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9-10-29 14:08
[기타경제] 3분기 항공여객 단일 분기 최고
 글쓴이 : 귀요미지훈
조회 : 3,813  

- 3분기 항공이용객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4% 증가한 3천123만명
- 단일 분기별 실적 가운데 최고
- 국제선 여행객은 2천291만명으로 4.8% 증가, 국내선 여행객은 832만명으로 3.2% 증가
- 지역별로는 중국·아시아·미주·유럽·기타 지역 노선에서 증가
- 일본·대양주 노선은 감소
- 일본 노선 여객은 작년 3분기보다 14.6% 감소. 9월 실적만 떼어놓고 보면 36.3% 감소


----------------------------------

한쪽에서는 경제 망했다고 난리던데....실제론 내외국인 여행객이 늘었다네요.

일본 노선의 경우, 최근 일본인들의 한국방문이 늘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일본방문 한국관광객 수 감소는 저 수치들보다 훨씬 클 듯 싶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귀요미지훈 19-10-29 14:09
   
gigjag 19-10-29 15:32
   
이명박 정권 시절 자가용 타고 놀러 가는 사람 많고, 비행기 타고 놀러 가는 사람 많다고 경기 안 좋다는 것을 애써 부정하던 것과 같은 논리입니다.

항공기 회사가 망하지 않는 한 그들은 끊임없이 비행기를 날립니다. 왜 국외관광은 늘고 국내관광은 늘지 않습니까? 어찌보면 국내에는 비행기 타고 놀러갈 곳이 없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중국 막히면, 일본으로 가고, 일본 막히면 동남아 늘리는 거죠. 항공업계가 관광업계 가장 갑의 위치에 있습니다. 비행기 안 보내 주면 현지 호텔이고 각종 편의 시설이고 다 끝장입니다. 일본 지자체에서 특별히 항공회사 찾아다니며 로비를 하는 이유가 있습니다.

비행기가 가면 관광회사에 알아서 모객하는 거죠. 할인 팍팍해서 가격도 잘 맞춰 줍니다. 좌석 비운 것보다 채운 것이 낫고, 세워 두는 것보다 날려야 비행기 임대료를 낼 수 있는 거죠.

하지만 저가항공사의 작은 비행기는 장거리 항로 구성에 애를 먹고 있는 것 같습니다.

다시 돌아가서 경제 안 좋은 것은 수치가 말해 주기 때문에 이론의 여지가 없습니다. 경제성장이 2%, 40조가 안 되는데 벌써 50조 재정적자가 민간부문의 추락을 말해 주고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한국 경제가 위중한 상황에 있다고 시인했습니다.
     
귀요미지훈 19-10-29 19:28
   
왜 국외관광은 늘고 국내관광은 늘지 않냐구요?

국내선 여행객은 832만명으로 3.2% 증가

...라고 본문에 나옵니다.

그리고

경제가 좋다는 말은 한 적도 없습니다.

일각에서 앵무새처럼 경제 망했다..라고 하는 걸 언급했을 뿐입니다.

글 내용을 제대로 읽지도 않고 댓글을 쓰시는 모양입니다.


그리고 글로벌 불황이라 경기 좋다는 나라 아무데도 없습니다.

있으면 한 번 소개 부탁합니다.

개발도상국, 선진국 할 것 없이 죄다 시간이 갈 수록 성장률 전망치가 꺾이고 있습니다.

그래도 우리나라는 선진 경제권에서 미국, 스페인과 함께 올해 예상 성장률 최상위 3개 나라 중 하나입니다.


우리 경제가 위중한 정도면

올해 0%대로 내려앉은 독일 포함 우리보다 성장률 훨씬 낮은 다른 많은 선진 경제권 국가들,

개발도상국임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 성장률과 엇비슷한 태국 ,

불과 10년전에 14% 이상 성장하다 이제 5%대 성장률을 앞두고 있는

중국같은 개발도상국은 위중한 정도를 넘어 망했다고 봐야하는건가요?


경제에 대한 평가를 하실 때는

내부의 구조적 문제에 기인한 것인지 글로벌한 외부변수에 기인한 것인지

단순히 우리의 기대치 대비 그렇다는 것인지 상대적으로 그렇다는것인지

좀 포괄적으로 다각적으로 보시길 권합니다.
     
할게없음 19-10-29 19:55
   
경제가 힘든건 맞죠 근데 그건 문재인 대통령 탓이 아니고 미중무역분쟁으로 인한거에요 호도하지 맙시다. 이명박 대통령때 세계경제위기탓 했지 이명박 대통령이 본인 탓 하던가요?
새콤한농약 19-10-29 17:02
   
경제 망한다고 한 기레기색휘들 모조리 대가리 박아..
fymm 19-10-30 17:34
   
한국기레기들이 같은신문방송에  모순기사 수두룩
유일구화 19-10-31 00:11
   
쑥쑥
 
 
Total 10,58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52901
10487 [과학/기술] SKT-삼성전자, 차세대 클라우드 코어망 개발 (3) 카카로니 11-22 4075
10486 [전기/전자] 日언론 탄식 약진하는 韓 "아이폰12 부품 비중" 1위 (24) 스크레치 11-22 6178
10485 [기타경제] 中·日…전기차 K-배터리 아성에 도전장.. (4) 스쿨즈건0 11-22 2291
10484 [전기/전자] 22조 까먹은 中 반도체, 우한시가 인수..'요람에서 무… (14) 스크레치 11-21 7268
10483 [기타경제] 수주 싹쓸이 한다지만…공단 텅 비고 숙련공 떠나고 (16) darkbryan 11-21 5064
10482 [전기/전자] "한국 부품의 독무대가 됐다" 아이폰12 열어본 日언론 한… (5) 쾌남 11-21 4387
10481 [전기/전자] LG반도체 20년만 쾌거..실리콘웍스 연매출 1조 초읽기 (9) 스크레치 11-21 5211
10480 [전기/전자] 백조'로 다시 태어난 DB하이텍...설비투자 (아직도)… (4) 없습니다 11-21 3412
10479 [기타경제] 반도체 굴기에 170조원 쏟아붓고도..중국, 메모리 점유율 … (17) 스쿨즈건0 11-21 3983
10478 [기타경제] IMF도 韓日 국민소득 역전 수정했네요 (4) 스크레치 11-21 4808
10477 [전기/전자] 삼성D, 역대급 OLED 출하.. 내년은 더 좋다. (4) 쾌남 11-21 2283
10476 [자동차] [단독] LG화학 中서 테슬라 배터리 '싹쓸이'..年 3… (10) 스크레치 11-20 4042
10475 [전기/전자] 日 니콘의 몰락, 직원 10% 감축할듯 (16) 스크레치 11-20 4565
10474 [기타경제] 전 세계 울린 韓 매운맛..라면 3분기도 펄펄 끓었다 (1) 스크레치 11-20 4157
10473 [전기/전자] SKT, 이어도 해양과학기지 5G망 구축…'초고화질 CCTV통… (1) 유랑선비 11-19 2125
10472 [전기/전자] 카이스트-삼성전자, '반도체 핀펫 기술' 소송 4년… (9) 흩어진낙엽 11-19 3678
10471 [전기/전자] 中BOE 아이폰 OLED 패널 공급 무산...하반기 승인도 탈락 (13) 스크레치 11-19 4152
10470 [기타경제] 韓 조선 빅3 선박수주 낭보 잇따라…내년 본격 ‘청신호… (6) 스크레치 11-19 2852
10469 [자동차] 유럽도 기아차가 끌고간다, 현대·기아차 유럽 시장 점유… (2) 스크레치 11-19 1851
10468 [기타경제] GS이니마, 2.3조원 규모 해수담수화 사업 수주 성공 (2) 스크레치 11-19 1255
10467 [주식] 금일의 계좌수익률 (4) 지팡이천사 11-19 1032
10466 [전기/전자] 中 삼성전자 추격 불가능할 수도 (5) 스크레치 11-19 4816
10465 [전기/전자] [기사]삼성·LG전자가 미니 LED 시장에 뛰어든 이유는 (6) 없습니다 11-19 2347
10464 [기타경제] "韓 노조 때문에 中 갈수도" GM 경고, 엄포 아니다. (35) 스쿨즈건0 11-19 3590
10463 [자동차] 日렉서스 도요타 사라졌다..수입차 시장에 무슨 일이? (12) 스크레치 11-18 466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