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20-12-26 13:42
[잡담] 금본위제도의 망령과 화폐
 글쓴이 : archwave
조회 : 1,237  

과거는 미화되기 마련인걸까요 ? 금본위제도가 있던 시절에는 인플레이션도 없었고 디플레이션도 없어서 화폐 가치가 일정했던 유토피아였던 것으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꽤 있는 것 같네요.

우리가 아는 현재의 화폐는 금본위제도 시절에는 존재하지도 않았습니다. 무슨 얘기냐고요 ?

금본위제도 시절은 그냥 물물 교환 경제였을 뿐입니다.
금을 주고 쌀을 사고, 쌀을 팔아서 금을 받는 그런 것이었을 뿐이죠.

다만 금을 직접 주고 받기에는 너무 번거로우니까 ( 쌀 한 되 값을 금으로 지출하려면 ? )
더 싼 금속이나 종이로 징표를 만들고 화폐라고 이름붙였을뿐이죠.
그래서 화폐에 해당하는 금으로 교환을 반드시 해줘야 한다는 금본위제도가 성립한거고요.

그 옛날에도 식민지 개척했거나 금광 발견하면 금이 쏟아져서 당연히 가치 떨어지니 인플레이션이 발생했습니다. 또한 더 이상 채취하지 못 하면 반대로 디플레이션이 발생했고요.

얼마전까지는 한 달 노동해서 금화 두 닢을 받았는데, 이번 달은 한 닢밖에 못 받는다는 그런 일이 발생하는겁니다. 물론 그만큼 금 가치가 오르니 물가가 싸져서 큰 타격은 없었지만요.

여기서 문제가 뭘까요 ? 자본가 입장에서 봅시다. 얼마전까지는 사람을 부리면서 매달 금화 200 닢을 지출해야 했는데, 이젠 100 닢만 지출하면 되고, 금화 가치가 올라가면서 그렇게 지출해놓고도 오히려 더 많은 재화를 구입 가능하게 되는 것이죠.
( 기존 자산 10000 닢에서 100 닢 지출 빼면 9900 닢. 그런데 가치가 2 배가 되서 19800 닢에 해당하던 재화 상당이 되버림. )

금화가 더 이상 채취되지 않으면 날이 갈수록 자본가들은 부자가 된다 ? 뭔가 이상하죠 ?
바로 위에서는 노동자들이 큰 타격 없다면서 ?

노동의 가치가 증발되어버린겁니다.
금화가 더 이상 채취되지 않는다는 것은 자본가가 노동의 가치를 모조리 다 흡수해버린다는 얘기인거죠.
금화를 갖고 있기만 하면 그 가치가 오르는 것을 현대의 언어로 말하면 엄청난 이자를 받아서 날이 갈수록 부자가 된다는 얘기.

비트코인 제작자도 어지간히도 금본위제도에 향수를 가졌던 탓인지,
디지탈 금화를 만들어낸 셈인데, 비트코인이 주류가 된다면 금본위제도가 다시 살아나는 셈이겠죠.

-----------------

금본위제도는 [물물교환제도] 를 고상하게 말한 것일 뿐입니다.

현대의 화폐는 그 사회가 생산한 재화만큼 발행된다면, 금본위제도 신봉자들이 원한다고 스스로 우기는 바로 [ 일정한 가치를 보장하는 수단 ] 이 되는겁니다.

금본위제도가 부활한다 해봐야 옛날보다 인구도 엄청 늘어난 인간들이 만들어내는 노동의 가치만큼 채굴되지 않는 이상, 바로 위에 농담처럼 말한 것이 사실이 될뿐입니다. 부자만 갈수록 부자가 될 뿐이죠.

현대화폐이론은 연구할 거리라도 있지, 금본위제도나 비트코인 이런 것은 그냥 물물교환제도로 가자고 하는 일고의 가치도 없는 얘기일뿐입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글로벌셀러 20-12-26 13:44
   
비트코인의 미래는 지하경제담당...
축구사랑인 20-12-27 00:15
   
국제 공용화폐 제작이 제일 좋은것 같습니다.
     
archwave 20-12-27 01:40
   
전세계가 생산한 재화에 맞춰서 화폐를 발행해야 한다는 문제가 있기 때문에,
결국 국제 공용화폐가 나오려면 전 세계가 하나의 정부 아래 통합되야 합니다.

또한 현재 유로존이 갖는 문제가 전 세계 범위에서 일어나게 되고요.

유로존이 유로화로 통일되었다지만, 독일은 자신의 실력에 비해 저평가된 화폐로 인해 수출 경쟁력이 강화되서 꿀을 빨고, 그렇지 못 한 유로존내 다른 국가들은 고평가된 화폐로 인해 쪼달리고 있죠.

각국이 독자적 화폐를 갖음으로서 자신의 실력에 맞게 화폐 가치를 설정할 수 있다는 점을 무시할 수 없습니다.
pontte 20-12-27 18:37
   
금본위제는 얼마안된거 아닌가?
     
archwave 20-12-28 10:59
   
금본위제도라고 명시되어서 시행된 것은 그리 먼 과거가 아닙니다만,
그 옛날부터 금, 은 등 귀금속류가 물물 교환을 간편하게 하는 수단으로 쓰였습니다.
금본위제도가 폐지된 시기 전은 다 마찬가지였죠.

더 싼 금속, 종이라는 증표의 신용이 문제가 되기 시작하니까,
언제라도 금으로 바꿔줄 수 있다고 명시하기 시작한 것이 금본위제도인 것이죠.

그 이전에는 금, 은등으로 바꿀 수 있다는 것이 너무나 당연했기에 따로 제도 명시할 필요가 없었다 할까요.
 
 
Total 11,59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60647
11394 [전기/전자] 日소니잡을 이재용 청사진..폰카로 이런 사진 가능해진… (17) 스크레치 02-23 6796
11393 [기타경제] "日후쿠시마 수산물 수입금지 유지, 우리바다 방사능 수… (11) 스크레치 02-23 3401
11392 [잡담] 현물 d램가격 4달러 넘었다 (2) 유기화학 02-23 2621
11391 [기타경제] 고공행진 LNG선 가격…한 달 만에 100만 달러 올라 (2) 스크레치 02-23 1897
11390 [자동차] CATL이 현대차 수주를 따낸 이유.. (14) 없습니다 02-23 3118
11389 [전기/전자] 승승장구 韓 벼르는 中·유럽.. 3년 뒤면 '치킨게임… (10) 스크레치 02-23 3687
11388 [잡담] 일본 독점 반도체 초극박,일진머티리얼즈 삼성,첫 납품 (7) 유기화학 02-23 2361
11387 [전기/전자] 압도적 삼성 폴더블 점유율 순위 (폴더블 디스플레이) (8) 스크레치 02-22 3273
11386 [부동산] 부동산 (6) 므흣합니다 02-22 1243
11385 [기타경제] 中 탈모인구 2.5억명 20·30대가 75%.. 탈모방지 샴푸·모발… (7) 스크레치 02-22 1906
11384 [부동산] 경제게시판에 감히 이런글을 올려도되는지요.. (4) 용사마 02-22 1094
11383 [잡담] 무척 궁금해서 문의합니다 (3) singularian 02-22 857
11382 [잡담] 일본제철 고로감축 (9) 유기화학 02-22 3204
11381 [전기/전자] 콘솔 게임계에서 일본의 지분 하락 (6) 이름없는자 02-22 2177
11380 [기타경제] 기술력 세계1위 韓조선 "여전히 배고파" (21) 스크레치 02-21 6007
11379 [기타경제] 동남아서 한국딸기 '열풍'.."새콤달콤 매력" (19) 스크레치 02-21 4231
11378 [기타경제] 세계 주요국 평균 연령 (중위값) 통계 (4) 이름없는자 02-21 2301
11377 [잡담] 정몽구회장이 경영에서 물러나는군요 (5) 유기화학 02-21 1894
11376 [기타경제] 음식문화 유사한 인도 타밀라두에 김치공장 세우는것은 … (2) 조지아나 02-21 1495
11375 [전기/전자] 삼성 비하한 中화웨이 "쫓아오려면 1년 멀었다", 결론은 &… (5) 스크레치 02-21 5005
11374 [기타경제] 대만 올해 경제성장률 4.64%로 상향.."7년만 최고속 성장 … (14) 봉대리 02-21 4002
11373 [기타경제] 中견제 'D10' 가시화 (9) 스크레치 02-20 6822
11372 [기타경제] 인도시장에서 한국 식료품이 크게 성장하는 이유 (6) 조지아나 02-20 5263
11371 [기타경제] 원조日 존재감잃어 K라면 글로벌 주도 (8) 스크레치 02-20 5406
11370 [자동차] 삼성ㆍLG, 인수한 전장 자회사 '잘 나가네' (1) 스크레치 02-20 334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