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7-09-14 01:39
꼬 사멧을 아십니까?
 글쓴이 : 귀요미지훈
조회 : 194  

라용에서 고속보트 타고 20분 정도 달리면
유명한 휴양지 꼬 사멧(koh samed : 사멧 섬) 닿습니다. full moon party로 유명한 곳이져.
Ko-Samet-Island-in-Thailand-For-Couples.jpg




방에 짐을 풀고 해변가로 나왔죠. 이리 저리 둘러보러...
근데 비키니 언냐들은 별로 없습니다.
2d67771dd6691c30e093104ede139cd0--one-day-trip-day-trips.jpg

P1000810.JPG





이제 해도 지고 별로 할 일도 없어서 해안가에 있는 bar 에 갔죠.
저녁 식사 하면서 맥주도 한 잔 하고....
cover_large_p1a28aq893sqn1ad71brt1h31nj33.jpg




저녁 먹고 해변가에 앉아 있는데 한 잔 더 하고 싶어서
아래 사진에서 보이는 스타일의 현지 로컬 bar에 갔드랬져.
Thailand_Koh_Samet_Ao_Cho_Beach_Freedom_Bar_3651_2.JPG




태국은 관광지 해변가에 가면 아래 사진처럼 플라스틱 통에 칵테일을 가득 넣어서 팝니다.
잔으로도 파는데 양이 적어서...ㅋㅋ  한 잔 하면서 얘기 좀 하고 가라는 언니의 끈적한 눈길을 뒤로 한 채
플라스틱 통에 든 칵테일 2통을 사서 다시 해변가에 앉았습니다.
6cdbuzup00ylud.jpg




그리고 누군가 절 깨워서

눈을 떠 보니 아침이더군여.

어젯밤에 앉아 있던 자리에 제가 누워 있고 옆엔 플라스틱 통 2개가 굴러 다니고...



절 깨운 건 태국인으로 보이는 여성분인데...

절 보며 해맑은 미소를 보내더니

제 몸을 마구 만지기 시작하는데......

저도 모르게 그 분께 제 몸을 맡겼드랬죠.










이런 식으로요...(아래 남자는 저 아닙니다..ㅋㅋ)
태국 관광지 해변가엔 이렇게 해변가를 무대로 마사지 언냐들이 영업을 많이 합니다.
손님이 누운 곳이 바로 마사지 샵이 되는거져.
massage-20on-20the-20beach-20borocay-20philippines.jpg





사실 이렇게 받고 싶었는데...후후
Koh-Samet.jpg




방에 돌아와 샤워를 하고 얼큰 새콤한 똠양꿍으로 속을 달랜 후

시원한 방에 앉아 냉장고에서 방금 꺼낸 차가운 하이네켄을 한 병 든 채 

해변가를 보며 담배 한 대를 피워 물고 있을 때

갑자기 방문을 두드리는 소리가 들리는데.....

( 다음 편으로...)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algebra 17-09-14 01:45
 
너무예쁘다.. 여기 태국이에여? 나중에 꼭가보고싶은... 해변가마사지라니..
     
귀요미지훈 17-09-14 01:49
 
네 태국 맞습니다.

해변가 마사지 좋죠. 싸고...근데 막 성의있게 하고 그러진 않아여.ㅋㅋ

좀 덥기도 합니다. 야외라...ㅎㅎ
헬로가생 17-09-14 01:46
 
헐 저게 뭡니까.
칵테일에다 에너지 드링크 캔을 넣어놓은 건가요?
캔 제대로 씻기나 했을까?
     
귀요미지훈 17-09-14 01:51
 
제가 마신 건 저렇게 병이나 캔이 꼽혀 있는 건 아니었어요.

주문하면 바로 만들어서 줍니다.
          
헬로가생 17-09-14 01:53
 
저 칵테일 버켓 보니까 전 우리 애기 생각 밖에 안 나네요.
저거 마시고 빈 버켓 주면 해변에서 잘 놀겠다...
역시 이제 남자가 아니라 아빠인가봐요. ㅋ
               
귀요미지훈 17-09-14 01:58
 
아빠...

장난감에서 왜 술 냄새가 나?
후아붸붸o 17-09-14 14:35
 
오~~환상적이네요~~~ 흐흐~
사진 지후니오빠님이 직접 찍으신거죠?
어쩜 당장이라도 막 달려 가고프게 찍으셨을까 ㅎ
담편도 어서 내놓으시오 ㅋㅋ
     
귀요미지훈 17-09-14 21:45
 
아앜  타짜 1호 멤버이자 가생이 대표 미녀 후아님 올만이네여..

저 사진들 다 퍼 온 사진이에여. 제가 갔을 때가 거의 10년 전이라 옛날 사진들 지금 남은게 별로 없어여...그 이후에도 2번을 더 갔는데 그 땐 사진을 안 찍어서...ㅠ.ㅠ
제가 원체 사진을 잘 안 찍는 스탈이에여. 찍어야지 하면서도 그게 잘 안되네여. 체질인지..

그나저나 많이 바쁘신가봐여. 친게에 자주 좀 놀러 오세여~~
우왕 17-09-14 16:06
 
좋구나
     
귀요미지훈 17-09-14 21:47
 
한 번쯤 가볼만 합니다..ㅋㅋ
Severus 17-09-14 20:39
 
태국 ㅎㅎ 가야지 가야지 하면서 한번도 못가본 ㅠㅠㅠ 아 외국 나가본 횟수가 손 꼽을 정도니 뭐.....
여기서 돈 열심히 벌어서 스테이크 좀 덜 먹고 태국 가야겠어요 ㅋㅋ
     
귀요미지훈 17-09-14 21:47
 
리나님, 호주의 멋진 경치와 사연도 가끔 올려 주세여..ㅋㅋ

태국 한 번쯤 갈만 합니다. ㅎㅎㅎ
 
 
Total 44,20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4) 관리A팀 03-05 84444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19) 관리A팀 09-13 27541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3) 관리A팀 08-22 30610
44200 새롭게 시작하는 한주 즐겁게 보내세요 (1) 커리스테판 06:56 18
44199 다들 행복하고 아름다운 꿈꾸는 편안하고 안락한 밤 되세요~ (4) 바람가람 09-24 47
44198 이탈리아 향토음식 Lombardia 편 2부 (22) 촌팅이 09-24 91
44197 이렇게 다들 월요일을 맞이 하느라 (3) 바람가람 09-24 58
44196 늑대 = 상남자 = 진짜사나이 (5) 대한사나이 09-24 101
44195 오늘의 복권... (6) algebra 09-24 66
44194 요즘 드라마에 빠져사네요 ㅎㅎ (33) 秋風 09-24 83
44193 이제 코 앞으로 다가온 월요일을 (28) 바람가람 09-24 57
44192 조용조용~ ㅎㅎ (41) algebra 09-24 71
44191 친구 만나고 집에왔어여~ (15) algebra 09-24 61
44190 힙합 가사를 써서 yg,jyp, 로엔, aomg에 보냈으나 반응이 없어요 맹구인 09-24 109
44189 일요일도 이렇게 가는군요.. (12) 커리스테판 09-24 81
44188 가을3 (9) 고소리 09-24 66
44187 제일 기억에 남았고 지금까지 영향을 준, 굉장히 찌질했던 썸탄 … (35) 바람가람 09-24 153
44186 몇분 더 기다리다가 복권하고 자야겠군요 (23) 커리스테판 09-23 82
44185 중국인친구에게 받은 과자 (40) Severus 09-23 531
44184 잠에서 잠시 깨어나, 약간 더러운? 하지만 알찬 글을 씁니다.^^ (4) 갱스타 09-23 123
44183 피곤해서 오늘은 일찍 자야겠군요! (87) 커리스테판 09-23 75
44182 이탈리아 에서 보는 한국방송 (18) 촌팅이 09-23 320
44181 요즘 들어 체력이 모자라니까 (5) 바람가람 09-23 74
44180 군대썰에 공감 못하실 분들을 위해 (10) 바람가람 09-23 96
44179 오늘 밀라노 물이 아주 좋네요 (21) 촌팅이 09-23 145
44178 슬슬 여름이 다가왔나봐요 (9) Severus 09-23 83
44177 추천받은 주제 중에 군대썰을 풀죠 (44) 바람가람 09-23 83
44176 중국인 친구를 두니까 좋군요. (11) Severus 09-23 28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