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8-06-20 10:21
[금융] 중국의 거품 성장의 종말 자금 시장 딜레마
 글쓴이 : 정닭밝
조회 : 2,763  

http://m.news.naver.com/read.nhn?aid=0004169606&oid=009&sid1=101

이번이 기회네요 대망해서 기업사냥좀 하자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정닭밝 18-06-20 10:22
   
4457205 18-06-20 10:50
   
SK가 중국 디스플레이 업체들 중에서 영양가 괜찮은 것들 좀 쇼핑했으면 좋겠습니다. BOE에 빼앗겨버린 하이디스도 되찾아오고.. 언젠가는 SK에서도 순수 디스플레이 기술로 TV만들어서, 삼성 엘지 가전의 위치에 SK도 올라가 세계적인 빅3기업이 탄생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SK는 기술도 좋고 돈도 많은데 브랜드가 없어서 너무 아쉽습니다. 해외에서도 잘 모르고요.. 중국 거품 꺼지면 우리나라가 다시 진입해, 정상적인 궤도를 만들어 놔야 합니다.
     
행인8 18-06-20 14:39
   
중국의 기업을 무엇을 믿고 인수를... ㄷㄷㄷ

분식회계가 어떻게 이뤄지고 있는지 모르시면... 인수하는 순간 ....;;

더욱이 중국 공산당이 인수한 기업에 대해 이거저거 트집잡기 시작하면 ....;;

중국의 기업을 인수한다는건 모험입니다.
     
참치 18-06-21 02:14
   
중국 디스플레이 수익 안 납니다.

실질 재무는 마이너스 수익이고,  국가보조금으로 퉁쳐서 먹고사는 거죠. OLED개발한다고 개발자금 보조받고 처묵처묵....

철강이랑 똑같습니다.  보조금으로 우후죽순 생겨난 업체들이 대량양산 하면서 공금과잉 상태죠. 이게 자유시장경제에선 불가능한 이야기죠.  보통은 죄다 도산해야 할 업체들이 먹고살고 있습니다. ㅎㅎ

쇼핑한다고 해도 지금 중국정부에서는 쇼핑 불가하죠.  과거 합작회사로 기술먹튀 하던 회사에 자금줄 대주는 것과 다를게 없습니다.

애초에 인수 불가, 외국계기업 1체제 영업 불가, 부지구매 불가,  정부보조 불가,  말 그대로 인수한다고 하면, 그냥 공장 제조장비 빌리려서 중국업체 이름으로 찍어내는 것과 다를게 없습니다.

만약 IMF 쳐맞고 시장을 완전 개방하면, 쓸만한 공장 몇개 인수해서 삼성이나 LG가 직접 생산하거나,  중국정부자금 흘러드는 기업 인수해서 보조곰 빨아먹고 팔아치우는 것이 적당하죠.
 
 
Total 9,17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38254
3424 [과학/기술] 전기차 등에 쓰일 대용량 배터리를 위한 新 기술 개발 (5) 귀요미지훈 08-09 1578
3423 [과학/기술] 허공에서 손으로 쓰다듬듯 스케치…KAIST 신기술 개발 (1) 귀요미지훈 08-09 1256
3422 [과학/기술] 서울대 공대, '성능 4배 향상' 3차원 홀로그래피 … (1) 귀요미지훈 08-09 1273
3421 [기타경제] [삼성 180조원 투자 특집] "삼성, 현금 86조 보유… 자금여… (2) 스크레치 08-09 1603
3420 [기타경제] [삼성 180조원 투자 특집] 삼성의 '통큰 투자', 어… (4) 스크레치 08-09 864
3419 [기타경제] [삼성 180조원 투자 특집] 반도체 '초격차 유지'에 … (3) 스크레치 08-09 1065
3418 [기타경제] [삼성 180조원 투자 특집] 삼성 '180조원 투자'의 키… (2) 스크레치 08-09 885
3417 [기타경제] 중국 외환보유고의 허와 실 (16) leahgotti 08-09 3047
3416 [기타경제] 줄도산하는 중국 'P2P업체'…투자자들은 "돈 내놔… (6) leahgotti 08-09 3041
3415 [기타경제] 독일 ‘차이나머니 견제’ 외국인 투자 조건 강화 (4) leahgotti 08-09 1679
3414 [전기/전자] 중국산 CCTV, 백도어 공포 (4) 부엉이Z 08-08 1374
3413 [자동차] 현대차, 베트남서 '씽씽'..상반기 2만대 돌파 (9) 스크레치 08-08 2288
3412 [기타경제] 조선 '빅3', LNG선 시장점유율 71%…中‧日 압도 (5) 스크레치 08-08 1673
3411 [전기/전자] 삼성전기, MLCC 위상 강화…글로벌 1위 업체와 격차 줄여 (2) 스크레치 08-08 1504
3410 [전기/전자] 이재용 '180조' 통큰 투자 보따리…"70만명 고용창… (5) 진구와삼숙 08-08 1293
3409 [기타경제] 日 상반기 경상수지 109조원 흑자…여행수지 사상최대 (10) leahgotti 08-08 2822
3408 [자동차] 세계 빅5 자동차기업 순위 (2018년 상반기) (5) 스크레치 08-08 2359
3407 [과학/기술] EU가 평가한 혁신지수…"한국, EU평균보다 높다" (4) 진구와삼숙 08-07 2723
3406 [전기/전자] 금보다 비싼 (MLCC)의 비밀 (7) 스크레치 08-07 3172
3405 [전기/전자] 세계 빅3 반도체기업 순위 (2018년 2분기 영업이익 기준) (2) 스크레치 08-07 2911
3404 [기타경제] 삼성전자, 업계 첫 '소비자용 4비트 SSD' 양산 (8) 스크레치 08-07 2245
3403 [기타경제] 트럼프, 이란 말려 죽인다…수출 봉쇄, 석유도 곧 차단 (7) 스크레치 08-07 1824
3402 [기타경제] 중국, 20년만 처음으로 상반기 경상수지 적자 (5) leahgotti 08-07 2799
3401 [잡담] LG는 더 늦기전에 마이크론을 인수해야 (10) 4457205 08-06 3619
3400 [기타경제] 세계 빅3 조선기업 순위 (2018년 수주잔량 기준) (6) 스크레치 08-06 3161
 <  231  232  233  234  235  236  237  238  239  2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