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기타 스포츠
 
작성일 : 14-02-21 01:27
[빙상] 각 개별 선수들 자료를 바탕으로 본 오늘 프리 전망.
 글쓴이 : 가마구
조회 : 1,975  

이런 저런 소설을 쓰면서, 김연아가 혹시라도 불안하다 생각하시는 분들 참고하시면 되겠습니다.

쇼트프로그램은 기본적으로 수행과제도 프리에 비해서 적고, 상대적으로 시간도 짧기 때문에, 경기 당시의 상황에 따라, 프로그램을 클린할 가능성이 더 높고, 그래서 갑툭튀가 나올 수 있는 상황이 있습니다. 이런저런 이유로 해서 쇼트에선 그다지 큰 점수가 잘 나지 않습니다.

그러나 프리프로그램의 경우, 수행과제도 많고, 시간도 길어서, 체력적인 면도 작용하기 때문에 프로그램을 클린하기 쉽지 않고, 실제 점수는 여기서 차이가 발생합니다.

어제 까지 있었던 쇼트 프리그램의 점수차가 없다고 가정하고 오늘 프리프로그램 막그룹에 들어온 선수들의 과거 기록으로 한번 자료를 만들어보겠습니다.

1. 율리아 리프츠니카야: 개인 기록 141.51 

이 기록은 이번 소치 올림픽 단체전에서 홈버프를 받은 점수...  이전 국제 대회에서 얻은 최고점은 작년 그랑프리 캐나다에서 받은 131이 최고점.

2. 캐롤리나 코스트너: 개인 최고 기록 131.03

이 기록은 작년 월드 챔피온 쉽에서 받은 점수.

3. 아델리나 소트니코바:  개인 최고 기록 131.63

이 기록은 올림픽 바로 전에 있었던 유럽 챔피온 쉽에서 얻은 점수

4. 그래이시 골드: 최고기록 129.38

이 기록은 소치 올림픽 단체전에서 받은 기록

5. 애슐리 와그너: 최고기록 127.62

이 기록은 작년 프랑스 그랑프리 대회의 기록

6. 김연아: 최고기록 150.06

이 기록은 지난번 올림픽 기록. 최근 국내 선수권에선 147. (몇개 실수하고도...)


그나마 프리프로그램에서 가장 김연아와 '근접'한 선수는 리프츠니카야인데, 얘는 이미 쇼트에서 10점 가까이 차이가 나고, 저 점수는 이미 홈버프에 인생경기를 펼친 점수 이므로 실질적으로 금메달 보다는 포디움에 들수있느냐 없느냐가 더 현실적임.


그리고 나머지 선수는, 김연아와 베스트 점수에서 거의 20점 가까이 차이가 남. 저 점수를 바탕으로 보면

김연아가 2번의 실수를 하고, 다른 애들이 인생경기를 해야 합니다.

컨시스턴스요? 현재 막그룹에서 아무도 김연아와 컨시스턴스로 경쟁할 수 있는 선수는 아무도 없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설중화 14-02-21 02:30
   
기분 좋은 글 이네요^^
 
 
Total 92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22 [빙상] 소트니코바, 세계선수권 대신 아이스쇼 출연 '황… (16) Kokoro 03-14 4373
521 [빙상] 김연아남친있네유 ㅠㅠ (10) 큐큐다스 03-06 2914
520 [빙상] 비운의 선수, 야유하는 일본 관중 (9) kkkk9999 03-04 5062
519 [빙상] 김연아 귀국환영회 사진 with 김해진, 박소연 (1) 알브 03-04 1564
518 [빙상] 2008년 시즌 마감하고 연아선수가 쓴 글 (4) 雲雀高飛 02-28 2154
517 [빙상] 김연아 편파판정 분석 영상 (2) doysglmetp 02-28 2648
516 [빙상] 김연아 논란에 대답하지 못하는 국제빙상연맹 (3) 암코양이 02-27 2679
515 [빙상] 안현수 잼있는 짤 발견. (1) 콩까지마 02-25 3230
514 [빙상] 연아가 금메달 빼앗긴 과정...^^;; (3) 버킹검 02-25 3045
513 [빙상] '불멸의 피겨퀸' YUNA, 역대 명장면 베스트 5 (1) 암코양이 02-25 3079
512 [빙상] 일본이 밥상을 차려줘도 그것도 못먹는 선수는? (2) Poseidon 02-25 3730
511 [빙상] [빡침주의] 갈 때까지 간 러시아인 -_- (3) baits 02-23 4875
510 [빙상] (특보-번역)소트니코바 "내가 금메달을 딴 이유는 내… (5) baits 02-23 6318
509 [빙상] 미리보는 2022년 동계 올림픽 피겨 남자 금메달리스트 (2) baits 02-22 1903
508 [빙상] 아사다 마오는 은퇴안하는데.... (20) 알짜배기 02-21 4232
507 [빙상] 소트니코바가 금메달아닌건 본인도 아는듯...^^;; (5) 버킹검 02-21 6247
506 [빙상] 금 가져가라 (2) 조세물있뉴 02-21 2146
505 [빙상] 각 개별 선수들 자료를 바탕으로 본 오늘 프리 전망. (1) 가마구 02-21 1976
504 [빙상] 러 피겨전문 기자, "소트니코바 점수, 김연아보다 낮… (1) 똥파리 02-20 6177
503 [빙상] 유투브에 아사다 마오 소치 SP 경기 영상이라고 올린 … (2) 얼론 02-20 4548
502 [빙상] 아사다, 일본의 시망은 예정돼 있던 것. (6) 가마구 02-20 3194
501 [빙상] 김연아 2채널 반응 (제목만~번역) (4) 러키가이 02-19 2204
500 [빙상] 日 언론, "아사다, 중증의 허리 통증으로 고생 중" (18) IceMan 02-19 3033
499 [빙상] NYT "리프니츠카야, 롱에지-예술점수 과잉" 날카로운 … (9) IceMan 02-19 2653
498 [빙상] 어제 이탈리아 선수가 심석희 선수 발에 걸려넘어진… (5) yoru 02-19 3188
497 [빙상] 하루 이틀 아닌 중국의 더러운 플레이.avi (1) 수퍼코리안 02-19 2278
496 [빙상] '피겨 퀸' 김연아 애먹인 38년 美 베테랑 기자 가마구 02-19 3250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