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6-02-28 00:23
'GDP 상향+물가 급등' 美금리 인상 다시 변수로
 글쓴이 : 서울뺀질이
조회 : 3,153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미국의 긴축 행보가 다시 세계 금융시장의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연초 중국 경착륙 불안감으로 세계 금융시장이 크게 흔들리면서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은 상당히 줄었다. 하지만 최근 미국 물가 상승률이 심상치 않은 흐름을 보여주면서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이 다시 부각되고 있다. 

미국 상무부는 26일(현지시간) 1월 개인소비와 개인소득 지표를 공개하면서 1월 근원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 상승률(전년동월대비)을 1.7%로 발표했다. 2014년 7월 이후 가장 높았고 지난해 12월 1.5%에 비해 상승률이 0.2%포인트 높아졌다. 근원 PCE 물가지수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미국 중앙은행)가 물가 지표로 가장 중시하는 지표다. 근원 PCE 물가 상승률이 Fed의 정책 목표인 2%에 바짝 다가선 것이다. 앞서 상무부가 발표한 1월 근원 소비자물가지수(CPI)도 전년동월대비 2.2% 상승하며 2012년 6월 이후 최대 상승폭을 나타냈다. 

26일 상무부가 공개한 지난해 4분기 GDP 수정치도 월가 예상과 달리 상향조정됐다. 미국 경제가 중국 경제 불안 여파로 흔들릴 것이라던 예상을 깨고 탄탄한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음을 보여준 것이다.

상무부는 애초 0.7%로 발표했던 지난해 4분기 GDP 증가율(연율 환산)을 1.0%로 상향조정했다. 월가는 0.4%로 하향조정을 예상했지만 반대 결과가 나온 것이다.

미국의 1월 PCE 물가지수와 지난해 4분기 GDP 수정치가 공개된 후 달러화는 강세를 보였다. Fed의 긴축 행보에 다시 힘이 실릴 것이라는 전망이 달러 가치를 끌어올린 것이다. 

실제 Fed 내 매파 인사들은 최근 금융시장 불안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긴축 의지를 굽히지 않고 있다. 에스더 조지 캔자스시티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지난 23일 블룸버그 라디오와 인터뷰에서 "현 시점에서 지표상 전망에 근본적인 변화가 있다고 보지는 않는다"라며 3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 인상 문제를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캐피털 이코노믹스의 폴 애시워스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4분기 GDP 상향조정으로 올해 1분기 GDP 상승률은 연율 기준 2.5%의 매우 탄탄한 성장세를 보여줄 것으로 보인다"며 "이는 침체가 임박했다는 우려를 가라앉힐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미국 금융시장이 안정된 흐름을 보이고 있다는 점도 Fed에는 안도감을 심어줄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증시가 여전히 불안한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뉴욕 증시는 최근 2주 연속 올랐고 국제유가도 최근 2주째 급등 흐름을 보이면서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 

TD 증권의 밀란 멀레인 이코노미스트는 "Fed 입장에서 4분기 GDP 상향조정은 무척 고무적이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Fed가 최근 세계 경제성장의 역풍 요인들을 더 살필 것"이라며 "현재 3월 FOMC에서 Fed가 움직이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에 영향을 주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
3월에  더도 덜도 말고  딱 25bp 만큼  FOMC 에서 금리 인상 햇으면 좋겟다.  짱개들 다시 지옥  구경 시켜 줘야지.   카일배스 하고 조지 소로스 할배 기달리고 있다.  중국 빨리 해치우자.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9,92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45369
1903 판교밸리 매출 77조… 삼성전자·현대車 이어 3위 (3) 스크레치 09-23 2154
1902 “모든 길은 LG로 통한다”…LG화학, 美·英 대중교통 전… (6) 스크레치 09-23 2781
1901 사드 여파에 중국 관광객 61% 급감. (7) 스쿨즈건0 09-23 1634
1900 한국의 국가경쟁력 순위는…내주 경기지표도 줄줄이 발… (1) 스쿨즈건0 09-23 1985
1899 美 국제무역위 "한국산 태양광, 美 산업에 심각한 피해" (1) 스쿨즈건0 09-23 2209
1898 ‘기회의 땅’ 동남아로… 中서 핸들 돌리는 현대차 (3) 스크레치 09-22 2557
1897 현대차, 인도시장에 9천억 투자…전략차종 개발에 집중 (3) 스크레치 09-22 1566
1896 '북한 위험에도 굳건한 반도체'…三電·SK하이닉… (1) 스크레치 09-22 1393
1895 D램값 들썩…반도체 4분기도 기대된다 (4) 스크레치 09-22 1511
1894 도시바 매각의 진실 (1) 켄차 09-22 2126
1893 조선사, 수주보다 어려운 '수주 가이드라인' (5) 굿잡스 09-22 1960
1892 세계 유일 조선기술 빼가도 징역 4년 산업스파이 처벌 �… (6) 굿잡스 09-22 2200
1891 이번에 정부가 삼성 sk 엘지 중국에 공장 증설투자 재고… 홍차도령 09-22 2042
1890 국내 3사 전기차 배터리, 중국과 기술격차 더 벌린다 (6) 스크레치 09-21 3529
1889 철보다 100배 강한 `꿈의 신소재` 첫 양산 (10) 스크레치 09-21 3684
1888 SK하이닉스, D램·낸드플래시 석권 후 HBM2 노린다 (4) 스크레치 09-21 2279
1887 다급해진日…도시바,"한미일 연합과 빠른 시일내 본계약 (4) 스쿨즈건0 09-21 2821
1886 韓 횡성한우 홍콩에 이어 캄보디아 입맛 사로잡다. (3) 스쿨즈건0 09-21 1953
1885 사드보복 보다 무서운 中환경규제...현대차 1차 협력사 … (4) 스쿨즈건0 09-21 1707
1884 “젊은 인도, 中 대체 경제초강대국 부상” (9) 스크레치 09-20 2749
1883 "예측 못할 중국" 기업투자 14년전 수준으로 (3) 스크레치 09-20 2771
1882 LG-삼성, 獨 OLED 재료기업 사이노라에 2,500만 유로 투자 (2) 스크레치 09-20 2181
1881 “中성장률 2년 뒤엔 ‘6%대’ 위협받을 것” (6) 스크레치 09-20 1830
1880 '반도체 코리아' 영향력 확대될 듯..중국 '반… (1) 알로하1 09-20 3040
1879 삼성전자·LGD·SK하이닉스 "對中투자 변경없다..계획대로 … (6) 모오도기 09-20 2641
 <  321  322  323  324  325  326  327  328  329  3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