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9-05-16 20:18
그 시절 그 바다의 추억
 글쓴이 : 귀요미지훈
조회 : 469  

"내일 영화나 한 판 때리러 갈래?" 석구가 검은색 기지 바지를 주섬주섬 입으며 말했다.
"영화? 뭔 영환데?" 
"뭐라카더라? 아! 우리도 할 말은...뭐시라카던데...여튼 홍콩영화다"
"할 말? 뭔 할 말?" 
"모르지ㅋㅋ 나도 아직 안 봤으니...근데 보고 온 놈들이 잼있다 카더라~"
"그래? 그럼 마 함 가보지 뭐. 건 그렇고... 마! 빨리 입어라. 샘들 내려올 시간 다 됐다"
혹여 퇴근하시는 선생님께 걸리기라도 하면 보나마나 귀때기 잡힌 후 
"대입이 낼모레인데..이 쉐기들이..아부지 모하시노?"... 하고 바로 싸대기다.
그렇게 우린 이번 주말엔 또 뭘 하며 놀지 주말계획을 짜며
학교 밑 인적없는 좁은 골목에서 서둘러 교복을 벗고 사복으로 갈아 입었다.



양 손은 검은색 기지바지 호주머니 속에 찔러 넣고
미리 준비해 온 까만 정장구두의 뒷꿈치를 꺾어 신은 채 
따각따각 때론 따그닥따그닥 큰 소리를 내며
이런저런 쓰잘데기 없는 얘기, 주로 가시나 얘기를 하면서 
우린 학교 밑으로 쭈욱 뻗어있는 아스팔트 길을 걸어 내려갔다.
황량하게 버려진 철길도 건너고 100번, 144번 시내버스 차고지도 지나 
드디어 해운대 시장통 입구 맞은편 음악다방에 도착했다.



자리에 앉자마자 석구가 솔을 꺼내 내게 한 까치 권하려다 이내 손을 멈추고 
무슨 큰 발견이라도 한 듯 사뭇 진지한 표정으로 말했다.
"야! 이따 가시나들 만날지도 모르는데... 솔은 좀 쪽팔리니까 88 하나 사까?"
"ㅎㅎㅎ 마, 니 X리는대로 해라~"
우린 다방누님이 가져온 88을 뜯어 한 대씩 피워 물었다. 
석구는 담배연기로 도나쓰도 몇 개 만들고 공중에도 멋있는 척 후~ 불어대며
맛나게 담배를 빨면서 찬찬히 주위를 살피더니만
"오늘 물 X나 꾸리하네. 에이~씨, 노래나 신청해야겠다. 니 뭐 들을래?" 
하늘이 무너질 듯 실망한 눈초리로 날 보며 물었다.
"난 테이콘미"
"뭐? 테...테 뭐라고?"
잠시 후 
Take On Me의 시작을 알리는 강렬한 드럼비트가 내 가슴을 두드리고 
정확히 6초후 나오는 한 줄기 씬디사이저 소리가 내 귓가를 짜릿하게 만든다.
Take on me (take on me)
Take me on (take on me)
I'll be gone
In a day or two 
그래...노래가사처럼 어디론가 떠나고 싶다.



담배꽁초가 노란 플라스틱 재떨이 위를 수북히 뒤덮었을 때 쯤 
우린 음악다방을 나와 해운대 시장통 입구를 향해 걸었다.
주말이라 시장통은 여느 때보다 더 분주해 보인다.
같은 반 친구 집이자 시장통에 하나 밖에 없는 약국을 지나고 
기름이 펄펄 끓는 커다란 가마솥에 닭을 통째로 튀기고 있는 통닭집도 지나고
토요일에 학교 끝나고 가끔 가서 먹던 한그릇 500원 시장통 짜장면집도 지나 
드디어 해운대 해수욕장으로 이어지는 큰 길로 접어들었다.
익숙한 바다내음이 코 끝을 찌르기 시작한다.



백사장 앞에 도착하자 우린 잠시 멈춰서 주위를 둘러봤다.
자주 보는 광경이지만 파란색 바다를 보면 왠지 모르게 기분이 좋고 설랜다.
저 멀리 푸른바다 수평선 위로 지나가는 배들을 멍하니 바라보고 있는데
"야! 야! 저 봐봐라!!!" 석구가 내 옆구리를 쿡쿡 찌르며 마치 큰 일이라도 난 듯 다급하게 말한다.
"어데?"
"저기! 저기!"
석구가 가리키는 손가락 끝을 보니 전방 약 20미터쯤에 
여고생 2명이 나란히 백사장 위를 걸어가는게 보인다.
그 중 한 명이 바닷 바람에 날리는 머리카락을 잡아 귀 뒤로 넘기는 순간 
그녀의 얼굴이 내 눈에 또렷하게 들어왔다.
아.......................................!!!

순간, 커팅크루의 노래가 떠오른다.
Oh Wha I, I just died in your arms tonight
It must've been some kind of kiss
I should have walked away, I should have walked away

노래가사처럼 그 때 그녀를 못 본 척 그냥 지나쳐 갔어야 하는건데...


SG203200.jpg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moonshine3 19-05-16 20:40
   
검정색 배바지겸 나팔바지 차림!!
기요미성님!!
친구 찍어요?
내 팔에 죽고싶다구요?걍
     
귀요미지훈 19-05-16 21:00
   
ㅋㅋㅋ 나팔바지는 60~70년대에유...문신이3개 형님
영화 '친구'가 픽션같쥬?  ㅋㅋ
그거 거의 실화라고 봐도 되유~부산출신 아재들은 알거에유..
          
moonshine3 19-05-16 21:14
   
울 친구도 창원눔 있는데 논픽션 이라고 허드라구유.
나팔비슷한 통바지 ㅋㅋ
moonshine3 19-05-16 21:14
   
전 중학교 2년까지 교복 입었는데,
바지는 꼭 곤색만 입었쥬..
깨지면서두..
     
귀요미지훈 19-05-16 22:18
   
지금도 사진 보믄 멋쟁이시던디..
역시~
헬로가생 19-05-16 21:24
   
아... 또 새 드라마 시작이다...
각 잡고 봐야지...
     
귀요미지훈 19-05-16 22:20
   
아....'그 시절 그 뉴욕의 추억' 썰 보고 싶당~~
          
헬로가생 19-05-16 22:27
   
'헬가와 재벌가유학녀들의 일탈' ㅋㅋㅋ
               
귀요미지훈 19-05-16 22:30
   
오...굿굿!!! 언넝 고고!!
치즈랑 19-05-16 21:39
   
창작 의욕~이~~~~~~!!!
살아있네~!

인어공주는 언제 나오나욤~
     
귀요미지훈 19-05-16 22:21
   
치즈삼촌이 만든 맛있는 파스타가
우리집 벨을 딩동~하고 울릴 때쯤 나올거 같아유~ ㅋㅋ
아이유짱 19-05-16 21:45
   
노래가사처럼 그 때 그녀를 못 본 척 그냥 지나쳐 갔어야 하는건데...
오늘의 핵심문장 밑줄 쫙!
     
귀요미지훈 19-05-16 22:22
   
유짱님 학교 다닐 때 전교 1등 하셨쥬? ㅋㅋㅋ
          
헬로가생 19-05-16 22:28
   
교과서에 줄 막 그어져 있고 하는 친구들 보면 공부 못함. ㅋㅋㅋ
               
귀요미지훈 19-05-16 22:30
   
이 말도 맞공...ㅋㅋㅋ
보미왔니 19-05-16 22:00
   
짜장면이 500원?
     
헬로가생 19-05-16 22:02
   
달걀후라이랑.
     
귀요미지훈 19-05-16 22:22
   
억수로 맛있어요~ㅋ
보미왔니 19-05-16 23:40
   
검색해봄요~~ㅋ

1970년대에는 200원

 1970년대말에는 500원 정도
 
 1980년대에는 800원

라고 검색됨요~
     
moonshine3 19-05-17 00:12
   
육성회비 300원
     
아이유짱 19-05-17 00:43
   
70년도 말에 고등학생이었다니
지금은 60세 정도 되셨겠네욤
     
귀요미지훈 19-05-17 00:59
   
지금도 7~8천원짜리 국수가 있는가 하면 천원짜리 국수도 있음요~ㅋ
진빠 19-05-16 23:56
   
ㅋㅋ 여전히~~~

인생이 소설같으신~~ ㅎㅎ
     
귀요미지훈 19-05-17 01:02
   
자세히 풀어써서 그렇지 별 얘기 없삼~ ㅋㅋ
 
 
Total 50,10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7) 객님 11-09 25455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98737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43185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5) 관리A팀 08-22 44898
49953 저는 눈 인증정도는 해줄 수 잇어여 ㅎㅎ (16) 죄수 08-05 1058
49952 요즘 인증도 뜸하네요~ 간만에 인증~ (44) 쥬스알리아 08-05 1017
49951 말레이시아 테이크 아웃 커피 입니다. (31) 오푸스데이 08-05 887
49950 새벽에 노래한곡~120 (13) 촌팅이 08-05 502
49949 을지로 감성 제대로 느끼는 힙지로 (11) 러키가이 08-04 543
49948 (딸과 함께 여행) 다섯 살 서현이의 서울시 노원구 사용법 (11) 러키가이 08-04 543
49947 어느 킬러의 은밀한 대화 (16) 치즈랑 08-04 659
49946 울딸 (50) 치즈랑 08-04 1029
49945 직장내에서 경조사 돈거두면 안되죠? (9) 별찌찌 08-04 682
49944 차분한 아침을... (23) 치즈랑 08-04 387
49943 새벽에 무슨 일 있었어유? (37) 아이유짱 08-04 637
49942 다들 보고싶네요. (7) 초롱 08-04 374
49941 상습적 문제유저 아이피 강제조치 (35) 숀오말리 08-04 125
49940 도전정신을 자극하는 헤어스탈 (12) 귀요미지훈 08-04 513
49939 새벽에 노래한곡~119 (8) 촌팅이 08-04 314
49938 저도 귀염둥이 조카 사진 올리고 싶은데 (10) 숀오말리 08-04 437
49937 울 딸랑구는 요때가 젤 이뻤삼 ㅎㅎ - 펑이삼 (18) 진빠 08-04 421
49936 (39) 귀요미지훈 08-04 407
49935 늦은 저녁 (걍 글로만;;;) (16) 러키가이 08-04 277
49934 집사람 휴가 가시고 만든 신메뉴` (26) 치즈랑 08-03 698
49933 핑클 캠핑 클럽 촬영지, 낮과 밤이 아름다운 경주 (13) 러키가이 08-03 964
49932 새벽에 노래한곡~118 (6) 촌팅이 08-03 386
49931 보미왔니 (11) 초롱 08-02 540
49930 간만에~~~ (10) 러키가이 08-02 396
49929 베트남 기행기 (15) 물망초 08-02 122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