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9-02-27 13:02
[금융] 외국서 받을 돈 더 많다..순대외채권 10년째 늘어 '사상 최대'
 글쓴이 : 기구수
조회 : 3,877  

대외 채권 (9025억 $)
대외 금융자산 (1조5205억 $)


좋은소식인것 같아서 글 한번 써봅니다 ^^...
금융쪽은 문외하지만 좋은 소식 맞죠?..

그리고 다른나라는 대외 금융자산이랑 대외 채권을 얼마나 가지고 있는지 궁금한데 혹시 아시는분 있으시면
알려주세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기구수 19-02-27 13:02
   
프리홈 19-02-27 13:20
   
일본은 1970 년대부터 아세안과 중국에 집중 투자하여 매년 200 조원이상의 투자수익을 올리고 있지요.
물론 지금은 중국으로부터 대부분 철수하여 아세안과 인도에 투자하고 있구요.
이 투자수익은 매년 10 % 정도 늘어나는 추세에 있고요.

해서 무역수지가 안 좋아도 경상수지는 매년 200 조원이상이 되어 1 인당 GDP 를 상승하는 효과를 가져와,
한국이 현 추세대로 라면, 2027 년경에 되서야 일본을 추월가능하게 됩니다.

일본의 2017 년말 대외순자산은 3240 조원으로 한국보다 7 배나 많고 27 년간 세계 최대 순채권국입니다.
한국도 아세안과 인도에 자본투자가 많이 되어야 할 것이네요.

https://news.joins.com/article/22655125
(2017 년말기준 일본 대외순자산 3240조원...27년째 최대 순채권국)
     
기구수 19-02-27 13:24
   
대외 순자산은 금융투자+채권인가요? 그럼 우리나라 대외순자산은 9205억+1조5205억 달러를 합쳐서 생각하면 되나요?
          
프리홈 19-02-27 21:02
   
@ 대외순자산 = 대외투자 (내국인의 대외투자) - 대외부채 (외국인의 국내투자)

@ 순대외채권 = 대외채권 (한국이 해외에 빌려준 돈) - 대외채무 (해외에 갚아야 할 돈)

https://news.joins.com/article/22668913
(순대외채권, 4608억달러 '사상 최고'…외국서 받을 돈 더 많아)......2018.05.30
     
할게없음 19-02-27 22:30
   
일본은 대외 부채가 늘어나서 오히려 순자산이 감소했는데요.. 그리고 그 잘난 3천2백조 있음 뭐합니까 국가부채가 1경이 넘는데
rozenia 19-02-27 13:57
   
일본이 세계대전수준으르 전쟁나길 바라는 나라가 많겠네요. 영국이 미국한테 채권으로 전쟁에 승리하고도 하나하나 발려먹혔듯 유럽애들이 1차대전 이후 미국에게 발리듯 일본애들 대외채권이 사라지는 순간 엔화도 약화될것 같네요
도나201 19-02-27 16:57
   
과연 순대외채권의 순수성 이라는게 일본의 걸림돌이죠.
이문제는 정치자금의 회피성 과 돈세탁에 워낙만이 이용을해서
실제적으로 받아들여도 속빈 강정이라는 소리가 많읍니다.

우리나라역시 이러한 부분이 상당량 많고
워낙 무기명채권이 많아서 상당부분 재산도피용으로 많이 이용해서

양국다 이러한 채권의 건전성이 엄청나게 약화된 상황이라서 액면그대로 믿기에는 무리가 있읍니다.

뭐 중국이 경제성의 어려움을 논하는데
사실상 중국채권은 8할이상 정치회피성 채권이 상당량있어서
채권의 건전성으로 최악이라고 할만큼 이고,
심지어 흑자성 기업이 도산할정도이고,
이액면을 믿고 투자한 유럽쪽에서 상당한 피해를 봤다라는 소리도 왕왕들리는 형국.

일본투자역시 이러한 중국의 건전성에 당한 투자자들이
일본투자에 의구심을 보내고 있다라는 것이죠.
멀리뛰기 21-01-02 15:29
   
[금융] 외국서 받을 돈 더 많다..순대외채권 10년째 늘어 '사상 최대' 잘 봤습니다.
멀리뛰기 21-01-08 15:19
   
[금융] 외국서 받을 돈 더 많다..순대외채권 10년째 늘어 '사상 최대' 잘 봤습니다.
 
 
Total 10,84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56438
5070 [전기/전자] '끝없는 초격차' 삼성전자, 세계 최초 '3세대 1… (6) 스크레치 03-21 1854
5069 [기타경제] (보스턴컨설팅그룹) 2019 세계 50대 혁신기업 (9) 귀요미지훈 03-21 1630
5068 [전기/전자] [단독] "미국을 제2의 생산기지로"…속속 美공장 짓는 韓… (9) 스크레치 03-21 2681
5067 [잡담] [펌]제조업 일자리 감소 한국만의 문제일까? (6) 부두 03-21 1176
5066 [과학/기술] “위암 수술, 한국이 세계 최고”…미국보다 생존율 높… (6) 스크레치 03-21 1894
5065 [자동차] 만도, 인도 마힌드라에 ADAS 공급 (5) 스크레치 03-21 1166
5064 [자동차] 제네시스, 'G80' 9월 'GV80' 11월 출격…30만대… (4) 스크레치 03-21 1167
5063 [잡담] 일본 "한국TV 당장 빼라""관세 300% 매겨라"···심상찮은 … (48) 축신 03-21 4833
5062 [전기/전자] 1조 쏟는 SK이노베이션 美공장···로스 상무장관도 떴다 (20) 스크레치 03-20 4490
5061 [기타경제] "WFP, 한국에 감사패…식량 수혜국서 공여국 된 유일한 나… (7) 스크레치 03-20 3919
5060 [기타경제] 두산중공업, 1조9000억원 인도네시아 화력발전소 건설 계… (7) 진구와삼숙 03-20 2907
5059 [전기/전자] KAIST 반도체 나노막대로 초박막 편광필름 개발 (9) 진구와삼숙 03-20 2440
5058 [자동차] 韓 배터리3사, 막대한 투자 그러나 관건은... (15) 귀요미지훈 03-20 3253
5057 [금융] 금융 인공지능의 투자수익율 1~2%대 (8) 귀요미지훈 03-20 1360
5056 [기타경제] 국세청, YG엔터테인먼트 전격 세무조사 (5) 귀요미지훈 03-20 1171
5055 [기타경제] 한국 전기차 배터리 3사, 2018년 수주액 110조원 (3) 귀요미지훈 03-20 1798
5054 [기타경제] 세계에서 '30-50클럽' 가입 국가는 한국 포함 7개국… (12) 스크레치 03-20 3218
5053 [기타경제] 기업 72% 최저임금 인상때문에 인원감축 (34) kmw7 03-20 2066
5052 [전기/전자] 삼성 갤럭시폴드 주요 부품소재 공급 현황 (11) 스크레치 03-19 5430
5051 [전기/전자] "플렉시블 OLED 핵심기술 봉지막, 삼성·LG가 세계 최고” (13) 스크레치 03-19 5191
5050 [기타경제] 베트남 기업우대에… 삼성전자, GDP 28% 기여 (45) 스크레치 03-19 5752
5049 [전기/전자] "혁신없어창피했나" 애플,아이패드에어·미니 조용히공… (18) 오랑꼬레아 03-19 4910
5048 [과학/기술] 한국, 4월5일 세계최초 5G 상용화 개시 확정 (6) 귀요미지훈 03-19 2736
5047 [기타경제] 한은, 6월 발표 국민계정 GDP 잠정치보다 5~6% 늘어날 듯 (25) 컴닭 03-18 3773
5046 [자동차] '없어서 못 파는' 팰리세이드, 年생산량 9만1000대… (8) 스크레치 03-18 4182
 <  231  232  233  234  235  236  237  238  239  2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