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7-08-13 11:07
"트럼프, 시진핑에 '中 무역보복 다가온다' 말해"
 글쓴이 : 스쿨즈건0
조회 : 2,276  

"트럼프, 시진핑에 '中 무역보복 다가온다' 말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 통화를 하면서 '중국의 불공정 무역 관행과 관련한 조사를 다음주 지시하겠다' 예고 CNN방송이 보도. 12일 CNN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밤 시 주석과 통화에서 중국의 지적재산권 침해 및 강제 기술이전 의혹과 관련한 조사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에게 지시하겠다고 말했다.

CNN은 미 행정부 고위 관료를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이는 자칫 미중 간 관계를 악화할 수 있는 조치에 앞서 중국의 지속적인 대북 협력을 보장하기 위한 방편으로 해석. 또 시 주석에게 무역 카드를 내밀면서 중국의 대북 압력 강화를 주문한 시도였을 수 있다는 분석. 이와 관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의 한 관계자는 구체적인 언급을 피하면서 "미국 정부는 북한과 같은 심각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여러 국가와 협력할 것이고 동시에 미 지재권 도용과 같은 경제적 문제 역시 해결하려는 조치에도 나설 것"이라 말했다.

시 주석이 트럼프 대통령의 예고에 어떻게 반응했는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앞서 중국 상무부는 트럼프 행정부가 이러한 대중 무역 보복에 나설 것이라는 보도가 처음 나오자 미중 관계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그 결과는 우리 모두가 보게 될 것"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트럼프 대통령이 대중 무역 조사 지시를 오는 14일 발표할 것이라고 보도.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에게 '통상법 301조'를 적용한 조사 개시를 명령할 것으로 예상. 미 통상법 301조는 대통령이 무역상대국의 불공정 행위에 대해 징벌적 관세나 기타 제한을 가할 수 있는 법이며 대통령에게 폭넓은 보복 조처를 보장한다는 의미에서 '슈퍼 301조'라고도 불린다.

일방적 무역 보복을 금지한 세계무역기구(WTO) 체제가 들어서면서 1990년대 중반 사문화됐지만, 이번 대중 무역 조치로 인해 부활할 것으로 보인다. 당초 트럼프 대통령은 이 조치를 지난 4일 발표할 예정. 그러나 지난주까지 중국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신규 대북 제재 결의안과 관련한 민감한 협상을 진행하느라 이는 부득이하게 연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의 조사 지시가 곧장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조사 결과에 따라 높은 관세가 매겨질 수 있다. 미 정가는 당파나 성향을 불문하고 중국의 지재권 침해 및 강제 기술이전 의혹에 대한 조사를 지지하고 있다.
 
뉴저지 주 자기 소유 골프클럽에서 여름 휴가를 보낸 트럼프 대통령은 대중 무역 조사 지시를 발표하기 위해 14일 워싱턴D.C.로 돌아갈 계획이라고 CNN은 덧붙였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스쿨즈건0 17-08-13 11:08
 
"트럼프, 시진핑에 '中 무역보복 다가온다' 말해"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1&oid=421&aid=0002887745
kira2881 17-08-14 16:31
 
중국좀 조져라
이든윤 17-08-15 13:32
 
서로가 피를 보겠지만
적어도 중국 경제를 반도막 낼 수는 있겠지..
안먹히면 우방국에도 요청해서 경제적 고립을
시킬테니..

결국엔 중국의 사드 보복이 낳은 결과..
 
 
Total 3,34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14776
3345 [기타경제] [중국의 최대목표] "제조 2025"의 목표 (3) 스크레치 07-21 904
3344 [자동차] 현대차, 전기차 핵심 '전력반도체' 직접 개발한다 (6) 스크레치 07-21 765
3343 [기타경제] 조선3사, 미국에서 대형 LNG운반선 최대 16척 수주할 수도 (5) 스크레치 07-21 739
3342 [전기/전자] 인텔 '차세대 메모리반도체' 도전 실패, 삼성전자… (3) 스크레치 07-21 910
3341 [기타경제] 최근 5개정부 1998~2018 취업자, 수출 증가율 (4) 토경태왕 07-21 977
3340 [과학/기술] 中기업의 민낯 … 핵심 부품 95% 해외 의존 (23) 귀요미지훈 07-20 4951
3339 [기타경제] LG, 산업용 로봇업체 투자 가속화 (12) 귀요미지훈 07-17 3523
3338 [자동차] 현대기아차, EU서 승용차 시장점유율 5위로 올라서 (5) 스크레치 07-17 2401
3337 [기타경제] 퍼온 글> 문제인 정부의 경제정책과 추진방향에 관한 … (14) 요요마 07-17 1981
3336 [기타경제] 현대重 `잭팟`…8320억 LNG선 수주 (10) 스크레치 07-17 3049
3335 [기타경제] 中매체 "미중 무역전쟁 단기간 끝나지 않아..장기전 대비… (11) 자비스05 07-17 2605
3334 [기타경제] 우리나라 경제성장관련질문 (13) 술먹지말자 07-17 1273
3333 [부동산] 너무 답답합니다. 고수분께 묻고 싶습니다. 부동산 장기 … (22) 아롱홀로 07-17 1608
3332 [기타경제] [1980년] 한국보다 국민소득 높았던 개발도상국 현황 (18) 스크레치 07-16 3972
3331 [전기/전자] 낸드 이어 D램도 초격차…삼성전자 'LPDDR5' D램 세… (14) 스크레치 07-16 3557
3330 [잡담] 최저임금상승률과 물가상승 그리고 고용 (28) 환타쥬스 07-16 1313
3329 [기타경제] 대우그룹은 부활해야 합니다. (16) 4457205 07-16 1984
3328 [기타경제] 중국 유명 블로거 장젠화 "美中 무역전쟁에 감사한다" (16) 하루가 07-16 2919
3327 [기타경제] 경제에 대해 잘알지는 못하지만 (15) 파워레이서 07-16 1572
3326 [기타경제] 일본 1020세대, 한류 붐 재점화 (9) 스크레치 07-15 3617
3325 [기타경제] 내년 대한민국 내 수입 자동차 일본제 최초 만대 돌파할 … (6) 코삐 07-15 2419
3324 [기타경제] [선진국 마지노선 양대 선진국] 그리스 - 포르투갈 1인당 … (6) 스크레치 07-14 2896
3323 [기타경제] 한국과 동북아시아 , 동남아시아의 경제 성장률 예상 순… (5) 백제만세 07-14 2894
3322 [기타경제] 한국과 비교하는 세계 최저임금 순위 ( 2018년 기준 ) (15) 백제만세 07-14 2674
3321 [과학/기술] 국내 연구진, 합금 촉매 화학반응 촉진 원리 찾았다 (2) 귀요미지훈 07-14 133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