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9-10-11 01:48
[기타경제] (중국언론) 월드뱅크, 2019년 중국 성장율 전망치 하향조정
 글쓴이 : 귀요미지훈
조회 : 6,655  

캡처.JPG


<월드뱅크 목요일 발표> 

▲ 2019년 중국 성장율 전망
6.1%로 하향조정 (기존 4월 전망 6.2%)
중국정부 전망치(6 ~ 6.5%)의 최저수준 바로 위

▲ 2020년 중국 성장율 전망
5.9%로 하향조정 (기존 전망치 6.2%)

▲ 2021년 중국 성장율 전망
5.8%



중국은 이미 2800억 달러 규모의 감세 패키지를 내놓은 상황이지만
올해 2분기, 27년만에 최저수준인 6.2% 성장을 기록
더 적극적인 경기부양 정책없다면 성장율은 더 떨어질 전망

그러나 월드뱅크는 경기부양을 위해 중국정부가 부채를 늘리는 것은
이미 과도한 부채상태에 빠진 기업과 가계의 부담을 가중시켜
중국 국내경제를 더 악화시킬 수 있다고 경고




ps.
태국, 필리핀도 각각 1.1% 포인트,  0.6% 포인트 하향조정



-------------------------------------


태국의 경우 무려 1.1% 포인트나 하향조정 됐네요.

아마 6년만에 최고치를 찍은 바트화 가치상승 영향으로 수출과 관광이 죽을 쓰고 있기 때문이

아닌가 싶습니다.

게다가 경제가 일본과 중국에 단단히 코가 꿰어 있는 구조인지라 일본, 중국이 죽 쓰니

그 영향도 꽤 있을 듯 싶구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귀요미지훈 19-10-11 01:48
   
할게없음 19-10-11 05:31
   
태국은 더 떨어질 성장률이 어딨다고.. 진짜 저기는 꿈도 희망도 없는 나라네
Wombat 19-10-11 09:12
   
태국은 베트남 보면서 속좀 쓰리겠구만
테이로 19-10-11 10:57
   
다들 힘들게 사는구만
유랑선비 19-10-11 14:02
   
중국은 뭐 지금 상황에선 하향 찍을수밖엔 없겠고
태국 성장률은 원래..
EIOEI 19-10-11 14:44
   
근데 저것마저 짱께가 부풀린 통계 조작을 인용한 거 같은데
마루스 19-10-11 22:26
   
차이나의 진짜 성장율이 궁금하다...
프리홈 19-10-12 14:27
   
3 ~ 5 % 대라는 설, 1.67 % 라는 설, 심지어  마이너스 성장이라는 3 가지 설이 있는데 후자 2 설이 중국런민대 경제학과 향송작교수가 신변의 위험을 무릅쓰고 경각심을 일깨우기 위해 학술세미나에서 발표한 수치이네요.
미국 관변기관에서는 1.67 % 에 무게중심을 두고 있네요.

중국의 성장율은 중앙정부에서 지방정부에 내려준 그 해의 목표치라 관제냄새가 나지요.

지방정부 또한 경제성장율이 성 지도층에 대한 고과에 반영되는고로 조작이 일어나는 것이 다반사이고요.
지방정부에서 올라온 수치를 합산하면 조작이 뽀록나는데 그 조작정도가 꽤 크다지요.
해서 경제담당 리커창 부주석은 지방정부의 합산자료보다는 전기사용량 등 몇가지 실사용 지표로 성장율을 감잡는다 하지요.
멀리뛰기 21-01-02 18:02
   
[기타경제] (중국언론) 월드뱅크, 2019년 중국 성장율 전망치 하향조정 좋은글~
멀리뛰기 21-01-12 08:24
   
[기타경제] (중국언론) 월드뱅크, 2019년 중국 성장율 전망치 하향조정 잘 읽었어요~
 
 
Total 10,88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56780
10680 [전기/전자] 모토롤라 폴더블 평가 (33) 쿨하니넌 11-14 7812
10679 [기타경제] 삼성 "일본 후회해도 이미 늦었다" (18) 너를나를 10-13 7804
10678 [기타경제] 대마도가 말라죽는다 일본 신문에 나온 대마도 근황 (22) 스크레치 08-02 7803
10677 [잡담] 일본 미쯔이 조선소 제작..뉴다이아몬드 유조선 화재 (13) 니내아니 09-06 7800
10676 [전기/전자] [단독] LG, 日혼다에 스마트카 부품 공급..車텔레매틱스 … (7) 스크레치 09-10 7786
10675 [기타경제] 중국 붕괴가 본격화 ,한국 부동산 직격탄 비상"?? (20) 조지아나 12-15 7761
10674 [전기/전자] 일본 경제학자의 냉철한 한일관계 분석 (7) 유랑선비 07-10 7757
10673 [전기/전자] 갤Z플립 日에서 완판행진 (17) 스크레치 05-26 7750
10672 [기타경제] 美, 中 최대조선소 제재…국내 조선업계 영향은? (8) 스크레치 09-04 7745
10671 [잡담] 결국엔 우리와 일본이 중국에 기술을 주는겁니다. (14) Gneisenau 10-09 7736
10670 [전기/전자] 화웨이 등 중국업체들 삼성 폴더블 패널 탑재 (12) 귀요미지훈 01-05 7735
10669 [전기/전자] 日닛케이 "LG전자 고급 브랜드 전략 만개..삼성·월풀 압… (28) 스크레치 09-13 7733
10668 [기타경제] 진짜 망했다 들어와봐라 (32) 가마우진 07-22 7724
10667 [기타경제] 日서도 제기되는 'GDP 고무줄 통계' 비판 (17) 귀요미지훈 12-12 7722
10666 [기타경제] 韓조선업 中·日 앞에서 또 LNG선 '싹쓸이' (22) 스크레치 01-16 7697
10665 [전기/전자] 中 BOE, 삼성 저격…“진정한 QLED, 세계 최초 개발” (25) 스크레치 11-26 7697
10664 [기타경제] 몰락한 부자나라 브루나이 (28) 스크레치 11-30 7671
10663 [기타경제] 세계 최대 조선소 탄생…'현대·대우 합병'에 호… (13) draw 10-29 7666
10662 [과학/기술] 일본 마지막 반도체 희망도 사망 더큰 문제는 (9) 하루두루 12-01 7656
10661 [기타경제] 3분기 성장세 꺾인 日.."韓 불매운동이 치명타" (14) 너를나를 11-15 7652
10660 [기타경제] 아소 日부총리 “배상 판결받은 日기업, 한국 현금화 땐 … (28) 너를나를 12-10 7650
10659 [잡담] 삼성이 폴더블폰 액정 소재회사 인수했다고 하네요. (30) 밍구리 12-24 7638
10658 [기타경제] "일본 완전히 제쳤다"..'설향 딸기'가 쓴 역전 드… (13) 스크레치 12-10 7633
10657 [전기/전자] 日경제보복에도 갈길 간다 非메모리 속도내는 삼성전자 (51) 스크레치 07-07 7630
10656 [기타경제] 한국이 日경제 따라잡았다..체면 살려줘야 日언론 (20) 스크레치 11-28 760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