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20-01-24 12:54
[기타경제] OECD, IMF, WORLD BANK 최신 성장률 전망
 글쓴이 : 귀요미지훈
조회 : 4,086  

* 주의점 : OECD와 IMF의 GDP 성장률 전망치는 구매력평가(PPP)환율 적용
WORLD BANK는 시장환율 적용


세 기관의 2020년 1월 시점의 전망치



OECD

KOREA : 2.0(2019) -> 2.3(2020) -> 2.3(2021)

11.JPG
22.JPG
33.JPG





IMF

World Economic Outlook 보고서에 별도의 한국 성장률 미표기
IMF 사이트 내 Country Focus에 따르면
KOREA : 2.0(2019) -> 2.2(2020) -> 2.7(2021)

IMF..2.0  2.2  2.7.jpg




WORLD BANK

1월9일 발표한 World Economic Prospects에 한국 성장률 미표기
300페이지가 넘는 보고서 전문을 다운받아 살펴봐도 한국 성장률은 나오지 않음.

wb.JPG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귀요미지훈 20-01-24 12:57
   
엘엘엘우 20-01-24 13:39
   
IMF나 월드뱅크에선 우리나라가 어느분류에 속하나요? 아직도 이머징인가요?
     
귀요미지훈 20-01-24 14:06
   
위 표에는 우리나라가 별도로 표시되지 않았으나
IMF, World Bank 둘 다 우리나라를 Advanced Economies로 분류합니다.

그 외에도 IMF나 World Bank 둘 다 지역별, 소득별 등등 그룹핑 기준이 여러개가 있는데
우리나라는 소득으로 분류할 때도 소득이 가장 높은 그룹인 High-Income 경제권으로 분류하고 있습니다.

그외 영국의 FTSE 지수, 미국 S&P, 다우존스지수 등도
우리나라를 선진국 시장으로 분류하는 등 전세계 거의 모든 기관들이나 지수들이
우리나라를 Advanced/High-Income/Developed Economies(선진국)으로 분류하고 있습니다.


단, 미국을 대표하고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영향력이 막강한
 MSCI(모건스탠리캐피탈인터내셔널)는 우리를 이머징으로 분류합니다.

우리를 이머징 시장으로 분류하는 이유는 MSCI가 제시한 선진국시장 편입을
전제로 내건 역외원화거래시장 개설, 외국인투자 등록제 폐지 등의 조건을
우리정부가 국내금융시장 불안정의 우려로 거절했기 때문입니다.
라이라이라 20-01-24 14:17
   
WORLD BANK에서는 왜 우리 성장률에 대한 보고가 없는걸까요? 불확실성이 크다고 생각해서일까요?
     
귀요미지훈 20-01-24 14:27
   
불확실성 여부와는 상관없이 각 기관별로 기존에 가지고 있는 자기네 예측모델로 예측을 하거든요.

보고서에는 경제규모가 엄청나게 작은 동티모르나 솔로몬제도의 성장률도 나와 있고
별로 들어 맞지도 않는 <중국, 일본의 경제성장이 1% 줄었을 때 주변국 성장률에 미치는 영향>
같은 내용은 있던데 경제규모 10위의 한국을 왜 뺐는지 저도 의아하더군요.

혹시 기사에는 나왔나 검색을 해보니 기사에서도 월드뱅크 이번 발표에서 한국이
빠졌다고 나오더군요.

보고서를 더 자세히 봐야할 듯 싶네요.
          
라이라이라 20-01-24 15:24
   
무슨 꿍꿍인가 싶고 괜히 찜찜 하네요
               
귀요미지훈 20-01-24 16:26
   
방금 다시 한 번 보고서를 확인 해봤는데

Major Economies에선 미국, 유로지역, 중국 중심으로 다루고 있고,

지역별로 상세히 다루는 섹션 그 중에서 우리나라가 속해 있는 East Asia and Pacific 섹션에서도 한국의 성장률은 커녕 한국에 대한 언급도 전혀 없네요.

그 이유도 언급이 없습니다.

East Asia and Pacific 섹션의 리서치를 Zhou와 Chen이라는 2명의 중국인이 담당했네요.

제가 확인한 바로는 보고서 전체에서 한국이 언급된 건 일본과의 마찰..딱 이 내용이 짤막하게 2번 언급되었을 뿐입니다.
할게없음 20-01-24 15:25
   
하나 확실한건 일본의 성장률은 계속 침체 된다는 것. 솔직히 올해 어거지 1%도 백퍼 조작 같지만
     
귀요미지훈 20-01-24 15:45
   
정황상 '조작'을 이미 열심히 하고 있죠. ㅎㅎ 일본언론들 조차 의심하는 기사가 날 정도로..



2019년 12월9일, 11월에 발표했던 올해 3분기 GDP 성장율 대폭 상향 조정

속보치 : 전분기대비 0.1%  / 연율환산 0.2%
-> 개정치 : 전분기대비 0.4%  / 연율환산 1.8%



최근 몇 년간 일본이 GDP 속보치와 개정치 대폭 조정한 분기

2015년 3분기
2017년 1분기, 2분기, 3분기, 4분기
2018년 2분기, 3분기, 4분기
2019년 1분기, 2분기, 3분기
     
싸만코홀릭 20-01-24 23:16
   
그래서 관광을 부르짖는 겁니다. 더이상 일반산업으로 발전이 불가능한 구조로 가고 있어요
승이 20-01-24 20:46
   
높은 %도 중요하겠지만, 한해한해 조금씩 나아지고 있는것같네요. 다행이네요! 자료 감사합니다.
     
귀요미지훈 20-01-24 20:48
   
네 그 점이 중요하지요.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즐거운 명절 되시길 바랍니다.
싸만코홀릭 20-01-24 23:17
   
이탈리아는 수치가 이상하네요. 오이씨디와 imf 차이가 넘 크네요
미일본센징 20-01-25 03:05
   
뽕쟁이들 지들한테 유리한 자료만 존나 올리는데 실제로imf 는2024년 일본 1인당gdp는 5만달러 돌파하고 한국은 3만 7천달러로 격차는 더벌어진다는 이런건 절대 안올림 ㅋㅋㅋㅋ
     
영ㄱㄴㄷ 20-01-25 04:58
   
일본이 5만달러? 지금 일본이 약 4만 달러니까 5만을 가려면 얼마나 성장해야되는지 아나ㅋㅋㅋ 말로만 하지말고 자료 좀 봅시다ㅋ 아 그래도 방법은 있지ㅋ 미중 무역전쟁이 연장되면 환율때메 가능할지도 모르지ㅋ 그대신 아베노믹스인지 머시기는 망ㅋ
     
할게없음 20-01-25 06:10
   
이런 기본적인 상식도 없는 애들이 글을 쓰니 무시하는거임.. IMF의 예상 전망은 2년후부턴 무조건 호황상태를 가정했을때 수치고 무엇보다 일본은 GDP가 가만히 있어도 오를 수 밖에 없는 엔화를 지니고 있기 때문인 것을.. GDP는 성장보다 환율로 인한 수치변동이 훨씬 크거든. 당장 우리도 미친척하고 플라자합의때 마르크화 엔화처럼 절상하면 2024년 5만불? 풉 당장도 5만불 가능하다. 근데 그게 좋은게 아니란걸 말해줘도 모를테고..왜 아베가 아베노믹스를 하는지 아베노믹스가 뭔지도 모를테고.. 이런 애들 하도 많이 보니 설명 하기도 귀찮은 수준. 무지하면 입이랑 손이라도 안놀려야지.
rozenia 20-01-26 01:01
   
터키나 폴란드 성장률이 놀랍네요 ;;;; 우리도 선진국권이라 생각할게 아니라 최대한 3프로언저리를 유지해야 성장할듯 싶은데 ;;;
     
꾸물꾸물 20-01-26 17:33
   
산업구조나 경제규모등을 고려하면 쉽지 않은 일. 첨단(최첨단 기술을 말하는게 아니라 앞서가는 나라라는 뜻에서)에 위치한 국가들의 성장률이 낮은 이유가 한계때문이죠. 무한정 성장할 수는 없거든요. 수렴 곡선 생각하면 될까요? 위로 올라가면 올라갈 수록 더 올라가기 힘들어지는거죠. 아래쪽에 있을 때는 약간의 발전만으로도 치고 올라가는게 남다를 수 있는데, 어느정도 올라서고 나면 이제 그 전처럼 올라가기는 어려워지죠. 그렇다고해서 마냥 거지같은 상황은 아니죠. 그만큼 경제규모도 커졌기 때문에 %로 볼때와 달리 액수로 보면 이야기는 또 다르니까요.
 
 
Total 8,62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35207
8624 [잡담] 귀요미의 쉬운경제 (4) - 구매력평가(PPP) 국민소득 이야기 (12) 귀요미지훈 02-22 1721
8623 [기타경제] 韓, 日에 국민소득역전 현황 (역대 한일 국민소득 현황) (22) 스크레치 02-22 7380
8622 [기타경제] 삼성 ‘중소기업 기술 무단사용’ 2400억 배상판결 나올 … (8) 티유 02-22 3103
8621 [전기/전자] 삼성 세계최초 EUV 전용라인 본격 가동 (8) 스크레치 02-21 5316
8620 [전기/전자] Z플립 톰브라운 완판... 삼성 "추가판매 검토" (20) 스크레치 02-21 6291
8619 [잡담] 죄송합니다 .... (1) 피의숙청 02-21 1973
8618 [전기/전자] KAIST, 저전력·고속 트랜지스터 개발…비메모리 분야 활… (5) 진구와삼숙 02-20 4239
8617 [기타경제] 日 한국상대 무역수지 6년만에 1000억엔 하회 (27) 스크레치 02-20 7537
8616 [금융] 국민연금 이사장 후임 청와대만 알겠죠 (5) 이진설 02-20 1551
8615 [기타경제] 정치는 측근이 문제고 재벌은 자식들이 문제군요...한진… (5) 이진설 02-20 926
8614 [전기/전자] 삼성 세계TV 14년연속 1위…점유율 첫 30% 돌파 (12) 스크레치 02-20 2305
8613 [과학/기술] 천리안위성 2B호 발사 중계 및 비하인드 컷 (10) 귀요미지훈 02-19 3158
8612 [과학/기술] IBS·KAIST 초음파 광학현미경, 세포 구조도 생생하게 본다 (1) 진구와삼숙 02-19 2016
8611 [전기/전자] Z플립 전세계 완판행진…출시 5일 만에 '3차 판매'… (33) 스크레치 02-18 7334
8610 [전기/전자] “삼성전자, 퀄컴과 5G 모뎀칩 생산계약” (12) draw 02-18 5115
8609 [전기/전자] 中 미국산 반도체장비 못쓴다 (16) 스크레치 02-18 6457
8608 [전기/전자] LTE 속도 넘은 와이파이 "5G 따라 잡는다" (3) 너를나를 02-18 2955
8607 [전기/전자] 日도시바 1년내내 적자 삼성과 격차 더 커질 듯 (11) 스크레치 02-18 5924
8606 [주식] 삼성중공업 주식 (7) 9timez 02-18 4357
8605 [기타경제] 日지난해 4분기 GDP 6.3% 감소...6년 만에 최악 (16) 귀요미지훈 02-18 3455
8604 [기타경제] 러, 내달 쇄빙LNG선 10척 발주…삼성重 하부구조물 제작 … (2) 스크레치 02-17 3272
8603 [기타경제] 무디스 2020-2021년 글로벌경제 전망 (9) 귀요미지훈 02-17 2323
8602 [자동차] [단독]현대차 넥쏘 호주대륙 첫 수소차 된다 (8) 스크레치 02-17 1689
8601 [기타경제] 귀요미의 쉬운경제 (3) - 국민총소득(GNI) 이야기 (3) 귀요미지훈 02-17 652
8600 [기타경제] 기생충 日박스오피스 1위… 한국 영화 15년 만에 정상 (8) 스크레치 02-17 308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