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6-05-03 09:38
이란의 원유와 관련된 이란 사업
 글쓴이 : 블루로드
조회 : 2,242  

이란과 정치적 관계 : 중국 >>>> 러시아 >>> 북한 >>>>>>>>>>>>>>>>>>>>>>>> 한국, 일본 >>>>>>>미국
이란과 경제적 관계 : 중국 >>>>>>> 기타국


1431918011107_587.jpg


이란 석유 금수 조치 후 이란 석유 수출 변화

crude_oil_exports.png



현재 이란의 경제적인 입장으로는.. OPEC, 미국, 러시아와의 경쟁을 뚫고, 자국의 석유와 가스를 최대한 빠른 시일안에 더 많이 팔아야 하기 때문에, 자국의 석유와 천연가스를 많이 또는 "새로이" 많이 사주는 국가에 사업특혜를 줄수 밖에 없는 입장...

우리나라의 석유와 가스 연간 수입액은 각각 석유가 90조원, 가스가 30조원 수준.. 우리나라가 이란으로 부터의 석유/가스 수입을 늘리기 위해서는 다른 나라에서 수입을 줄여야 하는 입장 - 그러나, 장기 계약으로 인해 단기간에 수입선을 바꾸기 힘듬. 따라서, 이란에서 사업권을 대량으로 따내기가 쉽지 않아 보임.

일본은 이란으로 부터 수입을 늘리기기 상대적으로 쉬움. 이란 석유 금수 이전 수준으로 일본이 이란으로 부터의 석유와 가스 수입량을 늘릴 경우, 일본이 이란 사업에서 혜택을 받을 확률이 매우 높음..

중국이야 뭐 ... 이란 사업의 핵심국. 두말하면 잔소리 ;;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북진멸일 16-05-04 04:11
   
좋은 내용 감사합니다만...
일본이 유리한 이유를 보다 구체적으로 설명 부탁합니다.
일본이 왜 우리보다 유리하다는 건지 이해를 못했습니다.
     
블루로드 16-05-04 09:13
   
이란 원유 금수 조치 이후, 일본은 이란으로 부터 사오던 원유와 천연가스를 사우디와 다른 국가로 돌렸고, 이란으로 부터는 거의 수입하지 않았죠. 일본은 현재도 이란으로 부터 원유와 천연가스를 별로 구입하지 않고 있습니다..

이란은 장기적으로 안정적으로 많은 양의 원유와 천연가스를 사주는 손님(나라)가 절실히 필요합니다 (사우디, 러시아, 이라크 등 .. 모든 산유국의 목표임). 그래서, 일본이 사우디나 다른 나라로 부터 사오던 원유와 천연가스를 대량으로 이란으로 옮긴다면 (우리보다 이란으로 부터 더 많이 산다면)... 일본에게 큰 기회가 생길 수 있다는 것이죠 - 추가로 일본은 가용 가능한 엄청난 금액의 달러도 가지고 있어서, 이란에게 좋은 조건의 금융을 제공하는 것이 가능합니다..
유저님 16-05-14 04:20
   
아베가 올 7월에 이란을 방문하기로 되어있고 그 막후 협상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죠
 
 
Total 9,38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39395
508 재팬디스플레이 흔들,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 … (2) 스크레치 09-24 2026
507 현대차-LG화학 손잡고 1회충전 400km 주행 전기차 만든다 (2) 스크레치 09-24 1435
506 구매력제한 경제 철학 - 5 왜 미국은 이스라엘을 싸고 도… (2) 오대영 09-24 1479
505 ‘영화 1편 1초 전송’ 삼성 세계 최고성능 2TB V낸드 SSD … (3) 스크레치 09-24 2096
504 9월 30일 달러붕괴, 신세계 통화가 발표된다? (6) Shark 09-23 3166
503 중국을 세계경제의 주도역으로 옹립한 IMF (1) Shark 09-23 1752
502 유인합치성 경제철학 - 4 '우리는 왜 재벌이 될수 없… 오대영 09-23 1411
501 빚과 신용 자기최면. 경제철학 -3 '우리는 왜 빚을 지… 오대영 09-23 1107
500 고용과 실업 경제철학 - 2 '사회에는 왜 실업자가 존… 오대영 09-23 926
499 가치론 경제철학 - 1 '미국이 가진 최고의 군사력' 오대영 09-23 1145
498 감사원 "외국계 담배회사, 담뱃세 인상으로 2천억원 탈세 (1) 친일타파 09-22 1039
497 中위안화 10월1일 IMF 특별인출권 바스켓 편입 (위안화를 … (4) Shark 09-22 1654
496 [질문] 소득세 관련 질문이 있습니다. (8) 아날로그 09-22 889
495 주식투자 의식 조사 (3) 돌아온드론 09-22 980
494 삼성, 인텔 맹추격…종합반도체 점유율 3.4%P차 따라붙어 (7) 스크레치 09-22 2138
493 한국 재벌들의 이중국적실태와 변화 (3) 깡죠 09-21 1752
492 미국시장발 "8년만의 악몽" "도이치뱅크 쇼크"는 시작되… Shark 09-20 1932
491 9월의 금리인상은 없다 Shark 09-20 988
490 한일 시멘트 어떤가요? (7) 돌아온드론 09-20 1532
489 2018년에 1인당 GDP 3만달러 넘는다 (8) 스크레치 09-20 2345
488 상수도요금 23일부터 4.8% 인상…가정 월평균 141원 부담 … (2) 블루하와이 09-20 1158
487 도이치 은행의 주가급락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1) Shark 09-19 1684
486 '천정부지' 집값...내 집도 전세도 빚으로 마련 (2) 블루하와이 09-19 1452
485 삼성·LG디스플레이, 새먹거리 'OLED' 본격 승부 (1) 스크레치 09-18 2037
484 "먼저 접어야 산다" 폴더블폰 전쟁의 서막 (2) 스크레치 09-17 2098
 <  351  352  353  354  355  356  357  358  359  360  >