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6-09-17 16:25
미국이 우려하는 사우디의 미국채 대량매각
 글쓴이 : Shark
조회 : 2,349  



        미 버블시장은 사우디 아라비아의 일격으로 붕괴하는가


                               미국이 우려하는 사우디의 미국채 대량매각


                                         2016.9.16 藤 和彦     번 역  오마니나


         

미국과 사우디의 동맹관계의 균열로 세계경제는 전후 최대의 위기를 맞이하게 될지도 모른다 (사진은 이미지)



니혼게이자이 신문(9월 2일자 인터넷 판)은, 미국 에너지 시장 조사기관인 스트래 티직 에너지 앤 이코노믹 리서치의 마이클 린치 사장의 인터뷰 기사를 게재했다.
 
린치는 일본에서는 그다지 이름이 알려지지 않았지만, 원유시장 분석분야에서는 세계적으로 평가가 높다.

그 인터뷰 내용에서 흥미로웠던 것은 린치가 "피크 오일은 더 이상 오지 않는다 "고 하면서 2000년대에 일세를 풍미했던 "피크 오일"론에 쐐기를 박은 것이다.


향후, 장기적으로 유가에 하락 압력


피크 오일론은 1950년대에 미국 지질 조사국 하바토 씨가 제창한 이론으로 "세계의 원유 생산량은 정점에 도달한 후 범종과 같은 곡선을 그리며 급격하게 저하한다"는 것이다.


1972년에 로마 클럽이 "성장의 한계"를 발표했을 당시, 원유의 "수명"은 향후 30년이라고 했다. 그 무렵은, 원유 매장량은 2조 배럴로 이미 1조 배럴을 생산하고 있기 때문에, 나머지 1조 배럴의 원유는 조만간 고갈될 것으로 전망했다. 국제 에너지기구(IEA)도 2010년에 "재래식 원유 생산량은 2006년이 피크였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그러나, 피크를 맞이했어야 할 미국의 원유 생산량은, 2014년에야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전에는 상업적인 흐름이 되지 못했던 셰일 오일의 생산량이 급증했기 때문이다.


현재는, 셰일 오일을 비롯한 비재래 형의 채굴이 가능한 원유 매장량이 확대되고있다. 린치는 "세계 원유 매장량은 11조 배럴이며, 이미 산출한 양을 제외하고도 향후 250년 이상, 세계의 수요를 조달할 수 있는 규모"라고 말했다.


새로운 유전도 발견되고있다. 2000년에는 카스피해 북동부 카자흐스탄의 카샤간 유전이 발견되었다. 카샤간 유전은 지난 30년간 발견된 유전 중에서 세계 최대의 규모다. 2013년 9월에 생산이 시작되어(일량 37만 배럴)최종적으로는 일량 150만 배럴 생산을 목표로 하고있다. 또한 브라질 뿌레소루토 층(해저 암염층)의 심해유전도 생산을 시작했다.


OPEC은 카샤간 유전의 증산의 영향으로, 9월 2일에 발표한 월간 회보에서 "내년, OPEC 비회원국의 원유 생산이 증가하기 때문에, 세계적인 공급 과잉이 지속된다"는 견해를 나타냈다. IEA도 9월 13일에 발표한 월간 회보에서, "올해 3분기에 중국과 인도의 수요가 크게 둔화된 것 등으로 원유시장의 공급과잉 상태는 내년에도 계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처럼, 원유 매장량의 증가, 새로운 유전의 발견, 중국 · 인도의 수요 감소 등으로 장기간에 걸쳐 유가에 하락 압력이 걸리는 것을 피할 수는 없을 것이다.


미국이 우려하는 사우디의 미국채 대량매각


이외에 향후, 유가 하락의 압력 중의 하나가 될 것 같은 것이, 미국의 금융시장에서 우려되는 빅뱅이다. 사우디의 동향에 따라 심각한 빅뱅이 일어날 지도 모른다.


9월 9일, 미국 주식시장은 6월 24일부터 대하락 추세에 흔들렸다. 미국의 재고 감소로 급상승했던 유가도, 일전해 급락했다. 주식시장의 하락세는, 일본 미국 유럽의 장기금리의 상승이 직접적인 원인이다.


장기금리의 상승(국채가격의 하락)의 원인의 하나로서, 필자는 9월 9일에 미 하원에서 통과된 한 법안에 주목하고있다. "2001년 9·11 테러의 유족이 사우디 정부에 대해 배상을 청구할 수있다"는 법안(테러 지원자 제재법)이 그것이다.


5월 17일, 미 상원이 테러 지원자 제재법을 만장일치로 가결시키자, 오바마 행정부는 법안 저지를 위해 필사적인 노력을 기울여왔다. 그러나 노력도 헛되어 하원도 만장일치로 법안을 채택했다.


오바마 행정부가 법안 성립에 반대하는 것은 "테러 지원자 제재법이 사우디 정부와의 관계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우려했기 때문이다. 그리고 또 하나의 이유는 사우디에 의한 미국채 매각을 방지해야 하기 때문이다.


법안이 성립되면, 유족은 사우디 아라비아 정부로부터 거액의 배상금을 받아낼 길이 열린다. 그렇게 되면 사우디는, 미국 내에 보유하는 금융자산이 동결될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사우디 정부는 지난 4월, "테러 지원자 제재법이 성립되면, 미국 내에 보유한 7500억 달러의 금융자산을 매각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사우디는 1168억 달러(올해 3월 시점)라는 거액의 미국채를 보유하고 있다. 자산 매각의 용이성에서 보면, 사우디 아라비아 정부가 가장 먼저 손을 댈 것은 미국 국채이라고여겨지고 ​​있다. 실제로, 미 정보 사이트 "Zero Hedge"(9월 9일)는 "테러 지원자 제재법의 미 하원 통과로 10년짜리 미국채가  매도세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사우디로서는 무기구입을 위해도 미국채를 매각하고 싶을 것


9월 7일자 로이터는 "미국 정부는 사우디 정부에 총액 1150억 달러의 무기 판매를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이 사상 최대 규모의 무기 판매는, 미국의 이란 접근에 불만을 품은 사우디 정부와의 관계개선에 이바지한다는 목적과 함께, 미국 군수산업의 고용대책의 일환이라는 의미도 있다고 여겨진다.


한편, 사우디 아라비아 정부에게는 거액의 무기 구입을 할 수 있는 자금은 있을 것인가. 사우디 정부는 오랜동안 끌어온 예멘의 군사개입을 조기에 종결시키기 위해 미국의 최신예 무기를 "목구멍에서 손이 나올"만큼 원하고 있을 것이다. 따라서 그것을 위한 자금을 만들기 위해 미국채 매각에 손을 댈 수밖에 없는 것이 아닌닐까.


만약 그렇다고 하면, 미국 백악관이 테러 지원자 제재법을 저지하든 말든, 사우디 아라비아 정부의 미국채 대량 매각은 조만간 현실이 되어버릴 것이다.


빅뱅으로 미국 경제는 재기불가로?


일본에서는 그다지 보도되고 있지 않지만, 미국 경제는 버블 그 자체다. 9월 12일자 블룸버그는 "거품이 일고 있는 것은 분명, 하지만 파열의 조짐은 없어"라는 논설기사를 게재했다. 미국에서는, 리먼 쇼크 이전보다 뉴욕이나 샌프란시스코 등 주요 도시의 주택 가격이 급등하면서, 왕성한 건설수요로 노동자 부족이 심화하고 있다고 한다(9월 8일자 로이터). 시장 관계자는 "중앙은행이 지폐를 계속 찍어내는 한 이 버블은 팽창을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올해 상반기에는, 대출 총액이 1.1조 달러까지 치솟았다 서브 프라임 자동차 대출 부실이 급증하고있다. 리먼 쇼크 직전, 서브 프라임 모기지의 피크는 약 1.4조 달러였다. 리먼 쇼크 때보다 훨씬 팽창한 채권 버블을 보고, 시장 관계자들 사이에서 "본드마게돈(본드+아마겟돈)"의 전조가 아닌가 수근거리기 시작했다. 사우디의 일격 (미국 국채의 대량 매각)이 거대한 거품 붕괴(빅뱅)의 계기가 되지 않는다고 누가 단언할 수 있을까.


빅뱅이 일어나면 저명한 투자자인 빌 그로스 씨가 지적한대로, 미국 경제는 두번 다시 정상으로 걸을 수 없게 될 우려가 있다. 세계 경제 전체도 비슷한 운명을 겪을 것이다.

  

9월 5일, 미국 신용 평가사 S&P는 "신용 최저인 "최약 링크"기업의 수가 급증해, 리먼 쇼크에서 수개월 후의 수순으로 육박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그 중 셰일 기업이 25%를 차지해 최대 기업인 체사 피크  에너지도 8월에 이 대열에 합류했다. 무디스도 9월 12일 "셰일 기업의 파산 건수는 지난 해의 2배에 달하지만 도산한 쉐일 기업의 채권 회수율은 괴멸적인 수준에 있다"고 지적한다.


정크 본드시장은 셰일 기업의 불황에도 불구하고 고가가 이어져왔지만, 9월에 들어 갑자기 동요하기 시작했다 (9 월 13일자 월스트리트 저널). 이런 상황에서 빅뱅이 일어나면, 먼저 정크 본드시장이 심각한 타격을 입게된다. 그리고 정크 본드시장의 붕괴는, 회사채 시장 전체로 확산될 가능성이 높다.


서두에 나온 린치는 "원유 가격은 2017년 말까지 배럴당 40달러 초반으로 낮은 수준이 계속된다.하지만 투자가 감소해 수요가 줄어들기 때문에, 2020년 말에는 원유 가격이 80달러까지 달할 것"이라는 예측을 밝혔다.


그러나 미국 금융시장에서 빅뱅이 일어나면, 버블 붕괴 후의 일본처럼 세계 원유의 수요도 감소해, 린치의 예측을 넘어서는 저유가 시대가 계속되는 것이 아닐까.


1945년 2월 이후의 미국과 사우디 아라비아간의 동맹관계의 균열로, 세계경제는 전후 최대의 위기를 맞이하게 될 지도 모른다.
   


                                                    http://jbpress.ismedia.jp/articles/-/47902









       중국과 사우디는 미국채를 모두 팔아버릴 지도 모른다




                                              米国債を大量売却し始めた中国 

         
                               2015年8月30日   田中 宇    번 역 오마니나



중국 정부가, 전례없는 속도로 미국 국채를 팔고있다. 중국의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8월 한 달간 1천억 -1500억 달러 규모의 미국 국채를 팔았다고 추정되고있다. 인민은행은 지금까지도 달러 강세 위안화 하락을 막기위해, 올해 1 - 6월에 약 1천억 달러의 미국 국채를 팔았는데, 8월 한 달만에 지금까지의 반년 분의 미국채를 팔아버린 셈이다. (Brace for Quantitative Tightening, As China Leads Forex Reserves Purge) (From China - quantitative tightening)


인민은행은 8월 11일, 위안화 대 달러 환율의 결정방법을 변경하는 것으로 위안화를 평가절하했다. 미국의 연방준비은행(FRB)이 6년 만에 금리인상의 의지를 강화해, 달러 강세의 경향이 높아지는 가운데, 중국이 위안화 대 달러환율을 같은 수준으로 유지하는 것이 어려워진 끝에 위안화를 평가절하했다. 그 전후부터, 시장에서는 위안화 매입 달러 매각의 압력이 높아져, 그대로 방치하면 위안화의 대 달러환율이 계속 하락할 수있었다. 인민은행은 외환보유액으로 방대하게 비축하고있는 미국 국채의 일부를 팔아, 달러 매도 위안화 매입이라는 시장개입을 하므로서, 8월 11일 이후, 위안화 대 달러의 환율을 비슷하게 유지하고있다. 그러나, 이 보합세를 유지하기 위해 팔지 않으면 안되는 미국채가, 전대미문의 규모로 증가하고 있다. (위안화의 달러 이탈) (신흥 시장 버블 붕괴) (Catch-22 for Zhou as Yuan Support Means Quantitative Tightening)


중국이 하고 있는 거액의 매각은, 미국국채의 금리를 밀어올리는 요인이다. 그러나 동시에, 미국의 주가가 급락하고, 고 리스크 주식에서 저 리스크의 미국국채로 자금을 도피하는 흐름이 증가, 국채금리의 절하 요인이 되어 균형을 이루고 있기 때문에 미국채 금리는 오르지 않는다. 중국정부는 미국 국채를 판매하기 전에 미 정부와 상담해 승낙을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위안화 대 달러 환율의 안정을 위해 어쩔 수없다고 미 정부도 판단한 것이다. (It 's Official : China Confirm‎‎‍s It Has Begun Liquidating Treasuries, Warns Washington)


미국의 주가 급락은 일단락했지만, 중국의 주가는 앞으로도 더 하락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반카메는 상하이의 평균주가가 앞으로 35%가 더 하락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중국당국은 시장으로 자금을 주입해 주가의 하락을 멈추고 있지만,이 방법은 지나치게 돈이 많이들어 1-2개월 밖에 지속하지 못한다. 중국정부는 주가 대책을 축소할 수밖에 없고, 그렇게 되면 또 주식이 폭락한다. (Chinese Stocks To Plunge Another 35 %, BofA Says)


중국의 주식이 내려 갈수록, 세계로부터 중국에 투자된 자금이 유출해, 위안화 약세 달러 급등의 압력이 강해진다. 인민은행이 위안화 약세를 막기 위해서는, 총 1 조 달러가 넘게 보유하고 있는 미 국채가 전부 매각되어야 한다고 추정되고 있다. 중국은 2003년 이후의 무역흑자로 미국 국채 등과 같은 달러화 자산을 비축해, 지난 해에는 총 4조 달러에 달하는 외화 자산을 비축했다. (Why QE4 Is Inevitable)


중국의 미 국채매도는, 미 연준이 달러를 초과 발행해서 미국 국채를 매입해 지원하고 있던 QE(양적 완화)의 역방향이다. 미 연준은 리먼 위기 이후에 손상된 채로 있는 채권 금융시스템을 연명하기 위해, 지난해까지 3번의 QE를 실시해 총 3조 달러 가까이를 매입 지원했다. 중국 인민은행도 같은 시기에 국내의 민간 수출 기업이 비축해 둔 달러를, 위안화를 발행해 구입하고, 그 달러로 미국 국채를 구입했다. 중국은 남중국해 문제 등으로 미국에게 적대시되고 있었는데도, 미국을 도우는 것이 되는 QE를 계속 유지했다.


지금의 중국은 반대로, 미국 국채를 대량 매각하고 있고, 지금까지 진행한 QE를 되돌리기(청산)하고 있는 것이다. 도이체 방크의 분석가는, 지금 중국의 행위를 QE(Quantitative Easing)와 반대인 QT(Quantitative Tightening)라고 부르고 있다.


 1조 달러의 QT는 10년 짜리 미국채 수익률이 2%가 상승하는 것에 필적한다고 추정되고있다. 수익률이 높을수록 채권의 신용이 떨어진다. (Deutsche Bank : It 's Chinese 'Quantitative Tightening'That 's Been Slamming Markets Around the World - Forget QE. Now it 's all about QT)


중국이, 미국을 도왔던 미국 국채의 매입비축(QE)를 그만두고, 그 반대로 미국 국채의 대량 매도(QT)을 시작한 것은, 미국이나 일본에게 커다란 위협이다. 중국이 그만둔 만틈의 QE를 누군가가 대신하지 않게되면, 장기적으로 미 국채의 금리가 올라 채권 금융시스템이 붕괴될 수있다. 미국은 지난해 QE를 과용해 계속할 수 없게되어 일본(과 EU)에게 대신하도록 해서, 어떻게든 위기를 뒤로 미루고 있다.


미 연준은 달러의 소생을 위해, 일본과 유럽에 QE를 대신하게 해, 자국 만의 금리인상을 노리고 있다. 미 연방은행은 주가가 내려가더라도, 아직 9월의 금리인상을 포기하지 않을 것 같지만, 중국의 QT시작은 금리인상을 더욱 어렵게 한다. 주식이 폭락한 중국을 "그럴 줄 알았다"며 비웃을 때가 아니다. 중국주식의 폭락은, 일본의 무리한 QE 확대로 이어진다.(Deval‎‎‍uation Stunner : China Has Dumped $ 100 Billion In Treasurys In The Past Two Weeks


(일본은행의 구로다 총재는, 중국주식이 폭락해도 올해의 실물경제의 성장이 6-7 %를 유지하기 때문에, 일본에서 중국으로의 수출이 감소하고 일본경제가 불황에 돌입하는 일은 없다고 발언했다. 사실, 중국의 경제성장은 올해부터 내년에 걸쳐 상당히 감속할 것 같다. 구로다의 발언은, 일본주식의 재 급락을 막기위한 왜곡 발언과 같다. 미워해야할 중국을 왜곡적으로 칭찬해야 한다는 것 자체가, 일본 경제가 얼마나 중국에게 의존하고 있는 지를 말해주고 있다) (BOJ 's Kuroda says China slowdown unlikely to hit Japan exports much)


중국 이외의 신흥 시장 국가들도, 투자 자금의 유출로 인한 대 달러 환율의 하락을 막기위해, 중국과 마찬가지로 미국 국채를 매도하는 추세다. 이번 달, 중국(1천억에서 1500억 달러)을 포함한 전 세계에서 총 2 천억 달러 어치의 미국 국채가 매각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확정적인 지표가 없기 때문에 추정에 추정을 할 수 밖에 없다). 미국 국채의 대량 매각은 중국에 이어 사우디 아라비아가 올해 600억 달러의 외화 자산을 팔았다. 사우디는 미국의 셰일산업을 부수기 위한 세계적인 유가하락을 일으켰지만, 자국의 재정도 어렵게 되어, 모아둔 미국 국채를 팔기 시작했다. (Here 's How Long Saudi Arabia 's US Treasury Stash Will Last Under $ 30, $ 40, And $ 50 Crude)


미국채의 보유액은, 중국이 세계 제1위, 사우디가 3위다. 1위와 3위가 미국채의 구매자에서 판매자로 변하고 있다. 중국으로부터의 자금 유출도, 사우디와 미국 셰일산업의 싸움도, 아직 계속되기 때문에, 미국채가 위기에 빠져도 이상한 일은 아니다. (Saudi foreign reserves fall slows in July after bond sale)


표면 상으로는 중국도 사우디도 어쩔 수없이 미국채를 매각하는 모양새로 되어 있지만, 사실 상 두 나라 모두 이제는 미국채를 가지고 있을 필요성이 감소하고 있다. 자국의 상황 때문에 "다른 방법이 없다"는 것처럼 가장해, 보유한 미국채를 모조리 팔아버리려는 전략일지도 모른다. 중국을 필두로 하는 BRICS는 달러가 아닌 자국의 여러 통화로 무역결제하는 체제를 강화하고있다. BRICS는, 달러 기축제를 지키는 국제기구인 IMF와 세계은행 체제로부터 벗어나고 있고, BRICS 개발은행과 AIIB등을 설립해, 자신들의 국제 결제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중국과 사우디 등의 신흥국가들은 무역으로 돈을 벌기 위해서는 미국채를 살 수 밖에 없었던 기존의 체제에서 떨어져 가고있다.


그렇게 생각하면, 결국 중국과 사우디 미국채 보유 대부분 팔 생각을 했다해도 이상하지 않다. 현재 미국채 가격은 오히려 상승 추세로, 중국과 사우디는 큰 문제없이 미국채 전부 팔아치울 지도 모른다. 하지만, 보유액이 세계 제 2위인 일본은 대미종속 일변도 인만큼, 중국 등의 국채 매도로 생기는 미국의 손해를 QE 확대해보전해주고, 미국채가 위기에 빠지더라도 종이조각이 된 미국채 끝까지 붙들고 있게될 수도 있다.

미국 정부는 올해 3월부터 5개월간, 미국채 발행 총액 늘리지 않는 상태 계속 유지하고있다. 만기가 된 국채와 같은 액수 신규 발행 할 수 있지만, 초과 증액 허용되지 않는다. 이것은, 미국 의회 다수파 공화당에게 장악되어 있고, 공화당 "작은 정부" 를 지향하고 있으므로,  법률 상의 미국채 발행 총액한도(현재 18조 달러)를 확대하는 것을 거부하고 있는 것이 표면 상의 이유다. 사실, 미 정부 의회는 정치적인 충돌에 의해 미국채 발행총액 늘리지 않으므로서, 수급 불균형 상황 만들어, 미국채 잠재적인 신용 하락해도, 금리가 올라가지 않도록 하고 있다. 국채 발행 제한되어 있기 때문에, 미국 인프라 정비조차 마음대로 할 수 없다. 미국채 잠재적인 위기 확대하고 있다. (150 Days : Treasury Says Debt Has Been Frozen at $ 18,112,975,000,000)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미국에서는 최근 데이터인 7월 분에서, 개인 투자자가 주식 투자신탁에서 6.5조 달러, 채권투신에서 8.4조 달러의 자금을 끌어올리고 있다. 일반적으로, 주식 투자신탁에서 끌어 올려진 자금은 채권 투자신탁으로 유입된다. 양 쪽으로부터의 자금 유출은 이상 현상이며, 08년 리먼 위기 이후 처음이다. 미국민은 전체적으로 금융 투자 전반에 대해 위험이 너무 크다고 생각하기 시작했다. 금융 시스템은 QE와 제로 금리 등의 과도한 완화책으로 간신히 연명만하고 있는 것이므로, 언제 붕괴가 표면화되어도 이상하지 않다. 미국도 최근의 주가 하락은 일시적인 것이 아니므로, 언제라도 재발할 가능성이 높다. FT 같은 언론조차도, 주식의 하락세가 앞으로 장기간 계속될 것이라고 쓰고있다. (Fed Up Investors Yank Cash From Almost Everything Just Like 2008) (US approaches a true bear market)

이번의 중국 주식의 폭락과 위안화 평가절하는, 수동적인 움직임이 아니라, 중국 정부가 능동적으로 하고 있는 경제구조의 대전환이라는 견해가 있다. 이에 대해서는 다음에 쓴다.【계속】




                                               http://tanakanews.com/150830treasury.php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서울뺀질이 16-09-18 23:41
   
요새 미국채 품귀 현상이 있어서 사우디가  팔면  영국, 프랑스, 독일, 일본 등 기타 국가들이 얼씨구나 하면서 사갑니다.  중국은 남아 잇는 미국채 8000억불 정도 됩니다.  작년에  자기네 위엔화 환율 방어한다고  미국채 2000억불어치  던졋는데  바로  채권시장에서  다른 구매자들이 득달같이 달려 들어서 순식간에 다 사갔습니다. 

중국하고 사우디 제발  국채 던지세요.  살 사람 널렷어여.
냐옹이 16-09-19 16:55
   
서울뺀질이 님께서도 말씀하셨듯이 미국 국채 던지면 바로 다른 나라들이 사갑니다.
중국이 미국채 대량으로 던질 때 덕분에 우리도 미국채 보유량을 늘릴 수 있었습니다.
그 이후에 중국이 미국채 가지고 어쩌고 저쩌고 입도 뻥끗 못합니다.
 
 
Total 8,61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35057
586 부동산 규제 푸니 빚 365조↑...연체 부작용 우려 블루하와이 10-09 836
585 아베가 2021년까지 집권하는데 아베노믹스 언제까지 할까… (5) 스테판커리 10-08 1619
584 듣고싶은 것만 말해주는 사회 일본 경제철학외전 - 5 (1) 오대영 10-07 1493
583 나치 독일의 운영. 경제 철학 외전 - 4 오대영 10-07 1204
582 [삼성전자 영업익 7.8조] 예상넘은 '선전' 반도체·… (6) 스크레치 10-07 1669
581 실시간 세계증시등 금융정보를 한 화면에서 조회 (3) 옐로우황 10-07 1426
580 파운드화 급락으로 영국이 GDP 6위군요 (6) 스테판커리 10-06 2184
579 삼성전자, 64단 3D낸드 중국서는 생산 안한다 (2) 스크레치 10-06 2468
578 '中국경절' 특수 후끈… 유커에게 'K-뷰티'… 스크레치 10-06 1134
577 경제 철학 - 9 선택, 기회비용, 정보의 불완전성. 상식 … 오대영 10-06 886
576 오늘 단타 수익 ㅋ (3) 유수8 10-06 1369
575 1 재무상태표 돌아온드론 10-06 817
574 앨런 그린스펀(Alan Greenspan), 영국보다 미국이 위험하다고… Shark 10-06 1127
573 '브레튼우즈 체제'(Bretton Woods system)의 붕괴가 시… Shark 10-06 1237
572 IMF 주요 10개 선진국 2016년 명목GDP/1인당 국민소득 (5) 스크레치 10-06 3163
571 새로운 버블연명책 "전자화폐화"는 성공할 것인가? Shark 10-06 1067
570 낸드플래시 가격 최대 15% 오른다…삼성·하이닉스 '… (2) 스크레치 10-06 1086
569 재무제표 보는법 (1) 돌아온드론 10-06 960
568 주식투자에 좋은 시기 같습니다. (4) 돌아온드론 10-06 958
567 역시.. 우선주 작업이.. ㅋ (6) 유수8 10-06 687
566 '환율보고서' 발표 앞두고 美재무장관 만나는 유… (3) 스테판커리 10-05 1165
565 달러패권의 붕괴: 中위안화의 SDR진입으로 세계경제는 무… Shark 10-05 1246
564 글로벌 브랜드 가치 삼성전자 7위·현대차 35위 (3) 스크레치 10-05 1237
563 삼성, 평택 반도체공장 조기 가동하는 까닭 (2) 스크레치 10-05 1499
562 中 국경절연휴 유커 600만명 출국…해외관광지 1위는 한… (1) 스크레치 10-05 878
 <  321  322  323  324  325  326  327  328  329  3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