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8-01-05 02:48
잡담이자 질문입니다.
 글쓴이 : rozenia
조회 : 1,356  

 
우리나라도 전후 힘겨운시기에서 경공업과 중공업으로 넘어가는 단계가 있었고 그런 시장자체가 당시의 선진국들은 쉽게 말해 상위의 고부가가치의 기술중심이나 금융중심 혹은 중공업위주의 산업체제이기에 그러한 시장을 바탕으로 성장했던 거잖아요.
 
오랜기간 중국이 전세계적으로 광범위하게 소위 "싸구려"지만 대량생산으로 생필품에서 부터 경공업 등 다양하게 개방이전에도 상당한 비중이었는데
 
생각해보면 개발이 덜된 동남아국가에서 합작법인 같은 형태로 국내기업이 진출해서 그러한 경공업을 현지 국가와 주변국 판매를 목적으로 저가형 노동력을 기반으로 시장을 잠식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아닌가 싶어서요.
 
이미 시행하고 있겠지만.
 
합작타입이 해당국가의 법적인 이익이 보장된다면 한국-베트남 법이나 한국-인도네시아 법인식으로 통상의 종합물산회사가 대형으로 성장한다면 적절하지 않은비유일지도 모르지만 라인일본거 처럼 롯데처럼 당사국의 자국회사인식도 받고 저가형 제품을 만들수도 있고
 
베트남과 삼성과의 관계가 가장 비슷한 모양새인것 같긴한데 장기적으로는 해당국가가 20년 뒤에는 성장해서 오랜 신뢰받는 브랜드로 인식도 되고 대기업이 아니라 중소기업들이 이런식으로 정부기관의 가이드를 받으면서 유치해도 비젼이 있지않을까 생각되서요.
 
포인트는 핸드폰이나 전자제품이 아닌 식품에서 의류, 프랜차이즈, 공구, 서적, 백화점, 대기업이름을 건 스트리트나 대형 스퀘어같은 타입의 커뮤니티-공연장 같이 세밀한부분에서 문화을 포함한 모든 소비에 대해서요.
 
장기적으로 로드맵은 " 해당국가을 10년-20년에 걸쳐 한국중소기업을 포함한 모든 기업의 제품과 문화, 공연, 음식 전반을 노출시키고 소비시키고 일종의 한국화시켜서 수십년후 성장한 해당국의 기반 전반이 한국에 영향받게 만든다" 라는건데
 
뭐 사실은 일본이 우리에게 90년대 중반까지도 그러고 있었던 것이죠. 이미 하고 있을거라 생각하지만
 
그저 환경만 된다면 중소기업들이 사활을 걸고 지원받아서 장기적으로 이뤄낸다면 10-20년 뒤에는 중대형 기업으로 자연스럽게 성장할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요.
 
잡소리였습니다. 그저 우리나라는 대기업위주라 해도 지나치고 삼성이 잘해나가는건 보기좋지만 너무 삼성하나가 아닌가 싶어서요. 숫자로 이야기하면 좀 유치할지 몰라도 LG급이 10개만 더있어도 현대자동차가 2-3개만 더 있어도 취업난을 비롯한 국가의 성장동력이 어느정도 해소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분야의 전문가들이 계셔서 알아서 잘하실거라 생각되지만 문득 생각이 들어서 끄적여 봤습니다.
 
사회정의면에서 좋아보이지는 않지만 확실히 일본이 우리나라 사채시장에 대단위로 투자했던 건 그리고 지금도 그러고 있는건 국가 대 국가로 미래를 볼때 하나의 확실한 무기 같기도 하구요.
 
기분은 나쁘지만 우리의 사교육과 대학, 집값이 오름에도 결혼에는 집이 필요하다는 지금의 사회적 현상을 파고들어 사채시장과 대부업체를 대단위로 만든 일본을 보면
 
해당나라의 문화적 사회적 시대적 포인트를 파고든다면 확실히 영향을 줄수있고 시장을 잠식할 수있는 방향들이 있지 않을까요?
 
잡담이다보니 이야기가 오락가락하고 길게 늘어져서 죄송합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설중화 18-01-05 12:36
   
제가 컨디션이 안좋은지
읽다가 땀나네요
     
난나야 18-01-05 12:40
   
222 ㅠㅠ
     
rozenia 18-01-06 03:40
   
지루하셨다면 지송 ㅠㅜ
Sulpen 18-01-05 13:29
   
베트남에서 대기업으로 성장할 회사를 한국인이 가서 세우고, 베트남 정부(혹은 민간)과 협력해서 지분 나누고 수십년에 걸쳐서 키우느냐
아니면 베트남에서 대기업으로 성장할 회사에 자본을 투자해서 이후 자본을 빼지않고 수십년간 같이 과실을 나누느냐...
사실 똑같은 이야기입니다.

지분을 나눠가진다는 의미가 소유권의 분할, 이익의 분할을 이미 내포합니다. 그래서 주가에는 회사와 관련된 거의 모든 정보들이 포괄하고 있다는거지요. 그래서 굳이 열심히 회사를 키울 필요없이 넘쳐나는 돈의 일부만 투자해서 가지고 있어도 수십년이 지나면 그게 대기업 지분이 될 수 있는거지요. 서구권 국가들이 잡은 주도권을 지금까지 내주지 않은데에는 이런 투자와 지분 관계가 얽혀있습니다.

물론 일반적인 투자로는 투자손실까지 감수해야 해서 많은 돈을 벌지 못하지만 우리나라 IMF 때처럼 특정 시기에는 해당 국가의 자산을 값싸게 엄청나게 구매할 수 있는 타이밍도 있습니다. 이럴때가 자본가들이 가장 큰 과실을 수확하는 시기지요. 한국도 막대한 피를 흘리면서 겨우겨우 넘어간 시기였지요. 베트남이나 중국이 넘어야 할 자본가들의 칼날이기도 합니다.
아티파이어 18-01-05 13:47
   
네 맞는말입니다
satellite 18-01-05 14:38
   
일본의 경우는 우리와 좀 다릅니다

일본이 대미 수출에 막대한 이익을 낼 수 있었던건
의도적 환율억제덕분이었고

뒤늦게 문제점을 인지한 미국이 유럽 여러나라와 함께
플라자합의를 이끌어냈지만

일본은 이미 큰 이익을 얻은후
폭발적인 환율상승으로 인해 막대한 자본 확대가 일어났고

그로인해 좋든싫든 세계적으로 돈놀이 할수있는
몇안되는국가로 뱔돋움 한것입니다

그리고 일본계 대부업체가 한국에 상륙한 배경에는
우리 imf위기 직후 시작된 일본계 대부업체가
2010년 일본서 20프로로 대부업체 이자율을 내리자
본격적인 한국 공략을했습니다

우리도 문제점을 인식하고 올해부터 24프로로 적용되지만
그동안 무슨이유에서인지 대부업체에 너무 관대했던게 사실입니다
 
 
Total 8,29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32528
2390 [전기/전자] 세계 SSD 시장 점유율 순위 (2017년) (8) 스크레치 02-02 4226
2389 [전기/전자] 삼성 스마트폰, 작년 영업익 12조…올해 갤S9도 기대 (5) 스크레치 01-31 3730
2388 [기타경제] 중국, 온실가스 증가 없이 GDP 성장? 알고보니 통계 조작 (8) 스크레치 01-31 2621
2387 [전기/전자] 삼성, 폴더블 앞세워 37조 OLED 초격차 (7) 스크레치 01-31 3562
2386 [전기/전자] 일반 D램보다 5배 비싼 ‘HBM2’…삼성·하이닉스가 공들… (1) 스크레치 01-31 3059
2385 [전기/전자] 차기 'OLED 아이폰' 부품 공급사는? (1) 스크레치 01-31 1933
2384 [과학/기술] 생체 내에 장기간 삽입해도 부식 없이 유연한 신경전극 … (2) 진구와삼숙 01-31 1171
2383 [전기/전자] 휴대폰 카메라 ··· 명함 두께 렌즈 구현 가능해 졌다 (4) 진구와삼숙 01-31 1911
2382 [자동차] 4년 만에… 한국車 독일 수출량 > 독일車 수입량 (19) 스크레치 01-31 3106
2381 [과학/기술] 자폐증 핵심 유전자 '삼돌이' 발견…"우울증 등 … 진구와삼숙 01-31 978
2380 [전기/전자] 삼성전자, 부품으로 40조 남겼다 (1) 스크레치 01-31 2022
2379 [전기/전자] 삼성전자, AI·IoT·폴더블 등 신사업 확대 나선다 (1) 스크레치 01-31 865
2378 [과학/기술] 이경무 서울대 교수 "첩보영화처럼 CCTV 선명하게 확대" (3) 진구와삼숙 01-31 1449
2377 [기타경제] 삼성전자, 2017년 4분기 실적 발표 (1) 호갱 01-31 1181
2376 [주식] 삼성, 주식 50대1 액면분할 결의(2보) (1) 진구와삼숙 01-31 1177
2375 [자동차] LG화학, 인도 마힌드라 뚫었다…전기차 'e베리토' … (5) 스크레치 01-31 2211
2374 [전기/전자] 삼성전자·애플, 올해 AMOLED 물량 '싹쓸이' (6) 스크레치 01-31 2195
2373 [자동차] 현대·기아차, 이스라엘 시장서 독주...지난해 1·2위 싹쓸… (1) 스크레치 01-31 1412
2372 [전기/전자] 5G 시대 주도권 잡아라..삼성·퀄컴·인텔 '삼파전' (1) 스크레치 01-31 1129
2371 [전기/전자] '평창 5G' 세계 표준 되나...이통사 5G 주도권 경쟁 … (1) 스크레치 01-31 988
2370 [기타경제] 인구이동률 45년 만에 최저...울산·경남 구직 탈출 심화 ~ 별찌 01-31 641
2369 [전기/전자] 삼성전자, 5배 빠른 슈퍼컴퓨터용 800GB Z-SSD 출시 (5) 호갱 01-30 1851
2368 [과학/기술] 석유 아닌 미생물로 페트병 만들고 분해도 한다 (2) 진구와삼숙 01-30 1097
2367 [기타경제] 日 작년 실업률 3% 이하인데 소비 쪼그라드는 이유 (1) 진구와삼숙 01-30 1316
2366 [전기/전자] 재팬디스플레이, 연속 적자…재건 열쇠 中이 쥐었나 (2) 진구와삼숙 01-30 1532
 <  231  232  233  234  235  236  237  238  239  2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