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8-01-31 16:26
[전기/전자] 휴대폰 카메라 ··· 명함 두께 렌즈 구현 가능해 졌다
 글쓴이 : 진구와삼숙
조회 : 1,915  

상용렌즈 1000분의 1 두께, 그래핀 메타렌즈 구현

휴대폰 카메라 ··· 명함 두께 렌즈 구현 가능해 졌다


(a) (좌)U형 금박 광학안테나(a=76㎛, b=51㎛, w=19㎛), (우)연구진이 개발한 그래핀 메타표면의 구조도. 이온겔, 그래핀, 광학안테나가 들어간 메타표면, 고분자 폴리이미드 기판으로 구성

(b) 입사 된 원형편광 입사광이 서로 다른 기하학적 위상 차이로 인해 좌편광 입사광이 우편광 투과광으로 바뀌었다. 광학안테나 방향을 바꿔 선형의 위상 차이를 갖는 메타표면을 설계하면 빛의 굴절 방향을 조절 할 수 있다


카메라 렌즈가 일정 두께를 유지하는 이유가 있다. 카메라 렌즈는 빛을 모아 상을 만들어 피사체를 재현한다. 그 과정에서 상이 뒤틀리는 수차가 생긴다. 여러 개의 볼록렌즈와 오목렌즈가 간격을 두고 빛을 투과해야 수차를 없앨 수 있다. 이런 이유로 렌즈의 두께는 불가피 해진다.

특히 최근 휴대폰의 두께는 얇아졌지만 고배율 등 카메라의 성능이 좋아지면서 카메라 렌즈의 돌출이 불가피해졌다. 만약 수 센치미터(㎝)의 렌즈 두께를 마이크로미터(㎛) 수준으로 줄인다면 명함 한 장 두께의 카메라 렌즈도 구현할 수 있다.

기초과학연구원(IBS, 원장 김두철) 나노구조물리 연구단(연구단장 이영희) 김튼튼 연구위원(영사이언티스트펠로, YSF)은 KAIST 기계공학과 민범기 교수 연구진, 영국 버밍엄대학 장슈앙(Shuang Zhang) 교수 연구진과의 공동연구로 메타표면1)과 그래핀2)을 접합한 그래핀 메타렌즈를 제작했다. 기존 렌즈의 1000분의 1 수준인 25 마이크로미터 두께지만 빛의 위상을 조작해 배율을 조절하는 획기적인 방법이다.

그래핀 메타렌즈는 U형 금박 광학안테나(이하 광학안테나)가 촘촘하게 배열된 메타표면으로 제작됐다. 광학안테나가 빛의 위상을 제어해 좌편광(우편광)된 빛을 우편광(좌편광)으로 전환시킨다. 광학안테나의 배열을 바꾸면 빛을 원하는 방향으로 굴절시키거나, 한 곳으로 모을 수 있다. 빛의 위상을 개별적으로 조작해 렌즈의 두께와는 무관하게 배율 조정도 가능하다.

연구진이 이번에 구현한 그래핀 메타렌즈는 테라파3)의 주파수를 이용하도록 제작됐다. 만약 광학안테나의 크기를 줄인다면 가시광선4)주파수에 적합하도록 제작할 수 있다. 이를 이용하면 카메라 렌즈의 크기가 혁신적으로 줄어든다.

연구진은 전압을 조절해 그래핀 메타렌즈를 투과해 모인 빛의 세기를 제어하는 데에도 성공했다. 빛의 세기를 조절하는 조리개5)역할을 하는 것은 0.2㎚의 얇은 그래핀이다. 평상시에는 투명하지만 흐르는 전압의 크기가 커질수록 불투명해지는 특성을 이용했다.


휴대폰 카메라 ··· 명함 두께 렌즈 구현 가능해 졌다

(a) (좌)선형의 위상차이 분포를 갖도록 광학안테나를 회전시킨 메타표면에 그래핀을 결합한 모식도, (우)전압의 크기에 따라 광전도도가 조절되어 굴절된 빛의 세기가 능동적으로 제어됨.

(b) (좌)포물선의 위상차이를 갖는 메타표면을 그래핀과 결합한 모식도, (우)집속된 빛의 세기가 그래핀에 걸리는 전압의 크기에 따라 효과적으로 조절됨을 확인

휴대폰 카메라 ··· 명함 두께 렌즈 구현 가능해 졌다

상용화된 테라파 렌즈의 두께가 수 센티미터인 반면 그래핀 메타렌즈의 두께는 약 1000배 얇은 수십 마이크로미터 이내로 구현 할 수 있다


http://news.nate.com/view/20180131n32357?mid=n0602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미데카아 18-01-31 19:05
   
카톡튀는 이제 옛말이 되는 듯?
다이제 18-01-31 19:16
   
ㄷㄷ
참치 18-01-31 20:22
   
렌즈장인 실업자 되겠네요.
kira2881 18-02-01 20:51
   
할말이 없네요 ;;;
 
 
Total 8,32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32749
2545 [자동차] 中 SUV ‘켄보600’ 좌초…작년 판매량, 목표치 10분의 1 그… (3) 스크레치 03-06 2362
2544 [전기/전자] LG화학, 떠오르는 인도 전기차 배터리시장 공략의 승기 … (1) 스크레치 03-06 1316
2543 [전기/전자] 2021년까지 낸드플래시 슈퍼호황 이어진다 (1) 스크레치 03-06 1060
2542 [금융] 빌 게이츠 "가상화폐는 죽음에 이르게 하는 기술" (3) 굿잡스 03-06 1339
2541 [자동차] 중국산車 판매 중단 속출..둥펑 수입사도 파산신청 (1) 굿잡스 03-06 1955
2540 [전기/전자] 5G, 중국의 장악과 미국 깡패 트럼프의 겐세이 (4) 1lastcry 03-06 1554
2539 [전기/전자] 韓 반도체는 순항중…"시장 사이클 과거와 달라" (1) 스크레치 03-05 2586
2538 [전기/전자] SK하이닉스 낸드플래시시장 점유율 약진, 세계 2위 자리… (2) 스크레치 03-05 1877
2537 [기타경제] 中서 여전한 'K-뷰티' 인기…1월 수출 86% 증가 (3) 스크레치 03-05 1474
2536 [기타경제] ‘글로벌 TOP4’ 노리는 KT&G의 담배 (3) 스크레치 03-05 1515
2535 [과학/기술] 한국 로봇산업의 굴욕...中에도 경쟁력 추월당해 (4) 답없는나라 03-05 1610
2534 [기타경제] "LNG선 호황 사이클 진입"… 조선 빅3, 물량 쓸어담기 바쁘… (5) 스크레치 03-05 1465
2533 [자동차] "코나-니로, 예판 2일 만에 '완판'…전기차도 '… (7) 스크레치 03-05 1106
2532 [과학/기술] 고려대 박규환 교수팀, '빛 반사 안 하는 물질' 가… (3) 진구와삼숙 03-05 1286
2531 [과학/기술] 원자력硏, 세계 최초 '3D 프린팅 기반 내열 합금' … (2) 진구와삼숙 03-05 1111
2530 [과학/기술] 한국 ‘인공태양’ 10년만에 2만번 가동...내년 최고 온도… (2) 스크레치 03-05 1299
2529 [기타경제] [르포]SK⋅시노펙 합작 중한석화 사드 무풍지대인 이유 (3) 답없는나라 03-05 1029
2528 [기타경제] 포스코, `꿈의 車강판` 기가스틸로 글로벌 시장 공략 (2) 스크레치 03-05 1364
2527 [기타경제] "인도는 7% 고속성장… 한국도 함께 갑시다" (5) 스크레치 03-05 1710
2526 [기타경제] "미국, 내년까지 러시아 넘어 세계 최대 산유국 된다" (4) 스크레치 03-05 1036
2525 [과학/기술] 인공지능,제약의 핵심: 슈퍼 컴퓨터 역량 (3) 답없는나라 03-05 678
2524 [기타경제] 조선 빅3, 릴레이 수주 낭보…'불황터널' 벗어나… (3) 스크레치 03-05 954
2523 [과학/기술] 화웨이, "국내 통신사로부터 5G 장비 소형 제작 요청 받았… (3) 하루가 03-05 1002
2522 [전기/전자] 반도체 종합 1위 오른 뒤에도 30조 투자… 경쟁사와 超격… (1) 스크레치 03-05 1061
2521 [기타경제] 한국 4차 산업 혁명 평가 (4) 답없는나라 03-05 1209
 <  231  232  233  234  235  236  237  238  239  2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