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해외뉴스
 
작성일 : 19-05-27 23:50
[미국] 미국의 숨은 진짜 저력은 어디서 나오는가?
 글쓴이 : 굿잡스
조회 : 4,876  

유족 참석못한 한국전 美참전용사 장례식에 수천명 몰려


유가족 건강문제로 불참하자  
장례식장 “넋 기리자” SNS글  
고인과 모르는 주민 모여 추모
 

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19052701070903012002


워마드, 고 최종근 하사 비하…해군 “고인 명예 심대하게 훼손”

http://news.kbs.co.kr/news/view.do?ncd=4209778&ref=D


엄중한 조치 필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굿잡스 19-05-27 23:57
   
'100분 토론' 군인 비하 논란… "게임하면 살인 이미지 각인"

https://m.news.naver.com/memoRankingRead.nhn?oid=311&aid=0000993596&sid1=102&date=2019052213&ntype=MEMORANKING



일본군 '위안부' Japanese Military Sexual Slavery, 日本軍慰安婦
동의어 정신대(挺身隊), 군위안부(軍慰安婦), 종군위안부(從軍慰安婦), 성노예

일본군이 성욕 해결과 성병 예방 등을 목적으로 여성들을 동원하여 설치한 시설물을 ‘위안소’라고 부른 것은 상해(上海)사변이 있었던 1932년 전후였다. 당시 위안소에 수용된 여성을 ‘예기(藝妓)·작부(酌婦)’라고 하였는데, 이외에도 매음부, 접객부, 종업부, 영업자, 기녀 등 갖가지 명칭으로 부르다가 상당히 다양하고 복잡한 과정을 거쳐 대체로 ‘위안부’라는 말로 수렴되었다. 현재 발굴된 문서상으로는 1939년 6월 중국에 있던 독립 산포병(山砲兵) 제3연대의 『진중일지(陣中日誌)』에서 위안부라고 부른 것이 처음이다.

http://100.daum.net/encyclopedia/view/14XXE0050509


바로 백년도 아닌 전 시기에 나라를 빼앗기면서 온갖 고통을 받아온 국민이
자국 국가를 수호하기 위해 청춘을 헌납, 힘든 국방의 의무를 지면서 목숨을 걸고 있는 나라에서 자국 여성들이 자국 군인을 아무렇지 않게 수시로 비하 조롱하고 그런 단체와 사상이 공공기관에서도 날뛰고 있는 작금의 사태가 정상적인 상황인지??

도대체 누구를 위해 지금도 수많은 우리의 군인들은 나라를 지키고 있는 것인가? 이런 상식적 너무도 감사해야
할 부분을 애써 가르치고 목소리를 높여야 하는  부분인지?? 아님 현 교육이 문제인지?
쿠키홀릭 19-05-28 11:11
   
군대 2년만 보는데, 군대 제대하면 8년동안 예비군에, 만 40세까지 민방위는 남자들의 의무임

군대 2년하고 끝이 아니고...
레떼느님 19-05-28 22:11
   
어떻게 전쟁 치룬지 얼마 되지도 않은 대한민국이 이렇게 된걸까....
여자들한테 국가의 기반이 군대라는걸 전혀 교육하질 않으니 그런걸까....
뭘꼬나봐 19-05-29 13:52
   
미국의 재향군인,, 차원이 다르구만,
신홍 19-05-29 23:25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우리나라 현대사에 있어서 군인들이 자국민을 학살하거나 쿠데타로 정치권력을 쥐고 독재를 하였기때문에 미국처럼 군인이 존중받기보다는 비하의 대상이 되는거 같아요.
     
굿잡스 19-06-04 22:07
   
미국도 남북전쟁등 거슬러 올라가면 흑역사 제법 되군요.

물론 님의 말처럼 해방 이후 이승만 독재와 군부 독재 시절을 거치면서 그런 아픈 근현대사의
비극도 있었지만 대한제국 이후 쨉의 무력 강점으로 잠시 우리의 근대화의 과정이 송두리째 박탈당하면서  민족의 암흑기 이후 남북전쟁으로 다시 초토화 속에서

다시금 불굴의 의지로 일어나 반세기 만에 산업화와 함께 우리 국민들 스스로의 피와 땀으로 대통령 직선제를 관철시키고 김영삼 문민정부 이후 군내 사조직등을 철폐하면서

외세로 부터 국가와 국민의 재산과 생명 그리고 국토를 수호하는 최후 보루로서의 본연의 자각과 위치하에 새롭게 쇄신하며 태어난 시대상 속에서 지금도 우리의 아들이자 혹은 동생이 혹은 아버지가 분단된 상황속에서 대한민국을 수호하기 위해  성실히 맡은바 묵묵히 밤낮을 가리지 않고 목숨을 걸고서 임전무퇴의 자세로 임하고 있는 바 그들을 향해 우리 스스로가 비하 조롱하는 이가 있다면 그건 정말 기본 국민으로서의 자격 자체가 없는 태도로 마땅히 그리고  엄중히 돌이켜 보고 반성해야 할 것이군요.
     
incombat 19-06-05 01:55
   
페미가 남성 군인 비난하는 것과 한국 현대사와 무슨 상관이 있습니까? 남자도 군인을 비난합니까?
 
 
Total 1,97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해외뉴스 게시판입니다. (6) 가생이 11-16 125712
1926 [미국] [CNN 메인속보] 한국, 영공을 침범한 러시아군용기에 경고사격 (3) 싸뱅 07-23 16847
1925 [일본] 일본에 장기체류 하는 한국인들 10년간 급격한 감소 추세 (14) 폴크루그먼 07-20 17901
1924 [일본] 1년후 일본 여자들 중 2명 중 1명은 50세 이상.. 세계역사상 유… (13) 폴크루그먼 07-20 14297
1923 [대만] 임신을 위해 부모들이 가장 선호하는 여행지는? (8) 싸뱅 07-17 7353
1922 [미국] 71년간의 부부생활 끝에 같은날에 사망한 노부부의 이야기 (4) 싸뱅 07-17 5332
1921 [대만] 2018년 한국의 최저임금은 대만보다 50%나 많은 수준 (5) 싸뱅 07-17 7741
1920 [일본] 심각할정도로 치솟는 일본의 건강보험료 추이 (2) 폴크루그먼 07-14 8184
1919 [일본] 전세계 국가중 국가부채가 충격적으로 심각한 상황인 일본 (11) 폴크루그먼 07-13 8173
1918 [일본] 후쿠시마 방사능 수치 여전히 엄청 높아..지표면 수치는 의미… (2) 폴크루그먼 07-13 4257
1917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인한 경제적 손실 '최대(잠정) 880조… (7) 폴크루그먼 07-12 4003
1916 [일본] 서서히 드러나는 무서운 일본 방사능의 실체 (338) 폴크루그먼 07-05 25050
1915 [미국] 1차, 2차 북미정상회담 후 트럼프 지지율 추이 (2) 폴크루그먼 07-04 2787
1914 [일본] 후쿠시마 수산물 분쟁 WTO패소에 대해 아사히와 산케이의 장외… (5) 폴크루그먼 07-03 5439
1913 [일본] 일본 무역보복조치에 대해 한국 언론은 어떻게 보도했나 (2) 폴크루그먼 07-02 5476
1912 [미국] 이번 북미회담에 대한 비판(BBC Nick Bryant 기자) 강서댁 07-02 1744
1911 [미국] 이방카 트럼프의 매혹적인 외교관으로서의 한주간의 데뷔 폴크루그먼 07-01 3267
1910 [일본] 김정은 "트럼프 회담 요청 트위터 보고 엄청 놀랐다" (5) 폴크루그먼 06-30 3609
1909 [미국] 트럼프 "전설적이고 역사적인 날이다' 북미 판문점 회동 (1) 폴크루그먼 06-30 1418
1908 [미국] 후쿠시마 멜트다운이 통제되었다 라는 것은 완전한 사기 폴크루그먼 06-29 4271
1907 [일본] 일본 엑소더스.. 다른 나라 영주권 취득 및 이민 급증세 (7) 폴크루그먼 06-27 7045
1906 [일본] 니가타 대학교 캠퍼스에서 고방사능 물질 검출 + 일본반응 (2) 폴크루그먼 06-26 4618
1905 [미국] 여론조사 : 미국인 3분의 1 이상 대북 선제타격 지지할 것 (9) 스포메니아 06-26 2916
1904 [호주] 호주인, 일본 후쿠시마 여행 후 심각한 질환을 앓고 있는 중 (17) 폴크루그먼 06-20 9933
1903 [영국] 레알은 에릭센이 아닌 손흥민을 원한다 (14) 폴크루그먼 06-12 16725
1902 [기타] [번역] FIFA TV 매치 하이라이트 유튜브 동영상 댓글 (2) akmara 06-12 378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