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9-10-23 17:13
[주식] [펌 ] ETF 이해하기
 글쓴이 : 눈팅중
조회 : 1,445  

모두 알다시피 ETF는 인덱스를 추종하는 패시브 스타일의 펀드이다. 한국의 경우 시장을 대표하는 ETF인 KODEX 200이나 TIGER 200이 KOSPI 200 지수를 추종하고, 미국 증시에서는 세계 최초이자 최대 ETF인 SPDR S&P 500 ETF Trust (SPY)가 S&P 500 지수를 추종한다.

물론 ETF라고 뮤추얼펀드처럼 액티브 운용을 할 수 없는 것은 아니다. 다만 ETF가 보유하고 있는 종목의 내역인 PDF(Portfolio Deposit File, 납부자산구성내역)를 매일 공개해야 하는 관련 규정 상 액티브 ETF를 운용하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그렇기 때문에 ETF는 습관적으로 특정 주가지수를 추종하는 펀드로 인식되어온 것이 사실이다.

다양한 인덱스 범위와 구조를 가진 ETF

하지만 알고 보면 ETF의 세계는 우리가 막연히 생각했던 것보다 더 넓고 깊다. 추종하는 인덱스의 범위도 주식에 머물지 않고 채권, 원자재, 리츠, 인프라, 통화 등에 폭넓게 걸쳐있고 ETF의 구조도 단순 추종이 아닌 파생상품을 활용한 복잡한 구조를 띠는 경우도 많다.

오늘 소개하는 Invesco S&P 500 Equal Weight ETF (RSP) 역시 전통적 지수 추종 ETF와는 다소 차이를 보이는 종류의 ETF이다. RSP는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 기본적으로 S&P 500지수를 따라 움직이는 ETF이다. 하지만 SPY와 다른 점이 있다면 SPY는 S&P 500지수를 그대로 복제한 ETF인 반면 RSP는 펀드에 편입된 500개 종목을 동일한 비중으로 편입한 ETF라는 점이다. 이 차이가 SPY와 RSP를 완전히 다른 종목으로 만들어버릴 정도의 차이는 아니지만 그렇다고 무시할만한 차이도 아니다.

예를 들어 KOSPI 200 지수를 생각해보면 한국 증시의 대표주 200개로 구성된 이 지수에는 삼성전자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하이닉스, 현대차, 셀트리온 등의 비중이 높은데 당연히 이들 종목의 시가총액이 크기 때문이다.

마찬가지로 미국 증시의 대표주로 구성된 S&P 500 지수에는 마이크로소프트가 가장 많은 4.3%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이어서 애플, 아마존, 페이스북 순으로 큰 비중을 차지한다. SPY 역시 이 비중을 그대로 복제하고 있다.

하지만 RSP는 다르다. RSP 역시 SPY와 동일한 500개 종목을 편입하고 있지만 이들 종목들은 대부분 0.2% 내외로 비슷한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이다. 이 차이는 SPY와 RSP를 구성하는 섹터의 차이로 그대로 이어진다. SPY를 구성하는 가장 큰 섹터는 기술주 섹터와 금융 섹터로 비중은 각각 26.8%와 15.9%이다. 지금 미국 증시를 주도하는 대형주들이 FAANG 등 기술주에 집중되어 있기 때문에 나타난 결과이다.

하지만 동일한 S&P 500 ETF이면서도 RSP는 금융 섹터가 19.6%의 비중으로 가장 크고 두 번째는 15.1%의 산업재 섹터이다. 기술주 섹터의 비중은 14.1%로 급격하게 줄어버린다. 다르게 보자면 SPY는 성장주의 비중이 크고 RSP는 가치주의 비중이 크다고도 말할 수 있다.

동일비중 ETF의 수익률은?

그렇다면 SPY와 RSP는 수익률 측면에서도 큰 차이를 보일까? 결론적으로는 그렇다. RSP가 상장된 2003년 4월 이후만 비교해보면 이 기간 RSP 가격은 $28.0에서 $107.1까지 상승해 누적수익률은 282%에 이른다. 같은 기간 SPY의 누적수익률은 206%에 불과해 RSP의 수익률에 크게 미치지 못한다.

하지만 이 결과만으로 RSP가 SPY 보다 더 우수한 종목이라고 손쉽게 단정 지을 문제는 아니다. 그보다는 RSP는 SPY보다 변동성이 큰 ETF라고 말하는 것이 더 정확할 것이다. 상승 구간에서도 더 빨리 상승하지만 반대로 하락 구간에서도 역시 RSP가 더 빨리 하락하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금융위기가 한창이던 2008년 1년 동안 RSP는 41.1% 하락해 38.3% 하락한 SPY 보다 부진했다. 물론 2009년 이후 시장이 다시 반등하면서 지난 10년 동안 RSP가 다시 우위를 보이고 있는 중이다. RSP의 상대적으로 높은 변동성은 RSP가 동일비중 ETF이기 때문에 나타나는 현상이다. SPY는 대형주의 비중이 크고 아무래도 대형주는 중소형주보다는 더 무겁게 움직이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

높은 변동성 가진 동일비중 ETF, 상승 국면에서 유리

그런데 금년만 보자면 미국 증시가 큰 폭으로 상승했음에도 불구하고 SPY의 수익성이 더 우수하다. SPY는 10월 초까지 18.5% 상승했고 RSP는 17.1% 상승에 머물고 있다. 큰 차이는 아니지만 과거의 경험으로 볼 때 이런 상황은 대체로 RSP에 유리한 환경으로 작용하게 된다. 금년과 같은 증시상승 국면에서 변동성 강한 RSP가 결국 SPY를 제치고 더 위로 올라갈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지금 같은 증시 호조가 장기적으로 지속될지 여부는 불확실하지만 단기적으로는 여전히 주식시장은 상승할 것으로 보이고 그렇다면 투자대상으로 SPY보다는 RSP를 선택하는 것이 더 좋은 판단일 것이다. 지난해 이후 글로벌 주요 증시 중에서 가장 우수한 퍼포먼스를 보이는 곳은 미국 증시이다. 미국 주식 ETF에 대한 현명한 선택으로 성공적인 투자를 이어가기를 기원한다.


[김훈길 ETF칼럼] 시장 단기 상승세, 동일비중 ETF로 추가 수익률 기대 investing.com에서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눈팅중 19-10-23 17:30
   
주식에서는 방향성을 예측해서 추가 수익을 추구하는 ELW도 있습니다.
장점으로는 손실중 하락에 투자해서 손실을 줄이거나 상승중 추가 수익을 얻을 수 있습니다.
단점으론 적은 거래량과 부담스러운 매매가가(증거금) 접근성을 떨어뜨립니다.
다만 해당기업의 주식을 가지고 있다면 그것을 담보로 매매에 참여가 가능합니다.
뭐꼬이떡밥 19-10-23 17:52
   
아 몰랑~

누가 설명 좀
     
눈팅중 19-10-23 20:25
   
전체 편입된 500종목을 기준으로 비중을 나눌때
RSP는 노동 평균 임금에 이재용이 포함되는 것이고
SPY는 실질 도시 노동자만 포함시키는 구조라 생각하면 됩니다.
 
 
Total 10,54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52601
10391 [전기/전자] 무너지는 인텔에 애플, 치명타 날렸다 (6) 스크레치 11-11 2692
10390 [잡담] 1인당 gdp 계산법 아시는 회원님 계신가요. (9) nakani 11-11 1208
10389 [전기/전자] [단독] 삼성전자, 中서 '8인치 파운드리' 제품 집… (2) 스크레치 11-11 4623
10388 [자동차] 현대차 파쿠르 로봇 '보스턴 다이나믹스' 주인 물… (4) 푹찍 11-11 2428
10387 [전기/전자] 삼성 추격하는 中 폴더블 OLED 투자 '지속' (7) 스크레치 11-11 3988
10386 [기타경제] K스낵 전세계서 먹혔다..오리온, 3분기 최대 실적 (3) 스크레치 11-11 1423
10385 [전기/전자] 대만 페가트론 中 공장서 불법 노동…애플 신규 발주 중… (4) 스크레치 11-11 1917
10384 [과학/기술] 화이자 백신 소식에 '터키 이민 흙수저' 부부, 25… (1) 스크레치 11-11 1741
10383 [전기/전자] 美마이크론, 韓 제치고 176단 3D 낸드 세계 최초 양산 (3) 바다고래 11-11 2416
10382 [전기/전자] 삼성 “스냅드래곤 능가” ‘엑시노스 1080’ 12일 공개 (1) 스크레치 11-11 1517
10381 [잡담] CJ제일제당 3분기 영업이익 4021억원…전년비 47.5% 상승 (1) 축신 11-11 759
10380 [전기/전자] 애플, 맥에 자체 개발 칩 'M1' 탑재…더 견고해진 … (5) 카카로니 11-11 1099
10379 [과학/기술] 日 약국체인에 韓 코로나 신속진단키트 대량 수출 (21) 스크레치 11-10 5943
10378 [전기/전자] 日 대형게임사 세가 흔들’… MS가 노릴까 (18) 스크레치 11-10 3096
10377 [기타경제] 세계인 입맛 홀린 '비비고 만두' 글로벌 매출 1조,… (7) 스크레치 11-10 2173
10376 [금융] 치솟는 원화 가치.. 1000원대 가능성은 (20) 스크레치 11-10 3097
10375 [자동차] 현대차, 2022년부터 모든 차량에 ‘엔비디아 드라이브’ … (13) 카카로니 11-10 1995
10374 [기타경제] 中·베트남서 대박난 한국 과자…세계인 입맛 사로잡았… (2) 스크레치 11-10 3029
10373 [기타경제] 日언론 "도쿄올림픽 취소시 경제 손실 48조원" (12) 스크레치 11-10 2511
10372 [기타경제] '15개국' 참여 세계 최대 FTA 'RCEP' 서명식 … (1) 스크레치 11-10 1365
10371 [과학/기술] '서울~부산 20분'..초고속 진공열차, 미국서 유인 … (1) 스크레치 11-10 1751
10370 [과학/기술] [세계순위] IMD 아시아 국가경쟁력 순위 (3) 호이짜아 11-10 1735
10369 [전기/전자] 베트남 빈그룹 북미시장 진출.. 자국에선 中 추격 시동 (26) 스크레치 11-10 4241
10368 [전기/전자] LGU+"화웨이건, 주가 악영향 있지만 5G 서비스는 문제 … (6) 스쿨즈건0 11-10 2316
10367 [전기/전자] 떨고 있는 中 반도체업계..제2의 화웨이 될까 (14) 스크레치 11-09 548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