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9-11-11 18:49
[자동차] 현대차, 첨단 음파기술로 노면소음 잡아
 글쓴이 : 진구와삼숙
조회 : 3,320  

현대차, 첨단 음파기술로 노면소음 잡아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진구와삼숙 19-11-11 18:49
   
무영각 19-11-11 19:24
   
기술이 좋으면 문제없지요
후후후훗 19-11-11 19:50
   
요새 노이즈 캔슬링 이어폰이 유행 하더만... 자동차 하체도 그 기술이 ㅋㅋ
푹찍 19-11-11 20:13
   
렉서스 뒈지는 소리 ㅋ
미데카아 19-11-11 20:58
   
헐~ 하만과. 현대가 삼성과 손 잡은거네요. 야들 오디오도 하만제 잘 안쓰는데 왠일~
대팔이 19-11-11 22:13
   
이거 이미 닛산이 실용화해서 인피니티 적용..
일본자위대가 이 기술을 도입해서 군사용으로도 사용...
     
사토우하루 19-11-11 23:28
   
근거 자료좀...
          
짱아DX 19-11-12 01:51
   
자위대가 군사용으로 사용하지는 모르겠지만, 닛산과 도요타(렉서스 일듯)가 이 기술로 자동차의 소음을 상쇄시키는 것은 고등학교 교과서에 나왔었습니다. 제가 96학번이니 아주 오래된 기술이네요.
               
융융7845 19-11-19 16:42
   
님들이 말하는건 ANC 능동형 '소음' 저감 기술로 규칙적이고 예측가능한 소음을
상쇄시키는 기술
기술 개념적으로 보면 외부의 모든 소음을 감지하고 줄여주는 기술이지만
불규칙한 상황 즉 노면 상태 주행 상황 등에서 발생하는 예측 불가능한 소음은
감지가 힘들어 기술적인 한계로 인해 엔진소음 배기음 기계음 등과 같이
주기적이고 예측 가능한 소음들만 제어됨

현대가 개발한 기술은 RANC 능동형 '노면'소음 저감 기술로 빠른 분석과 감지를
통해서 불규칙한 노면과 주행상태의 소음을 저감시키는 기술임.
이거는 기존에 존재하지 않던 기술이고 현대차가 최초 개발한게 맞음
쥬라기 19-11-11 22:18
   
세계  최초 개발 ,  축하  드립니다
Elan727 19-11-11 23:07
   
미션 세팅이나 확실히 하고 나서 자랑하도록~
iota 19-11-12 02:42
   
괜히 "세계최초.." 라는 단어를 사용해서 부정적인 반응을 불러 일으키네요.

저도 궁금해서 외신들 몇개 찾아보니 기존의 능동형 소음 캔슬링 (ANC) 을 좀더 발전시킨 시스템이더군요.  이미 많은 자동차회사에서 ANC 시스템을 체용하고 있는데, 현대에서 발전시킨 시스템은 기사 내용대로만 나와준다면, 꽤 의미있는 성과라고 생각합니다.

기존의 ANC 시스템은 연속적이고 예측이 가능한 소음들에만 반응했었습니다.  Bose나 Sony의 ANC 헤드폰과 유사한 시스템이죠.  이들 헤드폰들도 연속적인 소음, 백그라운드 소음에만 효력이 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현대가 개발했다고 하는 시스템은 센서와 소음 해석으로 거의 실시간 (0.002/0.009초)으로 반대음파를 발생시키고, 무었보다고 여러가지 다른종류의 소음을 잡아내고, 또 좌석에 맞는 적절한 반대음파를 다르게 발생시키는가 봅니다.  실제로 이렇게 된다면 나름 획기적인 기술인것 같습니다.  실제 제품이 나와보면 알겠죠.

하지만 그놈의 "세계 최초"라는 말은 좀 아껴썻으면 합니다.

아래 링크들은 영문 기사이기는 하지만, 내용이 비슷한걸 보면 아마 현대에서 뿌린 자료를 소스로 하고 있는것 같습니다.
https://leftlanenews.com/hyundai/hyundai-active-road-noise-cancellation/
https://www.carscoops.com/2019/11/hyundai-working-on-active-road-noise-control-technology/
 
 
Total 9,87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44943
9878 [전기/전자] 中화웨이 폴더블폰 출시 무산 (6) 스크레치 12:41 3465
9877 [기타경제] 후쿠시마수산물 수입 압박..한국 수용? (18) 스쿨즈건0 04:24 3584
9876 [전기/전자] 中전문가 "반도체 원폭만큼 중요" (36) 스크레치 09-19 10902
9875 [자동차] 현대기아 세계3위 전기차 점유율 기록 (2020년 1~7월 누적) (20) 스크레치 09-18 6768
9874 [전기/전자] 삼성은 탈중국 LG는 미적미적...이유는? (33) 스크레치 09-18 8052
9873 [전기/전자] 눈치보는 中 SMIC 美 화웨이 규제 준수 (2) 스크레치 09-18 4053
9872 [기타경제] ‘K-건설’ 신기술의 힘...日 열도 첫 상륙 (5) 스크레치 09-18 5575
9871 [전기/전자] "40억 원 투자했는데"..네이버에 빼앗긴 상표? (5) 일반시민 09-17 3996
9870 [자동차] 스위스로 수출된 현대 수소트럭에 제기된 불만들?? (15) 일반시민 09-17 5490
9869 [전기/전자] 삼성 3Q영업익 11조 넘긴다..반도체 이어 스마트폰 가세 (8) 스크레치 09-17 3342
9868 [기타경제] 바보야, 문제는 경상수지와 이자비용이야! (1) ssak 09-17 2120
9867 [기타경제] OECD 韓 부동의 1위 경제성장률 예상 (24) 스크레치 09-17 5384
9866 [자동차] 베트남 홀린 현대차 '日텃밭' 아세안 노린다 (9) 스크레치 09-17 4124
9865 [전기/전자] 美, 한국에 “中5G장비 사용 말라”... (23) 스쿨즈건0 09-17 6090
9864 [기타경제] 현대삼호중, LNG추진 초대형 컨테이너선 세계 첫 인도 (3) sasimigosu 09-17 3310
9863 [자동차] 현대차, 수소연료전지 유럽 첫 수출...'비(非)자동차 … (2) BTJIMIN 09-16 3798
9862 [전기/전자] [속보]삼성 세계최초, 최소 곡률 폴더블 OLED 상용화 성공 (15) 스크레치 09-16 9114
9861 [자동차] 글로벌 효자 부상한 韓 자동차 시장..수입차 마케팅 경쟁… (2) 스크레치 09-16 4580
9860 [전기/전자] LG폰 '환골탈태' 서막..날개 펼친 'LG 윙' Z… (9) 스크레치 09-16 4145
9859 [전기/전자] 엔비디아, "삼성·퀄컴 SoC IP 문제없어…ARM 독립성 유지" (9) 스크레치 09-16 3251
9858 [기타경제] 화웨이 사태로 국내부품 중소기업들도 문제네요 (7) darkbryan 09-16 3487
9857 [기타경제] 韓 세계 '살기 좋은나라' 순위 17위.."2014년 이후 … (16) 스크레치 09-15 3351
9856 [전기/전자] 화웨이제재 中이 걱정하는 3대 '최악의 시나리오' (10) 스크레치 09-15 5235
9855 [전기/전자] LG디스플레이, 美 상무부 '화웨이 수출' 특별허가 … (9) 셀시노스 09-15 4006
9854 [전기/전자] 삼성전자 日소니와 초미세 무한경쟁 나섰다 (7) 스크레치 09-15 419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