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8-02-13 13:14
[기타경제] 위기감 커진 농심 `라면왕국`…점유율 50% 붕괴 눈앞
 글쓴이 : 스크레치
조회 : 2,819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09&aid=0004097959







'라면 왕국' 농심이 후발 업체인 오뚜기에 시장을 계속 빼앗기고 있다. 두 회사간 격차는 해마다 줄어들고 있


지만 농심은 이렇다 할 대응책을 찾지 못하고 있다. 시장조사 전문기관인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015년 57.7


%였던 농심의 국내 라면 시장점유율(수량 기준)은 지난해 52%까지 떨어졌다. 반면 농심이 잃어버린 시장점


유율은 고스란히 오뚜기로 넘어가 같은 기간 20.4%에서 25.6%로 성장했다. 











<2017년 대한민국 라면시장 업체별 시장점유율> 




1위 농심 (52.0%)


2위 오뚜기 (25.6%)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스크레치 18-02-13 13:14
   
총명탕 18-02-13 13:15
   
오뚜기 가즈아~
     
스크레치 18-02-13 13:20
   
ㅋㅋㅋ
자파리 18-02-13 13:19
   
오뚜기가 탑이 될 때까지 쭈~~욱 가즈아~~~
싱그런하루 18-02-13 13:32
   
뚜기뚜기가 맛도 있지만 가격이 어제 진라면 5개들이 한봉다리에 1900원 두봉다리~ 사왔음 골뱅이 한캔이랑
     
스크레치 18-02-13 13:33
   
그렇군요

요즘 워낙 라면회사마다 라면 종류도 다양하고 맛있는것도 많아서

사실 대형마트 가면 어느 라면 사야할지 감도 안올정도
KYUS 18-02-13 14:45
   
기업, 특히 브랜드는 이미지가 중요한데,
돈들여서 광고 하면 뭐함.
지금은 과거 이미지와 광고빨, 그리고 많은 제품, 발빠른 신제품 개발로 버티지만,
기존 제품 품질도 떨어지고, 오너가 국민들을 무시하는 그룹이라
농심은 오너가 기업의 경쟁력을 하락시키고 있음.
소비자 불매운동 별 타격 없다고 하지만, 지난번 불매 운동을 시작으로 농심라면에 부정적 이미지가 커져서 기피하게 된 소비자들이 점점 많아질것임.
천연계 18-02-13 20:18
   
맛이 없어진걸 어떻게 해요

먹는거 따위에 바보 같이 정치논리, 누구편 기업인지 대입하는것도 웃기고

맛있다 싶으면 먹겠는데 

요즘은 라면맛이 다 똑같아요 그러니까 좀더 싼걸 사죠
kira2881 18-02-13 23:37
   
난 오뚜기 ㅎㅎㅎ
아리아링 18-02-14 04:16
   
오뚜기는 이미지 좋고 가성비좋은 제품이 좀 있지만 맛이 꽤 좋다고는 말못하겠음
라면에 뭔짓을 해도 msg파동전의 너구리, 신라면을 넘어설 라면은 없다고 생각함
옛날 맛으로 완벽히 복구된다면 점유율 70%이상이라도 찍을 수 있을거 같은데 요즘은
맛탱이간 스프에 역한 밀가루 냄새나는 면빨에 도대체 갈수록 엿같아지는 이유가 뭔지 궁금함
농심이 점유율 잃는건 절대적으로 맛탱이가서이지 이미지 때문은 아니라고 봅니다
dudkud 18-02-14 16:41
   
글쎄요. 맛이 어떻건 간에 농심, 롯데, 남양은 제 안에서 없는 기업취급이 된 지 오랩니다.
지금보다 훨씬 맛있는 라면이 나온다고 해도 살 것 같지는 않군요.
상도남 18-02-14 17:49
   
저희 집에서도 농심과 남양은 퇴출된지 오래 됐습니다. 앞으로도 쭈~~~~욱
엑시구아1 18-02-14 23:33
   
신라면 옛날맛은 기억도 안나는데
미월령 18-02-15 23:13
   
요즘 신라면이 맛이 좀 없는 거 같긴 함. 내 입맛이 바뀐걸 수도 있겠지만.
레이그랑 18-02-16 01:24
   
신라면 맛이 언제부터인가 달라짐 진라면은 언제부터인가 맛이 업글이 됐고...
우리가 싸다고 맛없는거 안먹듯이 진라면이 할인을 자주하긴하지만 맛있으니 먹죠 ㅎㅎ
 
 
Total 8,51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34127
2687 [기타경제] 이제는 '과학기술 한류'… '베트남판 KIST' … (3) 스크레치 03-23 1857
2686 [전기/전자] LG OLED 단 벤츠 2020년 출시···차량용 디스플레이 판도 바… (1) 스크레치 03-23 1102
2685 [기타경제] "세르비아를 동유럽 거점으로" 구자열회장, 부치치 대통… (3) 스크레치 03-23 1137
2684 [기타경제] 정치게시물 등록기준 위반 잠금 (6) 대도무문 03-23 576
2683 [기타경제] 삼성이 없으면 대한민국이 망하는게 아니라 삼성이 망하… (10) 대도무문 03-23 1677
2682 [전기/전자] 한국 디스플레이의 봄날은 정녕 가버렸나 (7) 답없는나라 03-23 2120
2681 [과학/기술] 글로벌 신약개발 감소세, 한국은 쑥쑥...면역항암제 임상… (3) 답없는나라 03-23 1254
2680 [전기/전자] 중국 반도체 진출에 걸림돌 많아, 삼성전자 SK하이닉스 &#… (9) 스크레치 03-22 3483
2679 [전기/전자] 없어서 못파는 서버용 D램…"중국발 新수요에 2분기에도 … (2) 스크레치 03-22 2305
2678 [전기/전자] 삼성·LG, 글로벌 TV시장서 中과 격차 더 벌려 (1) 스크레치 03-22 1616
2677 [전기/전자] 삼성전자, 자체 GPU 개발 진행…애플식 모델로 결정 (8) 스크레치 03-22 2138
2676 [과학/기술] 미래 먹거리 `클라우드` 사업서 아마존·구글·MS 국내시… (2) 답없는나라 03-22 1805
2675 [기타경제] 삼성이 일군 베트남 경제 신화 (35) 답없는나라 03-22 4687
2674 [자동차] 국내 부생수소 생산량, 수소차 운행 충분 (4) 스크레치 03-21 2270
2673 [자동차] 국내 수소충전소 현황 (+ 올해 설치예정 12곳 현황) (1) 스크레치 03-21 1742
2672 [자동차] 수소 충전가격 지역별 천차만별 (2) 스크레치 03-21 2328
2671 [전기/전자] 좌우로 당기면 '면적이 3배'···삼성, 모바일TV폰 … (1) 진구와삼숙 03-21 1959
2670 [기타경제] 한국 조선, “실속 챙겼다”…지난해 고부가가치선 '… (2) 스크레치 03-21 2290
2669 [전기/전자] 한국, AI반도체 특허 세계 1위…2년새 5배 ↑ (7) 스크레치 03-21 2255
2668 [기타경제] 두산밥캣, 인도 공장 건설… "코끼리 등에 올라탄다" (3) 스크레치 03-21 1476
2667 [전기/전자] 전기차 "2차전지 슈퍼사이클 온다" (1) 스크레치 03-21 1244
2666 [자동차] 수소차 경제성이 있나요?? (14) 답없는나라 03-21 1623
2665 [자동차] 현대 ‘넥쏘’ 인기 질주..정부 보조금이 동났다 (12) 스크레치 03-20 2217
2664 [자동차] 수소충전소 민간보급, 밑그림 나왔다 (5) 스크레치 03-20 1446
2663 [전기/전자] 세계 ESS배터리 시장 점유율 순위 (2018년) (1) 스크레치 03-20 2229
 <  231  232  233  234  235  236  237  238  239  2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