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9-12-16 18:32
[부동산] 12.16 부동산 정책에 대한 생각
 글쓴이 : 트랙터
조회 : 1,199  

이틀전 부터 서울 강북 마포지역 아파트에서 남은 일반분량 경매 분양가의 두배가 넘는 18억500만원 낙찰부터 언론의 부동산정책 때리기가 한참이였고 결국 오늘 홍남기 부총리가 부동산 정책을 발표했습니다.

핵심내용을 먼저 얘기하자면

갭투자가 문제다가 정부시각이군요. 일단 원인에 대한 파악이 잘못되었다고 말씀드립니다.
그래서 나온 다주택자 관련부터 살펴보면
다주택자 세율 강화 기존 2주택자도 세부담 기존200%->300%로 상향

다주택자 10년이상 장기보유시 내년6월까지 양도세율 6개월간 유해하겠다.
=> 한시적으로 봐줄테니 매물좀 풀어서 공급좀 늘려달라 이말입니다.

다주택자 자금출처 세무조사 전담팀을 만들어 조사를 강화하겠다.
=>증여하다 걸리거나 부모가 집사주면 세금 왕창물리겠다 이말이겠죠.

임대사업자 취득세.재산세 혜택축소

공통적인부분으로 살펴보면
종합부동산세 세율 인상

양도세 2년미만 세율인상

바로 전세주지 말고 실거주 2년이상 무조건해라

분양권도 앞으로 주택수에 포함

시가 15억이상 주택 대출금지

9억이상 고가주택 구입시 기존에 전세대출을 받은사람은 전세대출 회수

분양가 상한제 적용기간및 지역확대 => 이부분은 동작 과천등이 빠지는등 초기지정시에 문제가 많았기에 당연한 결과라고 보여집니다.

공급부분을 해소 하겠다고 나온 대책입니다.
주택사업승인 최대한 앞당기겠다.=> 분양가 상한제 적용받기전에 빨리 지어서 공급좀 늘려라. 이말입니다.

가로주택정비사업 해택을 주겠다.
가로주택정비사업이란 쉽게 얘기하면 임대주택을 짓는 대신 용적률 인센티브를 주는것이라 할수 있는데
기존 주택과 조망권 일조권 문제로 쉽지는 않은 문제가 있습니다.

홍남기 부총리 발표내용을 보면 대충이러한거 같습니다.

여기서 부터 제 생각을 말해보면 가장큰 문제는
규제만 강화한것이지 역시 기존 정책의 답습일 뿐 큰틀은 바낀것이 없다는 것입니다.
한정된 토지라고 하더라도 경제의 기본원칙인 수요와 공급의 원칙을 벋어날수 없다는 것이고
민간주택 분양가상한제 강화는 이 부동산 광풍의 공급부족 리스크를 가중시킬 뿐입니다.
실거주자가 분상제 해택을 볼거처럼 얘기하지만 현 부동산 상승은 분상제가 야기한 공급부족 우려에서
청약 광풍과 함께 기인하는 것입니다.

어떤분들은 보유세를 증가해야 한다. 방향성은 보유세 증가가 맞습니다.
부동산 세금중 보유세만 올리고 취등록세,양도세등 거래세를 기존에서 묶던가 강화할경우 사실상 매물의 실종을 불러오게 됩니다.
부동산 전체 세금에서 보유세 증가분 만큼 거래세 인하가 뒤따라야 매물 실종사태를 막을수 있는것입니다.
또한 보유세 강화하면 집값이 하락한다고 생각하시는분들에게 말씀드리면 양도세가 강화되어 있는 현시점에서 보유세 강화는 집주인의 세입자에게 전월세 상승 세금전가로 이어진다는 것도 아셔야 합니다. 전월세가 올라가면 당연히 집값은 올라갑니다. 떨어질수가 없는 구조입니다.

그럼 집값을 잡는것은 불가능 합니까? 라고 누가 저에게 물어본다면
결국 공급을 늘리는길에 해답이 있고
전국 주택보급율 103%일때 서울같이 96%수준인 공급부족지역은
공급말고는 해답이 없는것입니다.

일단 두가지 정도 생각해볼수 있을거 같습니다.

첫째는 해당지역의 난개발이죠. 그러나 도시계획 자체부터를 뭉게는 일이기에 바람직하지도 안을뿐더러 주민 반대가 극심하겠죠.

두번째는 거래세와 보유세의 지역별 차등적용입니다.
단 보유세분만큼 거래세 인하가 같이 따라가야 한다는 전제가 붙습니다.
부동산 전체 세금을 100이라 볼때 거래세가 50 보유세가 50이라면
투기과열지구등 등급을 정해 거래세 30 보유세 70 으로 조정이 가능하다는 것이죠.
그래야 팔고 나갈사람 빠르게 나가고 매물증가 및 가격하락이 올수 있습니다.
반대로 농어촌지역이나 장기보유나 노인등에 해택을 정해 보유세 감면정책까지 동시사용 할경우
거주할 필요성도 없는데 비싼 보유세를 부담하면서 인플라 좋은 지역에 사는것이 합리적인가를 생각해 보겠지요.

결국 하고 싶은 말은 민간주택 분양가 상한제 폐지 규제완화
세금인상 없는 세수 개편입니다.
최대한 정부는 시장에 개입을 하지 않으며 할수 있는 방법을 강구해야 할것입니다.

토끼를 사냥할때 위에서 아래로 몰아가고
굴에 들어가면 도망갈 구멍은 열어두고 불을 지펴야 잡을수 있는것입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미쳤미쳤어 19-12-16 20:43
   
얼추 동의하나 거래세나 양도세 인하하면 주식 단타처럼 장난질 심해질 우려가 있음!!

그래서 거래세나 양도세 인하 기간을 적절히 잡아야함!!
MDPS 19-12-20 19:25
   
아파트값 잡을수 있는 방법 있어요
시중 통화량을 매년 동결하면 되죠
부동산값이 오르는 이유는 통화량 팽창 때문입니다
정부에서 통화량 동결하면 해결 됩니다
 
 
Total 8,62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35284
8479 [과학/기술] 한국의 우월한 초격차 기술력에 전세계 모든 기업들이 … (1) 경상도마미 01-19 5815
8478 [잡담] 일베.일뽕 뻑갈 엔화실상 (5) 도다리 01-19 4606
8477 [잡담] 한국의 심각한 고령화 저출산 문제 중국과 비교. (16) someak 01-18 3198
8476 [기타경제] 세계 TOP30 부자나라 현황 (2019년) (7) 스크레치 01-18 5243
8475 [기타경제] 韓조선 3년 연속 세계1위 노린다...반도체처럼 LNG船도 … (15) 스크레치 01-18 2698
8474 [기타경제] 日불매가 햇반 0.1% 원료 바꿨다 (10) 스크레치 01-18 3864
8473 [전기/전자] 삼성 "마이크로 LED TV 300만원대에 내놓을 것" (11) 스크레치 01-18 3005
8472 [전기/전자] 中BOE 수율 부진… 모토로라 레이저 폴더블 출시 연기 불… (9) 스크레치 01-18 2681
8471 [잡담] 한국은 못만드는 초고부가가치 선박에 중국도전 (41) TTTTTTT 01-18 5452
8470 [기타경제] 삼성重, 러시아 쇄빙LNG선 10척 수주 유력 (5) 귀요미지훈 01-18 2469
8469 [자동차] 폭스바겐, 중국 3위 배터리업체 지분 20% 매입 (2) 귀요미지훈 01-18 1968
8468 [기타경제] 한국은행, 기준금리 1.25% 동결..그 배경은? (1) 귀요미지훈 01-18 719
8467 [기타경제] 세계 10대 경제대국 현황 (17) 스크레치 01-18 5839
8466 [전기/전자] 삼성전자 폴더블폰 베트남서 만든다 (8) 스크레치 01-17 4882
8465 [기타경제] LS전선아시아, 동남아에서 역대 최대 실적 달성 (4) 귀요미지훈 01-17 2174
8464 [자동차] 닛산, 르노와 결별 움직임 (21) 귀요미지훈 01-17 3606
8463 [과학/기술] 삼성전자, 지난해 미국 특허 2위·LG전자 6위 (6) 귀요미지훈 01-17 1881
8462 [기타경제] 현대중공업, 그리스 원유운반선 2척 수주 (2) 귀요미지훈 01-17 954
8461 [전기/전자] 동진쎄미켐 '日규제 맞서 국산화' 포토레지스트 … (6) 스크레치 01-17 3367
8460 [자동차] '아우라·카니발'로 인도 시장 넓히는 현대·기아… (2) 스크레치 01-17 1431
8459 [자동차] 볼보, 美 배터리팩 조립공장 건설…LG화학 '함박웃음&… (10) 귀요미지훈 01-17 2552
8458 [과학/기술] 삼성중공업, '암모니아 연료' 추진 선박 계약 (3) 귀요미지훈 01-17 1874
8457 [기타경제] 엑슨모빌, 삼성중공업에 LNG운반선 14척 예약 (1) 귀요미지훈 01-17 1692
8456 [기타경제] 카타르, 중국 방문…LNG선 건조 가능성 타진 (5) 귀요미지훈 01-17 3010
8455 [자동차] "현대차도 놀랐다"…출격 첫날 1.5만대 계약.. 제네시스 GV (6) 스크레치 01-17 253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