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해외뉴스
 
작성일 : 14-03-13 23:19
[일본] 원자력발전소 일본정부의 대응은 이뭐병...(마이니찌신문)
 글쓴이 : 오감자튀어
조회 : 6,189  
   http://headlines.yahoo.co.jp/hl?a=20140311-00000006-mai-bus_all [178]

<原発>再稼働、信頼遠く…電気料金上げ、消費者に転嫁

<원자력발전소> 재가동, 신뢰는 멀고... 전기요금인상 소비자에 전가
 
 
毎日新聞 3月11日(火)8時30分配信
마이니찌신문 3월11일 (화) 8시 30분
 
 東京電力福島第1原発事故の影響で、家庭と企業の負担は増している。全国の原発が運転を停止したほか、事故処理費用の拡大で、電気料金が上昇しているためだ。安倍政権は原発再稼働を進める考えだが、原子力への信頼は回復しておらず、住民の避難計画など「事故が起きる」ことを前提にした備えも不十分なままだ。目先の経済性を優先した原発再稼働には異論も多い。【大久保渉、浜中慎哉】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사고의 영향으로 가정과 기업의 부담은 증가하고 있다. 전국의 원자력발전소가 운전을 정지한 것 외에 사고처리비용의 확대로 전기요금이 상승하고 있기 때문이다. 아베정권은 원자력발전소 재가동을 진행시킬 생각인데 원자력으로의 신뢰는 회복되지않고 주민의 피난계획등 [사고가 일어난] 것을 전제로 한 대비도 불충분한 채이다. 눈앞의 경제성을 우선한 원자력발전소 재가동에는 이론도 많다.

 ◇避難計画も課題
피난계획도 과제

 「原子力規制委員会の世界で最も厳しいレベルの規制基準に基づき徹底的な審査を行い、適合すると認められた原発は再稼働を進める」。安倍晋三首相は10日の記者会見で、審査をクリアした原発を再稼働させる考えを改めて示した。
[원자력규제위원회의 "세계에서 가장 엄격한 레벨의 규제기준"에 기초하여 철저하게 조사를 행하고, 적합하다고 인정되는 원자력발전소는 재가동을 진행한다.

 原発停止で電力各社は火力発電をフル稼働させており、液化天然ガス(LNG)など化石燃料の輸入が増加している。2013年の輸入額は、円安や資源相場上昇の影響もあり、震災前の10年に比べ2倍の7・1兆円に膨らんだ。廃炉や賠償、除染など福島事故の処理費用も現時点で11兆円に上る見通しだ。
원자력발전소 정지로 전력 각 회사는 화력발전을 풀가동시키고 액화천연가스(LNG)등 화석연료의 수입이 증가하고 있다. 2013년의 수입액은 원저나 자원상장상승의 영향도 있으며 지진재해 전인 2010년에 비해 2배인 1조엔으로 늘어났다. 폐로나 배상, 오염제거등 후쿠시마사고의 처리비용도 현시점에서 11조엔으로 오를 전망이다.

 急増した燃料費や事故処理費用の大半は、全国の電気料金に転嫁される。既に東京電力など6社が値上げを実施し、中部電力も値上げを申請中。標準家庭の14年4月の電気料金は9社平均(沖縄除く)で7476円と、震災前に比べ2割弱上昇した。電力需要は震災前に比べ5%程度減ったが、背景には節電の定着だけでなく、電気料金上昇に対する家計と企業の防衛意識がある。
급증한 연료비나 사고처리비용의 대부분은 전국의 전기요금에 전가된다. 이미 도쿄전력등 6개 회사가 요금인상을 실시하고 중부전력도 요금인상을 신청중이다. 전력수요는 지진재해 전과 비교하여 5%정도 줄었지만, 배경에는 절전의 정착뿐만이 아니라, 전기요금상승에 대한 가계와 기업의 방위의식이 있다.

 電力各社が値上げ抑止の切り札とするのが原発再稼働だ。東電は、原発1基の稼働に伴う収支改善を「LNGの削減などで年1200億円」と見込む。逆に原発停止が続けば経営は厳しくなる。北海道電力が再値上げの検討に踏み切ったように、他地域も料金が上がる可能性があり、回復基調の景気に水を差しかねない。
전력회사가 요금인상 억제의 최후의카드로 내는게 원자력발전소 재가동이다. 도쿄전력은 원자력발전소 1기의 가동에 동반한 수지개선을 [LNG의 삭감등으로 연 1200억엔]으로 전망한다. 역으로 원자력발전소 정지가 계속되면 경영은 빠듯해진다. 홋카이도전력이 재요금인상의 검토에 들어갔듯이, 다른지역도 요금이 오를 가능성이 있어 회복기조의 경기에 물을 끼얹기 쉬운상황이다.

 ただ、原発活用の是非を巡っては今も議論が二分されている。安倍政権は新規制基準を「世界最高水準」と位置づけ、原発の安全性にお墨付きを与えたい考えだ。しかし、専門家の間では「テロ対策や火災防護の基準が弱く、『世界最高』とは言えない。(世界最高と言うことが)気の緩みを招く弊害がある」(原子力コンサルタントの佐藤暁氏)との指摘も出ている。
다만, 원자력발전소 활용의 옳고그름을 둘러싸고 지금도 의론이 이분되고있다. 아베정권은 신규제기준을 [세계최고수준]이라 위치를 잡아서 원자력발전소의 안전성을 보증해두고 싶은 생각이다. 그러나 전문가 사이에서는 [테러대책이나 화재방호의 기준이 약해서 [세계최고]라고는 말할수 없다. (세계최고라고 하는것이) 긴장을 느슨하게할 폐해가 있다.]라는 지적도 나오고있다.

 事故を前提とした取り組みも進んでいない。原子力規制庁によると、避難計画の策定を義務づけられている原発から半径30キロ圏内の135市町村のうち、計画を策定済みなのは58自治体(1月28日時点)と4割にとどまる。自治体任せの弊害が顕在化している格好で、非常時に政府と自治体がどう連絡を取って避難開始などの重大な意思決定をしていくか仕組みも曖昧だ。電力会社からも「今の会社規模では事故対応の人員確保が難しい」(首脳)と不安が漏れ、緊急時に適切な対応をとれるか心もとない。
사고를 전제로 한 대비도 진행되고 있지 않다. 원자력규제청에 따르면, 피난계획의 책정을 의무로 두고있는 원자력발전소로 부터 반경 30킬로미터 권내의 135개의 시,동네,촌락중에 계획책정을 끝낸 곳은 58 자치체(1월 28일시점)로 (고작) 40%에 머무른다. 자치체에게 떠맡는 폐해가 현재화하고 있는 꼴로, 비상시에 정부와 자치체가 어떻게 연락을 하여 피난개시등의 중대한 의사결정을 해나갈지 장치도 애매한 것이다. 전력회사로부터도 [지금의 회사규모로는 사고대응을 할 인원확보가 어렵다]라고 불안이 새어나와 긴급시에 적절한 대응을 할수 있을지 염려된다.

 事故の教訓を生かし、政府は「安全神話」からの決別を誓っているが、実態は規制委任せだ。エネルギー政策が信頼回復に程遠いのは、政府が必要な対応を怠っていることが大きい。
사고의 교훈을 되살려 정부는 [안전신화]로부터의 결별을 맹세하고 있지만 실태는 규제위임인 것이다. 에너지정책이 신뢰회복에 거리가 먼것은 정부가 필요한 대응을 게을리하고 있는게 크다.
 
 
부족한 실력이지만 번역해보았습니다.
즐겁게 봐주세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돼지콜레라 14-03-14 12:15
   
환태평양조산대에 속해 불안정한 지각을 가진 나라에서 원전을 마구마구 짓는 것도 어리석고 몇 십년 몇 백년 후가 될지 모르겠지만 느닷없이 지진으로 원전이 터진다고 해도 전혀 이상할 게 없는 나라.
게다가 이미 원전이 한번 터졌는데 눈꼽 만큼도 반성하지 않고 이웃국가들에게 폐를 끼친것에 대해서도 인지하지 못하는 걸 보니 괘씸하네요.
불타는숨결 14-03-14 12:57
   
아이고 연료봉 제거한다고 한지 얼마나 됬다고.. 것도 40년 이상 걸리는 초장기 계획이잖음...

내참나. 그거나 좀 마무리 짓지? 제거하다가 지진 한방 잘못걸리면 지금까지 일어난 사고는 소꿉장난 수준으로

대재앙이 날판인데..
vvv2013vvv 14-03-14 21:17
   
이판사판 나가고 있습니다
ckseoul777 14-03-15 17:51
   
지금의 열도를보면 무대포로 나가는듯
아베는 거짓말과 날조를 숨쉬듯하고~!
beyondtns 14-03-17 10:30
   
참 나.. 이미 토쿄앞 바다에 에너지가 뭉칠데로 뭉친 데이터 보여주던데..
그데이타 가진 일본 지진 전문가는 자기가 볼때는 반드시(거의 100% 확신하던데) 대지진이 온다는데..
그분 혼자 걱정이 많은데 사람들과 정부는 신경 안쓰는것 같다구..

또한 이분은 후지산이 터질 가능성이 높다고 하던데요. 지난번 동일본 대지진의 영향으로 이미 후지산 밑에 마그마가 영향을 받아 뚫고 위로 올라가고 있는중이라고 함. 결국 시간이 되면 반드시 화산 폭팔이 일어난다고 합니다. 자신들이 세계 여러나라들의 대지진(9.0이상)을 연구해보았는데, 대지진후 반드시 화산분출이 일어나게 되어 있다구 합니다.
     
bjr18 14-03-19 21:23
   
9.0 이상이라...
지진이 없는 우리나라라서 상상이 안되네요^^
 
 
Total 1,94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해외뉴스 게시판입니다. (4) 가생이 11-16 122739
1940 [미국] 문화 전쟁 2.0 시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거대한 재정렬(The… (2) 다잇글힘 01-03 3240
1939 [일본] 일본 불매 운동으로 한국인이 새삼 깨닫는 것 (20) 스랜트 12-24 10797
1938 [유럽] 프랑스는 지금 이슬람의 급진화와 싸우고 있다. | (21) 나는자유다 11-06 18176
1937 [미국] 미국산 대두구입에 관세면제 헤택을 주는 중국 (4) 찌르찌르 09-24 13123
1936 [유럽] 오스트리아 식당에 등장한 BTS 리더 RM (11) 오페시티 09-10 29528
1935 [미국] 5개 국가가 경기 침체 위기에 직면 (27) 스포메니아 08-21 22938
1934 [미국] 미국 채권 시장 Yield Curve Inversion일어나....Recession 조짐 곳곳 발… (1) 폴크루그먼 08-16 9976
1933 [미국] 트럼프, 에퀴녹스 스캔들과 카미카제 조종사를 조롱 (4) 스포메니아 08-11 9666
1932 [일본] 현지뉴스자막 - 일본의 중심에서 뼈때리는 이영채 교수 (2) 문제적남자 08-10 14936
1931 [일본] 세계 대학 순위에서 계속 순위가 급락하는 도쿄대학교 (22) 폴크루그먼 08-03 15375
1930 [일본] <일본 내 여론조사>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토, 오염수의 재… (8) 폴크루그먼 08-02 12418
1929 [일본] 일본 내 후쿠시마 원전사고 여론조사 과반수 이상 '전혀 … (9) 폴크루그먼 07-31 12084
1928 [일본] 세계적 투자가 "일본관련자산을 모두 처분했다" (13) 형광등 07-30 18791
1927 [일본] 파괴적인 아베노믹스의 실체 "생활이 극심하게 어려워졌다" (24) 폴크루그먼 07-27 13256
1926 [미국] [CNN 메인속보] 한국, 영공을 침범한 러시아군용기에 경고사격 (3) 싸뱅 07-23 15376
1925 [일본] 일본에 장기체류 하는 한국인들 10년간 급격한 감소 추세 (12) 폴크루그먼 07-20 16948
1924 [일본] 1년후 일본 여자들 중 2명 중 1명은 50세 이상.. 세계역사상 유… (11) 폴크루그먼 07-20 13334
1923 [대만] 임신을 위해 부모들이 가장 선호하는 여행지는? (7) 싸뱅 07-17 6751
1922 [미국] 71년간의 부부생활 끝에 같은날에 사망한 노부부의 이야기 (3) 싸뱅 07-17 4811
1921 [대만] 2018년 한국의 최저임금은 대만보다 50%나 많은 수준 (4) 싸뱅 07-17 6819
1920 [일본] 심각할정도로 치솟는 일본의 건강보험료 추이 (2) 폴크루그먼 07-14 7520
1919 [일본] 전세계 국가중 국가부채가 충격적으로 심각한 상황인 일본 (11) 폴크루그먼 07-13 7363
1918 [일본] 후쿠시마 방사능 수치 여전히 엄청 높아..지표면 수치는 의미… (2) 폴크루그먼 07-13 3864
1917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인한 경제적 손실 '최대(잠정) 880조… (7) 폴크루그먼 07-12 3664
1916 [일본] 서서히 드러나는 무서운 일본 방사능의 실체 (338) 폴크루그먼 07-05 2398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