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20-12-28 06:31
[기타경제] 아래 일본붕괴에 대한 훌륭한 글에 대한 댓글입니다.
 글쓴이 : 다크드라코
조회 : 7,575  

우선 저많은 차트를 통한 논리적인 글에 존경을 표합니다. 정말 많은 정성이 느껴졌습니다. 
저는 그 글에 대한 반대되는 부분이 있어서 댓글보다는 글로 얘기하려 합니다.
그 반대되는 얘기를 하려면 유럽경제계 역사를 얘기할 수 밖에 없습니다.

유럽에서 독일을 빼고는 경제를 얘기할 수 없죠. 경제를 얘기하는 분 중에 플라자합의(1980년)를 모르는 분도 없죠.
플라자 합의에서 폭탄을 맞은 두나라가 전범국 독일과 일본입니다. 당시를 회상하면 플라자합의로 고통을 받은
사람은 외국에 나가있는(미군) 미국민이였습니다. 외국 미군은 거지다 라는 말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독일과 일본은 서서히 쇠락합니다. 수출국의 환율이 고평가되면 당연히 수출은 축소되고
그런 상황에서 국내 구조조정은 필연입니다. 하지만 전범국 독일과 일본은 다른 상황을 맞이 합니다.
일본은 건너뛰고 독일은 두가지 격변의 시대로 이 위기를 극복합니다. 독일통일(1990년) 유럽경제통합(1993년) 입니다.

독일은 우선 독일통일을 통해 학습을 합니다. 서독은 동독 화폐와 1:1 교환을 합니다. 그 당시 서독과 동독의
경제력 비교하면 말도 안되는 결정이였죠. 하지만, 결과는 동독의 돈이 결국 서독으로 다시 흡수됩니다.
이는 금융업이 발달하지 못한 공산사회주의 동독의 필연적 결과였습니다. 

독일의 학습은 이후 유럽경제통합에서 다시 한번 발휘됩니다. 당시 독일의 경제력과 서유럽의 경제력 차이를
생각하면 1:1 교환비는 성립할 수 없었지만 독일은 이를 받아들입니다. 후에 결과는 독일에 대한 제조업 의존도로
모든 유럽국가의 제조업은 괴멸적 몰락이 됩니다. 

이후 서유럽은 관광업과 공무원 증원을 통한 경기부양으로 나라를 운영했고, 독일은 일본과 다르게 유로를  통해
플라자합의로 인한 통화절상을 극복합니다. 그런데 여기서 갑자기 미국에 의한, 미국을 위한 리먼 사태가 발생합니다.

미국은 당시 처음 등장한 MMT이론으로 금융위기를 극복합니다. 하지만 유럽은 아직 연합이 아닌 느슨한 상태였습니다.
독일과 재정건정성을 포기한 서유럽은 리먼사태를 다른 시각으로 바라보죠. 님이 얘기한 피그스는 이건 일시적
위기라고 판단하여 재정투입을 강행하려 했지만, 독일은 일하지 않는 서유럽이라며 재정투입을 반대합니다.

그 결과가 서유럽 디폴트입니다. 표에는 경상수지 적자로 인한 유동성 위기로 보이지만, 리먼사태 당시
독일 국민은 서유럽을 돕는데 회의적이였습니다. 왜? 우리가 노력하지 않는 저들을 도울까. 그래서 지금도
독일과 서유럽 국민은 반목하고 있다고 알고 있습니다. 한때 유로가 분열될 거란 얘기의 시초가 그때 입니다.

유로화는 기축통화입니다. 하지만 재정지출에 있어 유럽은 미국처럼 자유롭지 않습니다. 아래 글 속에 차트와
다르게 유럽은 일본가 근본적으로 다릅니다. 그런데 이를 차트의 모습으로 일반화하면 오류가 발생한다고 생각합니다.
유럽은 차트와 다르게 독일(제조업)과 서유럽(서비스업)의 경제적 스탠스의 차이라 생각합니다. 

님의 훌륭한 자료는 참고는 되지만 제가 생각한 유럽의 현실을 외면한 책상속의 자료라고 생각합니다. 
지금 유럽은 재정지출에 대한 각 국의 자율성에 대한 암투가 벌어지고 있다 생각하며
그 첫 단추가 영국의 브렉시트라 생각하고 있습니다. 저는 지금도 유로화는 분열될거라 생각합니다. 

일본 봉괴에 대한 시각은 님의 다음 글에 댓글로 얘기하겠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켈틱 20-12-28 09:49
   
저는 아래글이 일본에 포인트를 맞춰서 상대적으로 유럽을 가볍게 다룬 느낌이지만 대과는 없다고 봅니다
대팔이 20-12-28 10:27
   
한가지 딴지를 걸자면....
"독일에 대한 제조업 의존도로 모든 유럽국가의 제조업은 괴멸적 몰락이 됩니다. "
요건 아닌거 같습니다...
영국과 이탈리아는 모르겠지만 적어도 프랑스는 자동차, 선박, 항공, 건설, 전기, 전자, 의약 등 제조업 분야에서 독일과 동등이상의 제조업 강국입니다....
     
땡말벌11 20-12-28 11:02
   
독일이 유럽 제조율에 50%을 차지한다고 하더군요. EU 대장격인 이유가 있지요.
프랑스도 나름 제조업 강국이긴 하지만 영국과 합쳐도 독일에는 미치지 못한다고 알고 있습니다.
     
Societe 20-12-28 12:14
   
http://catalk.kr/information/global-manufacturing-output.html

전세계 제조업 생산량순
독일 점유율 : 5.8%로 프랑스(1.9%), 영국(1.8%) 합쳐도 독일 아래이네요.
참고로 한국은 3.3%입니다.
     
비알레띠 20-12-28 17:47
   
프랑스가 독일이상의 제조업 강국은 아닌듯..
땡말벌11 20-12-28 11:11
   
위의 글에 대해선 저는 약간 회의적인것이. 각 국가마다 경제의 특성이 있습니다만
공통분모는 존재합니다. 그래야 세계경제가 일정하게 흘러가고 서로 영향을 받으니깐요.
그 나라의 화폐의 가치는 그 나라가 가지고 있는 부채의 척도가 아닌 경상흑자 및 적자에 좌우된다는 부분에서
상당히 공감이 되기도 합니다. 돈이 안돌면 그 나라의 화폐의 가치는 다운되는 것이 당연하니깐요.
일본은 수출입으로 돈을 버는 구조가 아닌 성장하는 해외 기업과 국가에서 수혈을 받아서 사는 구조이고,
해외투자에 대한 지속적인 수익과 달러 무제한 스압은 경제와 환율을 안정시키는 것도 맞다고 봅니다.

개인적으로 미국은 강력한 예산 투여에도 인플레의 척도가 낮은 것이 달러의 하락을 막아주는
일본이란 밑빠진 독이 있어서 라고 생각합니다. 일본은 결국 끝없이 미국에 종속될 수 밖에 없지요.
미국의 몰락이 곧 일본이 몰락으로 보는데......하여간 2탄이 기대되네요.
쉿뜨 20-12-28 12:07
   
코로나 전이었으면 모르겠으나(코로나 전이라면 유로존 붕괴를 화의적으로 봤었음)

코로나 후 EU양적완화에서 분명한 갈등이 터져 나올듯 합니다. 이미 코로나 진행과정에서 결국 위기에 빠지니 자국 챙기기에 바빳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서 양적완화 분배과정에서 갈등이 터져나올게 뻔해 보이네요. 서로 각국의 이해타산이 충돌할꺼니까;; 피해가 큰 만큼 갈등이 극화 될 가능성이 조금 더 크지 않나 싶습니다.

물론 위기에 화합도 상존하는 가능성이겠지만, 낮은 가능성이라 보고, 이것이 유로존 탈퇴로 이어질지는 미지수이지만...
킹크림슨 20-12-28 14:21
   
개인적으로 일본의 경제붕괴가 우리나라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 큰 데미지가 있을 것이라 생각했는데

유럽 케이스를 보니, 어쩌면 우리나라에 호기가 될지도 모르겠다는 생각도 가능할 것 같습니다.
     
carlitos36 20-12-28 18:58
   
그렇죠 아주 천천히 망하면 큰 문제 없어보임요
지누짱 20-12-28 14:42
   
중국이던 일본이던 30년내로 안망합니다.
글로벌가치사슬이 바뀌지않는한 생산기지로서의 중국의 입지는 흔들리지않고요. 인도나 동남아시아 교육수준을 생각해보면 당분간 중국에 계속 생산기지 있을 겁니다. 유일한 대안이 북한인데 미국제재가 풀리지않는한 중국위협을 하긴 어려울것입니다
미국의 식민지인한 일본 안망합니다. 우리나 열심히 잘하면 되요.
     
지누짱 20-12-28 14:44
   
유럽은 더 통합적인 방향으로 갈 것이고 독일의 주도권은 계속 될 것입니다. 독일에 대한 미국견제는 공화당종특이고 바이든체제하에서 다시 밀착할 것입니다. 30년내로 유럽의 변화는 없을 것입니다
          
엘리자비스 20-12-28 17:56
   
10년후조차 아무도 예측 못하는 시대에
30년후를 누가 장담가능한지 ㅋㅋ
검군 20-12-28 20:34
   
씰데 없는 소리말고 우리경제나 논합시다...
진빠 20-12-29 03:51
   
잘읽었슴돠.
beyondtns 20-12-29 12:30
   
좋은 분석입니다.. 감사합니다.
마술피리 20-12-30 02:23
   
EU 는 지금 빚으로 묶는 중입니다. 쉽게 탈퇴 못해요. 앞으로도 더더욱.
 
 
Total 11,56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60484
11368 [전기/전자] "미 제재로 궁지 몰린 화웨이, 올해 스마트폰 생산 60% 줄… (2) 캡틴홍 02-20 1679
11367 [기타경제] 일본 대표기업들, 중국 시장에 '올 인' (8) 느금 02-20 2717
11366 [전기/전자] [스브스뉴스] 일본 언론마저 수출 규제가 실패라고 인정… (1) 캡틴홍 02-20 1828
11365 [잡담] 르노,2020년 80억유로 적자 (8) 유기화학 02-20 2246
11364 [잡담] 도대체 최배근은 ㅠㅠ (13) 엑스캔 02-20 2986
11363 [전기/전자] 日키옥시아 162단 낸드 개발…적층 경쟁 가열 (16) 스크레치 02-19 6427
11362 [자동차] 기아 인도서 초고속 성장…마힌드라 제치고 4위 (7) 스크레치 02-19 2850
11361 [전기/전자] 바이든, 中겨냥 반도체 ·배터리·희토류 공급망 검토 행… (5) 스크레치 02-19 3815
11360 [전기/전자] 팻 겔싱어 특명은 인텔 CPU 자체 생산 (10) 스크레치 02-19 1893
11359 [자동차] 차량용 반도체 품귀, 한국엔 기회다 (2) 스크레치 02-19 1774
11358 [전기/전자] ARM 기반 반도체, 작년 4분기 67억개 팔려..1초에 842개꼴 (1) 스크레치 02-19 729
11357 [잡담] 풍림파마텍,삼성 도움컸다 (12) 유기화학 02-19 1664
11356 [전기/전자] 애플, '탈퀄컴' 6G 프로젝트 시동…엔지니어 채용 (4) 스크레치 02-19 1027
11355 [전기/전자] 삼성 오스틴공장 日손실 100억원..자연재해에 발목잡힌 … (1) 스크레치 02-19 1579
11354 [전기/전자] DB하이텍,파운드리 증설,실력 더 쌓은후에 (8) 유기화학 02-19 1397
11353 [자동차] 올해 K-전기차·수소차 글로벌 붐업 조성 (2) 스크레치 02-19 466
11352 [자동차] 현대차 '코나 전기차 배터리 모두 교체' 계획서 … (1) 스크레치 02-19 629
11351 [기타경제] "화이자 한번만 맞아도 85% 효능"..이스라엘 7000명 접종 결… (2) 스크레치 02-19 786
11350 [자동차] 닛산,후쿠시마 강진에 2일간 가동중단 (3) 유기화학 02-19 290
11349 [전기/전자] 日 부품업계 "화웨이 올해 주문 60%↓..그것도 4G만" (1) 스크레치 02-19 839
11348 [잡담] 24년에 대만이 한국1인당 GDP넘는다는 기사 (6) 유기화학 02-19 2073
11347 [전기/전자] 지난해 中 반도체 시장 158조..해외 의존도는 여전 (4) 스크레치 02-19 1072
11346 [기타경제] 중국산 포장 박스에 한글로 '한국 배' 어느 정도 … (3) 스쿨즈건0 02-19 1467
11345 [기타경제] 日 韓에 8천만개 SOS '쥐어짜는 백신주사기' (13) 스크레치 02-19 1727
11344 [자동차] 전기차 2030년까지 785만대로 늘린다 (1) 스크레치 02-19 46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