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기타 스포츠
 
작성일 : 14-02-20 07:35
[빙상] 아사다, 일본의 시망은 예정돼 있던 것.
 글쓴이 : 가마구
조회 : 3,184  

아사다가 쇼트 프로그램 망쳐서 짠했다고? 그냥 일기장에 혼자 쓰세요.

아사다가 쇼트에서 시망하고, 일본이 부매랑 쳐맞는 것은 그동안 이 것들이 저질렀던 악행에 대한 댓가일 뿐입니다.

가장 대표적인 게, 2008년 월드에서 아사다는 프리프로그램에서 뒤로 자빠링하고 20초 넘도록 아무런 안무도 없이 휘휘 활주하다가 프로그램을 끝낸 점수가, (20초간 안무가 없으면 감점대상이나 물론 감점도 없었음) 김연아가 허리 부상으로 테이핑에 진통제까지 맞고 출전하여 클린한 연기보다 예술점이 더 좋았다는거... 그 때도 캐롤리나 코스트너, 아사다 마오, 김연아를 모두 1점 이내의 점수로 줄세우기를 하여, 김연아의 금메달을 강탈해 간 결과였습니다.

당시 키스엔 크라이존에서 아사다가 그 점프실수로도 1위로 우승하던 순간 아사다 마오가 울며 기뻐하는 장면을 연출한 냔이 아사다 마오입니다.

그 후, 김연아는 은퇴까지도 고려했었고, 그 대회 후에 천주교에서 세례를 받기도 하는 등의 엄청난 정신적 충격을 주었던 것이었죠.

그 세계 선수권 후에, 일본 TV 넘은 일본으로 금메달을 강탈당한 김연아를 초청해 아사다마오가 1위하여 울며불며 눈물콧물 흘리는 아사다 마오의 우승순간 모습을 김연아에게 보여주며, 감상을 묻기도 하는 파렴치한 짓을 저지른게 일본입니다.


그 이후로도 김연아의 멀쩡한 점프 엣지에 심판들 동원해서 어텐션이나 롱에지를 먹여서 견제하던 것들 뒤에는 항상 일본이 있었고...

결국 2010년 올림픽 시즌에 지난 10년가까이 해오던 트리플 플립-트리플 토 컴비네에션이라는 명품 점프를 버리고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 콤비네이션 점프로 교체하는 모험까지 감행하며 이 견제를 실력하나로 돌파한 김연아입니다.

이번 올림픽에서 온갖 꼼수를 쓰며 어떻게든 김연아를 밟고 올라서는 아사다 마오를 연출하기 위해 노력했던 것은 며칠전 글로 여기에 썼었구요...

어쨌든, 아사다 마오는 김연아가 이번 시즌 복귀를 시작하면서, 망크리 타기 시작했고.. 이번 대회에서도 아사다 마오는 기본적으로 엄청난 심적 압박을 받고 있던 상황이었습니다.

- 2번째 올림픽 도전. (이번엔 반드시 금을 따야한다는 절체절명의 압박)
- 이번 소치 올림픽은 은퇴 무대.
- 0% 였던 올시즌 트리플 악셀 성공률.
- 단체전에서 엉덩방아를 쪘던 트라우마.
- 앞선수들의 선전
- 쇼트 마지막 순번...

이런 것들이 엄청난 압박으로 다가왔을 겁니다. 심지어 강심장 김연아 마저도 점프를 뛸 수 없다고 느낄만큼의 강력한 압박에 아사다 마오의 점프메커니즘과 성공률을 가지고는 애초에 클린이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봐야합니다. 

거기다, 드레스 리허설 때도, 트리플 악셀 점프를 아예 뛰지도 않았고, 웜업 때도 생략할 정도로 트리플 악셀 점프 상태에 대해 자신감이 없는 상태였으니, 연습 때도 자신 없던 점프를 긴장된 실전에서 실패하는 것은 당연한 결과였습니다.

그리고, 아니나 다를까, 실전에서 한번 무너지자 멘붕에 유체이탈로 인해, 프로그램 시망이라는 당연한 도미노 현상이 벌어진 것이죠.

아사다 마오를 불쌍하게 생각하시면, 그동안 너무 오랫동안 당해왔던 김연아는요?

아사다 마오는 원래 그자리에 오를 수준의 선수도 아니었고, 올라서도 안되는 선수였는데, 일빙연의 버프와 몰빵으로 인해, 호의호식하며 그 권세를 누린겁니다. 이제 당연히 돌려주는 거죠.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Poseidon 14-02-20 08:19
   
동감합니다. 김연아 의상과 안무를 안도미키와 번갈아가며 카피했죠.
심지어 링크에서 엔딩인사까지 현재까지 따라하고 있죠. (예전 영상과 비교하면 이해가 되실것임)
더군다나 벤쿠버에서 연아가 금메달따니까 어떻게 했습니까 . . .잽머니로
일본빙엿이 브라이언 오셔코치와 분탕질치게 만들고 이번 소치에 브라이언 오셔가 일장기를 달고 누구의 코치를 했습니까.
아사다 마오 쩌리 부모의 과거 직업을 알고 계신가요.
물론 엄마는 죽었지만(젊은 49살에 간암으로 죽은 이유가 무엇을 말하는 것일까요)
알고 나면 가관일것입니다. 부모둘다 같은 업종에 있다가 눈이 맞아 끼리끼리 결혼했죠.
이것은 험담이 아니라 진실입니다. 김연아 왕팬이라면 다아는 사실이죠.
덤블링 14-02-20 08:36
   
맞아요 2008년 ... 그때만 생각하면 피가 꺼꾸로 솟읍니다.  아사다를 동정할래야 할수 없는 이유는 그때도 인터뷰에서는 지가 잘해서 1등했다고 쉴드 쳤었죠. 그 이후로도 항상 지가 실수하고 점수 퍼받고서도 맨날 입에 달고 하는 말이 "분하다." 였습니다. 전형적인 일본애들이 하는 변명이죠.
일지매 14-02-20 10:03
   
아사다 마오는 자업자득입니다.
아사다 동정하는 사람은 피겨를 벤쿠버때부터 본 거죠. 아니면 이번에 처음 봤거나...
그동안 아사다가 일본언론의 왜곡을 등에 업고 뻔뻔하게 처신한 것이 어디 한둘이라야 불쌍하게 봐주지...
위드 14-02-20 12:03
   
그러게요. 사기점퍼에다가 실력에 비해 호사 엄청 누린애가 뭐가 불쌍하다고...근데 아사다 불쌍하다는 한국사람이 있어요? 놀랐습니다.
데이빗 14-02-20 12:40
   
이 글 좀 마오가 불쌍하다는 사람들에게 보여줄게요.
사랑투 14-02-20 17:03
   
아사다마오는  챔피언 감은 아니네요.
언제나 앞 선수들이 잘 하면  무너지는 경향이 있네요.

잘하는 선수들  앞 순서에서 시합을 치루어야 성적이 잘 나오는 성향이 있네요.
하지만 피겨에서 챔피언은 언제나 마지막 순서로 경기를 치루어야 하니까요.
 
 
Total 91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13 [빙상] '불멸의 피겨퀸' YUNA, 역대 명장면 베스트 5 (1) 암코양이 02-25 3070
512 [빙상] 일본이 밥상을 차려줘도 그것도 못먹는 선수는? (2) Poseidon 02-25 3720
511 [빙상] [빡침주의] 갈 때까지 간 러시아인 -_- (3) baits 02-23 4872
510 [빙상] (특보-번역)소트니코바 "내가 금메달을 딴 이유는 내… (5) baits 02-23 6302
509 [빙상] 미리보는 2022년 동계 올림픽 피겨 남자 금메달리스트 (2) baits 02-22 1898
508 [빙상] 아사다 마오는 은퇴안하는데.... (20) 알짜배기 02-21 4226
507 [빙상] 소트니코바가 금메달아닌건 본인도 아는듯...^^;; (5) 버킹검 02-21 6238
506 [빙상] 금 가져가라 (2) 조세물있뉴 02-21 2138
505 [빙상] 각 개별 선수들 자료를 바탕으로 본 오늘 프리 전망. (1) 가마구 02-21 1968
504 [빙상] 러 피겨전문 기자, "소트니코바 점수, 김연아보다 낮… (1) 똥파리 02-20 6162
503 [빙상] 유투브에 아사다 마오 소치 SP 경기 영상이라고 올린 … (2) 얼론 02-20 4521
502 [빙상] 아사다, 일본의 시망은 예정돼 있던 것. (6) 가마구 02-20 3185
501 [빙상] 김연아 2채널 반응 (제목만~번역) (4) 러키가이 02-19 2198
500 [빙상] 日 언론, "아사다, 중증의 허리 통증으로 고생 중" (18) IceMan 02-19 3025
499 [빙상] NYT "리프니츠카야, 롱에지-예술점수 과잉" 날카로운 … (9) IceMan 02-19 2645
498 [빙상] 어제 이탈리아 선수가 심석희 선수 발에 걸려넘어진… (5) yoru 02-19 3177
497 [빙상] 하루 이틀 아닌 중국의 더러운 플레이.avi (1) 수퍼코리안 02-19 2268
496 [빙상] '피겨 퀸' 김연아 애먹인 38년 美 베테랑 기자 가마구 02-19 3247
495 [빙상] BBC "한국 여자 쇼트트랙, 中 상대로 달콤한 복수" (3) 러키가이 02-18 2943
494 [빙상] 경기를 뒤집는 갓석희.gif (10) 평창동완소 02-18 3429
493 [빙상] 여자 계주 금메달 축하합니다!!!!! (4) o레온o 02-18 1191
492 [빙상] 미셸 콴이 밝힌 리프니츠카야 잠적 이유 "김연아 피… (2) berlae시러 02-18 5785
491 [빙상] '토리노金' 아라카와, 김연아 판정 의혹 반박 (7) 암코양이 02-18 3230
490 [빙상] 동계 올림픽 노력의 흔적들 노이논 02-18 1197
489 [빙상] 가장 꺼리는 마지막 순서 뽑은 마오 "신경쓰지 않는… (10) IceMan 02-18 2792
488 [빙상] 日언론, "아사다, 김연아-리프니츠카야에 대항할 준… IceMan 02-18 2031
487 [빙상] 아사다 긴장, "또 러시아 선수 다음에 연기" IceMan 02-18 1837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