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9-12-23 22:17
[금융] 인도네시아, 은행법 개정해 한국 금융투자 유인
 글쓴이 : 귀요미지훈
조회 : 2,928  

KB국민카드는 지난달 28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현지 여신금융전문회사 ‘PT파이낸시아 멀티 파이낸스’와 지분 80%를 8128만 달러(약 949억 원)에 인수

이 회사는 자동차·오토바이 할부금융과 산업용 내구재 할부금융에 주력

IBK기업은행은 지난 1월 현지 아그리스은행과 미트라니아가은행을 인수하고 두 은행을 합병, 9월 ‘IBK인도네시아은행’을 공식 출범

23일 인도네시아 매체 '콘탄'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금융감독청은 내년 은행 자본 규정을 개선해 한국의 적극적인 투자를 이끌어낼 방침이다.

인도네시아 금융업 감독부(IKNB) 2B 금융서비스국(OJK)의 책임자 밤방 W 부디아완은 인도네시아의 여러 기업에 투자를 원하는 한국의 금융회사가 많다고 보고 있다.


* 추가소식

23일 금융권에 따르면 광주·전북은행의 모회사인 JB금융그룹이 베트남의 중견 증권사를 인수했다. 또 베트남 중앙은행인 베트남 국영은행(SBV)이 DGB대구은행의 호치민 시티 지점 설립을 승인했다.


--------------------------------------------


최근 신남방정책에 따른 인도네시아와의 RCEP(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 체결, 현대차 인도네시아 생산공장 설립, LG화학 인도네시아 배터리 공장 설립 검토 등 여러 국내기업의 활발한 인도네시아 진출, 자카르타에 한-아세안 금융센터 오픈(2020년) 등 여러가지가 맞물린 가운데 국내 금융사들의 인도네시아 진출도 가속도가 붙는 듯 합니다.


현대카드의 베트남 진출이 베트남내 현기차 판매에 시너지를 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KB국민카드의 인도네시아 진출도 현대차 인도네시아 생산공장 설립과 맞물려 있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최근 몇 년간 은행, 카드, 보험 등 다양한 국내 금융사들의 동남아 진출이 활발한 가운데 국내 금융사들의 현지 금융사 지분투자 및 인수합병이 건수로는 상당히 많은 편이고 수익도 상당히 짭짤하게 올리면서 동남아 시장이 해외수익의 비중을 높이려는 국내금융사들에 단비 같은 존재가 되고 있습니다. 다만 한 가지 아쉬운 점은 국내 금융사들이 인수하는 현지 금융사들의 규모가 상당히 작거나 부실 금융사들이라는 것입니다.


그 이유는 동남아 현지 금융사들의 기업가치가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굉장히 높아 현지 상위권 금융사 지분확보에 대규모 자금이 필요하다는 점, 그리고 또 하나는 신규 금융사 설립이나 현지 상위 우량금융사에 대한 인수합병 허가를 잘 내주지 않는 해당국가의 금융규제를 꼽고 있습니다.


최근 일본계 금융사들의 동남아 현지 금융사 인수합병도 굉장히 활발한 상황이라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고 있고 동남아 국가들이 금융 인허가를 단계적으로 완화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기업들의 적극적인 동남아 진출을 기회로 잘 살려서 향후 국내 금융사들이 동남아 금융시장에서 메이저로 올라설지가 궁금한 대목입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귀요미지훈 19-12-23 22:17
   
라이라이라 19-12-23 22:58
   
투자 받을 생각만 하지 말고 우리한테 줄 돈이나 내라 이 거지같은 것들아
moots 19-12-24 00:05
   
저금리로 국내 금융회사들에겐 동남아 진출이 절실할듯.
순이익 많이 올려서 국내 주주들에게 배당이나 두둑하게 지급해라~!
흐흫흫 19-12-24 06:05
   
인도네시안은 원래 손벌리는거 익숙함
할게없음 19-12-24 15:16
   
금융업 규모가 작은게 좀 아쉽네요 이럴때 세를 좀 확장 해야할텐데
 
 
Total 8,62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35284
8479 [과학/기술] 한국의 우월한 초격차 기술력에 전세계 모든 기업들이 … (1) 경상도마미 01-19 5814
8478 [잡담] 일베.일뽕 뻑갈 엔화실상 (5) 도다리 01-19 4605
8477 [잡담] 한국의 심각한 고령화 저출산 문제 중국과 비교. (16) someak 01-18 3198
8476 [기타경제] 세계 TOP30 부자나라 현황 (2019년) (7) 스크레치 01-18 5243
8475 [기타경제] 韓조선 3년 연속 세계1위 노린다...반도체처럼 LNG船도 … (15) 스크레치 01-18 2697
8474 [기타경제] 日불매가 햇반 0.1% 원료 바꿨다 (10) 스크레치 01-18 3863
8473 [전기/전자] 삼성 "마이크로 LED TV 300만원대에 내놓을 것" (11) 스크레치 01-18 3005
8472 [전기/전자] 中BOE 수율 부진… 모토로라 레이저 폴더블 출시 연기 불… (9) 스크레치 01-18 2681
8471 [잡담] 한국은 못만드는 초고부가가치 선박에 중국도전 (41) TTTTTTT 01-18 5452
8470 [기타경제] 삼성重, 러시아 쇄빙LNG선 10척 수주 유력 (5) 귀요미지훈 01-18 2468
8469 [자동차] 폭스바겐, 중국 3위 배터리업체 지분 20% 매입 (2) 귀요미지훈 01-18 1968
8468 [기타경제] 한국은행, 기준금리 1.25% 동결..그 배경은? (1) 귀요미지훈 01-18 719
8467 [기타경제] 세계 10대 경제대국 현황 (17) 스크레치 01-18 5839
8466 [전기/전자] 삼성전자 폴더블폰 베트남서 만든다 (8) 스크레치 01-17 4882
8465 [기타경제] LS전선아시아, 동남아에서 역대 최대 실적 달성 (4) 귀요미지훈 01-17 2174
8464 [자동차] 닛산, 르노와 결별 움직임 (21) 귀요미지훈 01-17 3604
8463 [과학/기술] 삼성전자, 지난해 미국 특허 2위·LG전자 6위 (6) 귀요미지훈 01-17 1881
8462 [기타경제] 현대중공업, 그리스 원유운반선 2척 수주 (2) 귀요미지훈 01-17 954
8461 [전기/전자] 동진쎄미켐 '日규제 맞서 국산화' 포토레지스트 … (6) 스크레치 01-17 3367
8460 [자동차] '아우라·카니발'로 인도 시장 넓히는 현대·기아… (2) 스크레치 01-17 1431
8459 [자동차] 볼보, 美 배터리팩 조립공장 건설…LG화학 '함박웃음&… (10) 귀요미지훈 01-17 2552
8458 [과학/기술] 삼성중공업, '암모니아 연료' 추진 선박 계약 (3) 귀요미지훈 01-17 1874
8457 [기타경제] 엑슨모빌, 삼성중공업에 LNG운반선 14척 예약 (1) 귀요미지훈 01-17 1692
8456 [기타경제] 카타르, 중국 방문…LNG선 건조 가능성 타진 (5) 귀요미지훈 01-17 3009
8455 [자동차] "현대차도 놀랐다"…출격 첫날 1.5만대 계약.. 제네시스 GV (6) 스크레치 01-17 253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