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기타 스포츠
 
작성일 : 22-06-28 17:36
[농구] '음주운전→은퇴→日 후쿠시마행' 천기범 "평생 반성하겠다"
 글쓴이 : 파란혜성
조회 : 3,895  

https://sports.v.daum.net/v/20220628170937832

진짜 쓰레기짓 한 건 맞는데... 그렇다고 후쿠시마 가는 건 좀...

음주운전으로 은퇴를 선언한 뒤 일본 농구팀에 입단한 천기범(28)이 논란이 일자 28일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일본농구 B2리그(2부) 후쿠시마 파이어본즈는 전날 천기범과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연세대 출신 천기범은 2016년부터 5시즌간 국내프로농구 서울 삼성 가드로 뛰며 평균 4.1점, 3어시스트를 기록했다. 하지만 올해 1월 음주운전 사고를 일으킨 뒤 은퇴를 선언한 바 있다.

천기범은 지난 1월19일 인천 중구 운서동의 한 도로에서 술 취한 상태로 승용차를 운전한 혐의로 입건 됐으며, 출동한 경찰관에게 직접 운전하지 않았다는 취지의 거짓말 한 혐의도 받았다. 천기범은 프로농구연맹 KBL로부터 54경기 출전정지, 제재금 1000만원, 사회봉사 활동 징계를 받은 뒤 1월26일 은퇴를 선언했다. 삼성의 이상민 감독도 성적 부진과 선수단 관리 부족 책임을 통감하고 자진사퇴 했다. 그러나 천기범은 5개월 만에 일본팀에 입단했다.

지난 1월22일 KBL 재정위원회에 참석한 천기범. 그는 1월19일 인천 중구 운서동 한 도로에서 술 취한 상태로 승용차를 운전하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에게 직접 운전하지 않았다는 취지로 거짓 진술한 혐의 등으로 경찰에 입건됐다. [연합뉴스]


국내 농구팬들의 비판이 이어지자 천기범은 28일 자신의 소셜미디어 인스타그램에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천기범은 “제 부끄러운 잘못에 대해 뭐라고 말씀을 드려야 할지 몰라 은퇴 후 그저 조용히 자숙하며 지내는 것이 최선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제 근황을 기사로 접하시는 분들께서는 제가 제대로 반성하지 않고, 사과드리지 않았다고 느끼실 수 있다는 것을 뒤늦게 깨달았다. 부족한 솜씨지만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하기 위해 글을 쓴다”고 밝혔다.

이어 천기범은 “저는 절대 해서는 안 될 잘못을 저질렀다. 여기에 대해 뭐라고 드릴 말씀이 없다. 평생 잊지 않고 후회하고 반성하는 마음으로 살겠다. 제 전부였던 삼성 구단과 KBL에 너무 큰 오명을 남기게 돼 괴롭고 부끄럽다”며 “제 잘못을 같이 떠안아 주신 이상민 감독님께도 표현할 수 없을 만큼 죄송한 마음이다. 제 농구 인생을 이끌어주신 큰 선배님이셨다. 평생 빚 진 마음으로 살겠다”고 사죄했다.

음주운전 사고로 은퇴를 선언한 뒤 일본농구에 진출한 천기범이 소셜미디어에 올린 자필 사과문. [사진 천기범 인스타그램]


또 천기범은 “얼마 전 일본 B2 리그에서 선수로 뛸 기회를 주었다. 타지에서 혼자서라도 농구 만은 계속 하고 싶다는 것이 제 유일한 바람이다. 죄책감과 후회, 부끄러움으로 마음이 무겁고 또 두렵기도 하지만 다른 길이 보이지 않아 선택하게 되었다. 제 잘못의 무게를 잊지 않고, 성실히 살아가겠다”고 거듭 사죄했다.

대한민국농구협회 관계자는 “아직 일본 팀에서 국제이적확인서 LOC(Letter of Clearance) 요청이 오지는 않았다. 문서가 오면 KBL, 삼성 측과 논의해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음주운전 사고를 낸 DB 배강률은 54경기 출정정지 징계를 받았다. [사진 KBL]


한편 국내 남자프로농구에서 음주운전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최근 음주운전 사고를 낸 원주 DB의 포워드 배강률(30)은 28일 KBL로부터 54경기 출전정지와 제재금 1000만원, 사회봉상 120시간 징계를 받았다. 천기범과 동일한 징계 수위다.

앞서 배강률은 지난 25일 전주 인근 도로에서 음주운전 사고를 낸 뒤 구단에 자진 신고했으며 경찰 조사를 받았다. KBL은 이날 “음주운전, 약물복용, 승부조작, 폭력 등에 무관용 원칙을 지키고 있다. 재발 방지를 위해 선수 교육, 구단과의 협조 체제 강화 등에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배강률은 결국 은퇴를 결정했다. DB 구단은 이날 오후 “배강률이 KBL 징계 결정 직후 구단에 은퇴 의사를 밝혀왔다”고 발표했다. 배강률은 구단을 통해 “프로선수로서 물의를 일으켜 농구 팬 분들과 관계자 분들에게 실망을 안겨드려 정말 죄송하다. 잘못을 깊이 반성하고 KBL의 제재와 봉사활동 등의 조치를 성실히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2014년 서울 삼성에서 프로데뷔한 배강률은 2020년 DB 유니폼을 입었다. 1m96㎝ 포워드 배강률은 지난 시즌 7경기에 출전해 평균 0.3점에 그쳤다.

앞서 지난해 4월 서울 삼성 김진영(25)도 음주운전 사고를 내 KBL에서 27경기 출전 정지, 구단에서 54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받았다. ‘제2의 허재’라 불리던 김민구(은퇴)는 2014년 6월 농구대표팀 차출 기간 중 음주운전 교통사고를 내 큰 부상을 당한 바 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안전운전 22-06-30 17:27
   
왜 너도? 국적바꾸고  올림픽?
원일 22-07-08 03:43
   
응 그랴 음주운전은 일본에서 해라
 
 
Total 5,05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기타 스포츠 게시판입니다. (11) 가생이 02-24 137431
5051 [기타] 세계U-18 여자핸드볼대회 8전 8승 대한민국 첫 우승 (5) 이뻐서미안 08-11 942
5050 [기타] 세계U-18 여자핸드볼대회 4강전 대한민국 vs 헝가리....… (2) 이뻐서미안 08-09 606
5049 [골프] '20살에 첫 승' 김주형‥'우즈보다도 빨랐… 코리아 08-08 313
5048 [기타] 세계U-18 여자핸드볼대회 8강전 대한민국 vs 스웨덴 (1) 이뻐서미안 08-08 362
5047 [기타] 2022 펜싱 세계선수권대회 대한민국 여자에페 단체전 … (2) 코리아 07-23 1162
5046 [기타] 2022 펜싱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에페 4강 결승 (대한민… 코리아 07-23 422
5045 [기타] 2022 펜싱 세계선수권대회 '펜싱 어벤저스' 사… 코리아 07-23 386
5044 [육상] 2022 세계육상선수권 남자 높이뛰기 결승ㅣ우상혁 [습… 코리아 07-19 596
5043 [기타] [WTT] 조대성 & 이상수 vs 량징쿤 & 린가오위안 | 남자 … 코리아 07-18 379
5042 [기타] 유망주 조세혁, 윔블던 14세부 남자 단식 우승 쾌거 코리아 07-11 797
5041 [기타] 2022 아시아 럭비 챔피언십 결승전 - 대한민국 vs 홍콩 이뻐서미안 07-10 647
5040 [농구] '음주운전→은퇴→日 후쿠시마행' 천기범 "평… (2) 파란혜성 06-28 3896
5039 [농구] 2022 남자 농구 국가대표 평가전 대한민국 VS 필리핀 H/… 안알려줌 06-19 1437
5038 [기타] [탁구] 김나영, 중국 특급 유망주 제압하고 월드탁구 … (2) 이뻐서미안 06-18 2303
5037 [기타] [탁구] 김나영 또 이겼다...세계 51위 잡고 5연승..16강 … 이뻐서미안 06-17 1326
5036 [빙상] '평창 아이스하키 첫 골 주인공' 조민호, 35세… 이뻐서미안 06-16 666
5035 [기타] [탁구] 17세 김나영, 태극마크 달고 국제대회 첫승 기… 이뻐서미안 06-14 826
5034 [배구] 아시아 여자 U-18 배구 대회 3.4위전 - 대한민국 vs 태국 이뻐서미안 06-14 696
5033 [배구] 아시아 여자 U-18 배구 대회 - 대한민국 vs 태국 (1) 이뻐서미안 06-12 962
5032 [격투기] 질문입니다. 빈빈 06-09 2438
5031 [배구] VNL 중계를 해주긴 하는군요 프라이클링 06-02 940
5030 [기타] '11살 까까머리' 이승수 '일본 신동 꺾고 … (1) 코리아 05-22 5296
5029 [잡담] 러시아 소치 올림픽 봅슬레이 여자 결승전 QTL10 05-21 3673
5028 [빙상] 여자피겨에 또 기대주가 나타났네요 (7) 큐티 04-17 7101
5027 [빙상] 오늘 새벽 최민정의 세계선수권 레전드 계주 역전 질… (5) 파란혜성 04-11 6768
5026 [기타] 너무 아쉽네요 코좀 (1) 평화존경 04-10 3182
5025 [잡담] 찬성이 아무것도 못하고 졌네요.. (8) 리끌럽 04-10 361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