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기타 스포츠
 
작성일 : 16-08-20 10:19
[올림픽] 담담한 김연경, 통역 논란에 "아쉬웠다"
 글쓴이 : 나무와바람
조회 : 1,727  

PYH2016082005330001300_P2_99_20160820075705.jpg


김연경, 열악한 환경 때문에 에이스, 주장, 통역 등 3가지 역할

동료선수 수족역할 하느라 경기력에 지장… 동료선수는 "보기에 짜증날 정도"라며 목소리 높여


월드 스타 김연경(28·페네르바체)이 본인을 둘러싼 '경기 외 혹사' 논란에 대해 담담하게 "아쉬웠다"라고 말했다.

김연경은 20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해 '경기 외 부수적인 일들이 경기력에 영향을 미쳤느냐'라는 말에 "좀 더 경기력에 집중할 수 있는 상황을 만들어 주셨으면 좋았을 텐데(그렇지 않아) 아쉬웠다"라고 말했다.

김연경은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여자 대표팀에서 3가지 역할을 맡았다.


경기에선 에이스로서 팀 공격의 절반 이상을 책임졌고, 경기장 밖에선 주장으로서 선수들을 일일이 챙겼다. 이뿐만이 아니었다.

선수단 내에서 영어를 할 수 있는 이는 김연경밖에 없어 통역까지 해야 했다.

그는 휴식을 취해야 할 시간에 이리저리 움직이며 선수들의 수족역할을 했다.

이날 김연경과 함께 들어온 김해란(32·KGC인삼공사)은 열악한 환경을 묻는 말에 "그런 것들을 신경 쓰면 변명밖에 안 된다"라면서 "우리는 해야 할 것만 집중하기 위해 노력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김연경에 관해선 "옆에서 보기에 짜증이 날 정도로 많은 일이 (김)연경이에게 몰렸다"라면서 "그런데도 (김)연경이는 묵묵히 모든 일을 책임지더라"라고 말했다.

여자 배구대표팀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 올림픽을 소화했다. 여자 배구대표팀 선수들과 동행한 이는 감독과 코치, 트레이너, 전력분석원 등 단 4명뿐이었다.


대한배구협회 직원은 AD카드가 없다는 이유로 단 한 명도 리우에 가지 않았다.

일각에선 지원 문제에 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인터넷상에선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딴 뒤 선수들이 김치찌개를 먹으며 회식하는 사진이 화제가 되기도 했다.

김연경은 "당시 김치찌개로 회식한 건 맞다"라며 말을 아꼈다.

김연경은 아쉬움을 묻어두고 리우올림픽을 곱씹었다.

그는 "네덜란드와 8강전에서 패한 뒤 라커룸에서 동료 선수들과 펑펑 울었다. 눈물을 다 쏟고 나니 속이 편하더라"라고 말했다.


http://sports.news.naver.com/rio2016/news/read.nhn?oid=001&aid=0008628751


니가 정말 고생이 많았다...에휴...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썩을 16-08-20 10:51
   
우리느라 스포츠협회중...양궁협회말고는 다 제대로 하는게 없네요
은페엄페 16-08-24 09:42
   
이건 뭐 투자를 하는거라고 말하기에도 민망할 정도로 그냥
살짝 신경을 써주기만 하면 되는건데...
통역 그거뭐 얼마한다고-_-;
 
 
Total 1,31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59 [올림픽] 올림픽 양궁 규정을 왜 강화하지 않죠? (10) 솔로몬축구 05-25 1684
1258 [올림픽] 작년 리우롤림픽 럭비 금메달 딴 피지의 클라스 (1) 카다시안 04-21 921
1257 [올림픽] 김연아 비켜~~gif (6) 허브민트 04-18 4634
1256 [올림픽] (영상)소치때 안현수 스케이팅 (2) 백전백패 03-11 1681
1255 [올림픽] 김연아 평창 홍보대사, 美 올림픽 주관방송사 인터뷰 (1) 허브민트 02-07 2083
1254 [올림픽] 평창 동계올림픽 입장권 가격 (1) 암코양이 01-25 1500
1253 [올림픽] [봅슬레이] 김유란-김민성, 북아메리카컵 女 2인승 시… (2) 나무와바람 01-24 1272
1252 [올림픽] 김마그너스, 서울국제크로스컨트리 우승…'삿포… (1) 나무와바람 01-21 2135
1251 [올림픽] 美 피겨회장 "러시아, 평창올림픽 출전권 박탈해야" 나무와바람 01-20 2134
1250 [올림픽] 소트니코바의 평창 도전의 의미 (1) 한류스타 01-17 1819
1249 [올림픽] sbs 러시아 금지약물 뉴스 영상 (4) 雲雀高飛 12-27 2089
1248 [올림픽] IOC, 소치동계올림픽 출전 러시아 선수 28명 도핑 조사 (8) 나무와바람 12-24 1862
1247 [올림픽] IOC, 국가대표 '집단 도핑' 러시아 제재 연장 이뻐서미안 12-08 1067
1246 [올림픽] 메달 받은 3명 중 장미란만 남았네 (7) 이뻐서미안 11-19 2637
1245 [올림픽] “최씨, 평창올림픽 준비과정 수천억대 이권 챙기려 … (2) llllllllll 10-31 1259
1244 [올림픽] NHL 실사단,"평창 준비상황 만족, 이맘때의 소치보다 … (1) 허브민트 10-28 1298
1243 [올림픽] 베이징올림픽 동메달 박탈, 러시아 女 높이뛰기 치체… (2) 나무와바람 10-08 1778
1242 [올림픽] 리우 패럴림픽 이인국 남 배영100m 금메달 / 조기… (2) gaevew 09-09 1267
1241 [올림픽] 패럴림픽 끝나고 '안락사' 예정인 챔피언.. (6) 암코양이 09-08 2868
1240 [올림픽] 태권도 노잼이 된 이유 (8) 이재홍 08-26 3327
1239 [올림픽] 살다가 옆 섬나라가 부럽다니...협회들 보고 있나? (3) 암코양이 08-26 1837
1238 [올림픽] [리우올림픽] '백서' 내겠다는 정몽규 선수단… Shark 08-22 1515
1237 [올림픽] [리우2016] 400m 계주 미국 제친 일본, 한국 스포츠에 숙… 나무와바람 08-22 1745
1236 [올림픽] 올림픽 메달 순위 (7) gaevew 08-21 2126
1235 [올림픽] 하계올림픽 대한민국 성적 희망사항(목표)... ekanf 08-21 1422
1234 [올림픽] 가장 합리적인 올림픽 성적 국가순위 선정방식? (2) ekanf 08-21 1748
1233 [올림픽] [리우]'올림픽 金!' 박인비, 무려 116년을 기다… (1) 나무와바람 08-21 173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