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9-10-18 01:46
[기타경제] 4분기가 기대되는 조선업 (feat. 현대, 쿠웨이트서 7척 수주)
 글쓴이 : 귀요미지훈
조회 : 4,754  

현대중공업그룹, 쿠웨이트서 7척 수주

16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이 최근 쿠웨이트 국영 선사 KOTC(Kuwait Oil Tanker Company)로부터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3척과 석유제품 유조선 4척를 수주

앞서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1월 KOTC와 8만4000㎥급 초대형 LPG운반선(VLGC) 3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 당시 계약 규모는 2억1330만 달러(약 2531억원)

현대중공업그룹은 올해 12척의 LNG운반선을 수주, 지난해에 이어 세계에서 가장 많은 LNG운반선을 수주

LNG 추진선도 12척을 수주

수주실적은 지금까지 77억 달러로, 목표치 159억 달러의 48% 수준


-----------------------------------



최근 조선업 수주현황을 간략하게 말씀드리면...



우리 조선 3사가 9월말~10월중순 사이에만 약 50억 달러 물량을 수주하며

스퍼트를 내고 있고 있습니다.



이번 달 안에 글로벌 석유기업 쉘이 척당 2000억원 정도하는 대형 LNG운반선

8~10척을 발주할 예정이라는 소식도 들립니다.



그리고 카타르에선 총 100척 이상으로 전망되는 LNG운반선 발주물량 중

올해 우선 40척을 발주할 예정입니다. 

40척이면 72억 ~ 80억 달러 규모가 되겠네요.




쉘과 카타르 LNG운반선 물량만 합쳐도 약 50척이 되고

최근 수주한 LNG운반선 척당 선가가 1.8~2억 달러 정도이니

이 두 물량만 해도 약 100억 달러가 됩니다.



우리 조선사들에겐 많이 기대가 되는 4분기가 될 듯 합니다.



참고로 올해 1~9월 세계 조선발주물량(CGT기준)은 전년대비 43% 줄었으나

LNG운반선, 대형컨테이너선, 대형원유운반선(VLCC) 등 고가 선박의 발주가 늘어

척당 선가는 역대 최고수준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국제해사기구의 황산화물 규제가 2020년 1월부터 시행되기에

기술과 고부가가치 선박건조 경험에서 앞선 우리 조선업에

더 유리해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귀요미지훈 19-10-18 01:46
   
뭐꼬이떡밥 19-10-18 02:53
   
여기서 잘 보아야 할것은 목표 수주량 입니다

현재 조선3사 모두 목표수주량에 한참 모자랍니다.

뭐 일단 수주를 하면 주가도 오르고 밥줄도 늘어나지만 목표달성은 좀 어렵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귀요미지훈 19-10-18 02:58
   
본문 내용이 바로 그 내용입니다.

4분기 수주 스퍼트를 올리고 있고, 4분기에 발주물량이 어느정도 나올지...


우리 조선3사가 작년 목표치 대비 올해 목표치를 상당히 높게 잡았는데

올해 현재까지의 글로벌 발주물량 자체가 엄청나게 줄었습니다.

하지만 4분기 발주예상 물량들이 상당히 있어 목표달성은 어렵더라도

결국 목표치에 상당히 근접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조선업은 원래 '상저하고'라는 표현을 씁니니다. 보통 연말로 갈 수록 발주물량이 늘어납니다.

현재까지의 수주량만으로 올해 목표치 달성여부를 가늠하기 어렵다는 것입니다.

작년에도 이 맘때에는 수주목표에 한참 못 미쳤으나 하반기 스퍼트로 목표치 달성을 했거나 목표치에 근접한 실적을 올렸습니다.
양념통닭 19-10-18 10:58
   
울산에 냄새맡고 부동산 세력 슬금슬금 들어옴
목수 19-10-19 16:41
   
기분좋고 배부른 소식....
 
 
Total 10,55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52672
10406 [기타경제] "제2의 곰표맥주 절실"..편의점‐수제맥주업계, 잘 팔려… (1) 스크레치 11-13 1797
10405 [기타경제] 아시아나 '웃고' 한진칼 '울고'..항공주 출… (1) 스크레치 11-13 1052
10404 [주식] 주식계좌 금일자산현황 (5) 지팡이천사 11-13 1148
10403 [기타경제] 중진국 함정에 빠진국가 현황 (4. 말레이시아) (IMF) (20) 스크레치 11-13 4233
10402 [기타경제] 삼성전자 혼자 베트남의 수출물량 25% 감당 (17) 스크레치 11-12 6094
10401 [기타경제] 日아사히 빼고 잘팔리는 수입맥주, 만족도 최고는 벨기… (23) 스크레치 11-12 4092
10400 [전기/전자] 中, 삼성 전세기 전면 차단.삼성전자 비상 (9) 일반시민 11-12 3842
10399 [금융] 美中日 통화압도 원화가치.."코로나 방역 효과" (16) 스크레치 11-12 4050
10398 [기타경제] 일본 부채상황과 현대화폐이론 (19) 다크드라코 11-12 4109
10397 [주식] 보유종목과 시장상황 (10) 지팡이천사 11-12 1792
10396 [기타경제] 英 내년 G7에 韓 초청 (14) 스크레치 11-11 5971
10395 [기타경제] 일본 경제 부채 관련해서 질문. (9) 파란혜성 11-11 1550
10394 [전기/전자] 中 2030년 세계최대 반도체 생산국 될 것 (19) 스크레치 11-11 5135
10393 [과학/기술] 셀트리온 5일이면 코로나 죽이는 치료제, 연말쯤 나온다 (7) 스크레치 11-11 3039
10392 [전기/전자] 일본 독점 페라이트 LG이노텍 개발 성공 (4) energypower 11-11 2284
10391 [전기/전자] 무너지는 인텔에 애플, 치명타 날렸다 (6) 스크레치 11-11 2694
10390 [잡담] 1인당 gdp 계산법 아시는 회원님 계신가요. (9) nakani 11-11 1208
10389 [전기/전자] [단독] 삼성전자, 中서 '8인치 파운드리' 제품 집… (2) 스크레치 11-11 4623
10388 [자동차] 현대차 파쿠르 로봇 '보스턴 다이나믹스' 주인 물… (4) 푹찍 11-11 2429
10387 [전기/전자] 삼성 추격하는 中 폴더블 OLED 투자 '지속' (7) 스크레치 11-11 3989
10386 [기타경제] K스낵 전세계서 먹혔다..오리온, 3분기 최대 실적 (3) 스크레치 11-11 1424
10385 [전기/전자] 대만 페가트론 中 공장서 불법 노동…애플 신규 발주 중… (4) 스크레치 11-11 1921
10384 [과학/기술] 화이자 백신 소식에 '터키 이민 흙수저' 부부, 25… (1) 스크레치 11-11 1741
10383 [전기/전자] 美마이크론, 韓 제치고 176단 3D 낸드 세계 최초 양산 (3) 바다고래 11-11 2419
10382 [전기/전자] 삼성 “스냅드래곤 능가” ‘엑시노스 1080’ 12일 공개 (1) 스크레치 11-11 151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