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해외뉴스
 
작성일 : 18-03-09 17:04
[영국] 손흥민, 최고가 되려면 떠나라
 글쓴이 : 진실게임
조회 : 10,124  
   http://www.tnp.sg/sports/football/neil-humphreys-son-heung-min-may-hav… [141]

손흥민, 최고가 되고 싶으면 떠나라

닐 험프리

이 한쿡사람은 스퍼스를 떠나야 정상에 도달할수 있을 꺼다


NP_20180309_NEIL09_3821113.jpg
*경기후 손흥민은 분한 눈물을 뿌리고 동료 벤 데이비스가 위로한다.



이탈리아 수비수한테 못된 짓을 당하는 것은 윙어가 겪어야할 통과의례 같은 것이다.
존경의 표현이라고도 할 수 있다. 그럴만한 사람을 만나면 걷어찬다.

어제 안드레아 바르찰리는 손흥민에게 진심을 다했다. 이 토트넘 선수에게서 스터드(징이박힌 축구화 바닥: 역자주)를 뗄 수가 없었다.
유벤투스는 상대를 이길 수 없을 때 반드시 해꼬지를 해온다.
손흥민의 스피드에 바르찰리는 손도끼를 들고 나와야 했다. 이것이 이탈리아 축구다.
결과적으로 손흥민 개인의 전투는 이겼지만 챔스 리그 전쟁에서는 패배했다.

토트넘은 탈락하고 선수는 아픈 교훈을 얻었다. 그는 좋은 선수지만 충분히 좋은 선수가 될 순 없었다.
아니 그는 충분히 좋은 선수일 수도 있겠지만, 그의 소속 팀은 그렇지 않다.

손흥민은 토트넘이란 팀에 맞춰 경기하면서 기록을 갱신하며 활약하고 있다. 제한된 자기 팀 안에서도 성취를 얻고 있지만 그 또한 해리 케인, 델리 알리 그리고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과 마찬가지로, 최고에 도달하기 위해서는 떠나야 할수도 있다.

세계 축구계에서 가장 재능있는 아시아인에게는 그 만의 위치가 있고 한국에서 많은 문이 열리겠지만 그럼에도, 경력을 빛낼 트로피가 없다는 것은 분발해야할 이유가 될 것이다.

그가 더 존중받을 자격이 있다는 것은 웸블리에서 유벤투스의 주요한 골치거리였다는 사실에서 드러난다. 
이 이탈리아 사람들은 두 번이나 손에게 최고의 영광을 부여했다.

첫번째, 바르찰리는 손흥민을 붙들어 매는 일이 환한 대낮에 번개를 쫓는 것보다 어렵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래서 곧 37세가 될 노련한 센터 백은 이탈리아 식 수비법 책에서 본 대로 다리를 부러뜨리는 방법을 선택 했다.
기회가 있을 때마다 스물 다섯살의 손흥민을 도장 찍듯이 밟았다.
바르찰리는 느렸지만, 레드 카드를 요령껏 피해가면서 교묘한 폭행으로 자신의 역할을 수행할 만큼 영리했다.

노령의 유멘투스를 세 시즌 동안 두 번이나 챔스 결승에 올려준 이런 노련함에 대해서는 손흥민은 아직 부족한 선수이고 토트넘도 아직 갖고 있지 못한 것이므로 어딘가 다른 곳에서 배울 필요가 있을 것이다.

한 골을 넣었지만 두 번의 그럴 듯한 찬스는 놓쳤다. 이탈리아 인들에게 강타를 먹이려고 계속 날아다녔다.
그러자 이 윙윙거리는 짜증거리를 잡으려고 마시밀리아노 알레그리 감독은 전술과 선수를 바꿨다.
해충 구제는 아주 정확하고 효과적이었다.
유베가 더 촘촘한 4-3-3으로 바꾸자 바르찰리는 손흥민의 공격 지역에서 즉시 보호받게 되었다.
알레그리 감독은 손흥민이라는 생생한 위협을 무력화 시키기 위해 애초의 계획을 포기하는 것으로 나름의 찬사를 보낸 것이다. 

그러나 토트넘에게는 반격의 전략이 없었다. 선택할 수 있는 최선의 팀이 이미 운동장에서 뛰고 있었다. 유베의 팀 전환은 토트넘의 약점을 노출시켰다. 포체티노 감독은 선발 멤버 11명을 패배에 도달하기 전에 대체할 방법이 없었다.
손흥민은 둘러싸이고 고립되어 버렸다. 그의 영향력은 약해졌고 챔스리그에서 팀이 패퇴하는 상황을 감수해야 했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42경기에서 16골을 넣었고 25개 골에 관여했다.

그의 영향력은 과소평가할 수 없지만 유벤투스와의 성적표는 "더 잘할 수도 있었는데..."라고 적혀야 할 것이다. 거의 도달할 뻔했지만 결국 그러지 못했다.

늦은 탈락, 목표에 조금씩 벗어나는 상황이 토트넘의 유쾌할 수 없는 현재 상태를 표현하고 있다. 거의 가깝지만 성취하기에는 충분하지 않다.
손흥민이 선수 경력의 새로운 이정표를 얻지 못한 상태에서, 토트넘이 FA컵에서도 우승을 거두지 못하고 그들의 역동적인 활약에 찬사만을 남기고 또다시 시즌을 마감해야 한다면 그것은 큰 그림자로 남을 것이다.

챔스 탈락을 털어버리고 토트넘은 일요일에 본머스로의 까다로운 원정을 떠나 최종 4위를 목표로 하는 도전을 계속하게 된다.

손흥민은 자신의 팀원들과 마찬가지로 팀 또한 유효기간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새로운 수혈이 없는 토트넘은 핵심 선수들이 더 버틸 수 없게 되었을 때 필연적으로 무너질 수 밖에 없다. 소진되어 가는 것이다.

유벤투스와의 경기에서 손흥민이 겪어야 했던 고통은 고정된 멤버 만으로 운영되는 핸디캡을 드러낸 것이다. 처음에는 바르찰리를 농락했지만 결국 휘슬이 울릴 때는 눈물을 뿌려야 했다.

젊은 윙어 손흥민과 바르찰리라는 노괴물 사이의 경합은 각자 소속된 클럽의 현재상태를 요약해 준다. 바르찰리가 곤란에 처하자 팀이 그를 도왔지만, 손흥민이 어려울 때는 구해줄 이가 없었다.

여름까지 더 많은 지원을 얻지 못한다면 그가 다른 곳을 찾는 것을 비난할 수 없을 것이다.


* the newpaper 라고 싱가포르 언론사라고 하던데, 기사가 다루는 내용은 영국 축구니까 분류는 영국으로...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또르롱 18-03-09 22:51
 
좋은 기사 잘봤습니다 ~
유수8 18-03-10 09:50
 
오~~ 우리 마음과 똑같네... ^^
서기2020년 18-03-10 12:24
 
다른데로 이적 하기 보다는 계속 남아 있기를 기대 합니다
당구홀릭 18-03-10 15:18
 
잘 봤습니다.
브랑 18-03-10 23:25
 
출전문제가 있기는 하지만 토트넘에서 아직 더 성장할수 있을거 같은데
4위만 안정적으로 따내서 챔스 진출권만 따낸다면 토트넘에 남는게 맞음
토트넘 수비가 노답이라 타이틀을 원한다면 이적하는게 맞을수도 있지만
가장 시급한 군문제부터 해결해야 이적하더라도 타이틀 따낼 팀에 이적하지
베말 18-03-11 12:26
 
잘봤어요
버벅이010 18-03-11 13:46
 
잘 봤습니다
면도당한털 18-03-12 02:16
 
비난 할수 없을것이다~~
바둑이 18-03-31 11:55
 
아직 멀었다. 좀더 성장해야 할 것이다.
띠로링 18-04-06 09:04
 
조금만 더 크자 흥민아~
 
 
Total 1,87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해외뉴스 게시판입니다. (2) 가생이 11-16 117967
1874 [중국] 국기 때문에 우승 놓친 中 마라톤 선수...애국주의 논란까지 (19) 외딴마을 11-21 11408
1873 [미국] 유대인 단체 BTS 비난에…팬들 반발 "日 우익 주장 그대로 인용 (27) 희망온도 11-13 23720
1872 [호주] 中정부 외국망 접속코드 달라. 화웨이 압박 (7) TTTTTTT 11-06 10334
1871 [중국] 중국축구서 국가제창 때 움직였다고 징계 (11) kmw7 11-02 10055
1870 [미국] 미국상원, 캐나다에 화웨이5G 장비 탈락 촉구 (44) 오랑꼬레아 10-13 15228
1869 [일본] 이 밑으로는 집을 짓지 마라 (14) 스랜트 09-28 15977
1868 [일본] 국민연금공단 일본전범기업에 5년간 5조원 이상 투자.. 일본 … (17) 복숭아나무 09-16 12129
1867 [동남아] 세계 미남 대회에서 베트남 그랜드 슬램, 4위 차지 (18) 라이프프라 09-13 17820
1866 [동남아] 손흥민과 한국 스타들은 군대에 가는 것을 두려워 하나요? (20) 라이프프라 08-31 25129
1865 [동남아] 베트남 수도 하노이 ' F1 경기 개최' 가능할까? (15) 라이프프라 08-31 13856
1864 [동남아] 박항서감독 5억 포상금 ‘ 베트남축구 ’ 2022년 아시아게임 … (24) 라이프프라 08-28 19606
1863 [동남아] 베트남 비자 발급, 연장에 적신호 켜지나? (31) 라이프프라 08-23 18783
1862 [동남아] 삼성, 베트남 북부에 5조 6,500억 원 투자… 스마트폰 생산 거점… (56) 라이프프라 08-20 16423
1861 [미국] 이라크 난민, 2014년 이라크경찰 살인혐의로 미국서 체포 crocker 08-16 3200
1860 [동남아] 은행 강도에 '플라스틱 총' 사용한 15세 소년 (2) 라이프프라 08-15 4783
1859 [동남아] '휴대폰 번호'가 12억 '헉~…베트남 최고 인기 '… (8) 라이프프라 08-15 6423
1858 [미국] 한국의 K2 전차 - 결국 독일 변속 기술체계로.. [Defense News 기사] (27) 숲속의소녀 08-15 10509
1857 [동남아] 의약품! 기회의 땅에서 절망의 땅..베트남 (10) 라이프프라 08-04 8467
1856 [동남아] '90년 생' 베트남인 한국 화장품으로 성공가도 라이프프라 08-04 11220
1855 [동남아] '중국 한국에서 버린 닭' 베트남에서 특산품으로 팔려 (42) 라이프프라 07-19 24983
1854 [미국] 미-러정상 "항복회담"이라고 트럼프가 비판받다 (6) 가난한서민 07-17 5033
1853 [동남아] 공급 정체로 사이공 시내의 임대료 상승 라이프프라 07-12 6841
1852 [동남아] 1,000억원 대 도박사이트 적발 미모의 운영자에 깜짝 (11) 라이프프라 07-12 11760
1851 [동남아] 부가가치세 0% 베트남이 변한다. (14) 라이프프라 07-04 13235
1850 [미국] LG - 애플에 iPhone X Plus용 OLED Display 공급 (5) 오랑꼬레아 06-29 1075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