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9-02-12 17:35
[기타경제] 오뚜기 '넘사벽' 30% 코앞…농심 떨고 있나 "올해 더 뜨거운 라면전쟁"
 글쓴이 : 스쿨즈건0
조회 : 2,677  


오뚜기 '넘사벽' 30% 코앞…농심 떨고 있나 "올해 더 뜨거운 라면전쟁"





1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오뚜기의 라면 시장 점유율이 27.6%를 기록. 월별로는 10월 26.7%, 11월 28.1%, 12월 28%이다. 이는 역대 가장 높은 수치다. 농심은 51.1% 점유율로 여전히 1위를 차지했지만 위상은 예전만 못하다. 시장에서는 농심의 독주시대가 끝났다는 평가마저 나온다.

농심의 점유율은 한때 70%에 달했지만 오뚜기의 추격으로 2014년부터 무너지기 시작. 2014년 58.9%, 2015년 57.7%, 2016년 53.9%, 2017년 52%로 줄곧 하락추세. 50%선까지 무너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반면 오뚜기는 2014년 18.3%, 2015년 20.4%, 2016년 23.2%, 2017년 25.6%로 계속 상승, 작년 12월에는 중량 기준으로 역대 최대치인 28.6%을 달성한 것으로 추정. 양사의 대표 상품인 신라면과 진라면 점유율은 최근 10년 사이 격차가 20%포인트에서 3%포인트로 줄어든 것으로 파악된다.

이에 따라 업계는 오뚜기가 연내 30% 점유율을 돌파하고, '마지노선'으로 생각하는 농심의 50% 점유율이 깨질 것이란 예측도 나온다. 실제 오뚜기가 지난해 내놓은 쇠고기미역국은 신제품 중 가장 성공작으로 평가. 올해 준비하는 신제품 역시 이 같은 인기를 구사한다면 30%선에 도달할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스쿨즈건0 19-02-12 17:35
   
오뚜기 '넘사벽' 30% 코앞…농심 떨고 있나 "올해 더 뜨거운 라면전쟁"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277&aid=0004410517
레이그랑 19-02-12 17:41
   
진라면만 먹은지 꽤 오래됐는데 마트가면 거의 5+1해서 가격도 3000원이 안넘고 맛도 괜찮고 안살수가 없어요
노원남자 19-02-12 17:46
   
마트가서 사는건 2000원에파는 라면들..스낵면명 오동통면..비빔면도2천에 내놔라 ㅋㅋ
탄돌이2 19-02-12 18:32
   
농심불매!  홧팅 오뚜기!!!!!!!!!!!!!!  김기춘 회사 농심!!!!
앨라 19-02-12 18:42
   
뚜끼 뚜기 오뚜기 밥
아비요 19-02-12 19:45
   
진라면 요즘 올만에 사서 먹고 있는데 맛있더군요. 매운맛인데 매콤하니 딱이던데.. 굳이 신라면 찾아서 먹을 필요가 없더군요.
둥굴레차 19-02-12 19:55
   
작년부터 오뚜기 진라면으로 바꿨네요..ㅎㅎ
가격도 저렴하고 가성비가 좋아요.
무엄하다 19-02-12 20:38
   
농심라면 먹은게 언제더라 ~~~~~~
kira2881 19-02-12 22:52
   
요샌 오뚜기가 진리
바오바 19-02-12 23:59
   
난항상 진라면... 진라면이 진리 값도 싸고 맛도있고 회사도 좋고

농심은 싫다 회사도 싫고 맛도 없음
예랑 19-02-13 02:27
   
저도 진라면 ㅋㅋ
근데 전 순한맛이요
abwm 19-02-13 16:58
   
라면은 이것저것 먹어봤지만, 진라면이 가장좋은듯..
Sulpen 19-02-13 21:37
   
이게 농심 입장에서 굉장히 치명적인 이유가

초기에는 농심이 오뚜기라는 도전자를 지켜보던 입장이라면

어느시점부터 오뚜기를 제대로 경쟁자로 느끼고 동반 프로모션을 진행중임에도 점유율을 계속 뺏기고 있다는거지요.

오뚜기도 라면제품군 대다수가 돌아가면서 프로모션이 진행중이고, 농심도 진라면 빼고는 많은 제품군에서 프로모션이 진행 중인데도 이런 사태가 계속되는거면 농심입장에서 획기적인 해결책이 없어보인다는게 가장 큰 문제지요.
 
 
Total 7,44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28273
7449 [기타경제] 日수출감소폭 韓보다 46배 컸다 (3) 스크레치 08-24 2151
7448 [기타경제] 美 추가관세 中경제 성장률 6% 이하로 끌어내려 (22) 스크레치 08-24 1817
7447 [전기/전자] 요즘 한국TV "내가 제일 잘나가" (2) 스크레치 08-24 2239
7446 [전기/전자] 日아베의 칼날 삼성전자 앞에서 무뎌진다 (6) 스크레치 08-24 3874
7445 [잡담] 中13세 소년, 화웨이 스마트폰 충전 중 게임하다 감전사 (11) 일반시민 08-24 3056
7444 [잡담] 으아 .. 삼성 미칬다 ..;; (15) 타호마a 08-24 5910
7443 [전기/전자] 日이 겁낼 첨단반도체기술···삼성전자, 日심장부서 뽐… (4) 스크레치 08-24 4913
7442 [잡담] 갈수록 암울해 지는 니뽕 ... (1) 타호마a 08-24 3379
7441 [기타경제] 시노펙스 日독식 '돔 스위치' 국산화…양산·공급… (11) 스크레치 08-24 3450
7440 [기타경제] 효성 日장악해온 탄소섬유…독자기술로 뚫었다 (1) 스크레치 08-24 1923
7439 [전기/전자] 갤럭시폴드 9월 폴더블폰 독주체제 되나 (1) 스크레치 08-24 1105
7438 [잡담] 미중무역전쟁의 판세는? 결말은? (19) 검군 08-24 1095
7437 [잡담] 상수도 민영화 때문에 난리난 일본 (19) 일반시민 08-24 3971
7436 [기타경제] 日수출 감소폭 더크다…日 기업 '고심' (5) 스쿨즈건0 08-24 3596
7435 [기타경제] 추가 보복 벼르는 日… 수소차·2차전지 핵심 소재 건드… (14) 스쿨즈건0 08-24 5106
7434 [잡담] 빅히트 회사 설명회 (1) 드림케스트 08-24 1619
7433 [기타경제] 몰락하는 Jap 조선업, 생존 위해 몸부림 (5) 굿잡스 08-23 2722
7432 [기타경제] 생활 속에 자리잡은 Jap 불매운동 (3) 굿잡스 08-23 1359
7431 [전기/전자] 일본도 배우러 오는데, 대기업만 모르는 우리 기술 (2) darkbryan 08-23 1980
7430 [전기/전자] 韓삼성·美인텔·日소니, 글로벌 `시스템반도체` 전쟁 돌… (10) 스크레치 08-23 4060
7429 [전기/전자] "화웨이 빈자리 겨냥"...LG, 실속폰으로 유럽 공략 (7) 스크레치 08-23 1894
7428 [과학/기술] 뇌-기계 양방향 소통…초소형 브레인 칩 개발 (3) 스크레치 08-23 1015
7427 [잡담] 세계 5대 최강급 연구소 한국 돕겠다 (26) 일반시민 08-23 4679
7426 [전기/전자] 테슬라-파나소닉 동맹깨졌다…LG화학, 테슬라 中공장에 … (12) 스크레치 08-23 2939
7425 [과학/기술] 태풍 와도 안전한 건물 나오나…국내 연구팀 '유체 … (3) 스크레치 08-23 193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