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8-01-07 20:25
대만 정치인이 분석한 한국, 중국, 대만 경제
 글쓴이 : 귀요미지훈
조회 : 6,587  

한자로 되어 있는걸 영어로 변환한 것임으로 오역이 있을 수 있으니
감안하고 봐주세요.
또한 화살표와 동그라미는 기사 소스에 없는 것으로 이해를 돕기위해 삽입한 것입니다.

20171218003081.jpg

세로축 : 명목 GDP
가로축 : PPP(구매력기준) GDP / 명목 GDP 비율

ㅁ 135개국 분석 (미국달러 기준임으로 미국은 PPP/명목 GDP의 비율이 1)
고소득국가(명목 GDP가 높은 국가)일수록 PPP(구매력기준) GDP/명목 GDP의 비율이 낮다
저소득국가(명목 GDP가 낮은 국가)일수록 PPP(구매력기준) GDP/명목 GDP의 비율이 높다


전 민진당 소속 입법위원인 Shen Fu-hsiung이 분석한
1997 ~ 2016 년까지의 한국, 중국, 대만의 경제 상황

< 중국 >
ㅁ 명목 GDP가 780 달러 -> 8,123 달러로 증가
ㅁ 조만간 10,000만 달러대에 진입할 듯
PPP/명목GDP의 비율은 2.90 -> 1.89로 감소
ㅁ 하지만 2016년엔 PPP/명목 GDP의 비율이 증가, 이것은 위험신호이다


< 한국 >
ㅁ 많은 어려움이 있었으나 다 극복하고 반등
ㅁ 명목 GDP 12,133 달러 -> 27,534 달러로 증가
PPP/명목GDP의 비율은 1.15 -> 1.37로 소폭증가
하지만 전체적으로 명목 GDP 증가 및 PPP/명목GDP의 비율이 낮아지고 있음.(바람직한 방향)
ㅁ 곧 고속득군으로 진입할것으로 예상 
   (고소득군 기준을 30,000달러로 해놓았으니 저 기준에 따르면 이제 한국은 고소득권에 진입했네요)


< 대만 > 
ㅁ 대만의 퍼포먼스가 가장 나쁘다
ㅁ 명목 GDP 13,968 달러 -> 22,497 달러로 증가
ㅁ 대만은 14년간 중저소득권에서 벗어나질 못하고 있으며
ㅁ 또한 PPP/명목GDP의 비율도 1.28 -> 2.14로 크게 증가(역주행), 증가빈도는 20년간 12회에 달함
ㅁ 미래도 낙관적이지 못하다. 큰 위기인데 언론은 물론 전 국가가 이를 인지하지 못하고 있고
   사고방식도 옛날에 머물러 있다.





3줄 요약
1. 고소득국가일수록 명목 GDP와 PPP GDP의 차이가 별로 없다.
2. 한국, 중국은 명목 GDP가 증가하며 동시에 PPP GDP와의 차이가 줄어들고 있다.
3. 대만은 중저소득군에서 14년간 벗어나질 못하는 동시에 PPP GDP가 명목 GDP 대비 크게 증가하며 역주행을 하고 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입싱 18-01-07 23:49
   
버는건 23,000인데, PPP가 48,000이라는 건,
글로벌 마켓시대에는 구매력이 높아서 많이 살 수 있다는 것을 꼭 의미하지 않는듯...

결국 버는건 23,000인데 더 많이 살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는건,
물가가 싸다는건데...
글로벌 마켓 시대에는 그만큼 품질 수준이 낮다는 이야기인 듯.
(대만의 햄버거와 미국의 햄버거 수준이 다르고, 대만인은 후진 햄버거를 먹고 있다는 얘기인듯.)

결국 이 낮은 소비수준을 보이는건 낮은 급여 때문인 듯..

그리고 PPP가 상대적으로 높다는 건 환율, 돈 가치가 안 좋다는 의미도 되기 때문에
같은 갤럭시를 사도 존나 부담스럽다는 얘기인 듯..

우리도 한국보고 헬이라고 하는데,
대만은 진짜 생지옥인듯...
이리듐 18-01-08 00:39
   
그러고보니 일본의 ppp와 gdp는 거의 동일하네요. 우리나라도 4만불되면 비슷해질듯
켄차 18-01-08 13:26
   
대만의 급여가 얼마나 낮은지를 보여주는 지표 같네요

예전에는 인건비를 낮게 유지하는게 진리인 듯이 떠벌이고 다녔는데
그게 틀렸다는 걸 완벽하게 보여주는 나라가 바로 대만이라는 의미인 듯
 
 
Total 8,32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32834
2427 [전기/전자] 삼성전자, 작년에 인텔 확실히 제쳤다…영업이익 거의 2… (8) 스크레치 02-07 2584
2426 [전기/전자] "세계 첫 5G 직접 보겠다"…글로벌 IT 거물 평창 총출동 (2) 스크레치 02-07 2334
2425 [자동차] 현대모비스, ‘독자 개발’ 최첨단 제동·주차 기술 본격… (3) 귀요미지훈 02-07 1620
2424 [전기/전자] 한미 연구진, 초고화소 디지털카메라 기반 기술 개발 (3) 귀요미지훈 02-07 1713
2423 [전기/전자] 초해상도 영상복원 기술, 서울대 연구팀이 개발 (4) 귀요미지훈 02-07 1112
2422 [잡담] 펌)스페인 바르셀로나 시(市)는 윈도 운영체제를 완전 퇴… (9) 나가고싶어 02-07 1633
2421 [기타경제] 테더 청문회-한국정부와 전혀 다른 시각 (15) 신상신발 02-07 1432
2420 [기타경제] 주요 10개 선진국 1인당 GDP 예상 (2023년) (11) 스크레치 02-06 3706
2419 [전기/전자] 삼성전자, 반도체에 또 투자…평택에 2공장·30조원 규모 (8) 스크레치 02-06 2891
2418 [자동차] 유럽 친환경차 인기 순위 ‘TOP20’ (2) 스크레치 02-06 2454
2417 [전기/전자] 삼성전자, 화성 신공장 이달 기공식…"세계 파운드리 1위… (13) 스크레치 02-06 3116
2416 [기타경제] '넥쏘-미라이-클래리티', 세계 3대 수소차 비교 (2) 미루마루 02-06 1819
2415 [과학/기술] 한국형 발사체, 2021년 2월 발사 (7) 귀요미지훈 02-06 2051
2414 [전기/전자] 韓-美 5G로 이어졌다…KT·버라이즌·삼성전자, 글로벌 5G … (1) 스크레치 02-06 2151
2413 [자동차] SKT, 세계 최초 자율주행차간 5G 통신 성공 (1) 스크레치 02-06 1033
2412 [자동차] 현대차 '넥쏘', 5분 충전에 609㎞ 주행‥"세계 최대… (3) 스크레치 02-05 2592
2411 [금융] 암호화폐 관련해서 경제지식이있는사람들과 없는 사람… (9) 얌얌트리 02-05 1454
2410 [금융] 비트코인이 이제 가장 신뢰받은 결제수단이 될 것. (9) 완전한척결 02-05 1770
2409 [전기/전자] 2017년 세계 스마트폰시장 점유율 순위 (2) 스크레치 02-05 1696
2408 [전기/전자] 삼성전자, 상하이에 '시네마 LED' 중국 1호관 열어 (1) 스크레치 02-05 1362
2407 [기타경제] 정유업계, 올해도 '호황' 전망…"2020년까지 안정… (1) 스크레치 02-05 835
2406 [기타경제] 1월 외환보유액 3957.5억 달러…'사상 최대치' 경신 (4) 스크레치 02-05 1729
2405 [기타경제] 램값이 낮아질 예정입니다. (1) 호갱 02-05 1309
2404 [자동차] 현대차, 서울~평창 190km 자율주행 성공 (5) 귀요미지훈 02-05 1147
2403 [자동차] 현대차, 2020년까지 인도에 10억달러 투자 "제2 중국 잡는… (4) 스크레치 02-04 2234
 <  231  232  233  234  235  236  237  238  239  2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