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20-02-20 13:10
[기타경제] 정치는 측근이 문제고 재벌은 자식들이 문제군요...한진그룹 남매의 징검승부
 글쓴이 : 이진설
조회 : 1,294  

http://www.nongaek.com/news/articleView.html?idxno=66631

[현장에서] 인심 잃은 조현아, 경영권 분쟁 승리 난망
가족·노조·임직원 조원태 지지 [논객닷컴=이상우] 무협 소설의 대가 진융(金庸·김용)이 쓴 작품을 보면 걸작일수록 선악을 나누기 애매합니다. 선인으로 불리지만 실은 위선자인 경우가 있습니다. 악인으로 손가락질받으나 호탕한 기질을 갖춘 영웅호걸도 있죠.
진융 소설에서 선악보다 중요한 건 인심입니다. 선인이든 악인이든 진융 소설 주인공들은 친구를 아끼고 자신이 가진 것을 내줄 줄 알며 적을 용서하는 포용력을 지녔습니다. 이 때문에 주인공에겐 사람이 모여듭니다. 사람들은 주인공을 대협으로 칭송하기도 하고 교주, 장문인, 대왕 등 지도자로 추대하기도 합니다.
인심의 중요성은 현실에도 그대로 적용됩니다. 대기업 경영권 분쟁을 예로 들어 보죠. 지난 몇 년 사이 롯데그룹 경영권 분쟁, 효성그룹 경영권 다툼이 있었습니다. 신동빈 회장과 조현준 회장이 이겼죠. 두 사람은 임직원을 비롯한 주변 사람들의 신임을 기반으로 승리했습니다.
최근 재계의 핫 이슈인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도 마찬가집니다. 인심을 모은 사람이 이깁니다. 이리 보면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은 조원태 한진 회장보다 불리합니다.
조현아 전 부사장은 KCGI(강성부펀드), 반도건설 외엔 같은 편이 없습니다. 어머니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과 여동생 조현민 한진칼 전무는 조원태 회장을 택했습니다. 대한항공, (주)한진, 한국공항 등 한진그룹 3사 노조와 한진 임직원들도 조현아 전 부사장을 비토(거부)합니다.
심지어 조현아 전 부사장 측이 한진칼 사내이사 후보로 추천했는데 떠난 이도 있습니다. 김치훈 전 한국공항 상무입니다. 그는 지난 17일 후보 자리를 사퇴한다고 했습니다. 조원태 회장을 지지한다는 말과 함께요.
조현아 전 부사장은 어쩌다 이런 옹색한 처지가 됐을까요. 노조가 정답을 지적했습니다. 노조는 조현아 전 부사장에게 “복수심과 탐욕을 버리고 자중하라”며 “안하무인의 위세로 노동자들을 핍박해 한진을 조롱거리로 전락시켜놓고 무슨 염치로 그룹을 탐내는가”라고 비판했습니다.
땅콩 회항 등을 저질러 회사에 큰 피해를 끼친 조현아 전 부사장이 명분도 없이 무리한 욕심을 낸다는 일침입니다.
조현아 전 부사장 측은 국면 전환을 위해 여론전을 택했습니다. KCGI는 전 현대그룹 홍보 담당 최필규 상무를 홍보수석으로 영입하고 오는 20일 기자회견을 연다고 합니다. 다만 기운 판세가 뒤집어질지는 의문입니다.


과연 조현아 전 부사장은 내달 25일 한진칼 주주총회 전까지 해법을 찾을 수 있을까요. 그의 움직임이 주목됩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뭐꼬이떡밥 20-02-20 13:43
   
무협소설에 나오는 무술가들은 모두 조폭입니다

걔들이 무슨 돈으로 큰 집짓고 허구헌날 애들 수십수백명 가병으로 키우고
매일같이 좋은옷에 술 퍼먹고 다니겠습니까
다 그지역민들의 고혈을 쥐어짠 결과지요
     
샤루루 20-02-21 01:30
   
ㅇㅇ
현실은 조폭이죠
무술가들이 할줄 아는게 싸우는것 밖게 모르니 크기가 커지면 직접? 사업도 하겠지만 간접운영이죠
표국 정도 운영하는 곳이라면 그나마 착하다고 볼수있죠
목수 20-02-20 19:39
   
땅콩회항녀야 이미 성격이 어떤지 유튜브 잠깐만 검색해도 나오지만 조원태 회장은 의외네요 과거 행적을 보면 직원을 신경쓸 사람이 아닌데 최근 행보는 완전 다른 사람 같습니다.
이게 여론을 자기쪽으로 가져오려는 사기 행각이 아니고 진정 정도경영을 하기위한 진심이길 바래봅니다.
수염차 20-02-20 22:07
   
저 가족중 유일하게 조현태만 스캔들이 없엇네요
그렇다한들....그가 뛰어난 기업가라는 보장은 없네요
lightworks 20-02-21 21:19
   
선대 회장 말고 완전 다들 개차반인거 같던데
물론 선대회장도 잘했다는건 아닙니다
 
 
Total 10,26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50462
10260 [기타경제] 中 K팝거인 BTS에 패배..이길 수 없는 싸움이었다 (워싱턴… (2) 스크레치 09:31 989
10259 [금융] 원화값 강세..美 대선전까지 원/달러 환율 1100원이 저항… (7) 스크레치 09:25 575
10258 [기타경제] 日 독점시장 뚫는 韓기업… 탈일본 ‘착착’ (7) 스쿨즈건0 07:57 1184
10257 [과학/기술] 포스텍- LIG넥스원, 차세대 국방R&D 산학협력 MOU 체결 (3) 케이비 02:20 789
10256 [주식] -주식 3억 대주주 양도세 부과- (3) 지팡이천사 01:49 560
10255 [기타경제] 카타르 LNG선 본계약 임박.. 조선3사 "연내 체결" 기대감 (2) 스크레치 10-28 2282
10254 [기타경제] 현대로템 대만 신규 전동차 9000억 사업 초도 20량 공급 (2) 스크레치 10-28 1651
10253 [자동차] 檢 배출가스 조작의혹 日수입차 닛산 압수수색 (5) 스크레치 10-28 1033
10252 [전기/전자] 삼성 대형칩 제조기술 1등 넘본다 (1) 스크레치 10-28 1457
10251 [금융] [속보]2020년 세계 경제 규모 순위 떴습니다!!!!! (10) 델핀 10-28 2439
10250 [기타경제] AMD, 자일링스 350억달러에 인수 합의 (7) 도데카 10-28 3137
10249 [전기/전자] 韓에 밀리고 中에 쫓기고..美 반도체 업계 '위기론… (12) 스크레치 10-28 4494
10248 [기타경제] 유니클로 히트텍, 한국인 필수품 ”왜곡 정보 우려.. 日… (11) 스쿨즈건0 10-28 3182
10247 [기타경제] 中진출 기업들, 경남으로 다시 복귀.. (1) 스쿨즈건0 10-28 2847
10246 [전기/전자] 일본·유럽산 쓰던 수력발전 핵심 부품…국산화 성공했… (5) 스크레치 10-27 3889
10245 [전기/전자] SK하이닉스, 'TOF 이미지센서' 시장 뛰어든다 (11) 스크레치 10-27 2641
10244 [전기/전자] 인텔-삼성, AMD-TSMC (21) 혜성나라 10-27 3612
10243 [전기/전자] MLCC로 日 무라타와 경쟁.. 삼성전기, 자동차 시장으로 진… (5) 스크레치 10-27 3183
10242 [전기/전자] [단독]삼성, 中 화웨이에 패널 수출 美 허가 받았다 (3) 스크레치 10-27 2377
10241 [전기/전자]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업체에 부품 대느라 24시간 풀가… (4) 스크레치 10-27 1491
10240 [기타경제] 한국 3분기 경제성장률 1.9% (10) 아차산의별 10-27 1723
10239 [기타경제] 수입을 가장 많이 하는 국가 순위 1960 ~ 2019 호이짜아 10-27 887
10238 [전기/전자] [단독]삼성·인텔 5나노 위탁생산 동맹 추진 (18) 스크레치 10-27 4043
10237 [자동차] 테슬라, 韓日 제끼고 인도네시아 선택..니켈이 뭐길래 (5) 스크레치 10-27 3900
10236 [기타경제] 원희룡, 中 자본 논란 송악산 "난개발 우려 마침… (7) 스쿨즈건0 10-27 313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