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20-11-24 11:16
[금융] 중국은 왜 금융·자본시장 개방에 속도를 내나?
 글쓴이 : 귀요미지훈
조회 : 3,276  

최근 중국이 금융·자본시장 개방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그 배경을 한 번 짚어봤습니다.





<중국이 채권시장을 개방한다>라는 어제자 야후 파이낸스 기사입니다.


000.PNG





아래 그래프는 중국과 주요 선진경제권 국채 10년물 금리를 비교한 그래프인데
중국-미국 국채 10년물 금리 스프레드는 계속 증가해서 최근엔 약 220~250bp까지
사상최대로 확대된 걸 볼 수 있습니다.


4.PNG

장기간 경기불황으로 주요국의 기준금리가 계속 낮아지는 추세인데, 
거기에 더해 팬데믹 사태로 금리가 최저수준인 현 상황에서 
이와 반대로 금리가 오르고 있는 중국 채권시장인지라
금리만 놓고 보면 외국인 투자자들에겐 상당히 구미가 당기는 상황이죠.
규모 또한 15조 달러로 굉장히 큽니다.
블룸버그에서도 그래프 이미지에 '단연 독보적'이라는 제목까지 달아놨네요.





여기에 더해, 
지난 9월, 중국 국가외환관리국은 
'외국 기관 투자자의 중국 채권시장 투자 자금 관리규정'이란 걸 발표함으로써 
외국인의 중국 채권시장 투자 규제 완화에 시동을 걸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중국 채권시장은
JP모건 글로벌 신흥시장 국채지수(GBI-EM), 블룸버그 바클레이즈 글로벌 채권지수(BBGA)에
편입이 이미 확정이 되었고,
2021년 10월부터는 파이낸셜타임즈 스톡익스페인지 러셀(FTSE Russell) 국채지수(WGBI) 편입 예정으로
이렇게 되면 중국 채권시장은 세계 3대 채권지수에 모두 편입하게 됩니다.

기관 투자자들은 이 글로벌 채권지수라는 걸 추종합니다.
즉, 이 채권지수를 보면서 세계 각국의 채권시장에 대한 투자결정을 한다는거죠. 





아래는 오늘 오전 블룸버그 아시아판 메인화면입니다.
중국에 대한 기사가 상단에 여러개 올라와 있는데 그 중 채권관련 기사 2개에
제가 빨간 박스 표시를 해두었습니다.

오른쪽 상단 박스의 기사는
<중국 기업들의 디폴트 공포가 확산되면서 AAA(최고)등급 회사채 폭락>이라는 기사이고,
왼쪽 하단 박스의 기사는
<중국 기업들 디폴트 규모가 3년 연속 1천억 위안(158억달러)을 넘어서다>
라는 기사입니다.
00.PNG





2018~2020년 중국 기업들의 채무 불이행 규모
1200x-1.png


여기에 더해, 조만간(12월, 3월) 갚아야 할 채무가 엄청나다라고 하네요.
1200x-1 (1).png


디폴트 액수를 발생한 업종별로 보여주는데
기술분야가 가장 많고, 그 다음 경기를 타는 업종과 소비재, 그 다음이 부동산쪽입니다.
1200x-1 (2).png






결론적으로 현재 상황은,

중국은 미국이 이전부터 중국에 적극적인 금융·자본시장 개방을 요구해 왔는데 
그동안 개방할 것 같은 척만 해오다가
올해 들어 선물, 보험에 이어 
최근엔 채권시장 개방과 규제완화를 통해 본격적으로 금융·자본시장에 
외국인 투자를 끌어오려 하고 있고,

이에 미국은 
얼마 전에 최고 우량등급인 AAA를 받은 중국기업들마저 갑작스레 디폴트 선언을 하고,
해마다 중국기업들 디폴트 규모가 어마어마하다며
중국 금융·자본시장은 신뢰하고 투자할만한 곳이 못된다는 식으로 때리고 있는 상황입니다.


몇 년전과 완전히 반대가 되어버린...어찌보면 참 웃긴 상황입니다.



현재 상황을 어느 투자 전문가는 이렇게 얘기하고 있네요.

3.PNG

미국이 중국을 고립시키려고 하면 할 수록 중국은 개방하려고 더 노력할 수 밖에 없다.
(중국이) 외국의 투자를 더 받을수록 중국과 국제 금융시장의 연결이 더 강해질 것이고
이는 디커플링을 더욱 어렵게 만들 것이다.






미국 입장에서는 
그 동안 두드렸으나 원하는 속도만큼 열리지 않았던 문이
최근 갑작스레 열리는 바람에 당황하는 눈치인 것 같기도 하고,
아니면 중국 고립화라는 큰 그림을 통해 전략적으로 성공한 것인데
겉으로만 당황하는 척 하는 것인지 모르겠습니다. ㅎㅎ

중국 입장에서는 
미국이 두들겨대고 거기에 더해 팬데믹 사태로 인해
디커플링으로 더 이상 세계와 멀어지는 것을 막기위해
또한 이제 더 이상은 그동안 해 온것처럼 정부가 막 퍼주기 정책으로 기업들을
지원할만한 총알이 떨어져 최후의 보루로 금융 및 자본시장을 외국인들에게 개방함으로써
중국기업들에게 외국 투자자들에게 돈을 빌려서라도 살아남던지 알아서 해라라는
상황이 아닌가 싶습니다.

외국인들이 중국 땅에 지어 놓은 공장은 쉽게 빠지기 어렵지만 
외국인들이 중국 금융·자본시장에 투자한 돈은 여차하면 싸그리 빠져나가 
지금까지 중국이 맛보지 못한 자본주의의 쓴 맛을 제대로 볼 수 밖에 없는 상황이
차후 전개될 수도 있겠습니다.
특히 앞서 말씀드린 전 세계 채권투자자들이 추종하는
세계 3대 채권지수라는게 미국과 영국의 지수들이라는 점도
여기에 크게 작용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중국의 금융·자본시장 개방이 아편이 될지 약이 될지 
그 결과를 지켜보는 것도 재미있을 듯 싶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귀요미지훈 20-11-24 11:17
   
연금타면술 20-11-24 11:32
   
개인적인 생각으론 그 전에 우리가 겪었던 IMF만큼은 아니더라도 구조조정해서 망할기업 망하게하고 자본이 들어가지 않을까 싶기도 하네요
     
귀요미지훈 20-11-24 11:39
   
좋은 지적이시네요.
중국이 최근 국영기업마저도 디폴트 처리하는 건 그런 메시지를 서방에 주기 위한 걸 수도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다만 작년에도 국영기업 디폴트가 있었기에 알쏭달쏭 하긴 합니다만...ㅎㅎ
carlitos36 20-11-24 12:43
   
일단은 하는 시늉이라도 보여야죠
Tigerstone 20-11-24 13:09
   
공산당이있는한 제대로된 공정한  개방이라는 걸할까요
아직도 저작권이나 지적재산권은 나몰라라하는 후안무치한 놈들인데
그저 서방에 자본만 유치하겠다는  뜻인듯
비알레띠 20-11-24 15:34
   
글쎄요..중국이 금융, 자본시장 개방을 하려면 전제조건으로 기업회계의 투명성이 담보되어야 하는데..

국제기준의 회계을 따른다면 문제없이 그 기준을 통과할 중국기업이 과연 얼마나 될지..

부실기업 속출할듯..ㅋㅋ
중고인생 20-11-24 15:38
   
아마도 달라가 말랏는가보네요 ㅎㅎ
     
iamafool 20-11-28 06:26
   
중국경제전문 교수왈
외환보유고 문제 발생 가능성이 높다고
도다리 20-11-24 16:50
   
은닉으로든  투자형식으로든...어쨌든
전세계에 퍼져있는 중국자금이
(꼬리는 잡았지만 들여오려면 문제가 생기니)
중국으로 시끄러움 없이 들어 올 수 있는 길을
열어놓은 것이다라고 볼 수 있지않겠느냐고 생각은 해봅니다만..
물경 최하 수천조원의 자금인데..
ibetrayou7 20-11-25 02:52
   
중국이 imf한번 들어가는 것 보고 싶네요.
다른생각 20-11-25 12:39
   
여기 저기서 압박을 자꾸하니..
우리는 공정무역과 자유시장경제 체제를 지향하는 자본주의 국가에요.. 라는걸 보여주려는 쇼일수도..
어제 하기로한것도 오늘은 손바닥 뒤집듯 쉽게 엎어버리고 입씻는게 자연스러운 나라라..
 
 
Total 10,82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56362
10826 [기타경제] 日조선업 경쟁상대 아니다. (14) 스크레치 01-18 3407
10825 [잡담] 2021년 IMF 추정 1인당 gdp 순위 (8) kor1234 01-18 2972
10824 [잡담] ㅉㅉㅉㅉ 보거라~ (3) 혜성나라 01-18 1317
10823 [기타경제] "韓이 G7 이겼다" 우리나라가 이탈리아를 앞지른 경제 지… (9) 스크레치 01-18 5574
10822 [자동차] 현대차 베트남 넘버원 재확인…2년 연속 1위 (1) 스크레치 01-18 1031
10821 [자동차] [단독]LG 배터리 탑재 전기트럭 2500대, 아마존 공급…美 … (5) 스크레치 01-18 2149
10820 [전기/전자] 반도체 기술 도입하는 진단업체들 (1) 스크레치 01-18 1314
10819 [전기/전자] LG 스마트폰에 중국'이것' 탑재된 사실 알려지며 … (8) 프리홈 01-18 1859
10818 [기타경제] 英, G7에 韓 초청..확대 논의 다시 불 지필까 (11) 스크레치 01-17 2989
10817 [기타경제] 디지털 후진국 추락한 日의 현실 (12) 스크레치 01-17 2895
10816 [기타경제] 도쿄올림픽 물 건너가나..日 각료, 올림픽 취소 가능성 … (5) 스크레치 01-17 860
10815 [전기/전자] 반도체 호황에 국산 소재 기업들도 웃는다 (2) 스크레치 01-17 1481
10814 [자동차] "제네시스 美서 3만대 이상 판다" (3) 스크레치 01-17 1173
10813 [기타경제] 중국경제는 미국이 제재한다해서 먹힐수 있는수준이 아… (32) ㅉㅉㅉㅉ 01-17 1973
10812 [기타경제] 中日 도전장 받게 된 韓조선 (12) 스크레치 01-16 5696
10811 [전기/전자] SK하이닉스 용인클러스터 산단 연내 착공 (3) 스크레치 01-16 2445
10810 [기타경제] 美 백신 공급 비상.."접종 중단, 재고 고갈" (4) 스크레치 01-16 2308
10809 [기타경제] 카페·헬스장·노래방 영업재개..업계 환영 속 온도차 (1) 스크레치 01-16 732
10808 [전기/전자] "TSMC 아닌 대만 전체와 싸운다"..삼성의 '힘겨운 경쟁&… (19) 대팔이 01-16 3365
10807 [기타경제] 경기도 전도민 10만원씩 설전 지급..18일 공식발표 (2) 스크레치 01-16 841
10806 [기타경제] 넷플릭스 VIP 거듭 韓 웹툰..공짜만화 '귀하신 몸' … (1) 스크레치 01-16 2230
10805 [전기/전자] 한국에 기회 될까..'반도체 공급난' 美 자동차업… (1) 스크레치 01-16 1297
10804 [기타경제] 수도권 헬스장·노래방·학원 운영 허용..코인노래방·에… (1) 스크레치 01-16 315
10803 [잡담] 차이나의 향배 (2) singularian 01-16 1060
10802 [전기/전자] 中화웨이 삼성에 도전장…'OLED 드라이버칩' 곧 양… (1) 스크레치 01-16 128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