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해외뉴스
 
작성일 : 17-08-07 18:11
[일본] 일본은 안전한가?
 글쓴이 : 두둠칫
조회 : 6,930  
   https://headlines.yahoo.co.jp/hl?a=20170804-00000525-san-cn [88]

「일본은 안전한가?」 홋카이도의 「복건 미인교사 실종사건」으로 
중국언론의 보도과열,  SNS에서는 일본비판도




8/4 (금) 11:30  산케이 신문


  여행으로 홋카이도를 방문했던 복건성출신의 초등학교 교사 여성(26)이, 
숙소에 짐을 남긴 채 약 2주간 연락이 되지 않는 상태가 계속되고 있다. 
중국 인터넷 매체는 「복건성 미인교사 홋카이도 실종사건」등으로 열심히 
보도를 계속하고 있지만, 여전히 여성교사의 발걸음은 뚜렷하지 않았다. 
중국 인터넷상에서는 여교사의 안부를 걱정하는 한편, 「일본은 과연 안전한 
나라인가?」등 일본의 치안을 의문시하는 기사도 눈에 띈다.


     ◇


  「복건성의 26세 여교사 실종 사건이 사회의 관심을 계속 집중시키고있다」

  중국의 뉴스 사이트 「중국신문망」은 2일 중국 국내에서의 이 사건에 대한 
높은 관심을 강조했다.
실제로, 중국의 뉴스 사이트상에서는 이 사건에 관한 많은 기사가 게재되어 
있으며, SNS에서도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다.



 ■22일 방에 짐을 남겨두고 외출


 중국 뉴스 사이트의 보도 등에 따르면, 사건의 경위는 이렇다.

 7월 18일, 복건 출신의 초등학교 교사, 웨이치우지에씨는 개인여행으로 
홋카이도를 방문했다. 웨이씨는 삿포로 시내의 게스트 하우스에 숙박하고 
있었지만, 22일에 방에 짐을 남겨두고 외출.
귀국예정인 25일이 되어도 돌아오지 않았다. 그후, 중국의 가족이 웨이씨의 
행방을 수색하고 있지만 본인으로부터의 연락은 일절 없는 상태이다.

 주목되는 것은 게스트 하우스에서 외출 후의 발걸음.

 22일에는 홋카이도 동부 아칸코온천의 호텔에 혼자서 숙박하고 다음날 23일 
아침에 호텔을 체크아웃하고 있는 것을 발견. 아칸 호수의 호텔을 체크아웃 한 후, 
가게에 들러 빵을 구입했다는 보도와 31일 아칸 호수에서 가까운 산속 
숲길에서 웨이씨로 보인다는 여성을 목격한 정보도 있다.

 또한, 중국판 트위터로 불리는 「웨이보」를 23일 삿포로 시내에서 사용한 
흔적이 있다는 보도와 웨이씨가 「이별의 편지를 게스트 하우스에 남겼다」 
「남아 있었다는 이별의 편지는 없었다」 등의 보도도. 
다만, 현시점에서는 정보가 엇갈리고 있다는 인상을 지울 수 없다.



 ■사실과 다른 메시지?


 또한, 중국판 LINE이라고 불리는 통신 어플리케이션 「위챗」을 사용하여 
중국에 있는 아버지와 연락을 취한 내용도 전해지고 있다.


 【웨이씨】「무사히 호텔에 돌아왔어요」

 【아버지】「오늘은 빠르네」

 【웨이씨】「그렇네요~」

 【아버지】「그쪽은 더워?」

 【웨이씨】「그렇지 않아요」


 중국 언론에서 위챗의 사진첨부과 함께 전해진 이 대화일은 7월 22일 저녁.

 웨이씨는 "무사히 호텔로 돌아왔습니다" 라고 메시지를 기록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같은 시각에 아직 아칸의 호텔에 체크인하지 않았다고 한다.

 또한, 여행 전에는 실종을 짐작할 수 있는 발언도 전혀 없었다고하니, 
그만큼 웨이씨의 행동에 대한 수수께끼는 깊어지고 있는 양상이다.



 ■「일본은 과연 안전한가」


 웨이씨의 사건으로 인해 중국의 넷상에서는 "범죄에 휘말린 것 아닌가" 
"일본은 안전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놀랐다"등 일본의 치안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눈에 띈다.

 신화 통신의 뉴스 사이트 「신화망」은 이 사건과 관련하여 「일본은 여전히 
안전한가?」라는 기사를 게재. 이 기사는 「적지 않은 사람들이 일본의 치안 
상황에 주목하기 시작했다. 일본은 과연 안전한가, 안전하지 않은가? 
중국인은 일본에서 특히 무엇을 조심하면 좋은가?」등으로 일본의 치안 상황 
등을 분석했다.

 또,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웹 사이트 「인민망」도 「단독 해외여행은 
안전을 최우선으로」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 「여행지를 신중하게 선택」
「안전 의식을 높이고 연락수단을 유지」 「낯선 사람과의 교제에는 항상 경계심을」
라고 하는 주의사항을 들고 있다.



 ■「“적대국가”에 가는 것은 찬성하지 않는다」


 SNS상에서는 다양한 의견이 난무하고 있다.

 「일본의 변태에게 잡혀 있는 게 틀림 없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웨이씨가 일본에서 범죄에 연루되었을 가능성을 
지적하는 목소리. 
한편, 「불법 취업을 위해 사라진 것은 아닐까」「일본 문화에 물들어 이상해져 
있던 것은 아닐까」라는 추측도 있다.

 또한 일본을 비판하는 게시물도 눈에 띈다.

 「일본이나 한국 등 “적대국가”에 가는 것은 찬성하지 않는다」

 「일본이나 미국에서, 중국인 여성에게 위해를 가하는 사건이 잇따르고 있는 
것은 명백하다!」

 「일본에 여행을 가는 것은 죽으러 가는 것과 같다」

 「일본 짐승새끼들. 역사를 되돌아보자!」

 다양한 목소리가 인터넷에 범람하고 있지만, 한시라도 빨리 웨이 씨가 무사하게
모습을 드러내길 바라는 것은 말할 필요도 없다.



-----------------------------------------------------------------------------------------------

관련 사진을 첨부하지 않는 대신 관련뉴스들 링크 남깁니다.


역시나 유튭댓글도 막아놓고 비추도 마구 찍어놓았네요. 치부를 숨기고 싶어하는 
일본답달까...; 그러나 사건자체에 관심은 높은지 야후기사의 댓글수는 엄청납니다.
번역하려 했지만 사건관련된 것은 전부 이슈게시판으로 옮겨지는 것 같아서 
망설이는 중입니다. 번역해도 괜찮으면 댓글로 알려주세요~ 번역하려고요.ㅎ 



번역: 두둠칫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 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인히스플 17-08-07 18:45
 
이런기사가 나온다는 자체가 겁나게 웃기네. 지나친 국가주의, 파시즘이 이미 장착된 나라니까 이런 기사를 쓸수있는듯
archwave 17-08-08 01:50
 
회원 번역 란에 쓰시면 되는거 아닌가요 ? 거기에 등록하면 되는거고, 괜찮은 것은 메인으로 옮겨지는 모양.
독도사수 17-08-08 11:12
 
■「“적대국가”에 가는 것은 찬성하지 않는다」
그럼 갈수 있는 곳은 북한 뿐?
스테판 17-08-08 11:33
 
그럼 동맹국가인 북한 파키스탄 라오스 만 가면 되겠네  ㅋㅋ
인생재발신 17-08-08 15:27
 
「일본의 변태에게 잡혀 있는 게 틀림 없다」
까마이 17-08-10 11:33
 
사고방식이 특이하네 중국도 대도시 중심가나 야간에 돌아댕길수있지 밤에는 그닥 안전한 곳이 아닌텐데
ckseoul777 17-08-11 02:26
 
잘 보고갑니다~~~
ckseoul777 17-08-11 03:07
 
ㅋㅋㅋㅋㅋㅋㅋ 진짜 국민성 쩐다 쩔어!!!
꼬부기님 17-09-02 20:28
 
치안 상황은 중국이 훨씬 더 안좋을텐데요 ㅋㅋ
 
 
Total 1,80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해외뉴스 게시판입니다. (2) 가생이 11-16 114430
공지 [공지] 번역물 게재시 유의사항 (5) 가생이 11-16 31975
1804 [대만] [2017.12.07] 新歌變主角?一張圖看出子瑜受公司重視 (TWICE 신곡 … (13) ZUGISAHA 12-07 4009
1803 [미국] ABC뉴스, 오보 사과…"트럼프가 러시아와 접촉 지시 사실 아냐" (10) 맹땅 12-03 7743
1802 [대만] 2017 MAMA 일본도쿄 쯔위 소감 (스크립트포함) (3) ZUGISAHA 12-02 7519
1801 [대만] 한국에서 왕보롱이 kbo 진출설에 관한 대만 언론 기사 (9) starboy 11-28 9072
1800 [일본] 수출차에서 방사능 검출 (21) 스랜트 11-23 7926
1799 [일본] 집단 식중독, 적어도 15개 도,현 91 명에 동형 O157 (10) 촌티 11-18 4703
1798 [일본] 기생충 식중독에 패닉- 일본 (18) 스랜트 11-17 7323
1797 [중국] 배틀로얄 게임 장르 관련 중국오락총국 부서 입장표명 (16) 닙코우 10-30 10694
1796 [일본] 독성 잉크로 프린트한 T 셔츠로 인해 107 명 중경상. (27) 촌티 10-13 12532
1795 [일본] 사용 후 핵연료 재처리 공장 건물에 빗물 누수 (7) 촌티 10-11 6719
1794 [일본] SFTS, 개로부터 주인에게 감염, 세계 최초 확인 (4) 촌티 10-10 4131
1793 [일본] 고베 제강, 데이터 변조 알루미늄 등 제품 납품 (8) 촌티 10-08 3680
1792 [호주] 호주서 중국인들 한국인업체 보이콧 (24) 정욱 09-27 20033
1791 [일본] 야마가타현에서 살모넬라균 14명 감염, 80대 여성 사망 (5) 촌티 09-24 2614
1790 [일본] 중 3 "교과서 이해할 수 없다"25 % ... 독해력 부족 (9) 촌티 09-23 6206
1789 [대만] [2017.09.23] 소리바다어워드 쯔위 소감 스크립트 및 번역 ZUGISAHA 09-23 2648
1788 [대만] [2017.09.22] 子瑜黑bra+網襪全露 螞蟻腰噴鼻血 (쯔위 검은색 브… (1) ZUGISAHA 09-23 2706
1787 [미국] 뇌 속에 숨어있는 다차원 우주.. (12) zone 09-19 8041
1786 [일본] 미쯔비시 버스 잇따라 화재발생, 긴급점검 요청 (4) 촌티 09-16 4787
1785 [일본] 트럼프 씨, 한국을 "구걸하는 것 같다" 비판 (42) 꼬부기님 09-07 16074
1784 [일본] 1,2주 안에 도시바 메모리의 매각상대를 결정하겠다는데 정말? (4) 하나둘넷 09-02 9448
1783 [일본] 배달도시락 110명 식중독증상 (10) 두둠칫 09-02 5162
1782 [대만] 대만 타이베이 기룽강 무더위로 물고기 떼죽음. (10) zone 08-31 7275
1781 [미국] FDA, 유전자 변형 백혈병 치료법 승인 zone 08-31 2197
1780 [일본] 호텔 단체 숙박 104명 집단 식중독 (7) 촌티 08-30 553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