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8-02-06 02:43
[과학/기술] 한국형 발사체, 2021년 2월 발사
 글쓴이 : 귀요미지훈
조회 : 2,062  

과기정통부 발표 - 제 3차 우주개발진흥 기본계획

2018. 02. 05


비행성능 검증을 위한 시험발사체는 올해 10월 예정대로 발사
   - 75톤급 엔진 1개로 발사하는 것으로, 실패하면 동일한 형태의 추가시험을
     내년 10월에 다시 실시. 이 경우 본발사와 사업기간은 각각 4개월씩 추가 
     연장

● 1차 3단형 본발사 일정은 애초 내년 말에 발사하려던 것을 2021년 2월로 14개월 늦췄으며

● 2차 발사 일정도 2020년 6월에서 2021년 10월로 16개월 연장했다. 

● 발사 일정 조정에 따라 한국형 발사체 사업 기간도 2021년 3월에서 2022년 3월로 1년 연장

● 한국형 발사체를 이용한 달 착륙선이 최소한 2030년 달에 도착하는 것을 목표
  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
   - 이와 함께 착륙 뒤 귀환 사업은 달 착륙 뒤 다시 달을 다음 행선지로 
     선택하는 것은 과학적 가치가 적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을 반영해 
     소행성 귀환으로 방향을 바꿔 2035년까지 사업을 추진

● 4차 산업시대의 성장동력 기반인 위치·시각정보의 안정적 확보를 위해 한반도 인근을 대상으로 하는 한국형위성항법시스템(KPS)를 구축해 2035년부터 서비스를 제공하는 목표로 사업 계획을 짤 전문가 중심의 ‘예비추진단’을 올해 안에 구성

●  한국형위성항법시스템(KPS)에 앞서 위성항법보정시스템을 2022년까지 구축해 오차범위 1m 이내 정밀 위치정보서비스를 제공하고, 초소형위성을 활용한 국가위기 대응 서비스 체계도 2022년까지 구축해 현재 24시간 넘게 걸리는 촬영주기를 1시간 단위로 당기는 등 재난·재해서비스를 향상시킬 방침


00502032_20180205.JPG

< 요약 >
2018년 10월 - 한국형 발사체 시험발사(75톤급 엔진 1개)
2021년 02월 - 한국형 발사체 1차 본 발사(3단엔진+1.5톤급 위성)
2021년 10월 - 한국형 발사체 2차 본 발사
2022년 00월 - 위성항법정보시스템 개발, 오차범위 1m 이내 위치정보 서비스 제공
2022년 00월 - 초소형 위성을 활용한 국가위기 대응 서비스 
2030년 00월 - 한국형 발사체를 이용한 달착륙선 발사
2035년 00월 - 한국형 위성항법서비스(KPS) 구축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science/science_general/830858.html#csidx5fe131334fba1ce827a919cb455a0b8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귀요미지훈 18-02-06 02:45
   
여튼 연구개발 성과를 제대로 낼 수 있도록
꾸준하게 사업을 지원해줬으면 좋겠네요.
귀요미지훈 18-02-06 03:10
   
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 참조하세요
http://www.gasengi.com/main/board.php?bo_table=news&wr_id=496933
나가고싶어 18-02-06 03:45
   
응원합니다 대한민국....
태지 18-02-06 10:45
   
잘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스크레치 18-02-06 11:05
   
귀요미지훈님의 일목요연한 정리 잘보고 갑니다.

한눈에 잘 들어오게 정리해주셨네요

그동안 경제발전에 집중할 수 밖에 없어 우주산업은 후발주자이나

그래도 빠르게 따라잡고 있는듯합니다.


차근차근 계획대로 잘 실행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너무 급하게 갈 필요도 없고 내실을 다지면서 오히려 천천히 계획대로 하나하나 실행하면서

다음단계로 옮겨가는게 우리에겐 더욱 중요
Requescat 18-02-06 11:35
   
굿.
라거 18-02-06 16:12
   
엔진은 지난번 러시아에서 들여온 모델로 KARI에서 연구 개발 하는 건가요? 아무튼 잘 됐으면 좋겠네요.
 
 
Total 8,51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34116
2612 [전기/전자] 휘어지는 고감도 투명 터치센서 개발 진구와삼숙 03-12 1037
2611 [전기/전자] 전력소모 1천분의 1'..초저전력 메모리 개발 길 열렸… 진구와삼숙 03-12 1077
2610 [자동차] 현대·기아차, 멕시코서 나홀로 '역주행' (1) 스크레치 03-12 1884
2609 [전기/전자] 삼성전자·SK하이닉스, 올해 반도체 매출 130조원 돌파 유… (2) 스크레치 03-12 1367
2608 [전기/전자] 2년간 214兆 '쩐의전쟁'…왜 반도체인가 (2) 스크레치 03-12 1746
2607 [자동차] 삼성전자 하만, 푸조시트로엥과 자율주행차 보안기술 개… (1) 스크레치 03-12 1117
2606 [금융] 일본에 대해서+제가 생각하는 한국 (21) 답없는나라 03-12 2382
2605 [잡담] 일본 경제 부활- 이 분석 맞는 건가요? (5) 김민주탱 03-12 2341
2604 [전기/전자] 서버용 D램 "없어서 못팔아" (1) 스크레치 03-11 2359
2603 [전기/전자] 75인치 이상 TV 韓 시장점유율 93%…'초대형=삼성전자&#… (4) 스크레치 03-11 2487
2602 [자동차] 한국 출시예정 전기차 주행거리 (2018년) (1) 스크레치 03-11 1838
2601 [자동차] 수소차 '넥쏘' 배기가스 들이켜보더니… 모디, 놀… (3) 스크레치 03-11 1481
2600 [기타경제] [사설] 일자리 로드맵이 공무원 공급과잉 초래한다는 경… (6) 답없는나라 03-11 1069
2599 [금융] IMF 경고 "구조개혁 등 생산성 개선 못하면 韓 잠재성장률… (6) 답없는나라 03-11 1625
2598 [전기/전자] 삼성전자, 5G 생태계 확대 주도해 통신장비사업 성장 기… (1) 스크레치 03-10 2145
2597 [전기/전자] 中 공세에도 유럽서 큰소리치는 '코리아 배터리 3인… (7) 스크레치 03-10 3981
2596 [자동차] 전기차·수소전기차 충전소 (5) 스크레치 03-10 1308
2595 [기타경제] 해외건설 '빅5' 올해 질적 성장 기대감↑ (1) 스크레치 03-10 1259
2594 [전기/전자] 인텔·칭화유니, 기술협력 논의…'샌드위치'된 반… (9) 답없는나라 03-10 2082
2593 [기타경제] [사설] 10대 제조업 가운데 성한 곳을 찾기 힘들어지고 있… (7) 답없는나라 03-10 1520
2592 [자동차] 국내 연구진 개발 '촉각 기술' BMW 차량에 입힌다 (1) 진구와삼숙 03-10 960
2591 [과학/기술] 살충제 주사로 '매개충' 없애 재선충병 잡는다 진구와삼숙 03-10 641
2590 [주식] 공포와 탐욕 지수 (Fear & Greed Index) 옐로우황 03-10 788
2589 [기타경제] 세계 최저임금 순위 (2018년) (11) 스크레치 03-10 4280
2588 [전기/전자] "경쟁자가 없다"…삼성D, 스마트폰용 OLED 패널 '독주… (7) 스크레치 03-10 2227
 <  231  232  233  234  235  236  237  238  239  2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