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8-01-31 16:26
[전기/전자] 휴대폰 카메라 ··· 명함 두께 렌즈 구현 가능해 졌다
 글쓴이 : 진구와삼숙
조회 : 1,936  

상용렌즈 1000분의 1 두께, 그래핀 메타렌즈 구현

휴대폰 카메라 ··· 명함 두께 렌즈 구현 가능해 졌다


(a) (좌)U형 금박 광학안테나(a=76㎛, b=51㎛, w=19㎛), (우)연구진이 개발한 그래핀 메타표면의 구조도. 이온겔, 그래핀, 광학안테나가 들어간 메타표면, 고분자 폴리이미드 기판으로 구성

(b) 입사 된 원형편광 입사광이 서로 다른 기하학적 위상 차이로 인해 좌편광 입사광이 우편광 투과광으로 바뀌었다. 광학안테나 방향을 바꿔 선형의 위상 차이를 갖는 메타표면을 설계하면 빛의 굴절 방향을 조절 할 수 있다


카메라 렌즈가 일정 두께를 유지하는 이유가 있다. 카메라 렌즈는 빛을 모아 상을 만들어 피사체를 재현한다. 그 과정에서 상이 뒤틀리는 수차가 생긴다. 여러 개의 볼록렌즈와 오목렌즈가 간격을 두고 빛을 투과해야 수차를 없앨 수 있다. 이런 이유로 렌즈의 두께는 불가피 해진다.

특히 최근 휴대폰의 두께는 얇아졌지만 고배율 등 카메라의 성능이 좋아지면서 카메라 렌즈의 돌출이 불가피해졌다. 만약 수 센치미터(㎝)의 렌즈 두께를 마이크로미터(㎛) 수준으로 줄인다면 명함 한 장 두께의 카메라 렌즈도 구현할 수 있다.

기초과학연구원(IBS, 원장 김두철) 나노구조물리 연구단(연구단장 이영희) 김튼튼 연구위원(영사이언티스트펠로, YSF)은 KAIST 기계공학과 민범기 교수 연구진, 영국 버밍엄대학 장슈앙(Shuang Zhang) 교수 연구진과의 공동연구로 메타표면1)과 그래핀2)을 접합한 그래핀 메타렌즈를 제작했다. 기존 렌즈의 1000분의 1 수준인 25 마이크로미터 두께지만 빛의 위상을 조작해 배율을 조절하는 획기적인 방법이다.

그래핀 메타렌즈는 U형 금박 광학안테나(이하 광학안테나)가 촘촘하게 배열된 메타표면으로 제작됐다. 광학안테나가 빛의 위상을 제어해 좌편광(우편광)된 빛을 우편광(좌편광)으로 전환시킨다. 광학안테나의 배열을 바꾸면 빛을 원하는 방향으로 굴절시키거나, 한 곳으로 모을 수 있다. 빛의 위상을 개별적으로 조작해 렌즈의 두께와는 무관하게 배율 조정도 가능하다.

연구진이 이번에 구현한 그래핀 메타렌즈는 테라파3)의 주파수를 이용하도록 제작됐다. 만약 광학안테나의 크기를 줄인다면 가시광선4)주파수에 적합하도록 제작할 수 있다. 이를 이용하면 카메라 렌즈의 크기가 혁신적으로 줄어든다.

연구진은 전압을 조절해 그래핀 메타렌즈를 투과해 모인 빛의 세기를 제어하는 데에도 성공했다. 빛의 세기를 조절하는 조리개5)역할을 하는 것은 0.2㎚의 얇은 그래핀이다. 평상시에는 투명하지만 흐르는 전압의 크기가 커질수록 불투명해지는 특성을 이용했다.


휴대폰 카메라 ··· 명함 두께 렌즈 구현 가능해 졌다

(a) (좌)선형의 위상차이 분포를 갖도록 광학안테나를 회전시킨 메타표면에 그래핀을 결합한 모식도, (우)전압의 크기에 따라 광전도도가 조절되어 굴절된 빛의 세기가 능동적으로 제어됨.

(b) (좌)포물선의 위상차이를 갖는 메타표면을 그래핀과 결합한 모식도, (우)집속된 빛의 세기가 그래핀에 걸리는 전압의 크기에 따라 효과적으로 조절됨을 확인

휴대폰 카메라 ··· 명함 두께 렌즈 구현 가능해 졌다

상용화된 테라파 렌즈의 두께가 수 센티미터인 반면 그래핀 메타렌즈의 두께는 약 1000배 얇은 수십 마이크로미터 이내로 구현 할 수 있다


http://news.nate.com/view/20180131n32357?mid=n0602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미데카아 18-01-31 19:05
   
카톡튀는 이제 옛말이 되는 듯?
다이제 18-01-31 19:16
   
ㄷㄷ
참치 18-01-31 20:22
   
렌즈장인 실업자 되겠네요.
kira2881 18-02-01 20:51
   
할말이 없네요 ;;;
 
 
Total 8,52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34267
2625 [기타경제] 중국 지방정부 또 통계조작…톈진 경제특구 GDP 50% 부풀… (1) 굿잡스 03-14 1294
2624 [기타경제] 세계 高리스크 대출 4경8640조...15% 중국 그림자금융 (3) 굿잡스 03-14 1185
2623 [주식] 중국 거품 붕괴 시점을 예측하는 지표(?) (1) 옐로우황 03-14 1477
2622 [기타경제] '일자리쇼크' 취업자 증가 10만명 턱걸이…실업자… (1) 답없는나라 03-14 654
2621 [과학/기술] 日에 뒤지고 中에 쫓기고… 한국, 4차 산업혁명 ‘샌드위… (4) 답없는나라 03-14 1274
2620 [기타경제] OECD 주요 선진국 경제성장률 전망치 (2018년 3월) (9) 스크레치 03-13 2391
2619 [전기/전자] '칠레 리튬 확보'...삼성SDI, 전기차 배터리 생산 &#… (12) 스크레치 03-13 2757
2618 [전기/전자] 삼성전자의 하만 인수효과 강력, 새 전장부품에 차업계 … (2) 스크레치 03-13 2550
2617 [기타경제] 트럼프, 브로드컴의 퀄컴 인수 금지 명령 (23) 굿잡스 03-13 2298
2616 [전기/전자] '전자산업의 쌀' MLCC… 반도체 안 부럽네 (5) 스크레치 03-12 3261
2615 [전기/전자] [LG전자, BMW에 텔레매틱스 공급] 글로벌 자율주행차 'L… (1) 스크레치 03-12 1202
2614 [전기/전자] LG디스플레이, 소형 OLED 증설… 생산량 월 3만대까지 늘린… (1) 스크레치 03-12 1524
2613 [과학/기술] 전투기에도 적용 가능한 '슈퍼 코팅막' 개발 (4) 진구와삼숙 03-12 2082
2612 [전기/전자] 휘어지는 고감도 투명 터치센서 개발 진구와삼숙 03-12 1037
2611 [전기/전자] 전력소모 1천분의 1'..초저전력 메모리 개발 길 열렸… 진구와삼숙 03-12 1077
2610 [자동차] 현대·기아차, 멕시코서 나홀로 '역주행' (1) 스크레치 03-12 1886
2609 [전기/전자] 삼성전자·SK하이닉스, 올해 반도체 매출 130조원 돌파 유… (2) 스크레치 03-12 1367
2608 [전기/전자] 2년간 214兆 '쩐의전쟁'…왜 반도체인가 (2) 스크레치 03-12 1746
2607 [자동차] 삼성전자 하만, 푸조시트로엥과 자율주행차 보안기술 개… (1) 스크레치 03-12 1117
2606 [금융] 일본에 대해서+제가 생각하는 한국 (21) 답없는나라 03-12 2382
2605 [잡담] 일본 경제 부활- 이 분석 맞는 건가요? (5) 김민주탱 03-12 2341
2604 [전기/전자] 서버용 D램 "없어서 못팔아" (1) 스크레치 03-11 2359
2603 [전기/전자] 75인치 이상 TV 韓 시장점유율 93%…'초대형=삼성전자&#… (4) 스크레치 03-11 2488
2602 [자동차] 한국 출시예정 전기차 주행거리 (2018년) (1) 스크레치 03-11 1839
2601 [자동차] 수소차 '넥쏘' 배기가스 들이켜보더니… 모디, 놀… (3) 스크레치 03-11 1481
 <  231  232  233  234  235  236  237  238  239  2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