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20-04-14 21:42
[기타경제] 무디스, 소프트뱅크 신용등급 2단계 강등..정크수준
 글쓴이 : 귀요미지훈
조회 : 2,330  

캡처.PNG



소프트뱅크그룹(SBG)의 신용등급 Ba1 -> Ba3,  2단계 강등
선순위 무담보채무 신용등급  Ba1 -> Ba3 하락, 2단계 강등
다른 부수적인 신용등급 Ba3 -> B2 하락, 2단계 강등
추후 신용등급 추가 강등 의견 제시.


향후 4개 분기 동안, 투자금 중 410억 달러를 현금화해서 180억 달러는 자사주 매입에 사용, 
230억 달러는 채무를 갚는데 사용할 계획이라고 2020년 3월 23일 소프트뱅크그룹(SBG) 발표.
이 계획은 2주전쯤 발표했던 자사주 매입금액보다 4배나 많은 금액


----------------------------------------------------------------------



위 내용이 무디스 발표 내용인데, 
소프트뱅크라는 기업과 그 기업이 발행한 채권의 신용등급이 어떤 수준인지는 
아래 무디스 기업신용등급표를 보시면 아실 수 있습니다.
Ba1이하는 정크수준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소프트뱅크 기업, 채권 신용등급은 전부 정크수준이 되겠습니다.


47875118_7.png



신용평가사들이 매기는 신용등급은 보통 기업(채권발행자)과 그 기업이 발행한 채권으로 
구분하여 부여하는데, 이렇게 구분하는 이유는
기업의 경우 전반적인 채무상환 능력으로 평가하는데 반해, 
그 기업이 발행한 채권의 경우 채권별로 회수율이 다르기 때문입니다.


위 무디스 발표내용을 보면,
소프트뱅크 기업, 즉 소프트뱅크그룹(SBG)의 신용등급은 Ba3
소프트뱅크가 발행한 senior unsecured의 신용등급도 Ba3
...로 둘다 상당히 리스크가 큰 정크수준입니다.


참고로, senior unsecured는 선순위 무담보채권을 말하는데,
기업이 발행하는 여러종류의 채권 중 기업신용등급을 대표하는 개별채무로 평가됩니다.
선순위 담보부채권과 함께 비교적 회수 가능성이 높은 채무에 속합니다.
즉, 소프트뱅크가 발행한 채권들 중 비교적 회수 가능성이 높은 대표적인 채권조차 
현재 신용등급이 정크수준이라는 얘기가 되겠습니다.


그리고 위에서... 다른 '부수적인' 신용등급은 B2라고 했는데
이건 소프트뱅크가 발행한 회수 가능성이 낮은 다른 채권들의 신용등급을 의미합니다.
후순위채권이나 하이브리드증권 같은 위험성이 높은 채무들이 되겠고 이를 junior라고 합니다.


소프트뱅크가 향후 1년간 투자한 금액 중 410억 달러를 만들어서 자사주 매입하고, 
빚 갚는데 사용하겠다고 하는데...
비전펀드 규모가 약 1000억 달러 수준이고 지금까지 각종 손실과 주가하락 등의 가치하락을 
감안하면 410억 달러는 전체 투자금의 잔존가치 대비 굉장히 큰 비율일 것이 확실해 보이고
이렇게 투자금을 대규모로 빼내서 자사주 매입하고 빚갚는다는 얘기는 
주가하락과 부실의 위험이 상당히 심각한 수준이라는 반증으로 보입니다.


여태껏 투자실패가 여런 건이었고, 막대한 손실(작년 영업손실 15조2400억원)이 드러난 상황에서 
투자포트폴리오를 정리해서 현금 410억 달러를 만들겠다는 계획 자체가 말대로 될런지,
된다하더라도 효과가 있을런지 상당히 의구심이 듭니다. 
게다가 이런 행위 자체가 오히려 투자자의 불안심리와 주가하락을 더 부채질 할 수도 있기에...


추가로 돈을 끌어오는 것도 쉽지 않겠지만 신용등급이 정크수준이라 향후 자금차입에 붙는 
신용리스크프리미엄도 더 올라서 자금조달비용 자체가 더 늘어나는 건 덤이 되겠네요.


최근 몇 년 신뢰를 많이 잃어 추가 투자금을 유치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기에 
현재로선 이렇게라도 하는 것이 손마사요시가 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 아닌가 싶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귀요미지훈 20-04-14 21:50
   
쾌남 20-04-14 21:56
   
올 회계연도 15조 손실 예상한다고 뉴스에서 봤는데 우짜다가 이렇게 된건지.. 도요타도 이렇게 돼야 하는데요. 훈훈한 소식 잘봤습니다.
     
귀요미지훈 20-04-14 22:08
   
미중무역분쟁으로 인한 글로벌불황이라는 표면적인 영향도 있겠지만,
제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그 이유보다는 투자대상 기업이나 아이템의 선정 자체 문제가 더 큰 것 아닌가 싶습니다. 4차산업혁명, 공유경제 혁신기업들이라고 말은 거창했지만 소프트뱅크가 투자한 기업이나 아이템들이 사실 그다지 혁신적이지 못했고 거기에 더해 투자포트폴리오를 문어발처럼 너무 많이 벌려놨던것도 있고...거기에 위워크 사태처럼 해당 기업 CEO에 대한 잘못된 평가로 인한 손실도 한 몫 했구요.
          
통도판타지 20-04-14 22:43
   
그냥 망조가 깃든 나라에 있어서 그렇다 봅니다.
               
귀요미지훈 20-04-14 23:02
   
그 말씀도 상당히 일리가 있겠네요.
그 인구에도 유니콘기업이 달랑 2~3개밖에 안되고 혁신과는 거리가 먼 나라 출신 기업가가 일본 국내면 모를까 글로벌무대에서 고위험 혁신 벤처투자를 잘하기가 쉽지 않겠죠.
frogdog 20-04-14 22:51
   
손 마사요시는 소프트방크를 팔아버리고

한국으로 귀화하면 넌 일본에 있을때보다 엄청난 기업을 만들거라고 본다
북극고래 20-04-14 23:03
   
마지막까지 일본의 운명과 함께하겠죠
20세기에 전성기를 누리다 21세기에 시대에 뒤떨어져가는 일본처럼
융융7845 20-04-15 18:24
   
근데 통신회사는 X신짓을 하지 않는 이상 망할 수가 없어요 물론 병X짓을 해서 문제지만
통신사업이 건재한 이상은 최악까진 가지 않을 거임 뭐 일본이 망했으면 좋겠지만 사실은 사실이니까
일베효수 20-04-15 18:30
   
소프뱅크 오너가 너무 앞서갓습니다
할게없음 20-04-15 21:17
   
유니콘 기업을 위주로 공략했으니 투자처가 잘못 됐다기 보단 너무 무리해서 투자한 점이 있죠. 단기간에 무리한듯. 당장 커다란 수익을 내긴 힘든 회사들인데. 위에분 말처럼 너무 앞서 간 느낌. 물론 4차산업 혁신을 너무 외치다 투자처를 너무 고평가한 것들도 있는듯
슬램덩크 20-04-15 22:56
   
나무나 훈훈한 소식 잘 봤습니다.
황금빛노을 20-04-27 23:23
   
마스크 풀어서 차차기 니뽕 총리 할려나봄
 
 
Total 9,44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39771
9244 [전기/전자] 한국산 장비 日제쳤다. 반도체 생산 100배 '쑥' (5) 스크레치 06-14 5644
9243 [전기/전자] '삼성 보다 먼저' 대만 TSMC, 3나노 공정 본격 시작 (38) 도데카 06-14 4729
9242 [기타경제] 韓 1인당GDP 日 3년연속 눌렀다 (OECD) (구매력기준) (20) 스크레치 06-13 4908
9241 [전기/전자] 삼성파운드리 약진, 대만 TSMC와 격차 좁혔다 (63) 스크레치 06-13 6746
9240 [전기/전자] '땡큐 테슬라' LG화학, 中배터리 시장 투톱 올라서 (6) 스크레치 06-12 5703
9239 [전기/전자] 말고 접는 LG폴더블폰 나온다 (3) 스크레치 06-12 5212
9238 [전기/전자] '강낭콩 무선이어폰 온다'..갤워치3·갤버즈라이… (3) 스크레치 06-12 2574
9237 [자동차] S&P "한국의 수소 야망, 현대차 '톱기어' 만들 것" (7) 스크레치 06-12 4405
9236 [금융] 오늘 머져??? 뽀치 06-12 879
9235 [과학/기술] 韓 5개선진국 대열 합류 (1kg 정밀 측정) (8) 스크레치 06-11 6363
9234 [전기/전자] LG화학 LCD 분야 사업 중국 기업에 매각 (11) darkbryan 06-11 2469
9233 [자동차] ‘제2의 테슬라’ 니콜라 나스닥 상장, 한화 수소 사업 … (2) 너를나를 06-11 1679
9232 [기타경제] 日맥주 빈자리 美맥주가 메웠다 (22) 스크레치 06-11 3886
9231 [부동산] 경제효과 253조 GBC 착공… 강남, 반세기만에 획기적 변신 (7) 스크레치 06-11 3128
9230 [전기/전자] 칩셋 상용화에 4년, 세계 최초 양자보안폰 '소부장… (2) 스크레치 06-11 1611
9229 [기타경제] "신라면·불닭·설화수 더 없나요"..6월, 中 보복소비 터진… (1) 스크레치 06-11 2510
9228 [과학/기술] 현대로템 “수소차 충전사업 진출… 2년 후 매출 1100억” (2) 너를나를 06-11 1473
9227 [전기/전자] 삼성 세계최고 보안칩 공개 (5) 스크레치 06-11 2998
9226 [기타경제] 코스피 너무 많이 빠졌어요 (7) 뽀치 06-11 2022
9225 [기타경제] 이탈리아 "GDP규모 20년 전으로 후퇴할 수도" (7) 스크레치 06-11 3180
9224 [자동차] 현대차 베트남서 다시질주 …5월 판매량 전월 보다 119% … (3) 스크레치 06-11 1335
9223 [전기/전자] 화웨이 日기업에 "반도체 中에서 만들어라"..韓은? (4) 스크레치 06-11 3362
9222 [기타경제] 탄력받은 K조선..阿 수주도 독식하나 (11) 스크레치 06-11 1897
9221 [기타경제] 'K테킬라' 열풍..진로이즈백 해외서 러브콜 (2) 스크레치 06-11 1212
9220 [기타경제] 2019년 한국기업 일본기업 영업이익 비교 (43) dkdkdkdkdkdk 06-11 157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