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9-10-15 21:31
[기타경제] 세계각지 대형 LNG운반선 발주 현황 (모잠비크, LNG운반선 발주 미뤄져)
 글쓴이 : 귀요미지훈
조회 : 3,030  

<모잠비크 프로젝트>

당초 3분기 LNG운반선 16척 발주예정이었으나

엑슨모빌의 최종투자결정이 미뤄져 연내 선박 발주도 무산

한국의 대우, 현대, 삼성 3사와 일본의 미쓰비시 중공업, 가와사키 중공업 등

5개사가 사전심사 통과 후 수주경쟁을 하는 상황이었음.



--------------------------------------


러시아 북극 LNG 프로젝트인 야말 프로젝트도 중국이 투자를 하고 있는 상황이었는데

2014년 1차 발주에선 대우조선해양이 수주했었고, 이번 2차에선 삼성중공업이 기술파트너로 선정이 되어

2차에서도 한국 조선사가 수주할 확률이 높아졌습니다. (발주는 내년으로 미뤄졌습니다.)

투자자인 중국측에서는 중국 조선소가 수주하는 쪽으로 많이 밀었다는 얘기가 들리더군요.



위 모잠비크 프로젝트에도 중국 석유천연가스그룹이 투자자 중 하나로 포함되어 있는 상황인데

사전심사를 통과한 조선사들은 한국과 일본 조선사들이고 

발주가 될 경우 한국 조선소들이 수주할 확률이 높다는 얘기가 있더군요.



우리 조선업체들은 훨씬 앞선 조선 기술력만으로 수주를 따내고 있는 상황입니다.

다만, 올해 발주 예정이던 러시아 야말 프로젝트, 모잠비크 프로젝트 LNG 운반선 발주가

내년으로 미뤄져서 업계에선 수주 목표를 달성하는데 애로사항이 클 듯 싶습니다.




그나마 약 100척 또는 그 이상으로 예상되는 카타르 LNG 운반선 발주를 올해 안에

할 것이라고 카타르 측에서 확실하게 밝혔고 현재 업체 선별 작업중인 것이 위안이 될 것 같습니다.

카타르건에서도 한국의 조선3사와 일본의 조선사들이 수주 경쟁을 벌이고 있는 상황입니다.

일본의 경우, LNG선 건조에 있어 한국에 비해 워낙 열세인지라 해운사까지 끼어서 연합전선을 

펼치고 있는 상황입니다.

우리 언론에서 우리는 조선사와 해운사들이 각자 따로 논다는 얘기가 있었는데 

아래 기사를 보니 우리도 5대 선사가 함께 뛰어든 상황인데 조선사와 연합인건지 진짜 각자 따로 제안서를

낸 것인지는 명확하지 않아 보이네요.




정리하자면, 올해는 카타르 발주건, 내년에는 러시아(야말), 모잠비크 LNG 운반선 발주건

이렇게 예정이 있는데 이 중 가장 큰 건은 카타르건이 되겠습니다.

러시아(15~17척) + 모잠비크(16척) 보다 카타르(100척 + 알파) 발주 물량이 훨씬 큽니다.

카타르건의 경우 올해는 약 40척 (약 9조 5000억 물량)을 우선 발주할 계획입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귀요미지훈 19-10-15 21:31
   
 
 
Total 8,32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32770
8121 [과학/기술] 현대중공업의 제조업 기술과 KT의 ICT 기술이 만나면? (2) 귀요미지훈 11-07 1030
8120 [기타경제] 대한조선, 터키 대형원유운반선 2척 수주 (1) 귀요미지훈 11-07 2372
8119 [기타경제] [단독]아시아나 인수 접고, 화물전문 항공사 인수 나서는… (2) 너를나를 11-06 5496
8118 [기타경제] 재미있는? 한국이 주체인 경제 지표 이야기 (4) 눈팅중 11-05 4945
8117 [기타경제] 태평양 한데 묶은 '36억' FTA…수출 한국 득실은 (7) bts4ever 11-05 4644
8116 [과학/기술] 한전-LS전선, 세계 첫 '초전도 송전' 상용화 (7) 진구와삼숙 11-05 2402
8115 [과학/기술] 화학업계 "핵심 소재 대부분 국산화 가능"…'克日'… (7) 진구와삼숙 11-05 3341
8114 [기타경제] 삼성重, 미국 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선박 설계 수주 (10) 귀요미지훈 11-05 2119
8113 [과학/기술] 바이오화학산업의 쌀 '바이오슈가' 제조기술 개… (5) 진구와삼숙 11-05 1292
8112 [자동차] 현대차, 인도네시아 공장 건설 카운트다운 (9) 귀요미지훈 11-05 1676
8111 [자동차] 현대차와 MS, 인도 최대 차량공유업체에 투자 (1) 귀요미지훈 11-05 742
8110 [기타경제] LS전선, 업계 3위권으로 부상 (5) 귀요미지훈 11-05 1581
8109 [과학/기술] 세계 최초 초전도 케이블 상용화 성공 (8) 눈팅중 11-05 2745
8108 [부동산] 무주택자들 대가리 깬 문재인 (26) 멸망의징조 11-05 3592
8107 [전기/전자] 삼성전자, 자체 CPU 코어 개발 중단…"NPU·GPU에 역량 집중 (12) 케인즈 11-05 2848
8106 [잡담] 성장률에 집착하지 마세요 (28) 오대영 11-05 2324
8105 [기타경제] 올해 반도체 수출량은 늘고 수출액은 줄어 (9) 귀요미지훈 11-04 3460
8104 [기타경제] 베트남 소식 - KEB하나은행, GS25 (11) 귀요미지훈 11-04 4573
8103 [기타경제] 사우디 아람코 IPO 승인. (5) 눈팅중 11-04 2654
8102 [잡담] 경제게에 알지도못하면서 아는척하는분이 계시네요 (3) 폭군 11-04 1474
8101 [과학/기술] 내년 28GHz 5G 상용화한다. (5) 눈팅중 11-04 2735
8100 [주식] KG이니시스 월매출 2조 달성 (3) 눈팅중 11-03 2360
8099 [주식] 삼성전자 차세대 폰 관련주 이야기 눈팅중 11-03 2193
8098 [기타경제] 현대경제연구원, 내년 중국경제 전망 (7) 귀요미지훈 11-03 4184
8097 [기타경제] GDP대비 재정 수입 & 지출 (5) 귀요미지훈 11-03 202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