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20-09-17 01:13
[기타경제] 현대삼호중, LNG추진 초대형 컨테이너선 세계 첫 인도
 글쓴이 : sasimigosu
조회 : 3,491  

(영암=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전남 영암에 있는 현대삼호중공업이 중국 조선업체를 따돌리고 시장 전망이 좋은 LNG추진 초대형 컨테이너선을 세계 최초로 인도하는 데 성공했다.

중국보다 7개월 늦게 수주했지만 먼저 인도하면서 한국 조선사의 기술력이 입증됐다.

현대삼호중공업이 15일 1만4천800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대분) LNG추진 초대형 컨테이너선을 인도하는 장면이 해남 목포구등대에서 목격됐다.

이 선박은 2018년 4월 싱가포르 EPS사로부터 수주했다.

20피트 컨테이너를 1만4천800개까지 운송할 수 있으며 길이 366m, 폭 51m, 깊이 29.9m 규모로 건조했다.

이중연료엔진과 초대형 LNG연료탱크, 가스주입장치 등 LNG추진에 필요한 각종 설비가 장착된 세계 최초의 초대형 컨테이너선으로 업계의 이목이 쏠렸다.

현대삼호중은 이 선박 인도와 관련해 "선주와 협의한 일정에 맞춰 선박은 정상적으로 인도됐다"고 밝혔지만, 별도 추가 의견을 내놓지는 않았다.

중국 조선사는 2017년 9월 유럽으로부터 2만3천TEU LNG추진 초대형 컨테이너선을 세계 최초로 수주한 바 있다.

하지만, 이후 선박의 기술적 결함 문제가 불거지면서 인도를 10개월 이상 지키지 못하는 상황이 연출됐다.

이에 대해 하나금융투자 조선 관계자는 16일 "중국 인도 지연 사례는 조선소의 설계·건조능력, 그리고 부품 탑재 능력의 중요성이 다시 한번 강조된 것"이라며 "중국 조선업은 기본설계능력의 부족으로 새로운 사양의 부품을 탑재하더라도 성능이 제대로 발휘되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국제해사기구(IMO)는 올해부터 세계 모든 해역을 지나는 선박 연료의 황 함유량을 기존 3.5%에서 0.5%로 제한하고 있다.

이와 같은 국제 환경규제로 친환경 선박의 수요가 늘어나고 있으며, LNG추진선은 환경규제에 대응하는 최적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포스코경영연구소는 "올해 LNG추진선 시장 규모는 20조원으로 2025년에는 130조원까지 6배가량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예측했다.

이어 "2029년까지 향후 10년간 최소 2천500척, 많게는 3천척까지 발주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https://www.yna.co.kr/view/AKR20200916052200054?input=1179m


 중국이 얼마전에 무조건 우리보다 빨리 9월중으로 인도하겠다고 했는데 역시나 조용하네요..ㅋㅋㅋ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나루도 20-09-17 11:25
   
이렇게 전망도 좋은데 현중 주가는.. 지못미...
밥이형아 20-09-17 13:06
   
삼호중공업에서 저런걸 완성해서 출고 하는거 보니 새삼 뿌듯하넹
내가 처음 거기 갔었을땐
완전 허허벌판에 비포장 노천에서 배 만들고 그러던 때였는데
이젠 최신형 선박도 만들고 한다니 ㅎㅎㅎㅎ
수염차 20-09-20 23:16
   
중국 ....풉 ㅋ
iamafool 20-09-24 08:08
   
중국 컨테이너선 항모 화재
 
 
Total 10,29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50585
10291 [주식] 10월 마감과 주식양도세정책 순기능 지팡이천사 12:47 72
10290 [기타경제] 中 "핵심기술 살수 없어"..미국 봉쇄에 기술자립 초점 (11) 스크레치 07:35 2248
10289 [기타경제] 日기업 자산매각 막아야…닛케이 "문제해결 책임, 韓정… (11) 스쿨즈건0 03:19 1930
10288 [전기/전자] 인도 잡고 화웨이 꺾고…삼성, 3분기 스마트폰 1위 … (5) 스쿨즈건0 02:54 738
10287 [기타경제] 9월 생산 2.3%↑…3개월만에 생산·소비·투자 '트리플 … (6) 귀요미지훈 10-30 1290
10286 [전기/전자] 日기업 韓반도체 기술침해..제엠제코, 특허소송접수 (3) 스크레치 10-30 4018
10285 [전기/전자] "핸드폰 판매량 8,800만대"..삼성, 3분기에 적수 없었다 (1) 스크레치 10-30 1371
10284 [기타경제] 프랑스·독일 또 '셧다운'..4분기 세계경제 다시 … (7) 스크레치 10-30 1553
10283 [기타경제] 中광군제 특수 노리는 K푸드.. "실적 상승세 탄력 기대" (2) 스크레치 10-30 853
10282 [기타경제] 제조업 생산량 국가 순위 1970 ~ 2017 (2) 호이짜아 10-30 2214
10281 [전기/전자] LG화학 中 CATL과 격차 확대.. 세계 1위 굳건 (10) 스크레치 10-30 2544
10280 [기타경제] 日정부 중국산 드론 퇴출 검토.."국가 핵심정보 유출 우… (2) 스크레치 10-30 1596
10279 [기타경제] 삼성엔지니어링 멕시코서 4조5천억원 규모 수주..창사이… (3) 스크레치 10-30 2020
10278 [기타경제] 싱가포르, 중국 관광객 입국 허용..공항검사 음성이면 격… (3) 스크레치 10-30 864
10277 [잡담] 2040년 미래에 우리나라 경제는 많이 힘들어질까요? (16) 콜리 10-30 1720
10276 [전기/전자] 韓반도체 못한다 비웃던日, 삼성 앞에 일본 없었다 (8) 스크레치 10-30 3909
10275 [잡담] 미국이 완전히 중국을 무너뜨리지 않으면 큰일나겠습니… (6) 폭군 10-30 2419
10274 [전기/전자] 동유럽국 中화웨이 보이콧, "무더기 가세“... (2) 스쿨즈건0 10-30 1658
10273 [전기/전자] 삼성폰 인도서 中샤오미 제쳤다.."2년만에 1위 탈환" (13) 스크레치 10-29 2859
10272 [전기/전자] SK, 배터리 분리막 생산 3배 늘린다 (1) 스크레치 10-29 1402
10271 [기타경제] 바닥 다진 아모레퍼시픽, 4년 부진 벗어나나 (2) 스크레치 10-29 1126
10270 [기타경제] 현대로템, 터키 전동차 시장 점유율 1위 (1) 스크레치 10-29 1243
10269 [금융] 신한銀, 베트남서 진격..'외국계 순익 1위' 눈앞 (2) 스크레치 10-29 889
10268 [전기/전자] “美, 화웨이에 5G 용도 외 반도체칩 수출 허용 방침” (3) 대한사나이 10-29 1030
10267 [전기/전자] 애플잡은 베트남 스마트폰의 비결은 국내 스타트업 기술 (2) 스크레치 10-29 127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