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6-02-28 00:23
'GDP 상향+물가 급등' 美금리 인상 다시 변수로
 글쓴이 : 서울뺀질이
조회 : 2,837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미국의 긴축 행보가 다시 세계 금융시장의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연초 중국 경착륙 불안감으로 세계 금융시장이 크게 흔들리면서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은 상당히 줄었다. 하지만 최근 미국 물가 상승률이 심상치 않은 흐름을 보여주면서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이 다시 부각되고 있다. 

미국 상무부는 26일(현지시간) 1월 개인소비와 개인소득 지표를 공개하면서 1월 근원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 상승률(전년동월대비)을 1.7%로 발표했다. 2014년 7월 이후 가장 높았고 지난해 12월 1.5%에 비해 상승률이 0.2%포인트 높아졌다. 근원 PCE 물가지수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미국 중앙은행)가 물가 지표로 가장 중시하는 지표다. 근원 PCE 물가 상승률이 Fed의 정책 목표인 2%에 바짝 다가선 것이다. 앞서 상무부가 발표한 1월 근원 소비자물가지수(CPI)도 전년동월대비 2.2% 상승하며 2012년 6월 이후 최대 상승폭을 나타냈다. 

26일 상무부가 공개한 지난해 4분기 GDP 수정치도 월가 예상과 달리 상향조정됐다. 미국 경제가 중국 경제 불안 여파로 흔들릴 것이라던 예상을 깨고 탄탄한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음을 보여준 것이다.

상무부는 애초 0.7%로 발표했던 지난해 4분기 GDP 증가율(연율 환산)을 1.0%로 상향조정했다. 월가는 0.4%로 하향조정을 예상했지만 반대 결과가 나온 것이다.

미국의 1월 PCE 물가지수와 지난해 4분기 GDP 수정치가 공개된 후 달러화는 강세를 보였다. Fed의 긴축 행보에 다시 힘이 실릴 것이라는 전망이 달러 가치를 끌어올린 것이다. 

실제 Fed 내 매파 인사들은 최근 금융시장 불안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긴축 의지를 굽히지 않고 있다. 에스더 조지 캔자스시티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지난 23일 블룸버그 라디오와 인터뷰에서 "현 시점에서 지표상 전망에 근본적인 변화가 있다고 보지는 않는다"라며 3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 인상 문제를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캐피털 이코노믹스의 폴 애시워스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4분기 GDP 상향조정으로 올해 1분기 GDP 상승률은 연율 기준 2.5%의 매우 탄탄한 성장세를 보여줄 것으로 보인다"며 "이는 침체가 임박했다는 우려를 가라앉힐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미국 금융시장이 안정된 흐름을 보이고 있다는 점도 Fed에는 안도감을 심어줄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증시가 여전히 불안한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뉴욕 증시는 최근 2주 연속 올랐고 국제유가도 최근 2주째 급등 흐름을 보이면서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 

TD 증권의 밀란 멀레인 이코노미스트는 "Fed 입장에서 4분기 GDP 상향조정은 무척 고무적이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Fed가 최근 세계 경제성장의 역풍 요인들을 더 살필 것"이라며 "현재 3월 FOMC에서 Fed가 움직이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에 영향을 주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
3월에  더도 덜도 말고  딱 25bp 만큼  FOMC 에서 금리 인상 햇으면 좋겟다.  짱개들 다시 지옥  구경 시켜 줘야지.   카일배스 하고 조지 소로스 할배 기달리고 있다.  중국 빨리 해치우자.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8,29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32548
266 부동산가격... (7) 하이1004 04-29 2083
265 바이오 아직이네요. 인생은주식 04-29 1344
264 6조 5천억 이상 '재정보강'…구조조정 후폭풍 대… 블루하와이 04-29 1336
263 현대차, "한 번 충전으로 320km 가는 전기차 만든다" (3) 스크레치 04-26 3015
262 [월드 이슈] 환율 전쟁.. 이번 주 미국발 '태풍' 등… (1) 스테판커리 04-25 2135
261 전기車 배터리 三國志… 기술의 한국, 日 제치고 세계 1… (3) 스크레치 04-25 3684
260 경제 살아날 길 없는가? (6) 전쟁망치 04-24 2647
259 2016년 1분기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3) 스크레치 04-24 3068
258 이란서 건설수주 '잭팟' 터진다…최대 23兆 수주 … (7) 스크레치 04-23 2317
257 환율조작국 발표 다음주에 할꺼 같군요. (7) 스테판커리 04-22 3069
256 현대건설 사기분양, 대법원 확정 판결 (1) 김기수 04-22 1868
255 벼랑 끝에 몰린 기업들…신용등급 강등에 좀비기업까지 (12) 블루하와이 04-20 2787
254 2016 gdp 순위 (5) 스테판커리 04-20 4022
253 유일호 부총리 "美 환율조작국 지정 안될 것으로 전망" (1) 스테판커리 04-20 2548
252 이란 特需 잡으러… 日보다 먼저 가는 한국 (3) 스크레치 04-19 2654
251 원달러 환율, 13.9원 급락 1136.3원…5개월여만에 1130원대 (4) 스크레치 04-19 1851
250 "돈이 안 돈다"…'돈맥경화' 심각 블루하와이 04-19 1763
249 지난달 은행 가계대출 4.9조↑...3월 기준 최대 블루하와이 04-19 1419
248 미국 전문가들은 한국이 환율조작국 지정 가능성을 (3) 스테판커리 04-18 3623
247 현대차, 미국시장에서 얼마나 잘 나가나? (4) 블루로드 04-18 2757
246 애플이 전기차를 내놓으면 삼성전자 부품을 대거 구매할… 참치 04-17 2785
245 中 젊은 엄마들 "비싸도 한국산"…영유아제품 불티 (2) 스크레치 04-16 3214
244 환율조작국 발표는 다음주에 하는군요.. (4) 스테판커리 04-16 2966
243 임박한 미 환율보고서..외환당국 긴장 (4) 스테판커리 04-15 2484
242 모디, 70조원 印度 해양산업에 한국 부르다 (1) 스크레치 04-14 2679
 <  321  322  323  324  325  326  327  328  329  3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