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20-12-24 22:53
[기타경제] [일본 경제 분석-5] 향후의 전망
 글쓴이 : singularian
조회 : 1,651  


● 향후의 전망 ;
무디스 등 국제기관 역시 현재의 상태를 전반적으로 한국보다 한두 단계 낮은 평가를 하고 있다. 이것은 일본의 경제 현상과 운영에 문제가 있다는 것의 직접적 지표이다. 다만 PIGS 처럼 정교한 외과 수술로 일본을 제거할 수는 없는 것이, 그 경제의 규모와 미국의 동북아 전략의 보급지로서 지리정치적 대체불가의 역할 때문이다. 태평양 전쟁 중, 혼슈 공격을 위한 마리아나 제도라고나 할까.

그러므로 기업들의 대외 경쟁력이 약화되어 시장점유율이 떨어지고 대외수익이 감소추세로 확실하게 접어들어 경상수지가 적자추세를 형성하는 순간, 엔화에 대한 신뢰가 낮아지면서 엔화가치가 하락하게 될 것이다. 아직은 경상수지 흑자를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인위적 환율 조정은 허용치 않을 것이다. 아직 작은 충격에는 견딜만하니 좀 더 숙성이 되어야 한다는 말이다.

간단히 정리해보면, 아직 일본 기업은 부자이다 그러나 국민은 가난하다, 정부도 국민저축과 기업의 돈을 담보로 흥청망청 쓴 빚이 많다. 그래서 향후 기업마저 적자에 빠지게 되면 모두 가난해진다. 이제 돈버는 산업은 관광하고 토요타 하나 남았다.  그런데 한국이 일본의 CashCow를 먹어 치우기는 오늘도 야금야금 진행중이다. 이제 화폐개혁 같은 자국민 저축을 몰수하는 일이나 연구를 시작해야 할 것이다.

물론 방법이 없는 것은 아니다.

- 일본은행이 폭탄 돌리기 하며 지속적으로 국채를 구매해준다.
- 그리스 처럼 구조개혁과 함께 연금과 복지의 삭감을 실시. 그러나 저소득층의 피해가 막심 할 것이다.
- 헝가리 27%, 그리스 23% 처럼 소비세(부가가치세)를 올리면 된다. 그러나 무작정 세율을 올리면 가뜩이나 살기 힘든 국민인데, 그 반대급부인 국민생활과 산업체에 끼치는 악영향도 만만치 않다. 국가 생존을 위하여 세율을 올린다지만, 사나워질 민심을 다스리지도 못하면 정권을 내놔야 할 수도 있다.
- 화폐개혁을 실시해 국민 저축을 흡수한다. 그래도 충분치는 않다. 이미 민심은 고려 대상이 아니다.

이 모두를 간단하게 정리하면 "국민 재산 몰수방법". 떼어먹는 법이다. 

현재의 이 상태가 개선이 되지 않는다면 무기력한 경제적 좀비로 오래동안 동안 허우적대지 않을까 생각된다.
결론으로서 일본은 작은 충격에도 흔들릴 수 있는 경제구조가 되었다. 어느 경우에도 일본 국민들은 한국이 경험했던 IMF 때보다 더 길고 고통스러울 것이다. 미국이 망하도록 방치하지도 않겠지만 그렇다고 적극 돕지도 않을 것이다. 잘살고 못사는 것은 자기 몫이니까.

한편의 예상되는 드라마 또 하나는, 때가 되면  글로벌 투기자금이 저런 취약성에 노출되어 있는 일본을 Hedging하지 않고 바라만 보고 있지는 않을 것이라는 것이다. 전혀 자비롭지 않은 월가의 투기꾼들은 어떤 방법을 써서라도 일본을 활용할 준비를 하고 있을 것이다. 넷플릭스에서 향후 방영될 월가의 일본 Hedging 실화 드라마 한편이 기대된다.

     to be continued ........... 5/7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킹크림슨 20-12-25 01:09
   
저도 국민저축 손절하는 최후의 수단이 남아있고, 할복을 좋아하는 일본 국민성으로 보아 큰 문제없이 넘어갈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carlitos36 20-12-25 11:43
   
얼마 안 남았네
테킨트 20-12-27 11:35
   
한국전쟁 직전의 상황이 재현될듯
 
 
Total 11,46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59873
11266 [전기/전자] 이젠 日수출규제 안통한다..삼성, 반도체 불산 재사용 기… (3) 스크레치 02-15 3345
11265 [금융] 하이퍼 인플레이션? (2) 달보드레 02-15 1275
11264 [전기/전자] 베트남 "고맙다! 삼성 갤럭시"…전년 대비 수출 114% 늘어 … (9) 스크레치 02-15 4153
11263 [전기/전자] 서울반도체 미니 LED TV·헤드라이트 '양날개' 단다 (12) 스크레치 02-15 1819
11262 [전기/전자] 반도체 슈퍼사이클 본격 시동 건다..내년까지 초호황 (1) 스크레치 02-15 728
11261 [기타경제] 에쓰오일 "정유사 中 유일 4분기 흑자".."정유·석유화학 … (4) 스크레치 02-15 876
11260 [잡담] 애플카,닛산과 협상결렬 (18) 유기화학 02-15 2406
11259 [잡담] 르네사스,지진에 공장 멈춰 (1) 유기화학 02-15 1288
11258 [기타경제] 한국 2월 수출 70% 폭증 '기염' (7) 느금 02-15 1745
11257 [기타경제] 미국에 뜬 '고추장 버거'...라면·김치 이어 소스… (6) 스쿨즈건0 02-15 2530
11256 [기타경제] 日..제조업 몰락 불러.. 통합 '골든타임' 놓치면서 (18) 스크레치 02-15 4597
11255 [전기/전자] '외산폰의 무덤'인 일본서 기지개 켠 '갤럭시&… (9) 유랑선비 02-15 3040
11254 [주식] 디램 가격에 이어 낸드 가격도 상승할 것-모건스탠리(2021… (9) 영종햇살 02-14 3188
11253 [자동차] 韓시장서 길잃은 일본차.. '노노재팬' 1년8개월 (40) 스크레치 02-14 4573
11252 [전기/전자] 삼성 '네오 QLED TV', AMD 게임 기능 첫 적용 (3) 카카로니 02-14 2131
11251 [전기/전자] 믿었던 중국인들마저 배신 화웨이 휴대폰 결국 버렸다? (6) 스크레치 02-14 3923
11250 [과학/기술] "러시아 댁에도 보일러 놔드려야 겠어요".. K-보일러, 시… (8) 훔나리 02-14 2347
11249 [전기/전자] 삼성 GAA로 TSMC 잡는다 "닻오른 3나노 반도체 전쟁" (19) 스크레치 02-13 5026
11248 [자동차] 美 조지아주 주지사, 바이든에 LG-SK 배터리분쟁 거부권 … (9) 스크레치 02-13 3277
11247 [자동차] 미 자동차 융자 급증..차 산업 회복 청신호 (1) 스크레치 02-13 829
11246 [자동차] 애플카 누가 만들까.."현대차 부인했지만 여전히 유력한 … (11) 스크레치 02-13 2524
11245 [잡담] 반도체 품귀 완성차 손실 눈덩이 (2) 유기화학 02-13 1314
11244 [기타경제] 英경제 어쩌나 사상 최악 역성장 기록 (2) 스크레치 02-13 1701
11243 [기타경제] 일본 작년에만 1120조 빚, 총 1경 2천조 돌파 (14) 아빠가흐 02-13 2004
11242 [기타경제] "韓맥주 맛없다 옛말" 인기 끈 수제맥주, 무슨맛? (26) 스크레치 02-13 228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