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기타 스포츠
 
작성일 : 17-11-12 07:06
[격투기] 타단체서 난동 부린 UFC 챔피언
 글쓴이 : 수요미식신
조회 : 1,137  




[스포티비뉴스=이교덕 격투기 전문 기자] 코너 맥그리거(29, 아일랜드)가 폭주했다. 벨라토르 케이지를 쑥대밭으로 만들었다. 말 그대로 미친 듯 날뛰었다.


맥그리거는 11일(이하 한국 시간)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열린 종합격투기 대회 벨라토르 187을 관중석에서 지켜보고 있었다. 소속 팀 SBG 아일랜드의 동료 찰리 워드를 목소리 높여 응원했다.


워드가 존 레드몬드를 KO로 이기자 사건이 벌어졌다. 흥분한 맥그리거가 갑자기 펜스를 뛰어넘어 케이지 안으로 들어오더니 워드를 끌어안고 기뻐했다.


세컨드도 아니었던 맥그리거가 케이지로 난입하니 당연히 관계자들이 그를 저지했다. 그런데 이때 맥그리거의 표정이 확 바뀌었다. 심판 마크 고다드를 밀치며 화냈다.


고다드는 지난달 22일 폴란드 그단스크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118에서 비슷한 일로 맥그리거에게 주의를 준 적이 있다. 세컨드가 아니었던 맥그리거가 옥타곤 사이드에 바짝 붙어 동료 아르템 로보프를 응원하자 자리로 돌아가게 한 것.


이때 감정이 남아서일까. 맥그리거는 고다드에게 손가락질하며 목에 핏대를 세워 고함을 질렀다. 관계자들이 그를 저지하려고 해도 막무가내였다. 한 대 칠 분위기였다.


이게 다가 아니었다. 펜스 위에 올라간 맥그리거에게 내려가라고 지시하는 관계자의 뺨을 때리는 영상도 SNS에서 공개됐다.


https://2.bp.blogspot.com/-4PIE29VeJsg/Wgd0KqF8FyI/AAAAAAAAAW4/CVHhukS7xiYtPUdSIBRFreHB93yT9UlAwCLcBGAs/s1600/%25EB%25A7%25A5%25EA%25B7%25B8%25EB%25A6%25AC%25EA%25B1%25B0%2B%25EB%2582%259C%25EB%258F%2599%2B2.gif


맥그리거가 날뛰는 장면은 삽시간에 전 세계로 퍼졌다. 소속 단체인 UFC도 아닌, 경쟁 단체인 벨라토르에서 부린 행패가 도마 위에 올랐다.


복싱 및 격투기 스포츠 커미션 연합(ABC)의 마이크 마줄리 회장은 "맥그리거가 종합격투기라는 스포츠보다 더 클 순 없다"며 유감을 표시했다.


트위터에서 윌 브룩스는 "이 스포츠가 서커스가 됐다", 데릭 브런슨은 "맥그리거는 자기가 바보라는 걸 증명했다"며 혀를 찼다. 콜비 코빙턴은 "우리가 맥그리거를 케이지 안에서 보는 마지막이 아닐까. 감옥이나 WWE로 갈 것"이라고 말했다.


맥그리거는 종합격투기 최고의 스타다. 그러나 규정을 어겨도 되는 '특별한' 사람은 아니다. 하늘 높은 줄 모르는 손오공을 다스릴 석가여래가 과연 나타날까?


벨라토르는 맥그리거의 난입에 은근히 미소를 띠고 있다. 이 영상을 SNS에 올리며 미국에서 지연 중계될 벨라토르 187을 '적극적으로' 홍보하는 중이다.



http://www.spotvnews.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175647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은페엄페 17-11-13 10:20
 
벨라토르한테 지분받고 난동피운거 아니냐 ㅋㅋ
Misue 17-11-13 21:12
 
스포츠라는건 결국은 룰 아래에서 공평한건데 ㅡㅡㅋ.. 그 룰을 어겼다는건.

뭐 말다한듯.
 
 
Total 4,15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기타 스포츠 게시판입니다. (11) 가생이 02-24 109619
4151 [농구] 남자농구 월드컵 대한민국 VS 뉴질랜드 4TH llllllllll 11-23 199
4150 [올림픽] "설상·빙상경기장 이렇게 가까울수가…평창 이미 올… 허브민트 11-23 364
4149 [e스포츠] [지스타] 中 텐센트 "韓게임 수출금지령 걱정없다" 넷우익증오 11-20 2406
4148 [골프] '39년 만의 대기록' 박성현, LPGA 역사에 한 획 수요미식신 11-20 1032
4147 [잡담] 고다이라 나오의 기억 (2) flyknife 11-19 917
4146 [배구] 김연경 상하이 vs 천진 11/18 토 6라운드 (경기영상) (3) ChocoFactory 11-18 2015
4145 [올림픽] 윤성빈의 '금빛 드라마'는 시작됐다 허브민트 11-16 611
4144 [올림픽] [한글 자막] 김연아 유엔 깜짝 연설 (1) 오캐럿 11-14 1724
4143 [e스포츠] 주상욱 홈스토리컵 우승 (1) 서울남 11-13 502
4142 [기타] 정현 우승! (하이라이트 + 시상식) (3) 수요미식신 11-12 1896
4141 [격투기] 타단체서 난동 부린 UFC 챔피언 (2) 수요미식신 11-12 1138
4140 [배구] 김연경 상하이 vs 하북 11/11 토16:30 4라운드 (영상) ChocoFactory 11-11 1557
4139 [e스포츠] 한글패치 소식이 없자 직접 만들어버린 유저 (2) 야미야미얌 11-07 3031
4138 [올림픽] ‘김연아 능욕하는 평창’ 광화문 미디어 파사드가 … (7) llllllllll 11-07 2236
4137 [e스포츠] 2017 블리즈컨 각 경기별 결승전 영상 (1) 서울남 11-05 864
4136 [격투기] 여성파이터 과격한 신경전, 결과는? (8) 수요미식신 11-04 2556
4135 [기타] 김연아 인터뷰 도중에 날아든 벌레@모두의 올림픽 (6) 오캐럿 10-28 5815
4134 [배구] 후배 양효진 애교에 김연경의 굵고 짧은 한마디는?…… (3) llllllllll 10-28 3473
4133 [배구] (11/4 20시30분) 김연경 생중계 좌표 (1) ChocoFactory 10-27 3823
4132 [농구] 데릭로즈가 시카고 있을때가 전성기였나요? (1) 또르롱 10-27 503
4131 [배구] 김연경선수 중국 소식 (17. 10. 27) Shanghai (1) ChocoFactory 10-27 2360
4130 [e스포츠] lol 제가 죽기전에 맵은 바뀌나요?? (2) 온니디쁠 10-24 1164
4129 [농구] nba 골스 클리블랜드 경기결과 (3) 엣지있게 10-18 1003
4128 [농구] 헤이워드 발목 부상 소름 (4) 쪼남 10-18 1180
4127 [농구] 농구에서 보기 힘든 황당한 자책골 (3) 긴팔다람쥐 10-17 1454
4126 [골프] 여자골프 ‘톱20’에 한국 55% MR100 10-16 1266
4125 [배구] 김연경 중국 입국 소식 (17. 10. 3) Shanghai Guohua life 팀 (4) ChocoFactory 10-13 255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