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9-11-08 10:14
[기타경제] 해외에서 바라보는 긍정적인 한국 경제 지표
 글쓴이 : 보미왔니
조회 : 2,683  

(1) 세계경제포럼 : 국가경쟁력 순위 작년보다 2단계 오른 13위

여러분이 잘 아시듯 세계경제포럼(WEF)에서는 해마다 세계 각국의 국가경쟁력을 측정해 그 순위를 발표하고 있습니다.
국제기구와 각국 정부 통계, 그리고 기업 CEO 대상 설문조사 등에 기초해 그 순위를 매긴하고 합니다.
지난 10월에 발표된 올해의 국가경쟁력 순위를 보면 한국이 지난해보다 2단계 오른 13위를 차지했다고 합니다.

보수언론들은 현 정부가 들어서면서 우리 경제가 거의 궤멸 직전의 위험한 상태에 빠진 듯 난리를 떱니다.
그런데 세계경제포럼에서 작성한 국가경쟁력 순위는 계속 상승해 왔습니다.
2017년 17위, 2018년 15위였던 것이 2019년에는 13위로 상승해 왔으니까요.
그렇다면 세계경제포럼은 현실을 전혀 모르는 바보들의 집단이라는 말인가요?

(2) 스탠더드앤드푸어사(S&P) : 한국 국가신용등급 AA 유지

국제 신용평가사 S&P는 한국의 신용등급을 기존과 같이 AA로 평가했습니다.
그 근거로 최근의 한국 경제 성장세가 다른 고소득국가보다 탄탄하다는 점을 들었습니다.
보수언론은 우리나라 성장률이 2% 아래로 떨어지게 생겼다고 난리를 떠는데, S&P사는 왜 그런 말을 하고 있을까요?

궁금하게 생각되면 Economist지에 실린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한 번 읽어 보세요.
2019년 전망치를 보면 미국 2.2%, 일본 1.0%, 영국 1.1%, 캐나다 1.6%, 유로지역 1.3%입니다.
우리가 세계 최강 경제대국이라고 생각하는 독일은 불과 0.5%에 지나지 않구요.

우리와 비슷한 처지에 있는 동아시아의 네 마리 용도 비슷한 처지입니다.
홍콩 0.5%, 싱가포르 0.7%의 낮은 성장률을 보이고 있으니까요.
예외적으로 타이완이 상대적으로 높은데, 이것도 불과 2.4%에 지나지 않습니다.
현 정부의 경제정책이 성공적이라고 생각하는 건 아니지만, 지금의 상황에서 2% 내외의 성장률을 갖고 너무 심하게 시비를 거는 건 볼성사나운 일입니다.

(3) New York 시장 : 한국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5년물) 27bp로
2008년 이래 최저수준


어제 퇴근길에 라디오 뉴스에서 이 소식을 들었는데 오늘 아침 신문을 보니 거의 보도가 되지 않았더군요.
CDS 프리미엄이란 어떤 국가가 발행한 채권원금이 상환되지 못할 경우에 대비한 보험료 성격의 수수료를 뜻합니다.
따라서 국가부도의 위험이 클수록 이 프리미엄이 더 높은 수준으로 올라가기 마련입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가 발생했을 때 한국의 프리미엄은 무려 669bp나 되는 수준이었습니다.
그 후 지속적인 하락세를 보이다가 최근 27bp라는 최저치를 기록하게 된 것입니다.
그만큼 우리 경제에 대한 해외신인도가 높아졌음을 의미하는데, 국내 경기 부진에도 불구하고 아직은 한국경제의 기초체력이 탄탄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셈입니다.

(4) 세계은행(World Bank) : 한국 세계에서 다섯 번째로 기업하기 좋은 나라

세계은행이 발행한 “2020년 기업환경평가”에서 평가 대상이 된 190개국 중 우리나라가 5위라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2010년 16위이던 것이 2014년 5위로 올랐고, 그 뒤 계속 5위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난 것입니다.
기업하는 사람의 천국처럼 자주 인용되는 미국이 6위, 독일 22위 그리고 일본이 29위입니다.




일본 진짜 망한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눈팅중 19-11-08 18:49
   
지정학적 불리함이 긍정적인 요소에서 -를 추가하는 것으로 작용 합니다.
북한 리스크를 제거하면 신용도는 트리플A- 까지도 가능했을 나라입니다.
그 신용도를 기초로 더 가치가 있는 나라로 인식되고 있을 나라인데.
아쉽고 안타까운 일입니다.
개 거지같은 주변국들로 인해 날개를 제대로 펴 본일이 없으니
 
 
Total 8,51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34115
8361 [과학/기술] 국내기업, '소니 독점' 이미지센서 드라이버 IC 국… (8) 귀요미지훈 12-24 5014
8360 [금융] 인도네시아, 은행법 개정해 한국 금융투자 유인 (5) 귀요미지훈 12-23 2858
8359 [금융] 국세청과 윤석금의 39억 세금횡령 및 106억 , 1,360억 탈세 (2) 정발남 12-23 2131
8358 [기타경제] (헝가리언론) 한국기업들, 1만명이 넘는 헝가리인 고용 (14) 귀요미지훈 12-23 6608
8357 [기타경제] (헝가리언론) 헝가리 투자에 적극적인 한국기업들 (4) 귀요미지훈 12-23 3527
8356 [기타경제] 부산MBC) 빅캐리어 2부 상승(Win-Win) 우리가 잠든 순간에도 … 너를나를 12-22 1297
8355 [전기/전자] 삼성 스마트폰1위? 영업이익/전체매출 애플이 66% 독식 (13) 조지아나 12-22 3924
8354 [전기/전자] 中 배터리사 옵티멈나노 파산 신청..업계 재편 본격화 (12) draw 12-22 4605
8353 [과학/기술] 항공우주산업 국가투자실태 비교자료 (8) rozenia 12-22 2963
8352 [과학/기술] 세계 인공위성보유 수준 (5) rozenia 12-22 5777
8351 [과학/기술] 세계 슈퍼컴 美·中 2강 체제···韓 누리온 14위 (3) rozenia 12-22 3508
8350 [기타경제] 최대 규모 경제사절단과 함께 방한한 스웨덴 총리 (14) 냐웅이앞발 12-19 10086
8349 [기타경제] 정부, 2020년 수출 지원안 주요내용 (3) 귀요미지훈 12-19 2696
8348 [기타경제] 정부, 2020년 2.4% 성장 전망 (4) 귀요미지훈 12-19 1882
8347 [기타경제] 거꾸로 경영 포스코 (2) 이진설 12-19 3110
8346 [기타경제] 현대重그룹, LNG운반선 6척, 셔틀탱커 3척 수주 (3) 귀요미지훈 12-19 1917
8345 [기타경제] 국내기업, 인도네시아 상수도사업, 정유시설 사업 참여 (1) 귀요미지훈 12-19 1825
8344 [기타경제] GS건설...뒷퉁수 (3) 이진설 12-19 5075
8343 [전기/전자] 일본이 두려워했던 한국의 폭발적인 경제성장이 시작된 … (30) 하루두루 12-18 11624
8342 [기타경제] 아이폰에 공급된 LG 부품에서 불량발생? (유언비어 양산… (15) 독산 12-18 5919
8341 [금융] 법원개혁이 필요한 이유 : 윤석금과 김승유, 고의부도와 … (1) 정발남 12-18 1450
8340 [부동산] 60만명에 3.3조..사상 최대 '종부세 폭탄' (11) 대팔이 12-18 4410
8339 [금융] 자금난에 휘청이는 중국 반도체 굴기…무리한 투자 부작… (12) 조지아나 12-17 7185
8338 [기타경제] '최악 침체' 獨 제조업, 2020년 말까지 독일성장 걸… (8) 귀요미지훈 12-17 4944
8337 [기타경제] 대우조선, LPG 운반선 2척 수주 (5) 귀요미지훈 12-17 194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