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8-01-30 18:49
[기타경제] 日 작년 실업률 3% 이하인데 소비 쪼그라드는 이유
 글쓴이 : 진구와삼숙
조회 : 1,318  

기업들 임금인상 보다 주주배당;복지부담에 가처분소득도 제자리

일본의 지난해 실업률이 23년 만에 3%를 밑돌며 ‘완전고용’ 상태를 나타냈지만 소비는 오히려 쪼그라들었다. 

일본 총무성은 지난해 실업률이 2.8%로 집계됐다고 30일 발표했다. 일본의 연간 실업률이 3% 밑으로 떨어진 것은 지난 1994년 이래 처음이다. 구직자 1명당 구인기업 수를 나타내는 유효구인배율은 지난해 12월 기준 1.59로 1974년 1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하지만 보기 드문 고용호황에도 지난해 12월 가구당 소비지출은 전년동기 대비 0.1% 감소에 그쳐 1.5% 증가를 예상한 시장 전망치를 크게 밑돌았다. 가구당 소비지출 증가율이 감소세로 돌아선 것은 3개월 만이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실업률 3%가 붕괴된 것은 일하고자 하는 의사가 있으면 취직할 수 있는 완전고용 상태를 보여준다”면서도 “소비회복은 둔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일반적으로 고용호조는 임금을 끌어올려 소비증가로 이어져야 하는데도 일본의 소비회복이 지지부진한 것은 기업들이 주주배당금·사내유보금 확보를 위해 임금 인상을 꺼리기 때문이다. 2000년대 일본에 진출한 해외 투자가들이 배당을 미국·유럽 수준으로 높일 것을 요구하면서 기업들은 임금인상에 쓰이던 수익을 주주배당분으로 돌리게 됐다. 미즈호종합연구소에 따르면 기업이 생산한 부가가치 중 주주 몫은 2015년 8%로 2000년 이후 6%포인트 올랐지만 직원 몫은 74%로 9%포인트 떨어졌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를 겪은 후 기업들의 위험회피 성향도 강해져 사내유보금이 2016년 사상 최대치인 406조엔(약 4,006조원)으로 늘어나기도 했다.

여기에 고령화로 인한 정부의 복지부담 증가로 사회보험료율이 오르면서 가계의 가처분소득이 줄어드는 것도 한몫을 하고 있다. 다이와종합연구소는 연간 수입 1,000만엔인 맞벌이 부부 가구의 가처분소득이 2011년부터 2017년까지 약 38만엔 감소했으며 이 중 10만엔이 사회보험료율 인상분이었다고 분석했다. 일본 정부는 베이비붐 시대인 1947~1949년에 출생한 ‘단카이세대’가 은퇴하는 오는 2025년을 기점으로 의료·복지 비용이 대거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어 소비확대는 더욱 어려워질 것으로 전망된다. 

http://news.nate.com/view/20180130n30456?mid=n0502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나무아미타 18-01-31 05:30
   
일본이 고용률이 높은 이유는 통계조작에 있음, 그러니 소비가 안느는 것 임.
 
 
Total 8,32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32836
2552 [기타경제] 조선업 회생하나.한국 2월 수주량 중국 제치고 전세계 1… (1) 굿잡스 03-07 892
2551 [기타경제] 대세가 된 유튜브, 카카오톡 따돌렸다 (5) 답없는나라 03-07 1699
2550 [과학/기술] [잇츠IT] 알파고 2년, 대한민국 인공지능 현주소 (1) 답없는나라 03-07 1175
2549 [기타경제] 세계 조선업계 수주량 순위 (2018년) (9) 스크레치 03-06 3047
2548 [자동차] 국내 전기차 충전소 3400개 돌파…7대당 충전소 1곳 (3) 스크레치 03-06 1333
2547 [자동차] 세계 첫 전기차 멀티충전소 제주서 '첫 선' (1) 스크레치 03-06 936
2546 [과학/기술] HD 영화 50편, 1초면 전송완료"···ETRI, 400Gbps급 기술 개발 (4) 진구와삼숙 03-06 1446
2545 [자동차] 中 SUV ‘켄보600’ 좌초…작년 판매량, 목표치 10분의 1 그… (3) 스크레치 03-06 2363
2544 [전기/전자] LG화학, 떠오르는 인도 전기차 배터리시장 공략의 승기 … (1) 스크레치 03-06 1316
2543 [전기/전자] 2021년까지 낸드플래시 슈퍼호황 이어진다 (1) 스크레치 03-06 1061
2542 [금융] 빌 게이츠 "가상화폐는 죽음에 이르게 하는 기술" (3) 굿잡스 03-06 1340
2541 [자동차] 중국산車 판매 중단 속출..둥펑 수입사도 파산신청 (1) 굿잡스 03-06 1956
2540 [전기/전자] 5G, 중국의 장악과 미국 깡패 트럼프의 겐세이 (4) 1lastcry 03-06 1554
2539 [전기/전자] 韓 반도체는 순항중…"시장 사이클 과거와 달라" (1) 스크레치 03-05 2586
2538 [전기/전자] SK하이닉스 낸드플래시시장 점유율 약진, 세계 2위 자리… (2) 스크레치 03-05 1877
2537 [기타경제] 中서 여전한 'K-뷰티' 인기…1월 수출 86% 증가 (3) 스크레치 03-05 1474
2536 [기타경제] ‘글로벌 TOP4’ 노리는 KT&G의 담배 (3) 스크레치 03-05 1516
2535 [과학/기술] 한국 로봇산업의 굴욕...中에도 경쟁력 추월당해 (4) 답없는나라 03-05 1610
2534 [기타경제] "LNG선 호황 사이클 진입"… 조선 빅3, 물량 쓸어담기 바쁘… (5) 스크레치 03-05 1465
2533 [자동차] "코나-니로, 예판 2일 만에 '완판'…전기차도 '… (7) 스크레치 03-05 1107
2532 [과학/기술] 고려대 박규환 교수팀, '빛 반사 안 하는 물질' 가… (3) 진구와삼숙 03-05 1286
2531 [과학/기술] 원자력硏, 세계 최초 '3D 프린팅 기반 내열 합금' … (2) 진구와삼숙 03-05 1112
2530 [과학/기술] 한국 ‘인공태양’ 10년만에 2만번 가동...내년 최고 온도… (2) 스크레치 03-05 1299
2529 [기타경제] [르포]SK⋅시노펙 합작 중한석화 사드 무풍지대인 이유 (3) 답없는나라 03-05 1032
2528 [기타경제] 포스코, `꿈의 車강판` 기가스틸로 글로벌 시장 공략 (2) 스크레치 03-05 1364
 <  231  232  233  234  235  236  237  238  239  2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