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9-10-07 16:05
[잡담] 中 조선업 또 'LNG' 굴욕, 韓 '초격차' 입증
 글쓴이 : 으랴으랴
조회 : 4,104  

7일 업계에 따르면, 중국 최대 조선업체인 중국선박공업(CSSC)이 2017년 프랑스 선사 'CMA-CGM'로부터 수주한 9척의 2만3000TEU(1TEU=6m 컨테이너 1개)급 LNG추진 컨테이너선의 인도 시점이 2020~2021년으로 연기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선박들의 당초 인도 시점은 올해 초였다.




CSSC가 해당 선박을 수주한 시점부터 LNG 추진선 건조 기술력에 문제점이 노출됐었다는 것이 업계 후문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이미 건조 초기에 CSSC측에서 한국 조선소 중역들을 접촉해 '도와달라'는 요청을 했다"며 "하지만, 경쟁사를 도울 이유가 없어 한 곳도 응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중국으로서는 LNG 기술 관련 두 번째 굴욕이다. 국영 조선사 후둥중화가 건조한 LNG 운반선 '글래스톤'호가 지난해 6월 호주 인근에서 고장으로 멈춰선 사고가 첫 번째였다. 후둥중화는 수리를 진행했지만, 결국 선체 결함을 인정하고 폐선을 결정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

아니 기술자 빼갈땐 언제고 뻔뻔하게 도와달라고 하냐?ㅋㅋㅋㅋㅋ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으랴으랴 19-10-07 16:05
   
draw 19-10-07 16:27
   
짱깨는 저 물량도 프랑스에서 발주했지만 금융조건 밀어줘서 어거지로 중국에서 건조했을텐데  인도시기가 계속 연기되면 손해가 이만저만이 아닐테고, 후동중화에서 건조한 배는 바다 한가운데 고장나고 결국 폐선하고  일본은 lng선의 핵심인 화물창이 멤브레인 타입의 일체형이 아닌 모스형이라 택도 없고
 결국 일본의 기술+중국 싼 노동력 협력해서 lng 관련 선박 만드려고 발악하던데 삽질로 끝날듯

올 해 말 결정되는  카타르발 60척 가량 이상, 아나다코는 모잠비크 LNG 개발 프로젝트 15척 가량,러시아가 추진하는 대규모 LNG 개발 사업인 ‘ARCTIC(북극) LNG-2’ 프로젝트의 파트너로 삼성중공업 된거 같은데 
한국조선업 lng운반선,추진선  쭈욱 가즈아!!
귀요미지훈 19-10-07 16:38
   
글로벌 선급(선박 등급 인증 기관) 관계자들 사이에서 "우여곡절 끝에 선박이 인도된다 해도 정상적인 운영은 매우 힘들 것"이라는 지적이 연이어 제기된다

박무현 한화금융투자 연구원은 "중국은 조선업의 핵심능력인 선박 기본설계 능력을 갖고 있지 못하다"며 "LNG추진 등 새로운 기술과 규제가 강조될수록 중국 조선업은 더욱 빠르게 무너져 갈 것"이라고 말했다.

-------------------------------------------------

건조 초기부터 한국에 도와달라고 한거 보면 애초에 건조할 기술 자체가 없는데
그걸 또 수주한 것도 웃기고, 글래스톤호 사건을 보고도 중국에 맡긴 선주도 웃기네요.
인도 지연은 예정된 결과가 아니었나 싶습니다.

뒤늦게 인도를 한다고 해도 정상운영이 힘들거라니...
건조 후 1년도 안되서 고장 난 후 수리도 어려워서 아예 폐선시켜버린 글래스톤호 사건이 재연될 확률이 높겠네요.
Y금강불괴Y 19-10-07 17:16
   
독보적인 LNG추진 기술만 가져도 온갖 중대형 선박 수주는 무난할 듯~~

조선업의 미래 먹거리로 전망이 너무너무 밝네여....

그런 의미에서 이번 떼놈들의 저 수주 선박 사업이 선주와 조선사와 지방정부와 금융지원했던 회사가

사위일체가 되어 크게 손해봐야 할텐데....
유일구화 19-10-08 00:04
   
독사과
마루스 19-10-08 22:15
   
차이나는 정말 얼굴이 두껍네...... 여태까지 한일을 보면, 도와주고 일 해결되면, 이제 그것으로 한국은 잡아먹으려 할텐데..... 누가 자기 발등을 도끼로 내리치겠는가???
 
 
Total 8,18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31801
8086 [기타경제] 美경제 3분기 1.9%(연율환산) 성장 (1) 귀요미지훈 10-31 1239
8085 [전기/전자] LG전자 사업부별 실적 (6) 보미왔니 10-30 4499
8084 [기타경제] 日수출규제에 '불화수소' 9월 韓수출 99.4%↓ (14) 보미왔니 10-30 5146
8083 [전기/전자] [단독]내년 서울시 수소버스 37대 운행 무산위기…산업부… (14) 너를나를 10-30 3742
8082 [기타경제] 3분기 항공여객 단일 분기 최고 (7) 귀요미지훈 10-29 3508
8081 [기타경제] 뉴욕증시 S&P, 사상 최고치...이후 전망은? (5) 귀요미지훈 10-29 2078
8080 [기타경제] 한화건설 & 우리금융, 베트남과 스마트시티 건설 MOU체결 (4) 귀요미지훈 10-29 2175
8079 [전기/전자] 미국, 중국통신장비 구매금지 및 기존장비 거둬내기 (1) 귀요미지훈 10-29 2699
8078 [기타경제] 대우조선해양, 노르웨이 LNG운반선 2척 수주 (2) 귀요미지훈 10-29 2242
8077 [기타경제] 세계 최대 조선소 탄생…'현대·대우 합병'에 호… (11) draw 10-29 7191
8076 [기타경제] 쪼그라든 도쿄모터쇼. Jap車만 '복작' 동네잔치 (14) 굿잡스 10-28 5472
8075 [전기/전자] 삼성 스마트폰 20% 중국업체에 ODM 생산 (9) 꿈결 10-28 3567
8074 [잡담] 사상 최악의 국가부채를 떠 넘긴 대통령 (34) llllllllll 10-28 6608
8073 [기타경제] 페루, 마추픽추 “친체로 신공항” 한국이 건설한다. (1) 보미왔니 10-28 3292
8072 [기타경제] 文대통령 "인공지능 정부 되겠다"..新 국가전략산업 육성… (5) 그대만큼만 10-28 1655
8071 [자동차] 수소차, 글로벌 패권 다툼 시작되나..독일, 중국 등 정부 … (11) 너를나를 10-28 3348
8070 [잡담] 재팬디스플레이 공장 가동 중지 (22) 보미왔니 10-27 8236
8069 [기타경제] 삼성 내년부터 생산과정 (3) 냥냥뇽뇽 10-27 7978
8068 [자동차] 현대차, 유럽에서 가정용 충전솔루션 공급 (feat. 최근 유… (4) 귀요미지훈 10-26 4137
8067 [기타경제] 인니 장관 "韓·中 배터리 투자 확정" (5) 귀요미지훈 10-26 7072
8066 [기타경제] 현대미포조선, 싱가폴로부터 5척 수주 (5) 귀요미지훈 10-26 3762
8065 [잡담] 일자리 43%, 자동화로 대체…저숙련 노동자 교육 필요 (13) 부두 10-26 2824
8064 [기타경제] 일본 수출규제, 화학연 소재 기술독립의 기록 (2) fymm 10-26 2949
8063 [잡담] 일본 수출규제 100일의 기록..... (12) 쭈요미 10-25 6959
8062 [잡담] 시장이 재미도 없고 지루합니다. (10) 눈팅중 10-25 338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