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20-02-19 19:23
[과학/기술] 천리안위성 2B호 발사 중계 및 비하인드 컷
 글쓴이 : 귀요미지훈
조회 : 3,521  



다음 번엔 발사까지 우리 손으로 하는 모습을 볼 수 있겠군요.

가슴이 벅차네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우하하하 20-02-19 19:25
   
위 동영상 12분 47초에 발사~!
대두머리 20-02-19 19:41
   
발사대만 외국이고 딴거는 다 국산인가요??
     
darkbryan 20-02-19 20:33
   
발사체도 우리꺼 아니고 위성만 우리꺼 일꺼에요
     
귀요미지훈 20-02-19 21:19
   
위성은 우리꺼고 발사체는 외국꺼입니다.

우리 국산 발사체인 '누리호'는 현재 개발중이고 내년 2월, 10월 시험발사 후
2022년에 정식 발사 예정입니다.

이 때가 되면 국산위성을 국산 발사체로 쏘아 올리게 됩니다.
          
neotop 20-02-20 08:59
   
누리호는 페이로드가 너무 작아서 중형이하 작은 위성만 가능.
이번에 쏘아올린 천리안 위성급도 불가능.

천리안 위성 같이 3~4톤이 넘는 위성들은 앞으로 최소 20년은 지나야 가능.
               
그루트 20-02-20 09:50
   
누리호는 아직 개발중이기 때문에 경량화를 못했죠. 저궤도 2.6톤 태양동기궤도 1.5톤이라 부족하지만 이후에는 앙가라 1.2처럼 경량화를 시작할테고 경량화만큼 페이로드가 증대됨.

근데 KARI 스케줄은 2030년을 예상하는데 최소 20년이라는 근거는 뭔가요? 뇌피셜인가요?
               
귀요미지훈 20-02-20 10:48
   
소형을 쏴올리든 중형을 쏴올리든 국산발사체 기술 확보에 만족 가능.
첫 술에 배부르는거 불가능

발사가능 위성 중량 늘려가는 건 앞으로 계속 연구개발하면  가능.
진빠 20-02-20 01:14
   
우리말로 카운트 다운하는 장면을 빨리 보고 싶네요

감동적일듯~!
     
귀요미지훈 20-02-20 13:57
   
아...상상만 해도 진짜 설레네요. ㅎㅎ
lightworks 20-02-21 21:20
   
감동적이네요
 
 
Total 8,93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36733
8935 [전기/전자] [단독]LG화학·인니 국영기업부·투자조정청 회동…배터… (1) 스크레치 21:29 702
8934 [잡담] 주린이 소소하게 첫 주식투자 했어염 (9) 도아됴아 14:44 1197
8933 [기타경제] 설자리 잃은 日맥주, 불매운동에 작년 실적 고꾸라져 (8) 스크레치 13:58 2985
8932 [잡담] 오늘자 최신 국가채무 그래프 (6) 부두 11:49 2393
8931 [잡담] 귀요미의 쉬운경제 (14) - 일본, 잃어버린 30년의 시작 (28) 귀요미지훈 00:16 1587
8930 [기타경제] 국회 입법조사처 보고서 (2) 볼보 04-06 692
8929 [전기/전자] 갤럭시Z플립 태국 공주가 만든 브랜드와 협업 (11) 스크레치 04-06 4186
8928 [전기/전자] 스스로 이미지 편집하는 모바일용 AI 반도체 나왔다 (1) 진구와삼숙 04-06 1221
8927 [기타경제] “6000억 적자, 탈원전 무관” 정부·한수원 논리개발 회… (16) ssak 04-06 2150
8926 [전기/전자] 中화웨이 세계4위 급추락 (17) 스크레치 04-06 5418
8925 [잡담] 초록사이트가 보는 우리경제에서 베트남의 중요성 (21) wpxlgus1234 04-06 2955
8924 [잡담] 10대 금융지주사 지난해 순익 31% 급증한 15조2000억 축신 04-06 744
8923 [잡담] 순대외금융자산 5천9억달러…'역대 최대' (2) 축신 04-06 1266
8922 [잡담] 코로나 백신관련해서 (6) 다비드남 04-06 803
8921 [잡담] "쇼 미 더 머니"…현금부자株 뜬다 축신 04-06 656
8920 [잡담] 코로나 경제학자들은 부정적입니다. (1) 냉각수 04-06 839
8919 [전기/전자] 소재수출막던 日, 韓에 구애 (11) 스크레치 04-05 7450
8918 [과학/기술] 네이버 '밴드' 美서 통했다 (1) 이리듐 04-05 3087
8917 [주식] 2008년 금융위기당시 주가흐름.jpg (4) 글로벌셀러 04-05 2285
8916 [잡담] 사악한형제들 (12) 미친파리 04-05 2763
8915 [잡담] 노동시장 이중구조화 대기업 노조 책임도 있다 (10) 부두 04-04 1357
8914 [잡담] 귀요미의 쉬운경제 (13) - 양키형님 "다들 집합! 빠따 좀 … (25) 귀요미지훈 04-04 1167
8913 [기타경제] [인터뷰] 진보경제학자 정승일 “삼성전자·현대차 덕에 … (11) 부두 04-04 3939
8912 [기타경제] G7을 무너뜨린 대한민국 (30) 스크레치 04-04 9728
8911 [잡담] 트럼프의 국제유가 감산발표에 대한 느낌 (4) 트랙터 04-04 161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