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20-01-02 22:33
[전기/전자] 日에 기습 당한 지 반년…"초고순도 불산 독립 만세"
 글쓴이 : 탑동보말
조회 : 2,760  

1111.jpg
.
.
.
.
.
.


5423535.jpg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넬카 20-01-03 00:23
   
배영찬 주둥이 꼬매러 가자!~~
돌아온장고 20-01-03 12:57
   
아베한테 철저히 참교육 시전중.
에페 20-01-03 14:42
   
토왜새
프리홈 20-01-03 17:26
   
결론은 아베가 한국이 일본에 심어논 스파이라는 것이겠죠.
아베, 파이팅이다.

=============================================
반도체 공정에 쓰이는 ‘초고순도 불화수소’를 만드는 기술이 국내에서도 이미 8년 전에 개발됐던 것으로 확인됐다. 초고순도 불화수소는 일본이 한국을 겨냥해 수출규제 조치를 내린 3가지 핵심소재 가운데 하나다. 기술의 핵심은 불화수소 속 불순물 비중을 100억분의 1 이상 줄이는 것이다. 삼성전자·SK하이닉스에서 수입하는 일본산 불화수소와 맞먹는 순도다.

하지만 이 기술은 빛을 보지 못했다. 기술 개발에 성공한 중소기업은 판로가 확실치 않은 상황에서 거액을 들여 생산시설을 구축할 수 없었다. 사 줄 대기업이 없으면 막대한 손실만 떠안기 때문이다. 이에 국내 산업생태계의 허술한 상생구조가 소재·부품산업 경쟁력의 발목을 잡았다는 비판이 나온다.

22일 특허청 특허정보검색서비스(KIPRIS)에 따르면 초고순도 불화수소를 생산하는 국내 기술 1건이 특허 등록돼 있다. 중소기업 A사가 2011년 7월 등록한 기술이다. A사는 반도체 에칭(부식 가공) 공정용 불화수소 제조기술을 실험으로 입증했다. 특허청은 심사 후 이 기술에 특허를 부여하고 2013년 1월 공개했다.

해당 기술은 반도체 에칭 작업에 적합한 초고순도 불화수소를 얻기 위해 초음파 진동기를 활용했다. 순도가 낮은 불화수소 속에 섞여 있는 불순물을 제거하기 위해 첨가제인 과산화수소 등을 넣고 초음파 처리를 했다.

6가지 방식으로 실험한 결과 특정 실험에서 불화수소 속 불순물 비중은 최소 10억분의 1 이상, 최대 100억분의 1 이하까지 내려갔다. 반도체 공정에 쓸 수 있는 순도 ‘99.999999999%’ 이상의 불화수소를 추출해낸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보통 100억분의 1이나 1000억분의 1 정도 순도가 돼야 쓸 수 있다”며 “이 기술로 정제한다면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 기술은 사실상 사장됐다. 생산을 시도해 보기도 전에 투자 장벽이 가로막았다. 초고순도 불화수소를 생산·판매하려면 공장을 짓는 것은 물론 고가의 분석장비 등을 갖춰야 한다. 이송 과정에서 오염을 막는 특수용기도 있어야 한다. 여기에 들어가는 돈이 만만치 않다. 특허를 출원한 A사의 B대표는 “모두 고가 장비”라며 “수십억에서 100억원 이상까지도 설비투자 비용이 든다”고 했다.

여기에다 척박한 산업 생태계가 걸림돌이 됐다. 초고순도 불화수소를 필요로 하는 기업이라도 당장 제품을 쓸 수 없다. 반도체 공정에 적합한지를 6개월~1년 정도 시험해야 한다.

자금 여력이 풍부한 대기업은 이 시간을 기다릴 수 있고 설령 실패하더라도 받는 충격이 적다. 이와 달리 중소기업은 향후 판매가 가능할지 불분명한 제품에 대규모 투자를 결정하기 어렵다. A사의 지난해 매출액은 100억원에 못 미쳤다. B대표는 “대기업 입장에선 이미 사용 중인 일본산 불화수소를 쓰면 되는데, 굳이 우리 제품으로 바꿀 이유가 없었다”고 말했다.

그렇다고 정부가 연구·개발(R&D) 외에 시설투자를 예산으로 지원하기도 쉽지 않다. 이런 대규모 설비투자 부담 때문에 사장된 기술이 한두 개가 아니라고 한다. B대표는 “초고순도 불화수소 외에도 소재·부품 분야에서 이런 사례가 비일비재하다”며 “정부가 할 수 있는 일인지 모르겠다”고 했다. 전직 산업통상자원부 고위 관계자는 “대기업이 중소기업과 상생하려 하지 않았던 근본적 한계가 일본의 수출규제라는 사태를 불러온 게 아닌가 싶다”고 꼬집었다.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3519698
Sachmis 20-01-03 17:31
   
우리나라 고순도 불화수소 생산이력이 생각보다 짫지 않습니다. 계속 갑툭튀한 것처럼 언론들이 이야기하는데 오래전부터 고순도 불화수소를 생산은 했습니다. 문제는 삼성이나 SK같은 업체가 이미 운영중인 공정을 정지하고 제품교체를 하기 쉽지 않고 단가가 상대적으로 저렴한 일본산을 선호했을 뿐입니다.

그리고, 자칭 전문가라고 하는 교수들 말은 믿을께 못 됩니다. 현장 상황도 모르고 연구실에 학생들하고 쳐박혀서 세상이 자기 생각처럼 돌아간다고 착각하는 사람들이 다반수입니다. 옛날에 일본유학 갔다온 교수들은 일본을 신격화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세상이 바뀐 걸 모르는 겁니다.
쥬라기 20-01-05 11:02
   
배영찬, 짤라라,  교수로서  함량미달  이요
 
 
Total 8,92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36680
8701 [전기/전자] 코로나 사재기에···D램값 올 최고치 (2) 스크레치 03-10 2905
8700 [전기/전자] 테슬라보다 센 삼성배터리... 한 번 충전하면 800㎞ 간다 (5) 스크레치 03-10 2195
8699 [기타경제] 지금 한국에서 가장 빠르게 망하고 있는 일본 기업 (3) 복면일까 03-10 4269
8698 [기타경제] 韓조선 中제치고 1위…"LNG 잭팟은 아직" (10) 스크레치 03-10 2780
8697 [과학/기술] 김서림 없는 고글 · 超발수성 마스크 등 방호용 소재 개… (1) 진구와삼숙 03-10 1659
8696 [과학/기술] 지문 폭만큼 작은 전지…전자부품 일체형 전원 시스템 … (3) 진구와삼숙 03-10 1041
8695 [과학/기술] 삼성전자, 차세대 배터리 ‘전고체전지’ 원천기술 공개 (4) 진구와삼숙 03-10 1563
8694 [전기/전자] 괴물성능 자랑한 갤Z플립...20만번 접고 펴도 멀쩡 (10) 스크레치 03-10 2892
8693 [주식] 이제 주식 저점인듯 (6) 땡말벌11 03-10 1408
8692 [전기/전자] 갤Z플립 20개국 완판 행진, 이번주 브라질 출격 (7) 스크레치 03-10 2207
8691 [과학/기술] 코로나 감염국들 SOS...씨젠에 "진단키트 보내달라" (24) 스크레치 03-10 3333
8690 [전기/전자] 獨무대 나선 삼성전자, 차량용 파운드리 시장 `풀액셀` (1) 스크레치 03-10 1904
8689 [전기/전자] 삼성전자 작년 R&D 투자 20兆 ‘사상 최대’…신사업·신… (6) 스크레치 03-10 1236
8688 [전기/전자] LG 주도 OLED TV 유럽서 ‘광풍’ (4) 스크레치 03-10 1694
8687 [기타경제] 베트남 최대투자 삼성…"700명 입국제한 풀어달라" (17) darkbryan 03-10 3984
8686 [잡담] 귀요미의 쉬운경제 (8) - 환율전쟁의 서막 (17) 귀요미지훈 03-09 1139
8685 [전기/전자] 삼성·TSMC 2强으로 굳어진 파운드리 시장 (17) 스크레치 03-09 4333
8684 [기타경제] 2020 세계 GDP 순위. (24) 허민 03-09 3996
8683 [기타경제] 한전 국내 최초 수소저장 액체기술 실증 성공 (9) 지평선 03-09 2276
8682 [기타경제] 무너지는 日아베노믹스…日 4분기 경제 -7.1% (17) 스크레치 03-09 4056
8681 [잡담] 세계적인 금리 인하 현상 (8) 환타쥬스 03-09 1349
8680 [기타경제] 日독점 LED소재 대체 가능…청색광 반도체기술 개발 (12) 스크레치 03-08 6992
8679 [전기/전자] 폴더블폰 판매량 10배 늘리는 삼성전자…매출 10조 넘본… (6) 스크레치 03-08 4560
8678 [기타경제] LNG추진선 최강 韓조선 3사, 스크러버 금지 확산에 ‘꽃망… (6) 스크레치 03-08 4479
8677 [전기/전자] 인텔 10nm 공정실패 인정... ”7·5nm 전환 가속화할 것” (5) 스크레치 03-08 397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