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9-09-21 13:31
[기타경제] 지난해 가계부채 1534.6조원 '사상 최대'···증가규모 4년來 최저
 글쓴이 : 샤발
조회 : 2,451  

http://www.seoulfn.com/news/articleView.html?idxno=334498


아래 기사보니 2017년 이후로 경기하락중이라는데 가계부채 증가율이 최고의 정점을 찍은 시기는 언제일까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마이크로 19-09-21 13:58
   
30년짜리 부동산 부채를 너도나도 박근혜때 덜컥샀는데 무서울게뭐있나요.
국민들도 남들다하는거니까 안하면 등신하고 사는거죠.
그걸막으면 왜 나만못하게해? 하고 반감가지니 적당히 풀어주는데도 덜컥사죠.
그러니 애들 밥도맛난거먹이고 좋은옷입고 좋은차도 사면서 소비를해야하는데 매달 수십 수백을 원리금 갚는데 쓰고 있으니 경기가 좋아질까요? 
안심전환대출 20조원어치 뿌리는거 갠히하는거 아닙니다. 금리낮춰주고 소비올리려는 거죠.
국뽕대일뽕 19-09-21 14:26
   
돈 빌린놈이 알아서 해야지.. 갚을 능력이 있으니 빌려서 부동산 투기도 하고 하겠지..
할게없음 19-09-21 16:10
   
대출 종용한 대통령이 있었죠 가계부채 급증의 기록을 남기신 그분
마루스 19-09-21 22:51
   
울나라 가계부채 다 이명박그네 때문에...... 빚내서 집사라는 미친 정부과 미친 국민들......
     
토미 19-09-22 10:55
   
정부에서 빚내서 집사라고 했다는데
근거좀 보여 주세요.
          
현시창 19-09-22 12:18
   
http://bizn.donga.com/BestClick/3/all/20171203/87564991/2


2014년 7월 취임한 그는 “지도에 없는 길을 가겠다”며 부동산 및 대출 규제를 모조리 풀고, 통화정책 결정권이 있는 한국은행에 금리 인하를 압박했다. 그리고 국민들에겐 “빚을 내 집을 사라”는 메시지를 노골적으로 전파했다. 당시는 미국이 오랜 완화 기조를 서서히 접고 본격적인 긴축을 준비하던 때였다. 하지만 우리 정부는 지도에 없을 뿐 아니라 이런 국제적 흐름과도 반대되는 길을 택했다. 성장률을 조금이라도 올리겠다는 목표로 국가 경제의 명운을 걸고 도박을 한 것이다. 그 결과 연평균 6∼7% 수준에 불과하던 가계빚 증가율은 이내 10% 이상으로 뛰었다.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6/11/08/2016110800676.html


박근혜 정부는 출범 첫 해인 2013년 4월 1일 공공주택분양 공급 축소, 취득세·양도세 감면을 골자로 한 부동산 부양책을 내놓은 것을 시작으로 2014년 8월 부동산 규제의 최후 보루라고 여겨지는 총부채상환비율(DTI)과 담보인정비율(LTV) 규제를 완화했다. 이어 부동산 3법(분양가 상한제 탄력적용, 재건축 초과이익환수 유예, 재건축 조합원 주택분양 완화) 등의 후속조치를 잇따라 발표했다.



좌파빨갱 운운할까 봐 동아일보와 조선일보 링크 겁니다. ㅋㅋㅋ
반박해봐요. 왜 분명히 있던 사실을 인지거부할까 몰라...
그 대출 지랄을 하고서도 세계 경제성장률 평균 3.2%할 때 2.8%했죠? 무능한 정권이었어요. ㅋㅋㅋㅋ
               
토미 19-09-22 15:21
   
자 눈을 씻고봐도 정부가 빚내서 집사란 말이 없는데
어떻게 인지해서 그렇게 생각하는지.
가게빚이 있더라도 소득이 늘면 괜찮다가
빚내서 집사란소리로 들리나?

그럼 쪼국이가 죽창가 말했으면
아 죽창들고 왜놈관광객 찔러죽여라고
알아들으면 되나?

그리고 부동산값 초고로 올린게 현 문정부인데
그건 븅쉰이라서 그런모양이네.
                    
현시창 19-09-22 17:25
   
공공주택분양 공급 축소, 취득세·양도세 감면을 골자로 한 부동산 부양책을 내놓은 것을 시작으로 2014년 8월 부동산 규제의 최후 보루라고 여겨지는 총부채상환비율(DTI)과 담보인정비율(LTV) 규제를 완화했다. 이어 부동산 3법(분양가 상한제 탄력적용, 재건축 초과이익환수 유예, 재건축 조합원 주택분양 완화) 등의 후속조치를 잇따라 발표

-> 생각이란 걸 하는 머리가 없으시죠?^^
빚을 더 낼 수 있도록 법령을 완화한게 빚내서 집사란 소리 아니면 뭐죠?
rozenia 19-09-22 11:52
   
지금 사업자들 대출막아놨다고 비판비판중인데 .... 솔직히 사람들이 아무리 내돈벌어서 내돈버는 시대라지만 사회전체와 큰그림을 좀 봤으면 좋겠어요

그리고 매년 우리 가계대출은 사상최대 아니었나요? 제대로 줄어본적 없는데 이제와 세삼스럽게

그리고 제발 비판말고 대안좀 내놨으면 좋겠어요. 비판은 비전문가와 애들도 하는거고 대안을 내놔야지. 대안도 없이 나쁘다나쁘다는 참 ... 무슨 초딩들도 아니고
 
 
Total 8,15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31649
7956 [기타경제] 대우조선, 1조 5600억원 규모 수주 (11) 귀요미지훈 10-12 3269
7955 [기타경제] 사방의 문은 동서양을 향해 열렸네 - 새만금 교통인프라 … 너를나를 10-12 1877
7954 [전기/전자] LG가 대형OLED 독자생산에 숨은주역 국내중소기업이 있었… (6) darkbryan 10-12 3699
7953 [기타경제] (중국언론) 월드뱅크, 2019년 중국 성장율 전망치 하향조… (8) 귀요미지훈 10-11 6323
7952 [기타경제] (중국언론) 가치 폭락...규모 줄이는 中 일대일로 사업 (9) 귀요미지훈 10-11 7203
7951 [기타경제] 현대중공업, 3조 5천억 규모 대형컨테이너선 11척 수주 (15) 귀요미지훈 10-10 6249
7950 [기타경제] 중국인 지갑 얇아졌네…'플랜B'도 실패한 일본 관… (9) 귀요미지훈 10-10 6055
7949 [전기/전자] 삼성 `퀀텀닷 디스플레이` 에 13조 투자 (25) 귀요미지훈 10-10 4217
7948 [잡담] 결국엔 우리와 일본이 중국에 기술을 주는겁니다. (12) Gneisenau 10-09 7473
7947 [금융] 10년간 한국 vs 중, 일, 미, 독 경제성장률 (12) 조국과청춘 10-09 6220
7946 [과학/기술] 원자력연, 레이저 이용 원전 설비 절단기술 개발 (2) 진구와삼숙 10-09 3309
7945 [기타경제] 왜구... 경기침체국면으로 떨어져... (6) 진구와삼숙 10-09 4035
7944 [과학/기술] 현대중공업, 세계 최대 출력 '힘센엔진' 개발 (15) 진구와삼숙 10-09 6145
7943 [기타경제] 인도5G 이재용vs시진핑 (3) 냥냥뇽뇽 10-09 4556
7942 [부동산] 담합등 장난치는건 알았지만, 이렇게 현행범죄자들인줄… (2) fymm 10-09 2620
7941 [잡담] 10년간 한국 경제성장률 (49) 폭군 10-09 3863
7940 [기타경제] 중국에 일시킨 프랑스 울면서 다급히 한국을 찾은 이유 (15) 러키가이 10-09 5997
7939 [잡담] 한국은 3만불을 넘어서 2%성장이 불가능하다? (28) 폭군 10-09 3176
7938 [잡담] 2~3%성장을 하면 일본을 못추월한다? (2) 폭군 10-09 1893
7937 [잡담] 일본과 한국의 gdp는 급속도로 줄고 있습니다 (13) 폭군 10-09 3363
7936 [기타경제] 경제에 초짜지만 일본 국체에 대해 제가 아는 몇가지 적… (4) 자체발광 10-09 2218
7935 [잡담] 한일간 1인당 명목 GDP는 PPP로 역전하는 시기에는 더 벌어… (30) 유랑선비 10-08 4449
7934 [전기/전자] LG전자 3분기 매출, 역대 3분기 최고 (4) 굿잡스 10-08 3087
7933 [기타경제] 삼성중공업,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6척 수주..1조1천억원 … (10) balloon 10-08 5219
7932 [과학/기술] 日산업 위기감 드러낸 손정의…"'기술 일본' 사라… (8) 너를나를 10-08 710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