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9-11-13 11:54
[기타경제] EU, 현대重· 아람코 '선박엔진 합작사' 승인 (1편)
 글쓴이 : 귀요미지훈
조회 : 3,108  

유럽연합집행위원회(EC)는 11일(현지시간) 현대중공업과 사우디 아라비아의 개발업체 'SADCO'와의 선박 엔진 제작 및 A/S 합작사 설립안을 승인했다. 

---------------------------------------


현대중공업과 사우디가 왠 '선박엔진' 합작사냐? 
의아해 하시는 분도 계실것 같아
그 배경에 대해 설명을 좀 적어보겠습니다.


사우디는 원유판매에 의존한 경제구조에서 벗어나기 위해
2016년 사우디비전2030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이 계획에는 스마트시티, 관광, 신에너지, 방위사업 등 다양한 내용들이 있습니다.


이 계획의 핵심은
사우디 국영기업인 '아람코'의 기업공개를 통해 투자자금을 확보하고
이 자금을 기반으로 해외의 기술지원과 협조를 얻어 비석유부문 경제를
키운다는 것입니다.
지난 6월에 사우디아라비아의 실세인 빈 살만 왕세자가
한국에 와서 우리 정부 및 국내 기업들과 여러분야에서 MOU를 체결한 배경이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사우디비전2030 계획 중에는 석유가스 부문의 현지화를 75%까지
끌어올려 석유화학부문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것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기존의 원유 탐사, 시추, 생산(업스트림) 중심에서
저장, 운송(미드스트림)과 정제, 유통(다운스트림)까지 
석유화학산업 전반으로 역량을 강화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미드스트림, 다운스트림까지 사업을 확장하려면
사우디에는 없는 해외의 해양플랜트, 조선, 종합석유화학 업체들과의 협력이 필요합니다.
현재 사우디는 2020년 완공을 목표로 라스 알카이르 지역에
대형 조선소를 건설 중에 있고 선박엔진을 제작할 회사도 설립 중에 있는데
이 두 가지 사업 모두에 전세계 조선 1위이자 전세계 선박엔진 제조 1위인
현대중공업이 주주이자 동시에 기술 파트너로서 개입되어 있습니다.


조선, 해양플랜트, 선박엔진 사업을 위한 사우디-한국 합작기업인 
IMI(International Maritime Industries)의 지분 20%와
선박엔진 합작사의 지분 30%를 현대중공업이 보유하고 있습니다.
<EU, 현대重·아람코 '엔진 합작사' 승인> 기사가 나온 배경입니다. 


이 외에도 사우디는 비전2030을 위해 경제 뿐만 아니라 방위사업까지
다방면에서 한국의 협력을 원하며 현재 하나씩 진행이 되고 있습니다.
좀 더 세부적인 협력내용과 진행상황은 다음글에서 쓰겠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귀요미지훈 19-11-13 12:10
   
잉옹잉옹 19-11-13 12:35
   
근데 사우디가 현대 엔진 받아 먹을만한 기본 기술이 있나요
     
귀요미지훈 19-11-13 13:31
   
구체적으로 어떻게 엔진사업을 펼칠진 모르겠으나
아마도 현대중공업이 핵심부품들을 제공하고 사우디는 부품을 조립하여 완제품을 만들거나
현대중공업이 설계해주면 사우디는 저사양, 소형 엔진을 만드는 것부터 시작하지 않겠나 생각이 듭니다.
대형, 고사양 엔진은 현대중공업거를 가져다 쓰겠지요.
루이14 19-11-13 12:36
   
근데 왜 EU가 승인해요??
     
글로벌셀러 19-11-13 12:59
   
독과점관련으로 합병이나 합작의 경우 관련국들이 승인해야 합니다.
     
귀요미지훈 19-11-13 13:19
   
일정규모 이상의 합작이나 기업결합시에는
당사국 뿐만 아니라 다른 이해당사국들의 승인을 받아야 합니다.
그들의 법에 맞는지, 공정경쟁을 해치지 않는지 등을 검토합니다.
핀란드가 노르웨이 해양사업체를 인수할 때도 한국에 승인을 요청했었고
퀄컴이 네델란드 NXP를 인수하려 했을 때도 한국에 승인 요청을 했었습니다.
(결국 중국의 반대로 인수 무산)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해양을 인수하는데 EU, 미국, 일본, 중국 등에
승인을 요청한 것도 같은 맥락입니다.
     
허투루 19-11-13 17:07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합병도 eu 중국 일본 카자흐스탄에서 독과점 여부등의 승인을 받아야 가능합니다.
     
테스크포스 19-11-13 18:21
   
우리가 생각하는것 이상으로 글로벌체인은 굉장히 촘촘하다는 뜻이죠
흐흫흫 19-11-13 21:34
   
사우디에 엔진기술? 자전거도 아랍인 스스로는 못만들텐데..외국인 데려다가 니가 전수받아라 이러겠지요.
frogdog 19-11-14 20:02
   
우리는 주는거 잘받아먹고 이익만 내면 됩니다

수백조나 쌓아논 사우디인데 현대중공업은 앞으로 망할일 절때 없음

이것을 깃점으로 우리의 수출확대를 아랍쪽으로도 넓혀 나갈수 있는 계기가 되겠군요
 
 
Total 8,28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32488
8285 [전기/전자] 일본 스마트폰 시장까지 접수하는 한국에 절망하는 일본… (4) 하루두루 10:07 1513
8284 [기타경제] 아베노밐스 경기지수 5.6포인트 대폭락, 일본 대지진 때… (4) 독산 07:25 1395
8283 [기타경제] 외무성문서, 옛 일본군 종군위안부 「사병 70인에 1인」… 독산 07:23 663
8282 [기타경제] 美 '무리한 논리'로 韓 철강에 고율 관세 부과. (11) 스쿨즈건0 12-06 3448
8281 [기타경제] 불매운동에…일본 담배회사, 'KT&G 지분' 팔며 손 … (2) 스쿨즈건0 12-06 1614
8280 [과학/기술] 文정부'벤치마킹' 유럽…'탈원전'서 회군 (12) 조지아나 12-06 2032
8279 [잡담] 디플레이션 걱정 할 필요 없습니다 (8) 부두 12-06 1874
8278 [기타경제] 디플레이션의 입구에서 차갑게 식어가는 한국경제. 왜 … (9) 독산 12-06 2609
8277 [기타경제] 日경산상 "수출규제, 韓 제도 개선되면 재검토 가능" (16) 너를나를 12-05 6032
8276 [기타경제] Jap 규제 속 소재부품 국산화 성공 기업 '수출탑' … (1) 굿잡스 12-05 3443
8275 [잡담] 한국 조선업 20년 호황기가 다시올까? 조선소감독관말에 … (11) 흩어진낙엽 12-05 5409
8274 [기타경제] 일본이 또 군함도 강제노역을 인정하지 않았다 (2) 하루두루 12-05 1108
8273 [기타경제] 日여행 韓관광객 넉달새 75만↓…‘노 재팬’ 계속. (21) 스쿨즈건0 12-04 6332
8272 [기타경제] 韓 신라면의 농심, 일본인 학교 공장 견학 거절… (13) 스쿨즈건0 12-04 5963
8271 [주식] [오늘의 제약이슈] 코오롱생명과학, SK바이오, 신라젠 ㅓㅜㅑ 12-04 1140
8270 [기타경제] LNG선 국산화가 진행이였네요.....기대됩니다... (7) deepblue 12-04 4762
8269 [과학/기술] ''日 불화수소 100년 공든탑 무너진다'' 日 … (24) 냐웅이앞발 12-03 8700
8268 [기타경제] 국내 정유업계, '저유황 선박유' 시장에서 일본 … (12) 귀요미지훈 12-03 4166
8267 [기타경제] '유니클로 제외' 롯데쇼핑 실적 발표, 적자 전환 (17) 귀요미지훈 12-03 4202
8266 [기타경제] 에어서울, 일본내 6개 지점 폐쇄 (3) 귀요미지훈 12-03 2508
8265 [기타경제] 삼성중공업, 내빙(耐氷) 원유운반선 2척 수주 (4) 귀요미지훈 12-02 3998
8264 [잡담] 아베가 연설을 하려고 일어서자 UN이 매몰차게 거부 (5) 하루두루 12-02 5781
8263 [잡담] 수치가 똑같다고 똑같은경제력인가요? (7) 돌아온드론 12-02 2587
8262 [자동차] 인도 자동차 시장 11월 판매 순위(현대2위, 기아4위) (7) 귀요미지훈 12-02 2868
8261 [기타경제] "현대·대우 합병, 경쟁 저해 우려"…싱가포르, 예비심사 … (6) 귀요미지훈 12-02 284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