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8-01-06 09:05
아세안, GDP 5위 시장 .. 중국이 인심 잃어 한국엔 기회
 글쓴이 : 백수
조회 : 5,404  

http://v.media.daum.net/v/20180104012413444


10개국 6억명, EU보다 큰 시장
아세안, ICT·인프라 등 수요 많아
중국 투자 늘지만 남중국해 갈등
일본 한때 '이코노믹 애니멀' 불려
경제력 자랑만 하면 마음 못 얻어
한·아세안 함께 클 프로젝트 필요
"지역전문가 많이 키우는 게 우선"

━ 신시장, 남쪽으로 가자<상> 차이나 중독 벗자

문재인 대통령(왼쪽 다섯째)이 지난해 11월 13일 필리핀에서 열린 제19차 한-아세안 정상회의에서 각국 정상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나집 라작 말레이시아 총리, 아웅산 수지 미얀마 국가고문, 프라윳 찬오차 태국 총리, 응웬 쑤언 푹 베트남 총리, 문 대통령,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 하사날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 훈센 캄보디아 총리,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통룬 시술릿 라오스 총리(왼쪽부터). [중앙포토]
지난해 8월 8일로 창립 반세기를 맞은 동남아국가연합(아세안)은 이제 명실상부한 ‘글로벌 성장 거점’으로 자리 잡았다. 인도네시아·태국·필리핀·말레이시아·싱가포르·베트남·미얀마·캄보디아·라오스·브루나이로 이뤄진 아세안 10개 회원국의 국내총생산(GDP)을 합치면 약 2조8000억 달러에 이른다(2016년 국제통화기금(IMF) 통계 명목금액 기준). 한국의 2배다. 미국, 중국, 일본, 독일에 이어 세계 5위 규모다. 인구는 약 6억4000만 명으로 전 세계의 8.8%를 차지한다. 인구 5억1000만 명인 유럽연합(EU)보다 큰 시장이다. 아세안의 꿈은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한국·중국·일본과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한 것은 물론 아세안과 한·중·일은 물론 인도·호주·뉴질랜드까지 모두 16개국이 참가하는 다자간 메가 FTA인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도 추진 중이다.

문제는 아세안 국가의 상당수가 아직 경제나 교역은 물론 과학기술·문화·교육·기술훈련·인프라 등 미래 사회 발전을 위한 여력이 충분하지 못하다는 점이다. 이 갈증을 풀어 줄 국제협력이 절실하다. 이런 상황에서 한국이 이 거대 블록에 포함되고 교역량을 늘리는 것만으로 경제·외교·문화적 이득을 기대하기 어렵다. 한국이 아세안에 더 팔 것을 찾기보다 아세안이 한국에 원하고 한국이 협력할 수 있는 협력 아이템을 찾아 함께 가꾸는 공동 프로젝트가 더욱 절실한 이유다. 교역 확대를 외치기보다 아세안 국가들이 경제성장과 사회 발전, 그리고 대한 교류를 확대할 수 있도록 교류·교육·기술훈련·문화·공동개발 프로젝트를 적극적으로 가동할 필요가 있다. 이 역할을 맡기엔 가난한 개도국에서 경제 성장의 신화를 쓴 한국이 제격이다.

태국 빼곤 식민지 경험, 서구사회 경계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배긍찬 국립외교원 교수는 “일본이 70년대 동남아에서 ‘이코노믹 애니멀’로 불린 것과 마찬가지로 한국이 지나치게 중상주의적으로 접근하거나 북한 문제를 해결하려고 정치적으로 접근하면 자칫 인심을 잃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배 교수는 “먼저 공감대를 형성하고 상호 필요를 강조하며 사회문화적으로 접근하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동남아는 줄곧 사람 중심의 접근을 요구해 왔다”고 지적했다. 아세안 국가들은 오랫동안 식민지 지배를 받은 경험이 있어 서구를 경계하는 편이다. 투자를 앞세워 접근하면서 남중국해 영토 분쟁을 일으킨 중국도 그리 달갑지만은 않다.

이를 위해선 아세안 자체는 물론 아세안 회원국들에 대한 이해부터 높일 필요가 있다. 아세안은 국가연합 성격이긴 하지만 회원국의 체제와 주민들의 문화적 배경이 서로 상당히 다르다. 민족(말레이족·타이족·킨족·크메르족·버마족 등)과 종교(이슬람·불교·가톨릭), 정치체제(민주주의 시장경제 및 일부 완화된 사회주의 중앙통제경제)가 서로 다른 이질적인 국가들이 모여 있다. 이런 나라들이 모인 상황에서 갈등을 최소화하기 위한 장치가 ‘내정 불간섭’ 원칙이다. 이해관계가 다른 국가 간의 충돌을 막는 아세안의 지혜다.

이와 함께 나라의 크기나 경제 수준과 관계없이 동등한 관계를 추구한다는 점도 살펴야 한다. 김홍구 부산외대 태국어과 교수는 “동남아 국가의 이런 문화적 바탕과 상호관계를 충분히 이해하면서 접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 교수는 “정부가 신남방정책을 이른바 VIP 국가(베트남·인도네시아·필리핀)를 중심으로 시작하는 것은 자칫 아세안 내부에서 불만을 부를 수 있다”고 지적했다. 동남아와의 교류 확대를 우리 시각과 필요성이 아니라 아세안 국가와의 상호 협력을 위해 진행한다는 자세와 전략이 필요하다는 말이다. 또 하나 중요한 것은 장기적인 투자와 상호 협력이다. 서명교 한국외대 마인어과 교수는 “한국이 동남아와의 교류를 늘리려면 투자는 물론 인재 양성도 장기 투자해야 한다”며 “지역전문가 양성부터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이 중국 의존에서 탈피하고 교역 다각화를 이루기 위해선 아세안과의 협력이 절실하다. 아세안 국가들도 한국을 원한다. 하지만 21세기엔 경제력이나 힘을 강조하는 외교는 역작용을 부를 수 있다. 한국이 정밀한 전략 마련과 충분한 준비 과정을 통해 아세안으로 달려가야 하는 이유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Sulpen 18-01-06 21:03
   
태국, 라오스는 친중으로
베트남은 친한, 친일 쪽으로 확 기운거 같고
필리핀, 미얀마는 대놓고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줄타기를 하고 있는 중...

나머지 국가들은 아직 포지션을 모호하게 취하고 있는듯합니다. 대체로 친미쪽 국가가 많긴 한데 거리상 중국이 가깝고 태국이 친중 쪽이라는게 큰거 같네요. 태국은 정권이 계속 바뀌고 정책이 계속 바뀌는 상황이라 현재로써는 태국의 입장이 어느쪽으로 기우느냐에 따라서 아세안 쪽 중국의 영향력이 크게 갈릴듯 보입니다.
축구사랑인 18-01-07 01:38
   
베트남,필리핀,인도네시아가 전략적으로 가장 중요한 국가들이네요.
세나라만 잡으면 나머지 국가들은 지역적위치가 그닥..
미얀마는 지리적으로 인도가 성장하면 중립으로 갈것같고, 태국은 전통적으로 중립스텐스라 끌어오긴 어려울것 같네요.
전쟁망치 18-01-08 04:11
   
베트남 인니만 우리편으로 기울게 해도 나머지 나라들은 자연스럽게 따라 오지 않을까요?
요호로 18-01-09 17:43
   
싱가폴이 상당한 친한 국가 입니다.  말레이시아는 버리고
인도네시아 그리고 베트남 이렇게만 잡으면 되겠네요
 
 
Total 8,30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32655
2403 [자동차] 현대차, 2020년까지 인도에 10억달러 투자 "제2 중국 잡는… (4) 스크레치 02-04 2232
2402 [전기/전자] 삼성, 자동차용 AP '엑시노스 오토' 내놓는다 (4) 진구와삼숙 02-04 1748
2401 [전기/전자] 삼성전자, 5G 스마트폰과 통신반도체 개발 서둘러 주도권… (2) 스크레치 02-04 1592
2400 [기타경제] 조선업계, '세계 최초·역대 최대'…낭보 이어져 (5) 스크레치 02-04 2953
2399 [전기/전자] 20조 먹어치울 LG전자 '용감한 형제들' (5) 스크레치 02-04 2671
2398 [잡담] 한국어, 태국 대학입시 채택 첫해부터 인기…5천500명 응… (3) 스크레치 02-04 1634
2397 [기타경제] 세계 기업 브랜드가치 TOP100까지(좀 더 자세하게) - 브랜… (8) SpeedMania 02-04 1631
2396 [과학/기술] 신호 효율 1000배 높인 '형광 프로브' 기술 개발 (1) 진구와삼숙 02-04 1155
2395 [기타경제] 세계 주요기업 브랜드가치 순위 (TOP 500) (브랜드 파이낸… (1) 스크레치 02-04 1128
2394 [전기/전자] SK하이닉스 기업용 SSD 시장 첫 진출…펌웨어·컨트롤러 … (1) 진구와삼숙 02-04 877
2393 [전기/전자] 삼성 브랜드가치 100兆… ‘글로벌 4위’ 우뚝 (1) 스크레치 02-04 873
2392 [기타경제] 1월 수출 '사상 최대' 492억불 기록…반도체 역대 2… (1) 스크레치 02-04 1153
2391 [금융] 미국 인플레이션 우려와 금리인상 (1) 트랙터 02-03 1827
2390 [전기/전자] 세계 SSD 시장 점유율 순위 (2017년) (8) 스크레치 02-02 4227
2389 [전기/전자] 삼성 스마트폰, 작년 영업익 12조…올해 갤S9도 기대 (5) 스크레치 01-31 3731
2388 [기타경제] 중국, 온실가스 증가 없이 GDP 성장? 알고보니 통계 조작 (8) 스크레치 01-31 2622
2387 [전기/전자] 삼성, 폴더블 앞세워 37조 OLED 초격차 (7) 스크레치 01-31 3566
2386 [전기/전자] 일반 D램보다 5배 비싼 ‘HBM2’…삼성·하이닉스가 공들… (1) 스크레치 01-31 3061
2385 [전기/전자] 차기 'OLED 아이폰' 부품 공급사는? (1) 스크레치 01-31 1934
2384 [과학/기술] 생체 내에 장기간 삽입해도 부식 없이 유연한 신경전극 … (2) 진구와삼숙 01-31 1172
2383 [전기/전자] 휴대폰 카메라 ··· 명함 두께 렌즈 구현 가능해 졌다 (4) 진구와삼숙 01-31 1914
2382 [자동차] 4년 만에… 한국車 독일 수출량 > 독일車 수입량 (19) 스크레치 01-31 3106
2381 [과학/기술] 자폐증 핵심 유전자 '삼돌이' 발견…"우울증 등 … 진구와삼숙 01-31 978
2380 [전기/전자] 삼성전자, 부품으로 40조 남겼다 (1) 스크레치 01-31 2022
2379 [전기/전자] 삼성전자, AI·IoT·폴더블 등 신사업 확대 나선다 (1) 스크레치 01-31 866
 <  231  232  233  234  235  236  237  238  239  2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