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9-11-13 11:54
[기타경제] EU, 현대重· 아람코 '선박엔진 합작사' 승인 (1편)
 글쓴이 : 귀요미지훈
조회 : 3,367  

유럽연합집행위원회(EC)는 11일(현지시간) 현대중공업과 사우디 아라비아의 개발업체 'SADCO'와의 선박 엔진 제작 및 A/S 합작사 설립안을 승인했다. 

---------------------------------------


현대중공업과 사우디가 왠 '선박엔진' 합작사냐? 
의아해 하시는 분도 계실것 같아
그 배경에 대해 설명을 좀 적어보겠습니다.


사우디는 원유판매에 의존한 경제구조에서 벗어나기 위해
2016년 사우디비전2030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이 계획에는 스마트시티, 관광, 신에너지, 방위사업 등 다양한 내용들이 있습니다.


이 계획의 핵심은
사우디 국영기업인 '아람코'의 기업공개를 통해 투자자금을 확보하고
이 자금을 기반으로 해외의 기술지원과 협조를 얻어 비석유부문 경제를
키운다는 것입니다.
지난 6월에 사우디아라비아의 실세인 빈 살만 왕세자가
한국에 와서 우리 정부 및 국내 기업들과 여러분야에서 MOU를 체결한 배경이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사우디비전2030 계획 중에는 석유가스 부문의 현지화를 75%까지
끌어올려 석유화학부문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것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기존의 원유 탐사, 시추, 생산(업스트림) 중심에서
저장, 운송(미드스트림)과 정제, 유통(다운스트림)까지 
석유화학산업 전반으로 역량을 강화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미드스트림, 다운스트림까지 사업을 확장하려면
사우디에는 없는 해외의 해양플랜트, 조선, 종합석유화학 업체들과의 협력이 필요합니다.
현재 사우디는 2020년 완공을 목표로 라스 알카이르 지역에
대형 조선소를 건설 중에 있고 선박엔진을 제작할 회사도 설립 중에 있는데
이 두 가지 사업 모두에 전세계 조선 1위이자 전세계 선박엔진 제조 1위인
현대중공업이 주주이자 동시에 기술 파트너로서 개입되어 있습니다.


조선, 해양플랜트, 선박엔진 사업을 위한 사우디-한국 합작기업인 
IMI(International Maritime Industries)의 지분 20%와
선박엔진 합작사의 지분 30%를 현대중공업이 보유하고 있습니다.
<EU, 현대重·아람코 '엔진 합작사' 승인> 기사가 나온 배경입니다. 


이 외에도 사우디는 비전2030을 위해 경제 뿐만 아니라 방위사업까지
다방면에서 한국의 협력을 원하며 현재 하나씩 진행이 되고 있습니다.
좀 더 세부적인 협력내용과 진행상황은 다음글에서 쓰겠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귀요미지훈 19-11-13 12:10
   
잉옹잉옹 19-11-13 12:35
   
근데 사우디가 현대 엔진 받아 먹을만한 기본 기술이 있나요
     
귀요미지훈 19-11-13 13:31
   
구체적으로 어떻게 엔진사업을 펼칠진 모르겠으나
아마도 현대중공업이 핵심부품들을 제공하고 사우디는 부품을 조립하여 완제품을 만들거나
현대중공업이 설계해주면 사우디는 저사양, 소형 엔진을 만드는 것부터 시작하지 않겠나 생각이 듭니다.
대형, 고사양 엔진은 현대중공업거를 가져다 쓰겠지요.
루이14 19-11-13 12:36
   
근데 왜 EU가 승인해요??
     
글로벌셀러 19-11-13 12:59
   
독과점관련으로 합병이나 합작의 경우 관련국들이 승인해야 합니다.
     
귀요미지훈 19-11-13 13:19
   
일정규모 이상의 합작이나 기업결합시에는
당사국 뿐만 아니라 다른 이해당사국들의 승인을 받아야 합니다.
그들의 법에 맞는지, 공정경쟁을 해치지 않는지 등을 검토합니다.
핀란드가 노르웨이 해양사업체를 인수할 때도 한국에 승인을 요청했었고
퀄컴이 네델란드 NXP를 인수하려 했을 때도 한국에 승인 요청을 했었습니다.
(결국 중국의 반대로 인수 무산)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해양을 인수하는데 EU, 미국, 일본, 중국 등에
승인을 요청한 것도 같은 맥락입니다.
     
허투루 19-11-13 17:07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합병도 eu 중국 일본 카자흐스탄에서 독과점 여부등의 승인을 받아야 가능합니다.
     
테스크포스 19-11-13 18:21
   
우리가 생각하는것 이상으로 글로벌체인은 굉장히 촘촘하다는 뜻이죠
흐흫흫 19-11-13 21:34
   
사우디에 엔진기술? 자전거도 아랍인 스스로는 못만들텐데..외국인 데려다가 니가 전수받아라 이러겠지요.
frogdog 19-11-14 20:02
   
우리는 주는거 잘받아먹고 이익만 내면 됩니다

수백조나 쌓아논 사우디인데 현대중공업은 앞으로 망할일 절때 없음

이것을 깃점으로 우리의 수출확대를 아랍쪽으로도 넓혀 나갈수 있는 계기가 되겠군요
 
 
Total 9,87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44814
9876 [전기/전자] 中전문가 "반도체 원폭만큼 중요" (25) 스크레치 09-19 5634
9875 [자동차] 현대기아 세계3위 전기차 점유율 기록 (2020년 1~7월 누적) (20) 스크레치 09-18 5561
9874 [전기/전자] 삼성은 탈중국 LG는 미적미적...이유는? (29) 스크레치 09-18 6557
9873 [전기/전자] 눈치보는 中 SMIC 美 화웨이 규제 준수 (2) 스크레치 09-18 3442
9872 [기타경제] ‘K-건설’ 신기술의 힘...日 열도 첫 상륙 (5) 스크레치 09-18 4714
9871 [전기/전자] "40억 원 투자했는데"..네이버에 빼앗긴 상표? (5) 일반시민 09-17 3575
9870 [자동차] 스위스로 수출된 현대 수소트럭에 제기된 불만들?? (15) 일반시민 09-17 4845
9869 [전기/전자] 삼성 3Q영업익 11조 넘긴다..반도체 이어 스마트폰 가세 (8) 스크레치 09-17 3060
9868 [기타경제] 바보야, 문제는 경상수지와 이자비용이야! (1) ssak 09-17 1881
9867 [기타경제] OECD 韓 부동의 1위 경제성장률 예상 (22) 스크레치 09-17 5095
9866 [자동차] 베트남 홀린 현대차 '日텃밭' 아세안 노린다 (9) 스크레치 09-17 3895
9865 [전기/전자] 美, 한국에 “中5G장비 사용 말라”... (22) 스쿨즈건0 09-17 5805
9864 [기타경제] 현대삼호중, LNG추진 초대형 컨테이너선 세계 첫 인도 (2) sasimigosu 09-17 3144
9863 [자동차] 현대차, 수소연료전지 유럽 첫 수출...'비(非)자동차 … (2) BTJIMIN 09-16 3678
9862 [전기/전자] [속보]삼성 세계최초, 최소 곡률 폴더블 OLED 상용화 성공 (15) 스크레치 09-16 8880
9861 [자동차] 글로벌 효자 부상한 韓 자동차 시장..수입차 마케팅 경쟁… (2) 스크레치 09-16 4439
9860 [전기/전자] LG폰 '환골탈태' 서막..날개 펼친 'LG 윙' Z… (9) 스크레치 09-16 3975
9859 [전기/전자] 엔비디아, "삼성·퀄컴 SoC IP 문제없어…ARM 독립성 유지" (9) 스크레치 09-16 3094
9858 [기타경제] 화웨이 사태로 국내부품 중소기업들도 문제네요 (7) darkbryan 09-16 3350
9857 [기타경제] 韓 세계 '살기 좋은나라' 순위 17위.."2014년 이후 … (15) 스크레치 09-15 3175
9856 [전기/전자] 화웨이제재 中이 걱정하는 3대 '최악의 시나리오' (10) 스크레치 09-15 5039
9855 [전기/전자] LG디스플레이, 美 상무부 '화웨이 수출' 특별허가 … (9) 셀시노스 09-15 3868
9854 [전기/전자] 삼성전자 日소니와 초미세 무한경쟁 나섰다 (7) 스크레치 09-15 4025
9853 [전기/전자] 삼성 보고있나..롤러블폰 출시 깜짝 예고한 LG (16) 스크레치 09-15 4106
9852 [자동차] 현대차 베트남 완전접수…토요타 격차 더 벌려 (8) 스크레치 09-15 467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