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2-01-21 06:38
저 왔어라~
 글쓴이 : 잇팩터
조회 : 1,674  

간만에 집밥 먹었더니 든든하네요~ ㅎㅎ
아는 동생이 요리를 해줘서 맛있게 먹고 왔어요. 냐하하하
근데 수면제를 탔는지 왤케 졸음이 마구...

아아 좀비 이야기 끼고 싶었는디~ 너무 아쉽네요.
저는 요즘 워킹 데드를 정말 재밌게 보고 있는데, 물론 삼시즌을 눈이 빠지게 기다리고 있어요.

어릴때 교회를 오랫동안 다니긴 했지만, 요즘의 저는 사실 성경보다는 스티븐 호킹 박사를 더 믿는 편이죠.
사실 종교에 관해서는 I don't give a shit about it.의 입장을 고수하다가 (물론 좋은 말씀은 새겨듣는 편이지만)

최근들어 무신론적인 입장에 가까워진 편이랄까요. (이건 개인적 입장이니까 논외로!!)

아무튼, 워킹 데드가 탄탄한 스토리를 가진 성공한 만화 원작을 기반으로 둬서 그런지 스토리는 말할것도 없고 주인공들의 심리묘사 연기 또한 일품인데요.

주인공 릭과 머물고 있던 집 주인인 허셀과의 대화는 지금도 머리속에 생생합니다.
시즌 2 에피소드 4에 나왔던 대화 중 일부입니다.

-------------------

Hershel: In all the chaos you found your wife and boy. Then he was shot and he survived. That tells you nothing?
Rick: It tells me God’s got a strange sense of humor.

-------------------

맥락상 번역을 해보자면,

-------------------

허셸: 이 모든 혼돈 속에서도 너는 네 아내와 아들을 찾았어. 네 아들은 총에 맞았지만 살아남았지. 이래도 네 안에 신의 손길이 느끼지지 않니?

릭: 신이 있다면 아주 괴상한 유머감각을 가지고 있는 걸로 밖에 들리지 않네요.

-------------------

여러가지 생각을 하게 만든 대화였어요.
오늘은 시에스타님이 소개해준 영화 중 하나를 봐야겠어요~ ㅋㅋ

누구누구 살아있나요~ ㅎㅎㅎ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잇팩터 12-01-21 06:41
   
필립J프라… 12-01-21 06:42
   
생존중입니다.
     
잇팩터 12-01-21 06:44
   
오 역시!! 필립님!

도영님 어디갔을까요..
도영이 12-01-21 06:45
   
뭔 말을 그렇게 어렵게 해요~?
오늘 개 진장 찌끄러기 땜에 완전 사람 꼭지 돌았음.
     
필립J프라… 12-01-21 06:46
   
     
잇팩터 12-01-21 06:47
   
오 역시!!
진상들 상대하려면 고생이 많겠네요~ ㅠ

부산에 가면 러시아제 총을 싸게 살 수 있다는 말을 들은 적이...
          
도영이 12-01-21 06:49
   
국제시장 가면 있다고 하던데~
싫어요 짝퉁은~
나. 총 많아요~6~7개 있어요.
               
잇팩터 12-01-21 06:59
   
덜덜덜
도영이 12-01-21 06:48
   
이건 뭐 말이 통해야지~ 씨앙~
으~~~~~! 했던말 또하고 또하고 팍!!!!!!
     
잇팩터 12-01-21 07:00
   
술이 웬순가요... ㅠㅠ
진상 손놈들 같으니!!!

뉴욕은 음주운전뿐 아니라 취해서 길거리 돌아다니면 불법인데...
그래서 그런지 취한 거지들이 한명도 없어요.
          
도영이 12-01-21 07:06
   
오~~~홋~~!!
 
 
Total 51,79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10) 객님 11-09 51292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14006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59218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6) 관리A팀 08-22 60697
237 잡채가 맛나군요 (5) 짤방달방 01-22 1419
236 테이 불쌍하네요... (8) 밥사랑 01-22 1548
235 테이는..딱 두번 나오구..끝났네요;; (4) 꽃쵸파 01-22 1746
234 다들 귀성길이라서 조용한가요? (2) 유니 01-22 1280
233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4) 코리아 01-22 1279
232 오랜만이에요 꾸벅 절받으세요 (4) 만년삼 01-22 1322
231 남 얘기 1탄. (6) winteris 01-22 1352
230 살다보면 참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요. (31) R.A.B 01-22 1493
229 기숙사 학원 갔다 설연휴 석방 되었습니다 (9) 유카씨 01-22 1529
228 약 3달만에 들어왔네요 ㅎ (4) 바나나맛우… 01-22 1355
227 운영진 게시판의 실체를 알려주겠음 (6) 객님 01-22 1685
226 입장합니다 ㅋㅋ (6) 밥사랑 01-22 1465
225 제라누나 화났응??? (1) 뽀리링 01-22 1715
224 입장합니다~ (6) 秋風 01-22 1533
223 할렁 아침반 오픈!! (6) 뽀리링 01-22 1562
222 새벽반 퇴근합니다. (3) 필립J프라… 01-22 1590
221 전 이만~일찍 갑니다. (5) 도영이 01-22 1589
220 첨으로 출석 1등 달성 ^^/ (4) 필립J프라… 01-22 1394
219 오늘의 교훈 (5) 필립J프라… 01-22 1414
218 축구군 잠근다고 달라지지 않아~~ (19) 도영이 01-22 1558
217 얼굴인증!! (35) 축구 01-22 3453
216 객삼촌이랑 스타하다왔어욬ㅋㅋㅋ (17) 축구 01-22 1671
215 친게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14) 포인트 01-22 1755
214 예전에 친척동생한테 낚였을때 (19) 잇팩터 01-22 1693
213 친구중에.노래 정말 잘하는애 있으면 좋지않나요 ㅋ? (4) Eternal 01-22 1587
 <  2061  2062  2063  2064  2065  2066  2067  2068  2069  207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