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9-02-12 17:35
[기타경제] 오뚜기 '넘사벽' 30% 코앞…농심 떨고 있나 "올해 더 뜨거운 라면전쟁"
 글쓴이 : 스쿨즈건0
조회 : 2,610  


오뚜기 '넘사벽' 30% 코앞…농심 떨고 있나 "올해 더 뜨거운 라면전쟁"





1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오뚜기의 라면 시장 점유율이 27.6%를 기록. 월별로는 10월 26.7%, 11월 28.1%, 12월 28%이다. 이는 역대 가장 높은 수치다. 농심은 51.1% 점유율로 여전히 1위를 차지했지만 위상은 예전만 못하다. 시장에서는 농심의 독주시대가 끝났다는 평가마저 나온다.

농심의 점유율은 한때 70%에 달했지만 오뚜기의 추격으로 2014년부터 무너지기 시작. 2014년 58.9%, 2015년 57.7%, 2016년 53.9%, 2017년 52%로 줄곧 하락추세. 50%선까지 무너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반면 오뚜기는 2014년 18.3%, 2015년 20.4%, 2016년 23.2%, 2017년 25.6%로 계속 상승, 작년 12월에는 중량 기준으로 역대 최대치인 28.6%을 달성한 것으로 추정. 양사의 대표 상품인 신라면과 진라면 점유율은 최근 10년 사이 격차가 20%포인트에서 3%포인트로 줄어든 것으로 파악된다.

이에 따라 업계는 오뚜기가 연내 30% 점유율을 돌파하고, '마지노선'으로 생각하는 농심의 50% 점유율이 깨질 것이란 예측도 나온다. 실제 오뚜기가 지난해 내놓은 쇠고기미역국은 신제품 중 가장 성공작으로 평가. 올해 준비하는 신제품 역시 이 같은 인기를 구사한다면 30%선에 도달할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스쿨즈건0 19-02-12 17:35
 
오뚜기 '넘사벽' 30% 코앞…농심 떨고 있나 "올해 더 뜨거운 라면전쟁"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277&aid=0004410517
레이그랑 19-02-12 17:41
 
진라면만 먹은지 꽤 오래됐는데 마트가면 거의 5+1해서 가격도 3000원이 안넘고 맛도 괜찮고 안살수가 없어요
노원남자 19-02-12 17:46
 
마트가서 사는건 2000원에파는 라면들..스낵면명 오동통면..비빔면도2천에 내놔라 ㅋㅋ
탄돌이2 19-02-12 18:32
 
농심불매!  홧팅 오뚜기!!!!!!!!!!!!!!  김기춘 회사 농심!!!!
앨라 19-02-12 18:42
 
뚜끼 뚜기 오뚜기 밥
아비요 19-02-12 19:45
 
진라면 요즘 올만에 사서 먹고 있는데 맛있더군요. 매운맛인데 매콤하니 딱이던데.. 굳이 신라면 찾아서 먹을 필요가 없더군요.
둥굴레차 19-02-12 19:55
 
작년부터 오뚜기 진라면으로 바꿨네요..ㅎㅎ
가격도 저렴하고 가성비가 좋아요.
무엄하다 19-02-12 20:38
 
농심라면 먹은게 언제더라 ~~~~~~
kira2881 19-02-12 22:52
 
요샌 오뚜기가 진리
바오바 19-02-12 23:59
 
난항상 진라면... 진라면이 진리 값도 싸고 맛도있고 회사도 좋고

농심은 싫다 회사도 싫고 맛도 없음
예랑 19-02-13 02:27
 
저도 진라면 ㅋㅋ
근데 전 순한맛이요
abwm 19-02-13 16:58
 
라면은 이것저것 먹어봤지만, 진라면이 가장좋은듯..
Sulpen 19-02-13 21:37
 
이게 농심 입장에서 굉장히 치명적인 이유가

초기에는 농심이 오뚜기라는 도전자를 지켜보던 입장이라면

어느시점부터 오뚜기를 제대로 경쟁자로 느끼고 동반 프로모션을 진행중임에도 점유율을 계속 뺏기고 있다는거지요.

오뚜기도 라면제품군 대다수가 돌아가면서 프로모션이 진행중이고, 농심도 진라면 빼고는 많은 제품군에서 프로모션이 진행 중인데도 이런 사태가 계속되는거면 농심입장에서 획기적인 해결책이 없어보인다는게 가장 큰 문제지요.
 
 
Total 5,45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22550
5455 [전기/전자] 삼성전자 '98인치 8K TV' 美 가격 1억원…韓서 4월말… (3) 스크레치 21:11 450
5454 [전기/전자] 비메모리 키우기… 삼성 30兆 쏟아붓는다 (2) 진격 20:58 438
5453 [전기/전자] [단독] "한국은 5G 메카" 글로벌 거물 몰려온다 (8) 스크레치 20:12 991
5452 [기타경제] 미국·유럽서 공개된 갤폴드..왜 미국서만 '딴지' … (6) 굿잡스 19:40 858
5451 [전기/전자] SK하이닉스 "매그나칩 파운드리 인수 관심 있다" (1) 이리듐 19:03 978
5450 [기타경제] 삼성중공업, 1조1,000억원 규모 해양플랜트 건조 계약 (6) 진구와삼숙 18:50 755
5449 [전기/전자] 파운드리팹 LG에 개방"···삼성의 통큰결단 (3) 진구와삼숙 18:48 973
5448 [기타경제] 베트남 화장품시장 국가별 점유율 순위 (3) 스크레치 17:20 1433
5447 [기타경제] 노후 화학사 칼 빼든 中…韓 실적반등 계기되나 (2) Drake 16:32 1642
5446 [기타경제] "일본, 통일한국과 경쟁이 되기 어렵다" (15) 스쿨즈건0 16:20 1860
5445 [전기/전자] 日닌텐도, 中 콘솔게임 시장 진출..주가 16% 올라. (1) 스쿨즈건0 16:09 657
5444 [기타경제] 주요 22개 선진국 4만불 돌파시점 현황 (IMF) (15) 스크레치 11:24 1987
5443 [전기/전자] 질주하는 LG올레드TV…외국산 전자제품의 무덤 日서 돌풍 (12) 스크레치 04-21 6453
5442 [전기/전자] 韓 추월했다면서…美 시장에서 힘 못쓰는 中 TV (14) 스크레치 04-21 7584
5441 [기타경제] 文대통령, '19조' 투르크멘 에너지사업 '수주 … (33) 가민수 04-21 5261
5440 [과학/기술] 中 반도체 싹자르는 美···퀄컴, 3년만에 조인트벤처와 … (13) 스쿨즈건0 04-21 5714
5439 [전기/전자] 보폭 넓히는 하만… 삼성 ‘9조 투자’ 결실 맺는다 (4) 스크레치 04-21 3969
5438 [주식] 우즈베키스탄 '120억 달러 경제 프로젝트' 문재인 … (32) 영대오 04-20 5109
5437 [기타경제] 한국에 역전당할 이탈리아 역대 1인당 GDP 현황 (IMF) (22) 스크레치 04-20 6190
5436 [전기/전자] 日 전자산업의 몰락... 반도체도 디스플레이도 없다 (28) 스크레치 04-20 6304
5435 [기타경제] 韓조선, 1분기 전체 LNG선 77% 수주…업황 회복 기대감 (6) 스크레치 04-20 3155
5434 [기타경제] 한일 관계 악화에도…日에선 거센 한국여행 열풍 (12) 스쿨즈건0 04-20 5091
5433 [자동차] 현대車, 中서 사드때보다 안 팔려…판매량 작년比 18%↓ (12) 스쿨즈건0 04-20 2625
5432 [기타경제] 中 경기 바닥 찍었나…"상승 전환점일 수도" 기대감. (4) 스쿨즈건0 04-20 1333
5431 [기타경제] 주요 개발도상국 1인당 GDP 현황 (2018년 확정판) (44) 스크레치 04-19 411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