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9-11-21 16:20
[기타경제] [2019년 3/4분기] 가계동향조사(소득부문)
 글쓴이 : 트랙터
조회 : 915  


스냅10.jpg

파란박스는 분위별 최고
빨간박스는 분위별 최저

참고하세요  >> 가구소득의 종류 <<


오늘 청와대 대변인 발표도 있었지만 보이는대로 말씀드리면
증감률만 따지면 소득격차가 줄었다. 그러나 좀더 내용을 보면 암담하다.

1분위의 근로소득은 줄었다. 중간층의 3분위, 4분위가 가장큰 근로소득을 얻었다.

5분위의 사업소득이 가장크게 줄었다. 2분위의 경우 사업소득이 가장크게 증가했다.

1분위의 재산소득은 크게 감소했다. 5분위의 재산소득은 크게 증가했다.

5분위의 이전소득이 가장 높다. 2분위의 이전소득이 가장 낮다.
이전소득은 정부나 기업으로부터 받는 수입. 보조금, 보험금, 연금등이 포함되는데
5분위가 가장 높다는 것은 이해 가능하지만 2분위가 가장 어려운것은 문제
어렵기는 최하위 1분위와 마찮가지일텐데 소외당하는 형국

5분위 사업소득 감소가 1분위와 소득증감 격차를 줄여주는 효과로 보인다가 개인적 해석임.
다음에 나올 다른 조사지표를 가지고 경기침체 측면을 따져봐야 할것임.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자유생각 19-11-21 17:48
   
1분위의 근로소득은 줄었지만 이전소득은 상당히 증가한 것으로 보아
노령화의 영향이 큰 것으로 보임. 즉 기초연금을 수령하는 저소득
노인층이 1분위 소득자로 편입되고 있다고 봐야 할 듯. 정부에서도
노인일자리 증가 정책은 계속 시행하겠지만, 현실적으로 인구구조 변화
자체를 커버하기는 어려움.

2분위 이전소득이 낮은 것은 2분위 가구주 평균연령이 53.2세로 아직
연금수령의 대상이 되기에는 부족하다는 점이 주요 원인으로 보이고,
근로소득 보다 사업소득이 높다는 점은 노동시장에서 밀려난 자영업자
비중이 높다고 봐야 할 듯. 그만큼 영세자영업자들이 많다는 뜻이기도
하고 노동자들의 고용상태가 불안정하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도 있으니
세부적 분석을 통해 적절한 지원과 규제를 할 필요가 있음.

그리고 전체적으로 소득규모 자체는 GDP 증가율 보다 높은 수준으로
증가했다는 점에서, 5분위 사업소득 감소 때문에 소득격차가 줄었다는
해석은 통계 전체가 아닌 특정한 일부만 따서 과도하게 의미부여를 한
걸로 보임.

표의 내용은 글자 그대로 5분위 보다 1분위 소득이 훨씬 많이 늘어나서
통계적으로 소득격차가 줄었다는 드라이한 결론을 제외하면 나머지는
어차피 추측의 영역임. 특히 분위 별 통계의 경우 고소득자 그룹은 극소수
재벌급 0.1%의 상황이 평균에 과다대표되는 문제가 있어서 해석할 때
조심해야 할 필요가 있음.
 
 
Total 8,61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35066
8361 [과학/기술] 국내기업, '소니 독점' 이미지센서 드라이버 IC 국… (8) 귀요미지훈 12-24 5087
8360 [금융] 인도네시아, 은행법 개정해 한국 금융투자 유인 (5) 귀요미지훈 12-23 2920
8359 [금융] 국세청과 윤석금의 39억 세금횡령 및 106억 , 1,360억 탈세 (2) 정발남 12-23 2181
8358 [기타경제] (헝가리언론) 한국기업들, 1만명이 넘는 헝가리인 고용 (14) 귀요미지훈 12-23 6737
8357 [기타경제] (헝가리언론) 헝가리 투자에 적극적인 한국기업들 (4) 귀요미지훈 12-23 3606
8356 [기타경제] 부산MBC) 빅캐리어 2부 상승(Win-Win) 우리가 잠든 순간에도 … 너를나를 12-22 1339
8355 [전기/전자] 삼성 스마트폰1위? 영업이익/전체매출 애플이 66% 독식 (13) 조지아나 12-22 3983
8354 [전기/전자] 中 배터리사 옵티멈나노 파산 신청..업계 재편 본격화 (12) draw 12-22 4680
8353 [과학/기술] 항공우주산업 국가투자실태 비교자료 (8) rozenia 12-22 3015
8352 [과학/기술] 세계 인공위성보유 수준 (5) rozenia 12-22 5873
8351 [과학/기술] 세계 슈퍼컴 美·中 2강 체제···韓 누리온 14위 (3) rozenia 12-22 3588
8350 [기타경제] 최대 규모 경제사절단과 함께 방한한 스웨덴 총리 (14) 냐웅이앞발 12-19 10168
8349 [기타경제] 정부, 2020년 수출 지원안 주요내용 (3) 귀요미지훈 12-19 2739
8348 [기타경제] 정부, 2020년 2.4% 성장 전망 (4) 귀요미지훈 12-19 1918
8347 [기타경제] 거꾸로 경영 포스코 (2) 이진설 12-19 3159
8346 [기타경제] 현대重그룹, LNG운반선 6척, 셔틀탱커 3척 수주 (3) 귀요미지훈 12-19 1942
8345 [기타경제] 국내기업, 인도네시아 상수도사업, 정유시설 사업 참여 (1) 귀요미지훈 12-19 1845
8344 [기타경제] GS건설...뒷퉁수 (3) 이진설 12-19 5110
8343 [전기/전자] 일본이 두려워했던 한국의 폭발적인 경제성장이 시작된 … (30) 하루두루 12-18 11784
8342 [기타경제] 아이폰에 공급된 LG 부품에서 불량발생? (유언비어 양산… (15) 독산 12-18 6015
8341 [금융] 법원개혁이 필요한 이유 : 윤석금과 김승유, 고의부도와 … (1) 정발남 12-18 1507
8340 [부동산] 60만명에 3.3조..사상 최대 '종부세 폭탄' (11) 대팔이 12-18 4474
8339 [금융] 자금난에 휘청이는 중국 반도체 굴기…무리한 투자 부작… (12) 조지아나 12-17 7266
8338 [기타경제] '최악 침체' 獨 제조업, 2020년 말까지 독일성장 걸… (8) 귀요미지훈 12-17 5016
8337 [기타경제] 대우조선, LPG 운반선 2척 수주 (5) 귀요미지훈 12-17 1972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